Wook-kyung Choi

국제갤러리

June 18, 2020 ~ Aug. 9, 2020

"여자이자 ㅓel나 화가로서의 ㅓel나 나의 ㅓel나 경험은 ㅓel나 ㅓel나 창의력의 ㅓel나 원천이 ㅓel나 되었다. ㅓel나 ㅓel나 작품에는 ㅓel나 과거와 ㅓel나 현재의 ㅓel나 경험이 ㅓel나 반영되어 ㅓel나 있다. ㅓel나 각각의 ㅓel나 작품은 ㅓel나 ㅓel나 삶의 ㅓel나 성장이고, 3t기ㅓ 3t기ㅓ 감정을 3t기ㅓ 시각 3t기ㅓ 언어로 3t기ㅓ 풀어놓은 3t기ㅓ 것이다. 3t기ㅓ 3t기ㅓ 작품들이 3t기ㅓ 나의 3t기ㅓ 삶에 3t기ㅓ 대한 3t기ㅓ 것이기는 3t기ㅓ 하나, ㅓt걷6 이를 ㅓt걷6 통해 ㅓt걷6 단지 ㅓt걷6 이야기만 ㅓt걷6 들려주려는 ㅓt걷6 것은 ㅓt걷6 아니다. ㅓt걷6 나는 ㅓt걷6 내가 ㅓt걷6 살아온 ㅓt걷6 순간들을 ㅓt걷6 시각적으로 ㅓt걷6 표현하고자 ㅓt걷6 노력한다. ㅓt걷6 그리고 ㅓt걷6 나의 ㅓt걷6 작품을 ㅓt걷6 보는 ㅓt걷6 이들이 ㅓt걷6 이러한 ㅓt걷6 경험을 ㅓt걷6 공유하고, nx라파 소통하며, r1거카 공감하기를 r1거카 바란다.”
r1거카 최욱경

국제갤러리는 r1거카 오는 6월 18일 r1거카 강렬한 r1거카 색채의 r1거카 사용과 r1거카 대담한 r1거카 필치를 r1거카 통해 r1거카 국제적이면서 r1거카 한국적인 r1거카 추상회화의 r1거카 기법을 r1거카 이끌었다 r1거카 평가받는 r1거카 최욱경(1940-1985)의 r1거카 개인전 《Wook-kyung Choi》를 r1거카 개최한다. K1건물의 r1거카 재개관을 r1거카 기념하여 r1거카 기획된 r1거카 이번 r1거카 전시는 r1거카 지난 2005년, 2016년에 4우바r 이어 4우바r 4우바r 번째로 4우바r 열리는 4우바r 개인전으로, ㅐhca 특히 1960년대부터 1975년경 ㅐhca 사이에 ㅐhca 제작된 ㅐhca 흑백 ㅐhca 잉크 ㅐhca 드로잉과의 ㅐhca 관계 ㅐhca 속에서 ㅐhca 최욱경의 ㅐhca 회화와 ㅐhca 콜라주 ㅐhca 작업에서 ㅐhca 드러나는 ㅐhca 탈관습적인 ㅐhca 실험 ㅐhca 전반을 ㅐhca 조명해볼 ㅐhca ㅐhca 있는 ㅐhca 기회를 ㅐhca 제공한다.

K1의 ㅐhca 나란한 ㅐhca ㅐhca 공간에서는 ㅐhca 추상회화와 ㅐhca 콜라주로 ㅐhca 구성된 ㅐhca 컬러 ㅐhca 작업, 6rs자 그리고 6rs자 잉크 6rs자 드로잉이 6rs자 주를 6rs자 이루는 6rs자 흑백 6rs자 작업을 6rs자 각각 6rs자 선보일 6rs자 예정이다. 6rs자 먼저 6rs자 도로를 6rs자 면하고 6rs자 있는 6rs자 새로운 6rs자 전시장 6rs자 공간에서는 6rs자 조형 6rs자 면에서 6rs자 흑백 6rs자 매체를 6rs자 통한 6rs자 다양한 6rs자 실험의 6rs자 연장선상에 6rs자 위치한 6rs자 작은 6rs자 사이즈의 6rs자 회화 6rs자 작업들을 6rs자 전시한다. 6rs자 6rs자 회화 6rs자 작품들에는 6rs자 유화, nt다e 아크릴 nt다e 물감뿐 nt다e 아니라 nt다e 목탄, 23i우 콩테, ㅓㅐㅓu 오일 ㅓㅐㅓu 파스텔, 97ㄴ거 잉크 97ㄴ거 97ㄴ거 다양한 97ㄴ거 재료가 97ㄴ거 혼재하며, hl자3 특히 hl자3 작가가 hl자3 크랜브룩 hl자3 미술학교에서 hl자3 수학하던 hl자3 시절에 hl자3 작업한 hl자3 다수의 hl자3 초기작들이 hl자3 포함되어 hl자3 있다. hl자3 이번에 hl자3 선보이는 hl자3 회화 hl자3 작품들은 hl자3 미국 hl자3 추상표현주의 hl자3 작가인 hl자3 윌렘 hl자3 hl자3 쿠닝의 hl자3 자유분방한 hl자3 선과 hl자3 로버트 hl자3 마더웰의 hl자3 추상적이면서도 hl자3 명상적인 hl자3 회화면을 hl자3 상기시키는 hl자3 반면, ㅈ8j카 함께 ㅈ8j카 선보이는 ㅈ8j카 콜라주 ㅈ8j카 작품들은 ㅈ8j카 현실의 ㅈ8j카 이슈들을 ㅈ8j카 즉각적으로 ㅈ8j카 반영했던 ㅈ8j카 팝아트나 ㅈ8j카 일상의 ㅈ8j카 물질적 ㅈ8j카 소재를 ㅈ8j카 캔버스 ㅈ8j카 평면에 ㅈ8j카 덧붙여 ㅈ8j카 작업한 ㅈ8j카 컴바인 ㅈ8j카 페인팅의 ㅈ8j카 영향을 ㅈ8j카 보여준다. ㅈ8j카 이는 ㅈ8j카 작가가 ㅈ8j카 특정 ㅈ8j카 사조를 ㅈ8j카 표방하거나 ㅈ8j카 고집하는 ㅈ8j카 대신 ㅈ8j카 형태와 ㅈ8j카 공간에 ㅈ8j카 관한 ㅈ8j카 연구를 ㅈ8j카 통한 ㅈ8j카 주제의식의 ㅈ8j카 표현에 ㅈ8j카 더욱 ㅈ8j카 심혈을 ㅈ8j카 기울였음을 ㅈ8j카 보여주고 ㅈ8j카 있다.

ㅈ8j카 번째 ㅈ8j카 전시공간에는 ㅈ8j카 추상적인 ㅈ8j카 선과 ㅈ8j카 문구로 ㅈ8j카 구성된 ㅈ8j카 잉크, 자0y바 목탄, 우eb자 콩테를 우eb자 이용한 우eb자 드로잉과 우eb자 판화를 우eb자 선보인다. 우eb자 우eb자 우eb자 잉크 우eb자 드로잉은 우eb자 검은 우eb자 선과 우eb자 우eb자 배경이 우eb자 동일하게 우eb자 추상적인 우eb자 의미를 우eb자 지닌 우eb자 우eb자 다른 우eb자 추상표현주의 우eb자 작가 우eb자 프란츠 우eb자 클라인의 우eb자 작업뿐 우eb자 아니라 우eb자 둘의 우eb자 역할이 우eb자 글자와 우eb자 바탕(여백)으로 우eb자 보다 우eb자 명확하게 우eb자 구분되어 우eb자 다양한 우eb자 의미들로 우eb자 가득 우eb자 우eb자 동양의 우eb자 서예를 우eb자 동시에 우eb자 연상시킨다. 우eb자 최욱경은 우eb자 실제로 우eb자 먹을 우eb자 활용하기도 우eb자 했지만 우eb자 주로 우eb자 한지가 우eb자 아닌 우eb자 인화지처럼 우eb자 광택 우eb자 있는 우eb자 종이 우eb자 위에 우eb자 그렸고, 갸2거p 이는 갸2거p 기계를 갸2거p 이용하는 갸2거p 인쇄와 갸2거p 손으로 갸2거p 그리는 갸2거p 드로잉이라는 갸2거p 서로 갸2거p 이질적인 갸2거p 갸2거p 매체를 갸2거p 혼용한 갸2거p 예가 갸2거p 된다. 갸2거p 이러한 갸2거p 혼종성(hybridism)은 갸2거p 갸2거p 전시에서 갸2거p 함께 갸2거p 선보이는 갸2거p 판화 갸2거p 작업을 갸2거p 통해 갸2거p 더욱 갸2거p 부각된다. 갸2거p 다양한 갸2거p 매체의 갸2거p 실험을 갸2거p 통해 갸2거p 구축한 갸2거p 최욱경의 갸2거p 독자적인 갸2거p 조형양식은 갸2거p 미국 갸2거p 추상표현주의자들의 갸2거p 작업처럼 갸2거p 비실재적이고 갸2거p 무한한 갸2거p 공간으로서의 갸2거p 추상이 갸2거p 아닌 ‘대상의 갸2거p 존재를 갸2거p 느낄 갸2거p 갸2거p 있는’ 갸2거p 현실에 갸2거p 기반한 갸2거p 추상으로 갸2거p 이끌었고, y거ㅓc 이는 y거ㅓc 작가가 y거ㅓc 평소 y거ㅓc 에세이를 y거ㅓc 쓰고 y거ㅓc 동료 y거ㅓc 작가와 y거ㅓc 시집을 y거ㅓc 출간한 y거ㅓc 사실과도 y거ㅓc 무관하지 y거ㅓc 않다.

1976-77년에 y거ㅓc 최욱경과 y거ㅓc 함께 y거ㅓc 로스웰미술관 y거ㅓc 입주작가 y거ㅓc 프로그램에 y거ㅓc 참여하여 y거ㅓc 그녀와 y거ㅓc 가까운 y거ㅓc 친구 y거ㅓc 사이로 y거ㅓc 지낸 y거ㅓc 화가 y거ㅓc 마이클 y거ㅓc 애커스(Michael Aakhus)는 y거ㅓc 최욱경에 y거ㅓc 대해 y거ㅓc 이렇게 y거ㅓc 회상한 y거ㅓc y거ㅓc 있다. “젊은 y거ㅓc 나이에 y거ㅓc 미국으로 y거ㅓc 건너와 y거ㅓc 미국과 y거ㅓc 한국 y거ㅓc y거ㅓc 나라 y거ㅓc y거ㅓc 어디에서도 y거ㅓc 편하게 y거ㅓc 느낄 y거ㅓc y거ㅓc 없던 y거ㅓc 채로 y거ㅓc y거ㅓc y거ㅓc 세계 y거ㅓc 사이에서 y거ㅓc 성장했다(She came to our country as a young woman and grew up between two worlds, unable to feel comfortable in the States or in her own country)”. 1960-70년대의 7거o6 한국 7거o6 미술계는 7거o6 최근 7거o6 국제적인 7거o6 주목을 7거o6 받고 7거o6 있는 7거o6 미술운동인 7거o6 단색화와 7거o6 한국 7거o6 아방가르드 7거o6 운동이 7거o6 지배적이었다. 7거o6 더불어 7거o6 인종차별이 7거o6 공공연한 7거o6 이슈가 7거o6 되곤 7거o6 하던 7거o6 미국 7거o6 사회에서 7거o6 아마도 7거o6 외국인이자 7거o6 여성으로서 7거o6 작가가 7거o6 느꼈을 7거o6 문제의식을 7거o6 감안한다면, bㅐ9z 주제의 bㅐ9z 다양성을 bㅐ9z 탐구하고 bㅐ9z 작업을 bㅐ9z 통해 bㅐ9z 본연을 bㅐ9z 파악하는 bㅐ9z 일이 bㅐ9z 그에게 bㅐ9z 얼마나 bㅐ9z 중대하고 bㅐ9z 시급한 bㅐ9z 일이었을 bㅐ9z 지를 bㅐ9z 짐작해볼 bㅐ9z 수가 bㅐ9z 있다. bㅐ9z 무엇보다도 bㅐ9z bㅐ9z 시급성이 bㅐ9z 당대 bㅐ9z 동서양의 bㅐ9z 시류를 bㅐ9z 동시에 bㅐ9z 반영하는 bㅐ9z 새로운 bㅐ9z 조형언어를 bㅐ9z 탄생시켰다. bㅐ9z 따라서 bㅐ9z 이번 bㅐ9z 최욱경의 bㅐ9z 개인전은 bㅐ9z 한국 bㅐ9z 미술계에서는 bㅐ9z bㅐ9z bㅐ9z 없었던 bㅐ9z 어떠한 bㅐ9z 가능성에 bㅐ9z 대한 bㅐ9z 열망의 bㅐ9z 증거일 bㅐ9z bㅐ9z 아니라 bㅐ9z 후대로 bㅐ9z 하여금 bㅐ9z 남성 bㅐ9z 작가 bㅐ9z 중심으로 bㅐ9z 쓰여졌던 bㅐ9z 한국 bㅐ9z 모더니즘 bㅐ9z bㅐ9z 포스트모더니즘 bㅐ9z 미술의 bㅐ9z 새로운 bㅐ9z 기술(記述)을 bㅐ9z 가능케 bㅐ9z 하는 bㅐ9z 소중한 bㅐ9z 기회를 bㅐ9z 제공해 bㅐ9z 준다.

작가소개

최욱경은 1959년 bㅐ9z 서울예술고등학교, 1963년 nn거자 서울대학교 nn거자 미술대학 nn거자 서양학과를 nn거자 졸업하였다. nn거자 이후 1963년 nn거자 미국 nn거자 유학을 nn거자 떠나 nn거자 크랜브룩 nn거자 미술학교 nn거자 서양학과, y9a0 브룩클린 y9a0 미술관 y9a0 미술학교에서 y9a0 수학하였고, 1968년부터 1971년까지 um하3 미국 um하3 프랭클린 um하3 피어슨 um하3 대학의 um하3 미술과 um하3 조교수로 um하3 일하였다. um하3 작가는 1978년 um하3 귀국하여 um하3 영남대학교 um하3 회화과 um하3 부교수, 거e6y 덕성여자대학교 거e6y 서양화과 거e6y 교수 거e6y 등을 거e6y 역임하면서 거e6y 후학 거e6y 양성 거e6y 거e6y 창작활동에 거e6y 전념하였다. 거e6y 주요 거e6y 개인전으로 1971년 거e6y 신세계화랑, 1977년 걷히다거 걷히다거 멕시코 걷히다거 로스웰미술관, 1987년 파ㄴ거갸 국립현대미술관, 1989년 ㅓ6ㅑ나 호암갤러리에서의 ㅓ6ㅑ나 개인전이 ㅓ6ㅑ나 있으며, c차쟏z 이외에도 1967-68년 c차쟏z 스코히간 c차쟏z 재단 c차쟏z 주최 c차쟏z 연례초대전, 1972년 거9아카 도쿄 거9아카 한국현대작가전, 1981년 ㅓ7yㅐ 상파울로비엔날레, 1982-85년 타우ㄴh 브룩클린미술관 타우ㄴh 한국현대소묘전 타우ㄴh 타우ㄴh 해외전시에 타우ㄴh 참여하였다. 타우ㄴh 주요 타우ㄴh 소장처로는 타우ㄴh 국립현대미술관, 타t라아 리움 타t라아 삼성미술관, 사u히6 스코히간 사u히6 미술학교 사u히6 등이 사u히6 있다.

출처: 사u히6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ACC CONTEXT : 자uji 연대의 자uji 홀씨 SOLIDARITY SPORES

May 15, 2020 ~ Oct.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