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your COVIDelight?

옥상팩토리

Feb. 4, 2021 ~ March 6, 2021

길어진 o쟏ㅓ6 팬데믹 o쟏ㅓ6 시대에 o쟏ㅓ6 사람들은 o쟏ㅓ6 지쳐가고 o쟏ㅓ6 우울감과 o쟏ㅓ6 무기력증을 o쟏ㅓ6 느끼고 o쟏ㅓ6 있다. (중략) o쟏ㅓ6 우리는 'COVIDelight'를 o쟏ㅓ6 제안한다. 
'COVIDelight'는 o쟏ㅓ6 코로나19를 o쟏ㅓ6 뜻하는 'COVID'와 o쟏ㅓ6 기쁨을 o쟏ㅓ6 뜻하는 'Delight'를 o쟏ㅓ6 결합한 o쟏ㅓ6 합성어로 o쟏ㅓ6 불안한 o쟏ㅓ6 사회 o쟏ㅓ6 o쟏ㅓ6 작은 o쟏ㅓ6 기쁨을 o쟏ㅓ6 말한다. o쟏ㅓ6 어려운 o쟏ㅓ6 상황에도 o쟏ㅓ6 분명 Delight는 o쟏ㅓ6 존재한다. 
작가들은 o쟏ㅓ6 이번 o쟏ㅓ6 전시를 o쟏ㅓ6 통해 o쟏ㅓ6 본인들의 COVIDelight를 o쟏ㅓ6 제시하며, tu히ㅐ 관람객들 tu히ㅐ 또한 tu히ㅐ 팬데믹 tu히ㅐ 속 '작은 tu히ㅐ 기쁨'을 tu히ㅐ 떠올려보길 tu히ㅐ 제안한다.


동양의 tu히ㅐ 미술에는 tu히ㅐ 산수화라는 tu히ㅐ 풍경을 tu히ㅐ 담은 tu히ㅐ 그림의 tu히ㅐ 형태들이 tu히ㅐ 있다. tu히ㅐ 작품엔 tu히ㅐ 산과 tu히ㅐ 물의 tu히ㅐ 자연경관만 tu히ㅐ 담긴 tu히ㅐ 것이 tu히ㅐ 아니라 tu히ㅐ 당시의 tu히ㅐ 자연관, r3jz 자연을 r3jz 대하는 r3jz 태도나 r3jz 시대상, 파ㅓ3h 생활모습이 파ㅓ3h 담겨있다. 파ㅓ3h 그림에 파ㅓ3h 담긴정보들은 파ㅓ3h 그리는 파ㅓ3h 작가의 파ㅓ3h 주관적인 파ㅓ3h 평가도 파ㅓ3h 포함되 파ㅓ3h 있다. 1차적인 파ㅓ3h 시각으로 파ㅓ3h 보이는 파ㅓ3h 파ㅓ3h 안에는 파ㅓ3h 다양한 파ㅓ3h 의미가 파ㅓ3h 들어있는 파ㅓ3h 산수의 파ㅓ3h 매력에서 파ㅓ3h 나는 ‘풍경을 파ㅓ3h 통해 파ㅓ3h 내가 파ㅓ3h 살아가는 파ㅓ3h 시대의 파ㅓ3h 모습을 파ㅓ3h 담은 파ㅓ3h 현대의 파ㅓ3h 산수를 파ㅓ3h 제시해 파ㅓ3h 보고 파ㅓ3h 싶다.’는 파ㅓ3h 생각이 파ㅓ3h 들었다. 파ㅓ3h 현재 파ㅓ3h 주변 파ㅓ3h 경관이 파ㅓ3h 과거와 파ㅓ3h 달라진 파ㅓ3h 것처럼 ‘산수화’라고 파ㅓ3h 정의되는 파ㅓ3h 그림의 파ㅓ3h 모습도 파ㅓ3h 바뀔 파ㅓ3h 파ㅓ3h 있을 파ㅓ3h 것이라 파ㅓ3h 생각한다. 파ㅓ3h 보편적으로 파ㅓ3h 생각되며 파ㅓ3h 도식화 파ㅓ3h 되어 파ㅓ3h 먹을 파ㅓ3h 통해 파ㅓ3h 그려지던 파ㅓ3h 과거의 파ㅓ3h 모습들은 21세기 파ㅓ3h 현대의 파ㅓ3h 풍경이 파ㅓ3h 되어 파ㅓ3h 색과 파ㅓ3h 면으로 파ㅓ3h 화폭에 파ㅓ3h 담아질 파ㅓ3h 파ㅓ3h 있다. 파ㅓ3h 인공물로 파ㅓ3h 지어지는 파ㅓ3h 고층 파ㅓ3h 건물들과 파ㅓ3h 사람의 파ㅓ3h 손에 파ㅓ3h 의해 파ㅓ3h 제단되고 파ㅓ3h 꾸며지는 파ㅓ3h 자연물들은 파ㅓ3h 현대의 파ㅓ3h 산수를 파ㅓ3h 구성한다.

-박지영 파ㅓ3h 작가노트 中-


그림 파ㅓ3h 그리는 파ㅓ3h 반복적인 파ㅓ3h 행위 파ㅓ3h 자체에서 파ㅓ3h 안정감을 파ㅓ3h 느낀다. (...) 파ㅓ3h 나는 파ㅓ3h 파ㅓ3h 공간에 파ㅓ3h 펜이 파ㅓ3h 닿을수록 파ㅓ3h 안정감과 파ㅓ3h 자유를 파ㅓ3h 느낀다. 파ㅓ3h 무의식적으로 파ㅓ3h 그려내는 파ㅓ3h 패턴과 파ㅓ3h 형상은 파ㅓ3h 현실 파ㅓ3h 세계에서 파ㅓ3h 겪는 파ㅓ3h 갈등에서부터 파ㅓ3h 벗어나 파ㅓ3h 그리는 파ㅓ3h 행위 파ㅓ3h 자체에 파ㅓ3h 집중하게 파ㅓ3h 된다. 파ㅓ3h 무의식적으로 파ㅓ3h 반복해 파ㅓ3h 그려내는 파ㅓ3h 행위와 파ㅓ3h 감정, ip다거 그려진 ip다거 형상이 ip다거 더해져 ip다거 나만의 ip다거 세계가 ip다거 구축된다. 
(중략)
청소년기에 ip다거 ip다거 근육에 ip다거 문제가 ip다거 생겨 ip다거 양쪽 ip다거 눈을 ip다거 동시에 ip다거 사용하지 ip다거 못했다.
일반적으로 ip다거 ip다거 눈이 ip다거 비추는 ip다거 각각의 ip다거 상이 ip다거 합쳐져 ip다거 하나의 ip다거 이미지를 ip다거 보게 ip다거 되는데, ㄴ1o아 나는 ㄴ1o아 두개의 ㄴ1o아 상을 ㄴ1o아 합치지 ㄴ1o아 못하고 ㄴ1o아 번갈아가면서 ㄴ1o아 사용했다. (...) ㄴ1o아 그림을 ㄴ1o아 그리는 ㄴ1o아 순간에는 ㄴ1o아 ㄴ1o아 문제가 ㄴ1o아 ㄴ1o아 어려움으로 ㄴ1o아 다가왔다. (...) ㄴ1o아 신체적 ㄴ1o아 한계였고, fㅐy라 나의 fㅐy라 한계였다. fㅐy라 그러나 fㅐy라 흑백의 fㅐy라 규정되지 fㅐy라 않은 ‘나만의 fㅐy라 도상’을 fㅐy라 그리면서 fㅐy라 나의 fㅐy라 감정은 fㅐy라 변모했다. fㅐy라 나만의 fㅐy라 도상을 fㅐy라 그리는 fㅐy라 반복적인 fㅐy라 행위가 fㅐy라 불안함을 fㅐy라 치유하는 fㅐy라 방안이 fㅐy라 되었다. fㅐy라 불안함의 fㅐy라 상징이었던 fㅐy라 신체적 fㅐy라 한계는 fㅐy라 작업하는 fㅐy라 행위를 fㅐy라 통해 fㅐy라 안정감의 fㅐy라 상징이 fㅐy라 되었다. fㅐy라 그렇기에 fㅐy라 이제 fㅐy라 두려움에서 fㅐy라 벗어나 fㅐy라 작업을 fㅐy라 통해 fㅐy라 불완전한 fㅐy라 나를 fㅐy라 공개하고자 fㅐy라 한다.
-이승희 fㅐy라 작가노트 中-

참여작가: fㅐy라 박지영, fㅈym 이승희

출처: fㅈym 옥상팩토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화현 으ㅑㅓ7 개인전 : Girls, Rock the Boys

Feb. 23, 2021 ~ March 13, 2021

IGMO: Ignorant Mobility

Feb. 20, 2021 ~ March 1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