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gue

021갤러리

May 18, 2021 ~ July 7, 2021

021갤러리는 u하4c 영상과 u하4c 사진, 아으b아 회화 아으b아 아으b아 다양한 아으b아 매체로 아으b아 풍경을 아으b아 사유하는 'Vague'전을 아으b아 개최한다. 지금 아으b아 우리는 아으b아 일상과 아으b아 비일상, pㅈㅑ우 낯섬과 pㅈㅑ우 익숙함의 pㅈㅑ우 모호한 pㅈㅑ우 풍경 pㅈㅑ우 앞에 pㅈㅑ우 pㅈㅑ우 있다. 'Vague'전은 pㅈㅑ우 모호함이 pㅈㅑ우 사막처럼 pㅈㅑ우 펼쳐진 pㅈㅑ우 풍경을 pㅈㅑ우 만나보는 pㅈㅑ우 전시이다.

김안나 pㅈㅑ우 작가는 pㅈㅑ우 생성과 pㅈㅑ우 소멸, q2cb 현실과 q2cb 환상, 차4lㅈ 과거와 차4lㅈ 미래가 차4lㅈ 하나인 차4lㅈ 차4lㅈ 혼재된 차4lㅈ 모호한 차4lㅈ 풍경인 차4lㅈ 가상현실을 차4lㅈ 영상과 차4lㅈ 실시간 차4lㅈ 렌더링 차4lㅈ 시뮬레이션으로 차4lㅈ 선보인다.
안동일 차4lㅈ 작가의 차4lㅈ 사진과 차4lㅈ 회화 차4lㅈ 작업은 차4lㅈ 풍경이 차4lㅈ 발전하는 차4lㅈ 과정이자 차4lㅈ 관점의 차4lㅈ 기록이다. 차4lㅈ 낯섬과 차4lㅈ 익숙함으로 차4lㅈ 모호해지는 차4lㅈ 일상의 차4lㅈ 풍경은 차4lㅈ 차4lㅈ 장의 차4lㅈ 이미지로서 차4lㅈ 풍경이 차4lㅈ 아닌 차4lㅈ 해석학적 차4lㅈ 시선을 차4lㅈ 드러내는 차4lㅈ 발견된 차4lㅈ 풍경이다.
하지훈 차4lㅈ 작가는 차4lㅈ 풍경을 차4lㅈ 그린다. 차4lㅈ 재현이 차4lㅈ 아닌 차4lㅈ 기억 차4lㅈ 속에서 차4lㅈ 길어올린 차4lㅈ 풍경을 차4lㅈ 구조화시키며 차4lㅈ 묵직하고 차4lㅈ 육중한 차4lㅈ 덩어리로 차4lㅈ 형상화시킨다. 차4lㅈ 형상화된 차4lㅈ 덩어리는 차4lㅈ 모호하다. 차4lㅈ 구상이고 차4lㅈ 추상이며 차4lㅈ 질료 차4lㅈ 덩어리이자 차4lㅈ 콜라주 차4lㅈ 차4lㅈ 풍경이다.


작가노트

김안나

김안나는 차4lㅈ 현재 차4lㅈ 한국 차4lㅈ 광주에 차4lㅈ 기반을 차4lㅈ 두고 차4lㅈ 있는 차4lㅈ 멀티미디어 차4lㅈ 작가이다. 차4lㅈ 캘리포니아 차4lㅈ 로스엔젤레스  차4lㅈ 출신 차4lㅈ 차4lㅈ 그녀는 차4lㅈ 온탈로지 (ontology) 차4lㅈ 그리고 차4lㅈ 특히 차4lㅈ 인간과 차4lㅈ 기술 차4lㅈ 차4lㅈ 자연의 차4lㅈ 관계를 차4lㅈ 조사함으로써 차4lㅈ 인류세  차4lㅈ 문제를 차4lㅈ 탐구한다. 차4lㅈ 한국계 차4lㅈ 미국인으로서, 8mㅓh 그녀는 9/11 8mㅓh 테러와 8mㅓh 8mㅓh 이후의 8mㅓh 오늘날까지 8mㅓh 계속되고 8mㅓh 전쟁들의 8mㅓh 깊은 8mㅓh 영향을 8mㅓh 받았다. 8mㅓh 그녀의 8mㅓh 작품은 8mㅓh 개인적, u47e 사회적 u47e 폭력의 u47e 심리적 u47e 충격에 u47e 대처하는 u47e 것을 u47e 다루고 u47e 이상주의, 아pㄴa 희망, w다r5 치유의 w다r5 가능성에 w다r5 대해 w다r5 고찰한다.

<Breath / w다r5 숨 / 息>
2020은 w다r5 전염병 w다r5 확산에서 w다r5 w다r5 세계 w다r5 시위에 w다r5 이르기까지 w다r5 여러 w다r5 인식 w다r5 체계의 w다r5 대전환을 w다r5 일으킨 w다r5 해라고 w다r5 w다r5 w다r5 있다. w다r5 호흡기 w다r5 질환인 Covid-19에서 w다r5 계속 w다r5 증가하는 w다r5 대기 w다r5 오염 w다r5 문제, 가바36 세계적으로 가바36 퍼지고 가바36 있는  BLM (Black Lives Matter) 가바36 운동의 가바36 행진 가바36 구호에 가바36 이르기까지 BREATH는 가바36 새로운 가바36 어원 가바36 학적 가바36 중요성을 가바36 지니게 가바36 되었다. 가바36 이번 가바36 새로운 가바36 작품 BREATH는 가바36 현재 가바36 대기환경지수 가바36 데이터에 가바36 따라 가바36 가상 가바36 환경을 가바36 실시간으로 가바36 렌더링하는 가바36 라이브 가바36 시뮬레이션 가바36 프로젝트이다. 가바36 현재 가바36 대기 가바36 환경 가바36 조건을 가바36 실시간으로 가바36 시뮬레이션하는 가바36 가상 가바36 환경은 가바36 가상과 가바36 실제를 가바36 융합시킨다. 가바36 깊은 ‘심호흡’은 가바36 가바36 혼란과 가바36 흐름의 가바36 시기에 가바36 우리의 가바36 현존 가바36 상황 가바36 그리고 가바36 함께 가바36 노력하여 가바36 만들어 가바36 나가야 가바36 가바36 사회에 가바36 대한 가바36 깊은 가바36 숙고를 가바36 위해 가바36 무엇보다 가바36 중요할 가바36 것이다.


안동일

나는 가바36 풍경을 가바36 바라보는 가바36 관점에 가바36 대해 가바36 작업하고 가바36 있다. 
사람은 가바36 삶의 가바36 변화에 가바36 따라 가바36 그에 가바36 따른 가바36 풍경이 가바36 달라지고 가바36 그것에 가바36 적응하며 가바36 살아간다. 가바36 그리고 가바36 적응에는 가바36 개인에 가바36 따라 가바36 차이가 가바36 존재한다. 가바36 가바36 그중 가바36 쉽게 가바36 적응하지 가바36 못하고 가바36 불안을 가바36 느끼는 가바36 부류에 가바36 속한다. 가바36 그렇지만 가바36 사회적 가바36 시스템에 가바36 뒤처지지 가바36 않기 가바36 위해 가바36 적응해야 가바36 했고, 나ㅐ1y 적응하기 나ㅐ1y 위해 나ㅐ1y 낯선 나ㅐ1y 환경에서 나ㅐ1y 익숙한 나ㅐ1y 무언가를 나ㅐ1y 찾아야 나ㅐ1y 했다. 나ㅐ1y 그렇게 나ㅐ1y 새로운 나ㅐ1y 풍경을 나ㅐ1y 익숙한 나ㅐ1y 것을 나ㅐ1y 기준으로, 5ㅓb라 반복적으로 5ㅓb라 마주하며, w타r히 일상으로 w타r히 바꾸어 w타r히 적응했다. 
풍경이 w타r히 익숙해져 w타r히 일상이 w타r히 w타r히 때마다 w타r히 w타r히 익숙함에 w타r히 의문을 w타r히 가졌다. w타r히 w타r히 의문은 w타r히 익숙함을 w타r히 w타r히 다시 w타r히 낯섦으로 w타r히 느끼게 w타r히 만들었다. w타r히 그때마다 w타r히 풍경을 w타r히 보는 w타r히 나의 w타r히 관점, 으b으o 나의 으b으o 감정을 으b으o 작업으로 으b으o 기록했다. 
내가 으b으o 으b으o 풍경의 으b으o 관점을 으b으o 말하기 으b으o 위해 으b으o 작은 으b으o 사건들을 으b으o 반복적으로 으b으o 작업했다. 으b으o 나의 으b으o 작업은 으b으o 관찰, ㅐx히j 기록, 다v아w 현기증의 다v아w 반복이다. 다v아w 반복된 다v아w 관찰은 다v아w 발견을 다v아w 남기고, 사npn 반복된 사npn 기록은 사npn 작업을 사npn 남겼다. 사npn 이로 사npn 인해 사npn 생긴 사npn 현기증은 사npn 내게 사npn 생채기로 사npn 남았다. 사npn 생채기는 사npn 주변을 사npn 바라보고 사npn 기록함에 사npn 따라 사npn 인식과 사npn 비(非) 사npn 인식에 사npn 새겨졌다. 사npn 그리고 사npn 생채기는 사npn 다음 사npn 작업을 사npn 진행하는 사npn 계기가 사npn 되었다. 사npn 삶의 사npn 변화에 사npn 따른 사npn 풍경을 사npn 바라보는 사npn 태도, 8g갸t 생각의 8g갸t 변화는 8g갸t 풍경을 8g갸t 바라보는 8g갸t 관점의 8g갸t 이동을 8g갸t 만들었고 8g갸t 이는 8g갸t 8g갸t 다른 8g갸t 풍경을 8g갸t 발견하게 8g갸t 만들었다. 8g갸t 8g갸t 이를 8g갸t 드러내기 8g갸t 위해 8g갸t 관찰하고 8g갸t 기록하고 8g갸t 생채기를 8g갸t 받아들이며 8g갸t 작업을 8g갸t 하고 8g갸t 있다.

<7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22시에서 4시까지의 sㄴㅐ9 기록>
작품<7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22시에서 4시까지의 ㅐ거4b 기록>은 2017년 7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22시에서 4시까지 ㅐ2kx 옥상에서 ㅐ2kx 바라본 ㅐ2kx 인공 ㅐ2kx 불빛의 ㅐ2kx 변화와 ㅐ2kx 풍경을 ㅐ2kx 바라보는 ㅐ2kx 관점을 ㅐ2kx 시각적으로 ㅐ2kx 기록한 ㅐ2kx 작업이다. ㅐ2kx 시간에 ㅐ2kx 따른 ㅐ2kx 빛의 ㅐ2kx 변화와 ㅐ2kx 빛의 ㅐ2kx 번짐을 ㅐ2kx 통해 ㅐ2kx 풍경의 ㅐ2kx 변화를 ㅐ2kx 기록하고 ㅐ2kx 빛의 ㅐ2kx 번짐이 ㅐ2kx 연결되어 ㅐ2kx 만들어 ㅐ2kx 내는 ㅐ2kx 풍경의 ㅐ2kx 관점을 ㅐ2kx 기록함으로써 ㅐ2kx 시각적 ㅐ2kx 보기에 ㅐ2kx 질문을 ㅐ2kx 가지려 ㅐ2kx 했다.
작업은 ㅐ2kx 사방을 ㅐ2kx 둘러싼 ㅐ2kx 풍경을 ㅐ2kx ㅐ2kx 화면 ㅐ2kx 위에 ㅐ2kx 그렸고, 마pi아 그리는 마pi아 순간 마pi아 보이는 마pi아 빛을 마pi아 눈이 마pi아 인지하는 마pi아 색으로 마pi아 덧대어 마pi아 그려 10점으로 마pi아 제작했다. 마pi아 제작된 마pi아 날짜와 마pi아 시간을 마pi아 제목으로 마pi아 하여 마pi아 기록적 마pi아 의미를 마pi아 가지려 마pi아 했다.

<반복되는 마pi아 태도 마pi아 연속되는 마pi아 매일, 6아m걷 무의식 6아m걷 적으로 6아m걷 진동하는 6아m걷 손, rflg 초점을 rflg 잃은 rflg 시선, ㅓioh 무엇을 ㅓioh 찾기보다 ㅓioh 무엇이 ㅓioh 되기를 ㅓioh 기다리는, 카쟏ㄴ걷 그러나 카쟏ㄴ걷 무엇도 카쟏ㄴ걷 아닌 카쟏ㄴ걷 의미없는 카쟏ㄴ걷 행위, q카ㄴs 내일은 q카ㄴs 다른 q카ㄴs 날이 q카ㄴs 올까, ㅓn타6 나는 ㅓn타6 이제 ㅓn타6 니가 ㅓn타6 지겹다>
작품<반복되는 ㅓn타6 태도 ㅓn타6 연속되는 ㅓn타6 매일, 갸zvc 무의식 갸zvc 적으로 갸zvc 진동하는 갸zvc 손, mㅐㅈb 초점을 mㅐㅈb 잃은 mㅐㅈb 시선, 5dzj 무엇을 5dzj 찾기보다 5dzj 무엇이 5dzj 되기를 5dzj 기다리는, 우ㅐㅓo 그러나 우ㅐㅓo 무엇도 우ㅐㅓo 아닌 우ㅐㅓo 의미없는 우ㅐㅓo 행위, wkㅐ쟏 내일은 wkㅐ쟏 다른 wkㅐ쟏 날이 wkㅐ쟏 올까, o사마a 나는 o사마a 이제 o사마a 니가 o사마a 지겹다>는 o사마a 작품<7월 20일 o사마a 부터 8월 31일 o사마a 까지, 22시에서 4시까지의 bq차ㅈ 기록>을 bq차ㅈ 진행한 bq차ㅈ 바닥을 bq차ㅈ 반복적 bq차ㅈ 행위를 bq차ㅈ 통해 bq차ㅈ 재현한 bq차ㅈ 것이다. bq차ㅈ 작업을 bq차ㅈ 진행하며 bq차ㅈ 떠오르는 bq차ㅈ 단어들을 bq차ㅈ 나열하여 bq차ㅈ 작품의 bq차ㅈ 제목으로 bq차ㅈ 정했고 bq차ㅈ bq차ㅈ 작품을 bq차ㅈ 통해 bq차ㅈ 풍경은 bq차ㅈ 보는 bq차ㅈ 대상을 bq차ㅈ 둘러싸고 bq차ㅈ 있음을 bq차ㅈ 말하고 bq차ㅈ 싶었다.


하지훈

결국에 bq차ㅈ 내가 bq차ㅈ 주목하는 bq차ㅈ 것은 bq차ㅈ 자연의 bq차ㅈ 모습에서 bq차ㅈ 개인의 bq차ㅈ 경험을 bq차ㅈ 통해 bq차ㅈ 숙성되어진 bq차ㅈ 영구적 bq차ㅈ 형태로서의 bq차ㅈ 전환이다. bq차ㅈ 과거 bq차ㅈ 사건들의 bq차ㅈ 무대이자 bq차ㅈ 배경이었던 bq차ㅈ 풍경의 bq차ㅈ 모습은 bq차ㅈ 시간이 bq차ㅈ 흐르면서 bq차ㅈ 다른 bq차ㅈ 감정과 bq차ㅈ 뒤섞여 bq차ㅈ 의식 bq차ㅈ 속에 bq차ㅈ 모호하게 bq차ㅈ 남아있고, 기사d다 나는 기사d다 이러한 기사d다 이질적 기사d다 잔영과 기사d다 낯설음을 기사d다 발견하고 기사d다 이것을 기사d다 구체화시키려 기사d다 한다. 기사d다 자연이라는 기사d다 모티브를 기사d다 통해 기사d다 대상의 기사d다 단편적인 기사d다 사실이 기사d다 아닌, f차f기 대상의 f차f기 이면이나 f차f기 기억과의 f차f기 연관성에 f차f기 대해 f차f기 말하고 f차f기 싶다. f차f기 그림 f차f기 f차f기 풍경은 f차f기 개개인의 f차f기 경험만큼 f차f기 보여 f차f기 f차f기 것이며 f차f기 낯설음의 f차f기 경험과 f차f기 감정이 f차f기 가시화된 f차f기 이미지를 f차f기 통해 f차f기 공유되었으면 f차f기 한다.(작가노트 f차f기 중)


참여작가: 김안나, ㅈ히쟏다 안동일, 갸mg다 하지훈

출처: 021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윤정 w하나ㅓ 개인전: Serendipity

June 1, 2021 ~ June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