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m Friedman: Many Things All at Once

리만머핀 서울

May 12, 2022 ~ June 25, 2022

리만머핀 yp9걷 서울은 《나의 yp9걷 언어 My Language》를 yp9걷 개최하며 yp9걷 yp9걷 프리드먼(Tom Friedman)의 yp9걷 신작과 yp9걷 근작을 yp9걷 역동적으로 yp9걷 선보인다. yp9걷 프리드먼의 yp9걷 작업은 yp9걷 관념, 2ㄴkㅓ 논리, x아타ㅐ 상정된 x아타ㅐ 전제 x아타ㅐ 같은 x아타ㅐ 주제를 x아타ㅐ 탐구하며 x아타ㅐ 보는 x아타ㅐ 행위와 x아타ㅐ 오늘날 x아타ㅐ 예술의 x아타ㅐ 목적에 x아타ㅐ 의문을 x아타ㅐ 제기한다. x아타ㅐ 선입견이 x아타ㅐ 세상을 x아타ㅐ 이해하는 x아타ㅐ 방식에 x아타ㅐ 어떠한 x아타ㅐ 영향을 x아타ㅐ 미치는지에 x아타ㅐ 특히 x아타ㅐ 관심을 x아타ㅐ x아타ㅐ 작가의 x아타ㅐ 작품은 x아타ㅐ 종종 x아타ㅐ 눈속임[trompe l'oeil] x아타ㅐ 효과를 x아타ㅐ 이용하여 x아타ㅐ 관람하는 x아타ㅐ 이들로 x아타ㅐ 하여금 x아타ㅐ 멈춰 x아타ㅐ 서서 x아타ㅐ 다시 x아타ㅐ 보게 x아타ㅐ 한다. x아타ㅐ 디테일에 x아타ㅐ 몰두하는 x아타ㅐ 세밀함과 x아타ㅐ 놀라운 x아타ㅐ 손재주로 x아타ㅐ 널리 x아타ㅐ 알려진 x아타ㅐ 프리드먼은 x아타ㅐ 재료의 x아타ㅐ 물리적, 23타ㅓ 개념적 23타ㅓ 본질을 23타ㅓ 이용하고 23타ㅓ 여기에 23타ㅓ 약간의 23타ㅓ 드라이한 23타ㅓ 유머를 23타ㅓ 가미한 23타ㅓ 조각, ㅈㅐ갸s 회화, r파ㅓx 드로잉, p거히가 비디오, 쟏우사m 설치작품을 쟏우사m 창작한다. 

《나의 쟏우사m 언어》는 2021년 쟏우사m 리만머핀의 쟏우사m 프로그램에 쟏우사m 합류한 쟏우사m 쟏우사m 프리드먼이 쟏우사m 리만머핀과 쟏우사m 함께 쟏우사m 하는 쟏우사m 쟏우사m 전시이다. 쟏우사m 한국에서 쟏우사m 열리는 쟏우사m 작가의 쟏우사m 쟏우사m 개인전이기도 쟏우사m 쟏우사m 이번 쟏우사m 전시는 쟏우사m 프리드먼의 쟏우사m 작업을 쟏우사m 새로운 쟏우사m 지역에 쟏우사m 소개하는 쟏우사m 일종의 쟏우사m 현대적 쟏우사m 실험이기도 쟏우사m 하다. 쟏우사m 조각, 8ry거 설치, 7ㅐ40 종이 7ㅐ40 작업, 차가ar 비디오 차가ar 프로젝션을 차가ar 포괄하는 《나의 차가ar 언어》의 차가ar 전시작들은 차가ar 차가ar 프리드먼의 차가ar 가장 차가ar 차가ar 알려진 차가ar 작품들에서 차가ar 주목할 차가ar 차가ar 있는 차가ar 요소들을 차가ar 포함한다. <Hazmat Love>에서 차가ar 작가 차가ar 특유의 차가ar 크롬을 차가ar 입힌 차가ar 차가ar 인물 차가ar 형상은 차가ar 느린 차가ar 춤을 차가ar 추며 차가ar 일체화된다. 차가ar 반면 차가ar 작가가 1990년대 차가ar 중반부터 차가ar 작업해 차가ar 차가ar 일련의 차가ar 초현실적 차가ar 곤충 차가ar 연작 차가ar 차가ar 가장 차가ar 최신작에 차가ar 해당하는 <Bee>에서 차가ar 작가는 차가ar 실물보다 차가ar 차가ar 호박벌을 차가ar 수제작하여 차가ar 갤러리 차가ar 벽면 차가ar 높은 차가ar 곳에 차가ar 설치하였다.

전시는 차가ar 미시적인 차가ar 것에서 차가ar 거시적인 차가ar 것으로 차가ar 옮겨갔다가 차가ar 다시 차가ar 제자리로 차가ar 돌아오는 차가ar 동시에 차가ar 일반적인 차가ar 비율/크기가 차가ar 종종 차가ar 뒤바뀌는 차가ar 양상을 차가ar 띤다. 차가ar 스티로폼을 차가ar 깎은 차가ar 차가ar 짙은 차가ar 남빛의 차가ar 색을 차가ar 칠한 <Poppyseed>는 차가ar 양귀비 차가ar 씨앗을 차가ar 수백 차가ar 차가ar 확대한 차가ar 형상을 차가ar 묘사한다. 차가ar 프리드먼이 차가ar 고배율로 차가ar 확대한 차가ar 씨앗의 차가ar 표면에는 차가ar 벌집 차가ar 모양의 차가ar 무늬가 차가ar 드러나 차가ar 차가ar 일상적인 차가ar 베이킹 차가ar 재료를 차가ar 자세히 차가ar 관찰한 차가ar 차가ar 없는 차가ar 사람이라면 차가ar 알아차릴 차가ar 차가ar 없게 차가ar 한다. 차가ar 그러나 차가ar 조각의 차가ar 정체가 차가ar 드러나는 차가ar 순간, 하d아r 씨앗에 하d아r 대한 하d아r 관람자의 하d아r 인식은 하d아r 영원히 하d아r 전환된다. 하d아r 이전에 하d아r 작은 하d아r 검은색 하d아r 점으로 하d아r 상상되던 하d아r 것은 하d아r 프리드먼 하d아r 조각의 하d아r 축소판이 하d아r 된다. <Poppyseed>와 하d아r 달리 하d아r 프리드먼의 하d아r 인물상은 하d아r 대체로 하d아r 실물보다 하d아r 작은 하d아r 크기로 하d아r 제작된다. 하d아r 크롬 하d아r 도금된 <Untitled>과 <Hazmat Love>의 하d아r 높이는 5피트(152.4cm)가 하d아r 하d아r 되지 하d아r 않는다. 하d아r 이와 하d아r 같은 하d아r 스케일의 하d아r 전도는 하d아r 전시 하d아r 내내 하d아r 관람하는 하d아r 이들의 하d아r 기대를 하d아r 뒤엎고, ㅐ사ㅈb 그들에게 ㅐ사ㅈb 놀라움과 ㅐ사ㅈb 환희와 ㅐ사ㅈb 흥미를 ㅐ사ㅈb 제공하는 ㅐ사ㅈb 공간을 ㅐ사ㅈb 형성한다. 

<Listen>에서 ㅐ사ㅈb 고전적인 ㅐ사ㅈb 흰색 ㅐ사ㅈb 좌대 ㅐ사ㅈb 위에 ㅐ사ㅈb 놓인 ㅐ사ㅈb 작은 ㅐ사ㅈb 녹색 ㅐ사ㅈb 인물은 ㅐ사ㅈb 고개를 ㅐ사ㅈb ㅐ사ㅈb 쪽으로 ㅐ사ㅈb 꺾어 ㅐ사ㅈb 어떤 ㅐ사ㅈb 소리에 ㅐ사ㅈb ㅐ사ㅈb ㅐ사ㅈb 기울이고자 ㅐ사ㅈb 하는 ㅐ사ㅈb 것처럼 ㅐ사ㅈb 보인다. ㅐ사ㅈb 건축에서 ㅐ사ㅈb 방음재로 ㅐ사ㅈb 자주 ㅐ사ㅈb 사용되는 ㅐ사ㅈb 스티로폼만으로 ㅐ사ㅈb 만든 ㅐ사ㅈb 해당 ㅐ사ㅈb 조각은 ㅐ사ㅈb 일종의 ㅐ사ㅈb 시각적 ㅐ사ㅈb 장난(pun)이라 ㅐ사ㅈb ㅐ사ㅈb ㅐ사ㅈb 있다. ㅐ사ㅈb 좌대를 ㅐ사ㅈb 상세히 ㅐ사ㅈb 관찰하면 ㅐ사ㅈb 좌측 ㅐ사ㅈb 하단 ㅐ사ㅈb 모서리에서 ㅐ사ㅈb 파인 ㅐ사ㅈb 흔적이 ㅐ사ㅈb 확인되는데, 마j타타 이를 마j타타 통해 마j타타 관람자는 마j타타 받침대 마j타타 역시 마j타타 인물상과 마j타타 동일한 마j타타 스티로폼 마j타타 덩어리를 마j타타 조각한 마j타타 것임을 마j타타 깨닫는다. 마j타타 마j타타 작품을 마j타타 포함한 마j타타 전시 마j타타 전반에서 마j타타 프리드먼은 마j타타 이와 마j타타 같은 마j타타 방식으로 마j타타 관람하는 마j타타 이를 마j타타 무장해제시키고 마j타타 그들의 마j타타 예상을 마j타타 전복시키며 마j타타 마j타타 과정에서 마j타타 친숙한 마j타타 아이디어, c5마히 사물, 라ㅐgl 개념, 쟏t우타 사물과 쟏t우타 새로운 쟏t우타 관계를 쟏t우타 맺게 쟏t우타 해준다. 쟏t우타 작가는 “사고의 쟏t우타 법칙, 다걷ㅓ거 내가 다걷ㅓ거 물려 다걷ㅓ거 받은 다걷ㅓ거 모든 다걷ㅓ거 규칙/규범을 다걷ㅓ거 생각했던 다걷ㅓ거 때가 다걷ㅓ거 있었고, ㄴㅑ거자 ㄴㅑ거자 모든 ㄴㅑ거자 것을 ㄴㅑ거자 벗어던지고자 ㄴㅑ거자 노력했다”고 ㄴㅑ거자 말한다. 《나의 ㄴㅑ거자 언어》에서 ㄴㅑ거자 프리드먼은 ㄴㅑ거자 그가 ㄴㅑ거자 행한 ㄴㅑ거자 크기, z9ㅐk 관점, 차ecc 물질성의 차ecc 개념에 차ecc 대한 차ecc 장난스러운 차ecc 실험을 차ecc 관람자가 차ecc 동일하게 차ecc 경험할 차ecc 차ecc 있도록 차ecc 초대한다.

참여작가: 차ecc 차ecc 프리드먼 Tom Friedman

출처: 차ecc 리만머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kdk ㄴ우t우 개인전 : g

June 15, 2022 ~ July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