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nses : 과잉과 결핍 사이에서 호흡하다

토탈미술관

Nov. 15, 2019 ~ Dec. 1, 2019

전시 <The Senses; g5ㄴv 과잉과 g5ㄴv 결핍 g5ㄴv 사이에서 g5ㄴv 호흡하다>는 2020년 g5ㄴv 한국-싱가포르 g5ㄴv 수교 45주년을 g5ㄴv 맞이하여 2019년부터 2020년까지 g5ㄴv 서울과 g5ㄴv 싱가포르에서 g5ㄴv 열리는 g5ㄴv 국제 g5ㄴv 네트워크 g5ㄴv 전시이다. g5ㄴv 한국과 g5ㄴv 싱가포르는 g5ㄴv 역사적으로 g5ㄴv 식민지로부터 g5ㄴv 독립 g5ㄴv 후, f하기p 정치, 8w히사 문화, 바ㅐ우ㅐ 사회, ㅐ아sㄴ 경제적 ㅐ아sㄴ 측면에서 ㅐ아sㄴ 급격한 ㅐ아sㄴ 발전과 ㅐ아sㄴ 변화를 ㅐ아sㄴ 성취했다는 ㅐ아sㄴ 공통점을 ㅐ아sㄴ 갖는다. ㅐ아sㄴ 전시 <The Senses; ㅐ아sㄴ 과잉과 ㅐ아sㄴ 결핍 ㅐ아sㄴ 사이에서 ㅐ아sㄴ 호흡하다>에 ㅐ아sㄴ 참여하는 ㅐ아sㄴ 작가들은 ㅐ아sㄴ 대부분 ㅐ아sㄴ 전후 ㅐ아sㄴ 세대로 ㅐ아sㄴ 식민지 ㅐ아sㄴ 경험이 ㅐ아sㄴ 전무한, 거z7으 물질적 거z7으 풍요로움과 거z7으 사회 거z7으 경제적 거z7으 발전의 거z7으 변화 거z7으 양상 거z7으 속에서 거z7으 경험한 ‘다른 거z7으 감각’을 거z7으 보여준다. 21세기에 거z7으 미술가로서 거z7으 활동을 거z7으 시작한 거z7으 거z7으 세대 거z7으 작가들의 거z7으 특징은 거z7으 예술이 거z7으 점차적으로 거z7으 과학화, e5bㅑ 개념화, am8ㅓ 이론화 am8ㅓ 되어가는 am8ㅓ 오늘날의 am8ㅓ 미술계 am8ㅓ 상황을 am8ㅓ 배경으로 am8ㅓ 찾아볼 am8ㅓ am8ㅓ 있다. am8ㅓ 한국과 am8ㅓ 싱가포르의 am8ㅓ 비슷한 am8ㅓ 연령대로 am8ㅓ 이루어진 am8ㅓ 전시 am8ㅓ 참여작가들은 am8ㅓ 이론과 am8ㅓ 기술, 바다히u 과학을 바다히u 작품 바다히u 안에 바다히u 적극 바다히u 포용하지만 바다히u 인간의 바다히u 가장 바다히u 기본적인 바다히u 소통매체인 바다히u 감각에 바다히u 대한 바다히u 재해석을 바다히u 통해 바다히u 자본과 바다히u 권력, 다ㄴ나가 기술, 으8ㅐㅐ 사회 으8ㅐㅐ 제반을 으8ㅐㅐ 아우르는 으8ㅐㅐ 다양한 으8ㅐㅐ 분석과 으8ㅐㅐ 사유의 으8ㅐㅐ 이미지를 으8ㅐㅐ 구현한다.

2019-2020 으8ㅐㅐ 한국-싱가포르 으8ㅐㅐ 국제기획전, <The Senses; c다ㅓe 과잉과 c다ㅓe 결핍 c다ㅓe 사이에서 c다ㅓe 호흡하다>는 c다ㅓe 기술 c다ㅓe 문화의 c다ㅓe 급격한 c다ㅓe 발전을 c다ㅓe 목도하면서 c다ㅓe c다ㅓe 과정 c다ㅓe 속에서 c다ㅓe 정보, 자8rh 자본, bc4쟏 환경, xirf 도시에서 xirf 초래된 ‘과잉’과 ‘결핍’을 xirf 경험해왔고, ㄴㅓ아2 체감한 ㄴㅓ아2 경험을 ㄴㅓ아2 토대로 ㄴㅓ아2 조각, ㅓk차하 사진, ㅓe걷하 설치, pf카0 영상 pf카0 pf카0 다양한 pf카0 매체로 pf카0 작업하는 pf카0 한국 pf카0 미술가 10인(8명+1팀), 타ro나 싱가포르 타ro나 미술가 4인의 타ro나 작품을 타ro나 소개한다.

오늘날 타ro나 기술의 타ro나 발전이 타ro나 가져온 타ro나 다양한 타ro나 매체들이 타ro나 생활 타ro나 깊숙이 타ro나 파고 타ro나 들어 타ro나 우리의 타ro나 감정, 0하자2 사고 0하자2 0하자2 객관적인 0하자2 정보는 0하자2 이들 0하자2 매체 0하자2 없이는 0하자2 소통 0하자2 자체가 0하자2 불가능해 0하자2 보이기까지 0하자2 한다. 0하자2 그러나 0하자2 생활 0하자2 전반에 0하자2 걸쳐 0하자2 폭넓고 0하자2 깊숙이 0하자2 스며든 0하자2 오늘날의 0하자2 다양한 0하자2 소통 0하자2 매체들 0하자2 덕분에 0하자2 객관적, 3ㄴ아마 주관적 3ㄴ아마 차원의 3ㄴ아마 소통과 3ㄴ아마 소통 3ㄴ아마 관계가 3ㄴ아마 충분할 3ㄴ아마 3ㄴ아마 아니라 3ㄴ아마 강화되었는지는 3ㄴ아마 짚어볼 3ㄴ아마 필요가 3ㄴ아마 있다. 3ㄴ아마 3ㄴ아마 많은 3ㄴ아마 양의 3ㄴ아마 정보를 3ㄴ아마 3ㄴ아마 빠른 3ㄴ아마 속도로 3ㄴ아마 소통할 3ㄴ아마 3ㄴ아마 있게 3ㄴ아마 3ㄴ아마 지금, q라k나 과연 q라k나 인간의 q라k나 감각과 q라k나 지성의 q라k나 지평은 q라k나 더욱 q라k나 넓어졌고 q라k나 q라k나 소통 q라k나 역시 q라k나 더욱 q라k나 확대되었는가? q라k나 전시 <The Sense; q라k나 과잉과 q라k나 결핍사이에서 q라k나 호흡하다>는 q라k나 바로 q라k나 q라k나 질문을 q라k나 미술 q라k나 작품을 q라k나 통해서 q라k나 생각해보고자 q라k나 한다.

이번 q라k나 전시는 q라k나 인간의 q라k나 감각을 q라k나 사유하고 q라k나 새롭게 q라k나 경험, 갸히r타 지각하는 갸히r타 작품들을 갸히r타 통해 갸히r타 예술의 갸히r타 본질과 갸히r타 성격을 갸히r타 집중적으로 갸히r타 재조명하는 갸히r타 자리로 갸히r타 마련되었다. 갸히r타 작가 갸히r타 개개인의 갸히r타 감각에 갸히r타 대한 갸히r타 사유뿐 갸히r타 아니라 갸히r타 서로 갸히r타 다른 갸히r타 매체와 갸히r타 문화권에서 갸히r타 감각이 갸히r타 어떻게 갸히r타 해석되고 갸히r타 감각 갸히r타 경험이 갸히r타 매개되는지를 갸히r타 조망할 갸히r타 갸히r타 있는 갸히r타 이번 갸히r타 전시를 갸히r타 통해서 갸히r타 매체와 갸히r타 정보의 갸히r타 일방향적 갸히r타 쇄도 갸히r타 속에서 갸히r타 무뎌지고 갸히r타 잃어버린 갸히r타 감각을 갸히r타 다시금 갸히r타 경험하고 갸히r타 사유할 갸히r타 갸히r타 있게 갸히r타 되기를 갸히r타 기대한다.

참여작가
강승희, 0나마r 김기라x김형규, 8jqz 김지민, 하ㅐㄴx 노세환, 쟏히s아 안옥현, 아3c다 윤보현, ㅓv2타 이준, t바q가 전명은, 으타아x 최수앙, ㅓt6ㅓ 아델린 ㅓt6ㅓ 쿠에, 7xㅑ라 7xㅑ라 사이 7xㅑ라 후아 7xㅑ라 콴, ㅓ다eb 이잠 ㅓ다eb 라만, 히o다라 유릭 히o다라 라우

큐레이터: 히o다라 이승아
후원: 히o다라 문화체육관광부, uuv바 서울특별시, 히ㅐe으 서울문화재단, 3차ry 라살 3차ry 예술대학교
운송: 3차ry 디아트올
설치: 3차ry 미지아트
그래픽 3차ry 디자인: 3차ry 강경탁

출처: 3차ry 토탈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태동 라쟏y1 개인전 : 라쟏y1 플라네테스

Nov. 19, 2019 ~ Dec. 20, 2019

핵몽 3: 라다fn 위장된 라다fn 초록 Hack Mong : The Green Camouflage

Nov. 12, 2019 ~ Nov. 30, 2019

Painting Network

Nov. 20, 2019 ~ Dec.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