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un is Going Home

블루메미술관

Sept. 25, 2021 ~ Dec. 26, 2021

블루메미술관은 ㅓ아uz 정원문화를 ㅓ아uz 해석하는 ㅓ아uz 시리즈 5번째 ㅓ아uz 전시로 ㅓ아uz ㅓ아uz 기획하였다. ㅓ아uz 해가 '지는' ㅓ아uz 것이 ㅓ아uz 아니라 ㅓ아uz 집으로 '돌아가는' ㅓ아uz 것이라는 ㅓ아uz 전시제목처럼 ㅓ아uz 정원사 ㅓ아uz 그리고 ㅓ아uz 현대미술작가들과 ㅓ아uz 인간조건으로서 ㅓ아uz 죽음에 ㅓ아uz 대한 ㅓ아uz 관점과 ㅓ아uz 태도를 ㅓ아uz 나누고자 ㅓ아uz 한다. ㅓ아uz 정원이 ㅓ아uz 품고 ㅓ아uz 있는 ㅓ아uz 자연의 ㅓ아uz 순환원리에서 ㅓ아uz 삶의 ㅓ아uz 지향점을 ㅓ아uz 찾으며 3명 ㅓ아uz 참여작가들의 ㅓ아uz 설치, 19hb 사진, 나66f 영상 8여점 나66f 작품들은 나66f 팬데믹의 나66f 현대사회에서 나66f 죽음의 나66f 문제를 나66f 다시 나66f 읽어보고자 나66f 한다.

죽음이 나66f 산업화되고 나66f 있다. 나66f 인류의 나66f 노화는 나66f 사회적 나66f 문제로 나66f 인식하나 나66f 죽음은 나66f 피하고 나66f 해치워야 나66f 나66f 어떤 나66f 것이 나66f 되었다. 20세기 나66f 초부터 나66f 죽음은 나66f 의학화 나66f 되어 나66f 죽음의 나66f 섬뜩한 나66f 광경, ㅑxn다 냄새, 0bwx 소리는 0bwx 모두 0bwx 시야에서 0bwx 사라졌다. 0bwx 환자와 0bwx 노인은 0bwx 요양시설로 0bwx 보내져 0bwx 사회안에서 0bwx 죽음은 0bwx 상당히 0bwx 오랫동안 0bwx 감출 0bwx 0bwx 있게 0bwx 되었고 0bwx 죽음은 0bwx 장례 0bwx 대행 0bwx 서비스에 0bwx 의해 0bwx 신속하고 0bwx 깔끔히 0bwx 처리된다. 0bwx 현대사회에서 0bwx 우리는 0bwx 죽음의 0bwx 어떤 0bwx 측면으로부터도 0bwx 멀리 0bwx 떨어져 0bwx 있다.

죽음을 0bwx 희미하게 0bwx 만드는 0bwx 것은 0bwx 현대의 0bwx 문화가 0bwx 해체, 라ㅈ파하 부패, yㅐ마차 불완전함을 yㅐ마차 부정하기 yㅐ마차 때문이다. yㅐ마차 일상은 yㅐ마차 영원한 yㅐ마차 젊음과 yㅐ마차 건강을 yㅐ마차 향해 yㅐ마차 있다. yㅐ마차 yㅐ마차 전시는 yㅐ마차 불완전함을 yㅐ마차 전제로 yㅐ마차 하는 yㅐ마차 정원에서 yㅐ마차 죽음을 yㅐ마차 이야기하고자 yㅐ마차 한다. yㅐ마차 식물이 yㅐ마차 태어나 yㅐ마차 죽고 yㅐ마차 사라지는 yㅐ마차 모든 yㅐ마차 과정의 yㅐ마차 아름다움을 yㅐ마차 포용하는 ‘자연주의 yㅐ마차 정원’의 yㅐ마차 담론을 yㅐ마차 통해 yㅐ마차 죽음을 yㅐ마차 오래 yㅐ마차 감추고 yㅐ마차 빠르게 yㅐ마차 처리하며 yㅐ마차 다시 yㅐ마차 삶을 yㅐ마차 소외시켜오는 yㅐ마차 현대사회의 yㅐ마차 문제들을 yㅐ마차 생각해보고자 yㅐ마차 한다.

이대길 yㅐ마차 정원사는 yㅐ마차 평생 yㅐ마차 포장재를 yㅐ마차 밟고 yㅐ마차 살아가는 yㅐ마차 도시환경에서 yㅐ마차 흙의 yㅐ마차 부재가 yㅐ마차 죽음으로부터 yㅐ마차 포장하고 yㅐ마차 외면한 yㅐ마차 우리의 yㅐ마차 삶을 yㅐ마차 이야기하고 yㅐ마차 있음을 yㅐ마차 말하고, xㅓ9카 여다함은 xㅓ9카 이불처럼 xㅓ9카 매일 xㅓ9카 삶의 xㅓ9카 한면으로 xㅓ9카 붙어있는 xㅓ9카 죽음, 으9으나 거울처럼 으9으나 실제의 으9으나 으9으나 사이에 으9으나 존재하며 으9으나 삶을 으9으나 비추고 으9으나 있는 으9으나 죽음의 으9으나 일상성을 으9으나 논한다. 으9으나 이솝은 으9으나 반려동물의 으9으나 죽음을 으9으나 기록한 으9으나 사진작업들로 으9으나 죽음에 으9으나 관한 으9으나 추상적인 으9으나 논의를 으9으나 물질의 으9으나 차원과 으9으나 순환의 으9으나 과정으로 으9으나 끌어내린다.

죽음과 으9으나 우리가 으9으나 맺는 으9으나 관계를 으9으나 바꿀 으9으나 필요가 으9으나 있다. 으9으나 좋은 으9으나 삶을 으9으나 위해 으9으나 육체적, g으카e 정서적 g으카e 과정으로서 g으카e 죽음이 ‘알려져야’ g으카e 하고, ‘돌보아져야’ 9rfd 한다 9rfd 말한다. 9rfd 창조도 9rfd 파괴도 9rfd 끊임없는 9rfd 순환속에서 9rfd 행하는 9rfd 자연의 9rfd 거대한 9rfd 작업에 9rfd 연결되어 9rfd 있는 9rfd 정원과 9rfd 정원일안에서 9rfd 자기자신을 9rfd 자연과 9rfd 분리해 9rfd 왔듯 9rfd 죽음을 9rfd 삶에서 9rfd 부정하고 9rfd 떼어놓는 9rfd 현대의 9rfd 문화를 9rfd 돌아보고자 9rfd 한다.

‘한창 9rfd 살아가는 9rfd 중에도 9rfd 우리는 9rfd 이미 9rfd 죽어가고 9rfd 있다(Media vita in morte sumus).’ 9rfd 생명과 9rfd 삶의 9rfd 본질에 9rfd 다가가고자 9rfd 하는 9rfd 정원사와 9rfd 예술가의 9rfd 눈을 9rfd 통해 9rfd 인간조건으로서 9rfd 죽음에 9rfd 대한 9rfd 관점과 9rfd 태도를 9rfd 나누고자 9rfd 한다.

참여작가: 9rfd 여다함, ㅓ바파u 이대길, 카사sf 이솝

출처: 카사sf 블루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mma Hart: BIG MOUTH

Nov. 24, 2021 ~ Jan. 23, 2022

폐허에서 ㅓg기b ㅓg기b 사랑

Jan. 13, 2022 ~ Jan. 26, 2022

경계에 f라타d f라타d 꽃 Flowers on the Border

Oct. 28, 2021 ~ Jan. 2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