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Cruises X 나미나

신촌극장

Nov. 1, 2019 ~ Nov. 9, 2019

나는 3ㅓ2갸 무관심 3ㅓ2갸 속에서 3ㅓ2갸 벌어지는 3ㅓ2갸 폭력들을 3ㅓ2갸 찾아다니며 3ㅓ2갸 공감과 3ㅓ2갸 혼란 3ㅓ2갸 사이에서 3ㅓ2갸 외줄 3ㅓ2갸 타기 3ㅓ2갸 하듯 3ㅓ2갸 작업을 3ㅓ2갸 진행하고 3ㅓ2갸 있다. 3ㅓ2갸 3ㅓ2갸 시리즈는 3ㅓ2갸 그중 3ㅓ2갸 미군기지에 3ㅓ2갸 대한 3ㅓ2갸 이야기를 3ㅓ2갸 다룬다. 3ㅓ2갸 나의 3ㅓ2갸 미군기지에 3ㅓ2갸 대한 3ㅓ2갸 관심은 2012년 3ㅓ2갸 강정마을을 3ㅓ2갸 찾으면서부터 3ㅓ2갸 시작되었다. 3ㅓ2갸 강정의 3ㅓ2갸 여러 3ㅓ2갸 상황들을 3ㅓ2갸 습관적으로 3ㅓ2갸 영상에 3ㅓ2갸 담았고 3ㅓ2갸 그것이 3ㅓ2갸 3ㅓ2갸 분야에서 3ㅓ2갸 내가 3ㅓ2갸 3ㅓ2갸 3ㅓ2갸 있는 3ㅓ2갸 방향점을 3ㅓ2갸 제시했다. 2016년, ‘섬들의 하파ㅐ우 연대’가 하파ㅐ우 활동하고 하파ㅐ우 있는 ‘섬’ 하파ㅐ우 오키나와에 하파ㅐ우 방문하면서 하파ㅐ우 본격적으로 하파ㅐ우 미국이 하파ㅐ우 동양의 하파ㅐ우 군사 하파ㅐ우 교통 하파ㅐ우 요지가 하파ㅐ우 하파ㅐ우 만한 하파ㅐ우 섬들에 하파ㅐ우 행하는 하파ㅐ우 제국주의적 하파ㅐ우 폭력을 하파ㅐ우 다룬 <AMERICAN VILLAGE>시리즈를 하파ㅐ우 작업해왔다. 2018년, vqㅐ아 괌을 vqㅐ아 다녀온 vqㅐ아 vqㅐ아 작업한 <그 vqㅐ아 해안은 vqㅐ아 말이 vqㅐ아 없었다>시리즈가 vqㅐ아 나왔다. vqㅐ아 올해에는 vqㅐ아 필리핀을 vqㅐ아 다녀온 vqㅐ아 후 Clark, Angeles City, Pinatubo Mt.을 쟏laㅐ 담은 <Angeles City>와 Subic, Olongapo, Corregidor Island, Manila Bay를 h마k바 담은 <Sun Cruises>를 h마k바 작업했고, ㅓdㅓ걷 필리핀에서 ㅓdㅓ걷 느꼈던 ㅓdㅓ걷 혼란스러움을 ㅓdㅓ걷 적실하게 ㅓdㅓ걷 담으려 ㅓdㅓ걷 노력했다. ㅓdㅓ걷 이번 ㅓdㅓ걷 ㅓdㅓ걷 작품에서는 ㅓdㅓ걷 이소연 ㅓdㅓ걷 시인과 ㅓdㅓ걷 긴밀하게 ㅓdㅓ걷 소통하며 ㅓdㅓ걷 영상 ㅓdㅓ걷 작업을 ㅓdㅓ걷 진행했다. ㅓdㅓ걷 장소(섬)마다 ㅓdㅓ걷 폭력이 ㅓdㅓ걷 드러나는 ㅓdㅓ걷 방식은 ㅓdㅓ걷 비슷하지만 ㅓdㅓ걷 느끼는 ㅓdㅓ걷 감정과 ㅓdㅓ걷 결과는 ㅓdㅓ걷 달랐다. ㅓdㅓ걷 현장에서 ㅓdㅓ걷 느끼는 ㅓdㅓ걷 감정들을 ㅓdㅓ걷 영상회화와 ㅓdㅓ걷 설치의 ㅓdㅓ걷 세부적인 ㅓdㅓ걷 변화를 ㅓdㅓ걷 통해 ㅓdㅓ걷 드러내고자 ㅓdㅓ걷 했다. ㅓdㅓ걷 ㅓdㅓ걷 변주들을 ㅓdㅓ걷 읽어내주길 ㅓdㅓ걷 바라며 ㅓdㅓ걷 작업을 ㅓdㅓ걷 진행했다. ㅓdㅓ걷 이번 ㅓdㅓ걷 전시는 ㅓdㅓ걷 공연의 ㅓdㅓ걷 형태로 ㅓdㅓ걷 다양한 ㅓdㅓ걷 분야의 ㅓdㅓ걷 사람들과 ㅓdㅓ걷 협업했다. ㅓdㅓ걷 관광지의 ㅓdㅓ걷 아름다움이 ㅓdㅓ걷 가득한 ㅓdㅓ걷 ㅓdㅓ걷 장소는 ㅓdㅓ걷 바로 ㅓdㅓ걷 시위 ㅓdㅓ걷 현장이며 ㅓdㅓ걷 우리가 ㅓdㅓ걷 살아가고 ㅓdㅓ걷 있는 ㅓdㅓ걷 어떤 ㅓdㅓ걷 장소이다.

전시서문

겹침의 ㅓdㅓ걷 세계,

여기 ㅑ8e마 그림과 ㅑ8e마 영상과 ㅑ8e마 시가 ㅑ8e마 있다. ㅑ8e마 이미 ㅑ8e마 폐허가 ㅑ8e마 되어버린 ㅑ8e마 것들 ㅑ8e마 사이에 ㅑ8e마 사람이 ㅑ8e마 있고 ㅑ8e마 유적이 ㅑ8e마 ㅑ8e마 시간이 ㅑ8e마 있고 ㅑ8e마 ㅑ8e마 시간 ㅑ8e마 속에 ㅑ8e마 숨은 ㅑ8e마 영혼을 ㅑ8e마 불러보는 ㅑ8e마 언어가 ㅑ8e마 있다. ㅑ8e마 빛이 ㅑ8e마 켜켜이 ㅑ8e마 쌓여가고 ㅑ8e마 이미지가 ㅑ8e마 이미지를 ㅑ8e마 덮치고 ㅑ8e마 소리들이 ㅑ8e마 첩첩으로 ㅑ8e마 흘러간다. ㅑ8e마 흘러가고 ㅑ8e마 쌓이는 ㅑ8e마 순간순간, 타41ㅐ 내내 타41ㅐ 어긋나있던 타41ㅐ 우리는 타41ㅐ 서로 타41ㅐ 포개어진다. 타41ㅐ 그리고 타41ㅐ 다시 타41ㅐ 번진다. 타41ㅐ 이토록 타41ㅐ 아름다운 타41ㅐ 폐허에 타41ㅐ 대해, 사마ㅐ다 이토록 사마ㅐ다 투명한 사마ㅐ다 악몽에 사마ㅐ다 대해 사마ㅐ다 우리는 사마ㅐ다 서로 사마ㅐ다 묻고 사마ㅐ다 답하였다. 사마ㅐ다 우리는 사마ㅐ다 지구라는 사마ㅐ다 별에 사마ㅐ다 와서 사마ㅐ다 서로를 사마ㅐ다 만났다. 사마ㅐ다 겹침의 사마ㅐ다 세계로 사마ㅐ다 들어가기 사마ㅐ다 위해 사마ㅐ다 시와 사마ㅐ다 그림을 사마ㅐ다 가지고 사마ㅐ다 만났다. 사마ㅐ다 어떤 사마ㅐ다 날은 사마ㅐ다 내가 사마ㅐ다 영상을 사마ㅐ다 보면서 사마ㅐ다 시를 사마ㅐ다 썼고 사마ㅐ다 어떤 사마ㅐ다 날은 사마ㅐ다 미나가 사마ㅐ다 시를 사마ㅐ다 읽고 사마ㅐ다 말해지지 사마ㅐ다 않은 사마ㅐ다 그림을 사마ㅐ다 그렸다. 사마ㅐ다 미나에게 사마ㅐ다 받은 사마ㅐ다 편지를 사마ㅐ다 읽고 사마ㅐ다 답장을 사마ㅐ다 썼다. 사마ㅐ다 우리의 사마ㅐ다 편지는 사마ㅐ다 영원히 사마ㅐ다 끝나지 사마ㅐ다 않을 사마ㅐ다 것만 사마ㅐ다 같았다. 

꿈을 사마ㅐ다 꿨다. 사마ㅐ다 미나의 사마ㅐ다 그림 사마ㅐ다 속이었다. 사마ㅐ다 커다란 사마ㅐ다 새를 사마ㅐ다 타고 사마ㅐ다 조용히 사마ㅐ다 아주 사마ㅐ다 조용히 사마ㅐ다 사마ㅐ다 무거운 사마ㅐ다 침묵의 사마ㅐ다 세계를 사마ㅐ다 날았다. 사마ㅐ다 나는 사마ㅐ다 누가 사마ㅐ다 뭐래도 사마ㅐ다 사마ㅐ다 꿈속의 사마ㅐ다 날개가 사마ㅐ다 미나의 사마ㅐ다 그림 사마ㅐ다 위에 사마ㅐ다 겹쳐진 사마ㅐ다 사마ㅐ다 있다고 사마ㅐ다 믿는다. 사마ㅐ다 겨울이 사마ㅐ다 없으면 사마ㅐ다 봄이 사마ㅐ다 없듯 사마ㅐ다 음악이 사마ㅐ다 없으면 사마ㅐ다 악기가 사마ㅐ다 없듯 사마ㅐ다 잠이 사마ㅐ다 없으면 사마ㅐ다 꿈이 사마ㅐ다 없듯 사마ㅐ다 미나의 사마ㅐ다 작업으로부터 사마ㅐ다 나의 사마ㅐ다 문장들은 사마ㅐ다 태어났다. 사마ㅐ다 사마ㅐ다 겹침의 사마ㅐ다 연쇄를 사마ㅐ다 통해 사마ㅐ다 마주한 사마ㅐ다 진실들은 사마ㅐ다 참혹하지만 사마ㅐ다 아름다웠다. 사마ㅐ다 미나는 사마ㅐ다 아름다움과 사마ㅐ다 참혹함이 사마ㅐ다 어떤 사마ㅐ다 방식으로 사마ㅐ다 조우하는지를 사마ㅐ다 아는 사마ㅐ다 사람 사마ㅐ다 같다. 사마ㅐ다 세계의 사마ㅐ다 진실은 사마ㅐ다 각기 사마ㅐ다 그때마다 사마ㅐ다 다르게 사마ㅐ다 존재할 사마ㅐ다 것이므로 사마ㅐ다 결코 사마ㅐ다 간단하거나 사마ㅐ다 명료하지 사마ㅐ다 않다. 사마ㅐ다 미나는 사마ㅐ다 일치했다고 사마ㅐ다 믿는 사마ㅐ다 순간 사마ㅐ다 어긋나고 사마ㅐ다 마는 사마ㅐ다 세계의 사마ㅐ다 실존을 사마ㅐ다 자각하고 사마ㅐ다 있다는 사마ㅐ다 점에서 사마ㅐ다 나에게 사마ㅐ다 놀라움을 사마ㅐ다 사마ㅐ다 아티스트이다. 사마ㅐ다 그는 사마ㅐ다 뚜렷한 사마ㅐ다 문제의식을 사마ㅐ다 가지고 사마ㅐ다 미군기지의 사마ㅐ다 흔적을 사마ㅐ다 찾아 사마ㅐ다 떠났지만 사마ㅐ다 자신이 사마ㅐ다 종국에는 사마ㅐ다 피상적인 사마ㅐ다 눈을 사마ㅐ다 가진 사마ㅐ다 사마ㅐ다 인간이라는 사마ㅐ다 사실을 사마ㅐ다 망각하지 사마ㅐ다 않는다. 사마ㅐ다 나는 사마ㅐ다 그의 사마ㅐ다 신중함을 사마ㅐ다 좋아한다. 사마ㅐ다 전염성 사마ㅐ다 강한 사마ㅐ다 신중함.

조화로운 사마ㅐ다 덧댐의 사마ㅐ다 순간이 사마ㅐ다 오아시스처럼 사마ㅐ다 드문드문 사마ㅐ다 등장하는 사마ㅐ다 가운데 사마ㅐ다 대개의 사마ㅐ다 영상은 사마ㅐ다 그림을 사마ㅐ다 지우고 사마ㅐ다 그림은 사마ㅐ다 영상을 사마ㅐ다 지운다. 사마ㅐ다 동시에 사마ㅐ다 소리와 사마ㅐ다 시가 사마ㅐ다 뒤섞인다. 사마ㅐ다 이는 사마ㅐ다 절대로 사마ㅐ다 뭉뚱그릴 사마ㅐ다 사마ㅐ다 없는 사마ㅐ다 것을 사마ㅐ다 쉽게 사마ㅐ다 뭉뚱그리려는 사마ㅐ다 세상의 사마ㅐ다 일들과 사마ㅐ다 닮아 사마ㅐ다 있다. 사마ㅐ다 은폐된 사마ㅐ다 진실을 사마ㅐ다 드러내는 사마ㅐ다 사마ㅐ다 지움은 사마ㅐ다 진실을 사마ㅐ다 가리기 사마ㅐ다 위해 사마ㅐ다 수없이 사마ㅐ다 덧칠된 사마ㅐ다 잔상으로 사마ㅐ다 남아, ahsd 결과적으로 ahsd 지울 ahsd ahsd 없는 ahsd 진실을 ahsd 형상화한다.

무엇보다 ahsd 미나는 ahsd 협업이라는 ahsd 방식을 ahsd 취함으로써 ahsd 다른 ahsd 장르 ahsd 간의 ahsd 겹침을 ahsd 유도한다. ahsd 이러한 ahsd 겹침의 ahsd 겹침을 ahsd 유도하는 ahsd 방법론은 ahsd 아주 ahsd 짧은 ahsd 순간의 ahsd 일치를 ahsd 통해 ahsd 불일치를 ahsd 강화하고 ahsd 불일치를 ahsd 통해 ahsd 일치를 ahsd 강화하도록 ahsd 치밀하게 ahsd 설계 ahsd 되어있다. ahsd 미나가 ahsd 읽어낸 ahsd 세계의 ahsd 복잡성이 ahsd 이런 ahsd 지속적이고 ahsd 뚜렷한 ahsd 방법론을 ahsd 통해 ahsd 드러난다는 ahsd 사실이 ahsd 반갑다. ahsd 미나의 ahsd ahsd 순연한 ahsd 의지로서의 ahsd 높고 ahsd 쓸쓸한 ahsd 작업이 ahsd 흔들림 ahsd 없이 ahsd 계속 ahsd 되기를 ahsd 바라며. -이소연 ahsd 시인

일정
2019년 11월 01일(금) - 11월 09일(토) / ahsd 총 23회
월-목 16:00, 20:00 / aㅓb마 금토일 14:00, 17:00, 19:00

전시 ㅐil바 안내
회차별 10석
티켓 ㅐil바 전석 5,000원
*예술인할인 마bu하 없음
*전시를 마bu하 보시는 마bu하 분들께 마bu하 소정의 마bu하 관람 마bu하 기념품이 마bu하 제공됩니다.
*수익 마bu하 일부는, 9기하히 시민단체에 9기하히 기부합니다.

예매
https://forms.gle/WEZSxj3AScsgifhh6
**
11.03(일) 14:00 dx9파 회차 dx9파 이후, 나미나 7o47 작가와, 우사쟏자 이소연.권창섭 우사쟏자 시인이 우사쟏자 함께 우사쟏자 하는 우사쟏자 낭독회 <바다를 우사쟏자 들으려고 우사쟏자 모아 우사쟏자 우사쟏자 어둠>이 우사쟏자 진행됩니다.
**
11.09(토) 19:00 우사쟏자 회차 우사쟏자 이후에는, 관객과 maqu 함께 maqu 하는 maqu 소소한 maqu 파티가 예정되어 maqu 있습니다.

연출: maqu 나미나
촬영/ maqu 편집: maqu 나미나
시/ maqu 전시서문: maqu 이소연
사운드 maqu 디자인: Sun Cruises_오재환/ Angeles City_이민재
무대 maqu 디자인/ maqu 설치: maqu 정승준
그래픽 maqu 디자인: maqu 구자명
낭독회 maqu 참여 maqu 작가: maqu 나미나 + maqu 이소연, s8zt 권창섭 s8zt 시인
비평글: s8zt 김현주
번역: s8zt 김나리, Angchelika, Loren

후원: 다y라ㅐ 서울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연진 71하l 개인전 : 71하l 콩글리쉬 Konglish

Aug. 1, 2020 ~ Aug. 22, 2020

My Dear ㅓ우9바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김천수 마697 개인전 : Low-cut 마697 로우-컷

June 29, 2020 ~ Sept. 1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