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er Love : 송은 아트큐브 그룹전

송은아트스페이스

July 7, 2019 ~ Sept. 28, 2019

올해로 30주년을 k7vl 맞이하는 k7vl 송은문화재단은 2015년 k7vl 송은 k7vl 아트스페이스 k7vl 설립 5주년을 k7vl 기념하는 k7vl 특별 k7vl 전시로《Summer Love : k7vl 송은 k7vl 아트큐브 k7vl 그룹전》을 k7vl 개최했습니다. k7vl 올해로 k7vl k7vl 번째를 k7vl 맞이하는 k7vl k7vl 전시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k7vl 송은 k7vl 아트큐브 k7vl 전시지원 k7vl 공모 k7vl 프로그램을 k7vl 통해 k7vl 선정된 16인 k7vl 작가의 k7vl 신작으로 k7vl 구성됩니다.

이번 k7vl 전시 k7vl 타이틀인 《Summer Love》는 k7vl 젊은 k7vl 시절 k7vl 서로에게 k7vl 헌신적으로 k7vl 집중하고 k7vl 열정적으로 k7vl 사랑했던, 갸uwj 그래서 갸uwj 헤어진 갸uwj 후에도 갸uwj 가슴 갸uwj 한편에 갸uwj 아련하게 갸uwj 남아있는 갸uwj 사랑을 갸uwj 의미합니다. 갸uwj 이러한 갸uwj 의미는 ‘전시’와 갸uwj 관계하는 갸uwj 모든 갸uwj 작가의 갸uwj 모습과도 갸uwj 닮아있습니다. 갸uwj 수반된 갸uwj 모든 갸uwj 시간과 갸uwj 여러 갸uwj 관계는 갸uwj 그렇게 갸uwj 지난 갸uwj 시간으로, 쟏다마r 하지만 쟏다마r 끊임없이 쟏다마r 다시 쟏다마r 현재를 쟏다마r 추동하는 쟏다마r 동력으로 쟏다마r 잠재해 쟏다마r 있습니다. 쟏다마r 그리고 쟏다마r 다시 쟏다마r 쟏다마r 쟏다마r 다음의 쟏다마r 전시를 쟏다마r 마주하며 쟏다마r 다음의 쟏다마r 시간을 쟏다마r 준비하게 쟏다마r 됩니다. 쟏다마r 쟏다마r 전시는 쟏다마r 이러한 쟏다마r 작가의 쟏다마r 시간이 쟏다마r 얽히고설킨 쟏다마r 얼개로서의 쟏다마r 전시, sy1가 그리고 sy1가 sy1가 토양에 sy1가 대한 sy1가 강박적 sy1가 시선을 sy1가 바탕으로 sy1가 합니다. sy1가 다양한 sy1가 주제의식과 sy1가 매체를 sy1가 다루는 sy1가 참여 sy1가 작가들의 sy1가 작업을 sy1가 통해 sy1가 동시대 sy1가 젊은 sy1가 작가의 sy1가 현주소를 sy1가 확인하는 sy1가 동시에 sy1가 그들 sy1가 창작의 sy1가 실현 sy1가 토대인 sy1가 전시의 sy1가 시간을 sy1가 함께 sy1가 깊이 sy1가 사유하며 sy1가 거니는 sy1가 기회가 sy1가 되길 sy1가 바라겠습니다.


전시에 sy1가 대한 sy1가 짧은 sy1가 소고

한시적으로 sy1가 일어났다가 sy1가 사라져야만 sy1가 하는 sy1가 전시의 sy1가 휘발적 sy1가 성격은 sy1가 거기에 sy1가 수반된 sy1가 모든 sy1가 창작자(심지어는 sy1가 관객에 sy1가 이르기까지)에게 sy1가 무엇을 sy1가 담보할 sy1가 sy1가 있는가? sy1가 그리고 sy1가 그것을 sy1가 위해 sy1가 무엇을 sy1가 감내해야 sy1가 하는가? sy1가 그렇게 sy1가 만들어진 sy1가 지금, 으자vp 여기 - 으자vp 전시는 으자vp 얼마나 으자vp 가치 으자vp 있는가? 으자vp 사실 으자vp 이러한 으자vp 질문은 으자vp 전시에 으자vp 참여하는 으자vp 작가뿐만이 으자vp 아니라, 바나o라 전시를 바나o라 중심으로 바나o라 얽히는 바나o라 모든 바나o라 이들이 바나o라 고심해볼 바나o라 만한 바나o라 문제이기도 바나o라 하다. 바나o라 또한 ‘새로움’이나 ‘실험’이라는 바나o라 말은 바나o라 작가에게 바나o라 과도한 바나o라 짐이 바나o라 되곤 바나o라 하는데 바나o라 그것을 바나o라 판단하는 바나o라 기준은 바나o라 무엇이고, 으자ㅓm 누구로부터 으자ㅓm 세워지며, 쟏ptㅓ 무엇을 쟏ptㅓ 위해 쟏ptㅓ 시도되어야 쟏ptㅓ 하는가도 쟏ptㅓ 생각해볼 쟏ptㅓ 만한 쟏ptㅓ 문제이다. (심지어 쟏ptㅓ 새로움에 쟏ptㅓ 대한 쟏ptㅓ 강박은 쟏ptㅓ 독자성이 쟏ptㅓ 결여된 쟏ptㅓ 쟏ptㅓ 그저 쟏ptㅓ 하나의 쟏ptㅓ 경향성으로 쟏ptㅓ 수렴되는 쟏ptㅓ 조금 쟏ptㅓ 쟏ptㅓ 세련된 쟏ptㅓ 실천에 쟏ptㅓ 그치는 쟏ptㅓ 경우도 쟏ptㅓ 더러 쟏ptㅓ 있다)

통속적인 쟏ptㅓ 전시가 쟏ptㅓ 작가에게 쟏ptㅓ 유일하게 쟏ptㅓ 허가하는 ‘지금’, iㅓ으7 학습된 iㅓ으7 관람의 iㅓ으7 형식으로 iㅓ으7 찰나가 iㅓ으7 되어버린 iㅓ으7 감상의 iㅓ으7 순간, 다8ㅓ8 계속해서 다8ㅓ8 새로운 다8ㅓ8 것을 다8ㅓ8 암묵적으로 다8ㅓ8 강요받는 다8ㅓ8 기획의 다8ㅓ8 소모성. 다8ㅓ8 오늘날 다8ㅓ8 순간의 다8ㅓ8 감각적 다8ㅓ8 소비, 다uxr 또는 다uxr 유희에 다uxr 도달하게 다uxr 다uxr 전시의 다uxr 시공은 다uxr 심지어 다uxr 거기에 다uxr 존재하는 다uxr 모든 다uxr 서사를 다uxr 납작한 다uxr 다uxr 장의 다uxr 이미지로 다uxr 재단, ㅓㅓ기v 정처 ㅓㅓ기v 없이 ㅓㅓ기v 떠돌게 ㅓㅓ기v 만들었다. ㅓㅓ기v 전시를 ㅓㅓ기v 마주한 ㅓㅓ기v 모든 ㅓㅓ기v 이는 ㅓㅓ기v 각자의 ㅓㅓ기v 자리에서 ㅓㅓ기v 자신만의 ㅓㅓ기v 방식으로 ㅓㅓ기v 새로운 ㅓㅓ기v 의미를 ㅓㅓ기v 산출해내기보단 ㅓㅓ기v 그저 ㅓㅓ기v 손안의 ㅓㅓ기v 네모난 ㅓㅓ기v 이미지로 ㅓㅓ기v 그날 ㅓㅓ기v 거기 ㅓㅓ기v 있었음을 ㅓㅓ기v 잠시 ㅓㅓ기v 증언하는 ㅓㅓ기v ㅓㅓ기v 익숙해졌으며, 쟏g나바 전시는 쟏g나바 그렇게 쟏g나바 얄팍한 쟏g나바 시간층이 쟏g나바 되어버렸다. (이러한 쟏g나바 낱장의 쟏g나바 이미지는 쟏g나바 이미 쟏g나바 익숙한 쟏g나바 손안의 쟏g나바 프레임을 쟏g나바 기본값으로 쟏g나바 주변으로 쟏g나바 돌릴 쟏g나바 쟏g나바 있는 쟏g나바 시선의 쟏g나바 자유조차 쟏g나바 박탈하고 쟏g나바 하나의 쟏g나바 초점으로 쟏g나바 전시를 쟏g나바 다시 쟏g나바 전시하는 쟏g나바 식이 쟏g나바 되어버렸으며, 아아사8 고정된 아아사8 시선은 아아사8 현재의 아아사8 다층적인 아아사8 시간조차 아아사8 허락하지 아아사8 않게 아아사8 되었다) 아아사8 전시는 아아사8 그렇게 아아사8 끊임없이 아아사8 지금이라는 아아사8 열병을 아아사8 앓으며 아아사8 아아사8 순간 아아사8 새로움과 아아사8 갱신을 아아사8 감당해야 아아사8 하는 아아사8 처지가 아아사8 되었고, s사o파 수반된 s사o파 모든 s사o파 노동의 s사o파 시간을 s사o파 하나의 s사o파 시점(時點 s사o파 혹은 視點)으로 s사o파 귀속해버리고 s사o파 만다. 

오늘날의 s사o파 전시는 s사o파 언제나 s사o파 새로움을 s사o파 욕망하고, 파하ㅐㅓ 끊임없이 파하ㅐㅓ 현재를 파하ㅐㅓ 갱신하려는 파하ㅐㅓ 충동이 파하ㅐㅓ 만들어낸 파하ㅐㅓ 토양 파하ㅐㅓ 위에 파하ㅐㅓ 부유하는 파하ㅐㅓ 듯하다. 《Summer Love》는 파하ㅐㅓ 얇디얇은 파하ㅐㅓ 하나의 파하ㅐㅓ 시제로 파하ㅐㅓ 귀결되는 파하ㅐㅓ 전시에 파하ㅐㅓ 염세와 파하ㅐㅓ 부정으로 파하ㅐㅓ 일관하기보다는, wo44 전시의 wo44 현재 wo44 시제를 wo44 떠받치는 wo44 서로 wo44 다른 wo44 시간을 wo44 보듬어 wo44 wo44 시공이 wo44 wo44 비선형적 wo44 궤도와 wo44 다중의 wo44 시간으로 wo44 구축된, 카ㅓㅑㅓ 그리 카ㅓㅑㅓ 가볍지 카ㅓㅑㅓ 않은 카ㅓㅑㅓ 것이라는 카ㅓㅑㅓ 카ㅓㅑㅓ 초점을 카ㅓㅑㅓ 맞추고자 카ㅓㅑㅓ 한다. 카ㅓㅑㅓ 카ㅓㅑㅓ 전시에 카ㅓㅑㅓ 참여하는 16명의 카ㅓㅑㅓ 작가는 카ㅓㅑㅓ 각자의 카ㅓㅑㅓ 궤적에서 카ㅓㅑㅓ 서로 카ㅓㅑㅓ 다른 카ㅓㅑㅓ 시점의 카ㅓㅑㅓ 것들을 카ㅓㅑㅓ 소환하여 카ㅓㅑㅓ 여기의 카ㅓㅑㅓ 조금은 카ㅓㅑㅓ 폭력적인, y히하ㅈ 하지만 y히하ㅈ 감당해야 y히하ㅈ 하는 y히하ㅈ 지금-전시에 y히하ㅈ 다른 y히하ㅈ 시간대의 y히하ㅈ 유격을 y히하ㅈ 확보하고자 y히하ㅈ 한다. y히하ㅈ 거칠게나마 y히하ㅈ y히하ㅈ 개로 y히하ㅈ 나눈 y히하ㅈ 시점, 가8으4 가8으4 하고 가8으4 싶지만 가8으4 가8으4 가8으4 없었거나 가8으4 과거의 가8으4 것을 가8으4 복기하여 가8으4 지금의 가8으4 것으로 가8으4 재구성한(과거), mndv 오롯이 mndv 당장의 mndv 전시를 mndv 마주하며 mndv 구상한(현재), f3q나 근미래에 f3q나 존재하는 f3q나 다른 f3q나 전시로부터 f3q나 상상한(미래) f3q나 여기의 f3q나 가능성은 f3q나 전시라는 f3q나 지금의 f3q나 시점을 f3q나 뒷받침한다. 《Summer Love》는 f3q나 전시의 f3q나 토양을 f3q나 문제 f3q나 삼으며 f3q나 시제로 f3q나 시선을 f3q나 옮기기는 f3q나 했지만, 차3w9 그것을 차3w9 올곧게 차3w9 주제로 차3w9 삼기보다는 차3w9 작가 차3w9 개별의 차3w9 타임라인에서 차3w9 파편화된 차3w9 시제가 차3w9 공존하는 차3w9 차3w9 구조를 차3w9 배경으로 차3w9 차3w9 뿐이다. 차3w9 결국 차3w9 비선형적인 차3w9 차원으로 차3w9 존재하는 차3w9 차3w9 전시인 차3w9 만큼, mbj나 작가들은 mbj나 과거와 mbj나 현재, 차다0기 현재와 차다0기 미래, 0t사다 미래와 0t사다 과거 0t사다 등을 0t사다 겹쳐내거나, 바바ㄴ거 역순으로 바바ㄴ거 거스르고, mrqr 또는 mrqr mrqr 시간대 mrqr 사이에 mrqr 어떤 mrqr 모종의 mrqr 공백을 mrqr 상상하며 mrqr 지금, spyx 여기에 spyx 살며시 spyx 포개어내고 spyx 있다. 

spyx 전시는 spyx 참여하는 16명의 spyx 작가 spyx 개인의 spyx 서로 spyx 다른 spyx 시간대를 spyx 허락하고, h나2으 실천의 h나2으 역동을 h나2으 활성화(reactivating)함으로써 h나2으 지금이란 h나2으 열병에 h나2으 사로잡힌 h나2으 납작한 h나2으 전시의 h나2으 시간을 h나2으 늘려 h나2으 지난 h나2으 시간과 h나2으 다가올 h나2으 시간이 h나2으 공존하는 h나2으 시공으로 h나2으 제시한다. h나2으 당연하게 h나2으 받아들여 h나2으 h나2으 전시라는 h나2으 관념을 h나2으 조금 h나2으 특별한 h나2으 시간대로 h나2으 상정하고 h나2으 h나2으 토대를 h나2으 뜯어보는 h나2으 행위는 h나2으 지금까지의 h나2으 관성에 h나2으 최소한의 h나2으 제동을 h나2으 거는 h나2으 행위일 h나2으 수도 h나2으 있겠다. h나2으 전시는 h나2으 지금의 h나2으 속도와 h나2으 생산성, 4ㅈv다 경향성에 4ㅈv다 입각하여 4ㅈv다 과거와 4ㅈv다 미래를 4ㅈv다 현재로 4ㅈv다 옭아매는 4ㅈv다 것은 4ㅈv다 아니다. 4ㅈv다 오히려 4ㅈv다 과거를 4ㅈv다 재사유함으로 4ㅈv다 현재의 4ㅈv다 비가시적인 4ㅈv다 층위를 4ㅈv다 발견하게 4ㅈv다 하고, 바ㅐ나하 미래를 바ㅐ나하 상상하며 바ㅐ나하 현재를 바ㅐ나하 고민하는 바ㅐ나하 방식으로 바ㅐ나하 의미를 바ㅐ나하 획득한다. 바ㅐ나하 바ㅐ나하 전시는 바ㅐ나하 다른 바ㅐ나하 시제를 바ㅐ나하 허락하지 바ㅐ나하 않는 바ㅐ나하 전시의 바ㅐ나하 토양, ㅓㅓoe ㅓㅓoe 지금의 ㅓㅓoe 열병에서 ㅓㅓoe ㅓㅓoe 발짝 ㅓㅓoe 떨어져 ㅓㅓoe 우리의 ㅓㅓoe 이성과 ㅓㅓoe 합리적 ㅓㅓoe 인식만큼 ㅓㅓoe 선형적이지만은 ㅓㅓoe 않은 ㅓㅓoe 비선형적 ㅓㅓoe 시공, 나라d기 다중의 나라d기 시간대로 나라d기 전시를 나라d기 인식해보고자 나라d기 한다. 나라d기 그리고 나라d기 나라d기 이상 나라d기 특별할 나라d기 나라d기 없이 나라d기 반복되는, 다으o타 그렇다고 다으o타 가만히 다으o타 방기할 다으o타 수만은 다으o타 없는, 쟏거ㅓ거 얇아 쟏거ㅓ거 보이지만 쟏거ㅓ거 고도로 쟏거ㅓ거 압축되어있는 쟏거ㅓ거 전시의 쟏거ㅓ거 시간을 쟏거ㅓ거 사유한다. / 쟏거ㅓ거 김성우


참여작가: 쟏거ㅓ거 구은정, w갸h4 기민정, y8fㅑ 김준명, 아2라d 김지선, ㅓ아ㅐp 박희자, iㅓq하 송기철, 걷ㅓ사e 신이피, ㅓu기j 양승원, ㅓ3으s 오제성, ifc타 유영진, ㅑ8쟏ㅓ 이병찬, 거iㅓh 이정우, t9으d 이주원, gg8ㅈ 이채은, r사거9 한상아, yb16 황문정

출처: yb16 송은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로마 자3나8 이전, a3a1 에트루리아 The Etruscans-Rising to Rome

July 9, 2019 ~ Oct. 27, 2019

제로 ZERO

Sept. 3,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