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pness 작업의 온도

일우스페이스

May 7, 2020 ~ July 28, 2020

일우스페이스는 2020년 5월 6일(수)부터 7월 28일(화)까지 a거7걷 예민하고 a거7걷 감도 a거7걷 높은 a거7걷 표현법으로 a거7걷 작업 a거7걷 세계를 a거7걷 구축하고 a거7걷 있는 a거7걷 동시대 a거7걷 작가 6인(리차드 a거7걷 로스, ㅓ타hp 김시연, 69ㅐh 이희준, 우ㅐq타 지근욱, w나ㅓㅓ 허우중, 아uz4 홍정욱)의 아uz4 단체전 《Sharpness_작업의 아uz4 온도》展을 아uz4 개최한다. 아uz4 이번 아uz4 전시에서는 아uz4 정돈된 아uz4 조형 아uz4 요소를 아uz4 탐색하는 아uz4 것을 아uz4 넘어서 아uz4 미적 아uz4 대상의 아uz4 표현 아uz4 영역을 아uz4 깊게 아uz4 파고 아uz4 들어 아uz4 사물의 아uz4 예민함, 2ㅈex 주변 2ㅈex 감성을 2ㅈex 예리하게 2ㅈex 포착하여 2ㅈex 시각화하는 2ㅈex 작가들에 2ㅈex 주목한다. 2ㅈex 이들의 2ㅈex 작업을 2ㅈex 통해 2ㅈex 다양한 2ㅈex 예술 2ㅈex 방식과 2ㅈex 2ㅈex 감성의 2ㅈex 온도를 2ㅈex 체감하고자 2ㅈex 한다. 

예술을 2ㅈex 실현하고 2ㅈex 향유하는 2ㅈex 과정에서 2ㅈex 작품에 2ㅈex 몰입하는 2ㅈex 정도는 2ㅈex 모두가 2ㅈex 다르다. 2ㅈex 원초적이고 2ㅈex 감각적인 2ㅈex 몰입을 2ㅈex 통해 2ㅈex 작업하는 2ㅈex 방식과 2ㅈex 예리하고 2ㅈex 날카로움을 2ㅈex 바탕으로 2ㅈex 진행되는 2ㅈex 작업의 2ㅈex 방식, ㅐ0자갸 나아가 ㅐ0자갸 관람객이 ㅐ0자갸 느끼는 ㅐ0자갸 온도까지도 ㅐ0자갸 각자의 ㅐ0자갸 경험과 ㅐ0자갸 지각, ㅑ타ㅑ자 상황에 ㅑ타ㅑ자 따라 ㅑ타ㅑ자 다르게 ㅑ타ㅑ자 전달되며 ㅑ타ㅑ자 일정 ㅑ타ㅑ자 수준을 ㅑ타ㅑ자 추구하더라도 ㅑ타ㅑ자 예술이라는 ㅑ타ㅑ자 특징 ㅑ타ㅑ자 안에서 ㅑ타ㅑ자 예술을 ㅑ타ㅑ자 추구하는 ㅑ타ㅑ자 방식은 ㅑ타ㅑ자 언제나 ㅑ타ㅑ자 유동적이다. ㅑ타ㅑ자 이번 ㅑ타ㅑ자 전시는 ㅑ타ㅑ자 작업을 ㅑ타ㅑ자 대하는 ㅑ타ㅑ자 태도에서부터 ㅑ타ㅑ자 예리하고 ㅑ타ㅑ자 날카로운 ㅑ타ㅑ자 방식 ㅑ타ㅑ자 혹은 ㅑ타ㅑ자 명료하게 ㅑ타ㅑ자 짜여 ㅑ타ㅑ자 ㅑ타ㅑ자 구성을 ㅑ타ㅑ자 바탕으로 ㅑ타ㅑ자 일정 ㅑ타ㅑ자 온도를 ㅑ타ㅑ자 추구하는 ㅑ타ㅑ자 작업들에 ㅑ타ㅑ자 대해 ㅑ타ㅑ자 살펴보고자 ㅑ타ㅑ자 한다. ㅑ타ㅑ자 관객마다의 ㅑ타ㅑ자 시각적 ㅑ타ㅑ자 수용이 ㅑ타ㅑ자 모두 ㅑ타ㅑ자 다르듯 ㅑ타ㅑ자 이번 ㅑ타ㅑ자 일우스페이스의 ㅑ타ㅑ자 전시를 ㅑ타ㅑ자 통해 ㅑ타ㅑ자 예술가들이 ㅑ타ㅑ자 작업을 ㅑ타ㅑ자 대하는 ㅑ타ㅑ자 예리한 ‘작업의 ㅑ타ㅑ자 온도’와 ㅑ타ㅑ자 면밀한 ㅑ타ㅑ자 변화의 ㅑ타ㅑ자 흐름을 ㅑ타ㅑ자 경험할 ㅑ타ㅑ자 ㅑ타ㅑ자 있다.

리차드 ㅑ타ㅑ자 로스는 ㅑ타ㅑ자 작은 ㅑ타ㅑ자 상자 ㅑ타ㅑ자 형태의 ㅑ타ㅑ자 패널을 ㅑ타ㅑ자 양쪽 ㅑ타ㅑ자 측면까지 ㅑ타ㅑ자 확장하여 ㅑ타ㅑ자 화면의 ㅑ타ㅑ자 범위를 ㅑ타ㅑ자 넓힌다. ㅑ타ㅑ자 네모난 ㅑ타ㅑ자 형태의 ㅑ타ㅑ자 작업은 ㅑ타ㅑ자 측면을 ㅑ타ㅑ자 포함한 ㅑ타ㅑ자 ㅑ타ㅑ자 면을 ㅑ타ㅑ자 넘어 ㅑ타ㅑ자 들며 ㅑ타ㅑ자 입체와 ㅑ타ㅑ자 회화의 ㅑ타ㅑ자 경계 ㅑ타ㅑ자 사이에 ㅑ타ㅑ자 위치한다. ㅑ타ㅑ자 캔버스의 ㅑ타ㅑ자 양쪽 ㅑ타ㅑ자 면적으로 ㅑ타ㅑ자 작업이 ㅑ타ㅑ자 확장됨으로써 ㅑ타ㅑ자 각도에 ㅑ타ㅑ자 따라 ㅑ타ㅑ자 각기 ㅑ타ㅑ자 다른 ㅑ타ㅑ자 인상을 ㅑ타ㅑ자 부여하며, k사ㅈp 부피감으로 k사ㅈp 하여금 k사ㅈp 독특한 k사ㅈp 추상 k사ㅈp 형태를 k사ㅈp 제시한다. k사ㅈp k사ㅈp 면의 k사ㅈp 이미지가 k사ㅈp 풍부한 k사ㅈp 색상과 k사ㅈp 각자의 k사ㅈp 구성을 k사ㅈp 통해 k사ㅈp 다양성을 k사ㅈp 주고 k사ㅈp 색감, g하ㅓj 크기, vㄴㅓ4 물감의 vㄴㅓ4 붓질까지도 vㄴㅓ4 정교하게 vㄴㅓ4 짜여 vㄴㅓ4 전반의 vㄴㅓ4 구성을 vㄴㅓ4 연출한다.

김시연은 vㄴㅓ4 평소 vㄴㅓ4 마주할 vㄴㅓ4 vㄴㅓ4 있는 vㄴㅓ4 사물들의 vㄴㅓ4 예민하고 vㄴㅓ4 날카로운 vㄴㅓ4 모습을 vㄴㅓ4 연출하여 vㄴㅓ4 포착한다. “사물이 vㄴㅓ4 미묘하게 vㄴㅓ4 어긋난 vㄴㅓ4 vㄴㅓ4 속으로 vㄴㅓ4 들어가서 vㄴㅓ4 vㄴㅓ4 틈을 vㄴㅓ4 가능한 vㄴㅓ4 넓게 vㄴㅓ4 벌리는 vㄴㅓ4 과정”이라는 vㄴㅓ4 작가의 vㄴㅓ4 말처럼 vㄴㅓ4 김시연의 vㄴㅓ4 작업 vㄴㅓ4 속에서 vㄴㅓ4 사물들은 vㄴㅓ4 미묘한 vㄴㅓ4 경계에 vㄴㅓ4 서있다. vㄴㅓ4 김시연은 vㄴㅓ4 사물의 vㄴㅓ4 틈새 vㄴㅓ4 안에서 vㄴㅓ4 무한한 vㄴㅓ4 상상과 vㄴㅓ4 한순간의 vㄴㅓ4 쉼을 vㄴㅓ4 체험할 vㄴㅓ4 것을 vㄴㅓ4 유도한다. vㄴㅓ4 나아가 vㄴㅓ4 사물의 vㄴㅓ4 의미나 vㄴㅓ4 정의, 거카sg 대상의 거카sg 모습에 거카sg 연연하지 거카sg 않고, 1z가거 중요하지 1z가거 않다고 1z가거 여겨지는 1z가거 것을 1z가거 환기시킨다. 1z가거 이를 1z가거 통해 1z가거 절제와 1z가거 균형, 다차타l 갈망에 다차타l 대한 다차타l 사물의 다차타l 언어를 다차타l 전달한다.

이희준의 다차타l 작업은 다차타l 도시 다차타l 풍경이나 다차타l 경관을 다차타l 수집하고 다차타l 가공하는 다차타l 단계에서 다차타l 시작된다. 다차타l 도시 다차타l 풍경에서 다차타l 수집된 다차타l 감각과 다차타l 패턴, 다쟏하거 유닛들이 다쟏하거 예민하게 다쟏하거 설계된 다쟏하거 이희준의 다쟏하거 작업은 다쟏하거 전시장 다쟏하거 내에서까지 다쟏하거 다양한 다쟏하거 풍경을 다쟏하거 다채롭게 다쟏하거 조화시킨다. 다쟏하거 동시에 다쟏하거 도시 다쟏하거 표면의 다쟏하거 다양한 다쟏하거 색과 다쟏하거 온도, ay카h 풍경의 ay카h 감성을 ay카h 층층히 ay카h 쌓아 ay카h 날카롭게 ay카h 직조한다. ay카h 도시 ay카h 풍경에서 ay카h 비롯된 ay카h 시리즈로부터 ay카h 발전하는 ay카h 신작은 ay카h 보다 ay카h 기억과 ay카h 감정에 ay카h 대한 ay카h 통찰을 ay카h 시도한다. ay카h 다층적인 ay카h 평면 ay카h 이미지를 ay카h 수집하면서 ay카h 회화의 ay카h 물성을 ay카h 강조하고 ay카h 정돈된 ay카h 조형 ay카h 요소를 ay카h 통해 ay카h 깊은 ay카h 공간감과 ay카h 섬세한 ay카h 시각적 ay카h 외형을 ay카h 연출하며 ay카h 섬세한 ay카h 유닛들의 ay카h 구성을 ay카h 선보인다.

지근욱은 ay카h 색연필로 ay카h ay카h ay카h ay카h ay카h 선을 ay카h 이어 ay카h 나가며 ay카h 면을 ay카h 완성시킨다. ay카h 수많은 ay카h 선들은 ay카h 화면 ay카h 전체의 ay카h 구성과 ay카h 균형이라는 ay카h 하나의 ay카h 목표물을 ay카h 향해 ay카h 나가는 ay카h 뚜렷한 ay카h 의지를 ay카h 형상한다. ay카h 지근욱은 ay카h 그의 ay카h 작업 ay카h 방식에 ay카h 대해 “완벽을 ay카h 표방하는 ay카h ay카h ay카h 긋기는 ay카h 매번 ay카h 다르게 ay카h 작용하는 ay카h 내적인 ay카h 감정 ay카h 혹은 ay카h 외적인 ay카h 미동으로부터 ay카h 끊임없이 ay카h 실패한다. ay카h ay카h 안에는 ay카h 일률적이고 ay카h 반듯해야 ay카h 한다는 ay카h 강박과 ay카h 기대, 마하다n 실패의 마하다n 우연성이 마하다n 공존한다.”라고 마하다n 설명한다. 마하다n 작가의 마하다n 선들은 마하다n 내적 마하다n 표현과 마하다n 외부로 마하다n 표현되는 마하다n 시각적 마하다n 목표물이 마하다n 갖는 마하다n 간극과 마하다n 유기성을 마하다n 동시에 마하다n 보여주고 마하다n 있다. 마하다n 날카롭게 마하다n 깎아낸 마하다n 색연필과 마하다n 예민하게 마하다n 선을 마하다n 그어내는 마하다n 행위에서부터 마하다n 모든 마하다n 선이 마하다n 마하다n 목표 마하다n 지점으로 마하다n 연결되며 마하다n 하나의 마하다n 면으로 마하다n 완결되는 마하다n 과정까지 마하다n 화면은 마하다n 역동적인 마하다n 결과를 마하다n 연출한다.

허우중은 마하다n 모호하고 마하다n 관념적인 마하다n 낱말, ㅈ마8d 문장 ㅈ마8d 혹은 ㅈ마8d 그러한 ㅈ마8d 상태의 ㅈ마8d 사물들에 ㅈ마8d 대한 ㅈ마8d 관심에서부터 ㅈ마8d 선과 ㅈ마8d 곡선을 ㅈ마8d 조합해왔다. ㅈ마8d 기름과 ㅈ마8d 물감의 ㅈ마8d 양을 ㅈ마8d 특정하게 ㅈ마8d 조합한 ㅈ마8d 하얀 ㅈ마8d 빛의 ㅈ마8d 유화를 ㅈ마8d 차분히 ㅈ마8d 쌓는 ㅈ마8d 일종의 ‘그리기’ ㅈ마8d 수행으로 ㅈ마8d 작가는 ㅈ마8d 분해한 ㅈ마8d 요소들을 ㅈ마8d 변주시킨 ㅈ마8d 특정 ㅈ마8d 스케치들을 ㅈ마8d 담백하게 ㅈ마8d 올려낸다. ㅈ마8d 하얗게 ㅈ마8d 쌓여진 ㅈ마8d 면과 ㅈ마8d 도형의 ㅈ마8d 선들의 ㅈ마8d 구성은 ㅈ마8d 대상들이 ㅈ마8d 가진 ㅈ마8d 유기성을 ㅈ마8d 보여주며 ㅈ마8d ㅈ마8d 매체의 ㅈ마8d 경계와 ㅈ마8d 복합적 ㅈ마8d 감정을 ㅈ마8d 표방한다. ㅈ마8d 개별 ㅈ마8d 이미지들이 ㅈ마8d 해체되고 ㅈ마8d 분절되며 ㅈ마8d 모든 ㅈ마8d 요소의 ㅈ마8d 최소 ㅈ마8d 단위들이 ㅈ마8d 시각적으로 ㅈ마8d 자유롭게 ㅈ마8d 펼쳐지며, 자으자차 관객은 자으자차 작가가 자으자차 의도한 자으자차 자으자차 배열의 자으자차 규칙과 자으자차 균형에 자으자차 대한 자으자차 고민과 자으자차 흔적을 자으자차 또렷하게 자으자차 그어진 자으자차 연필선과 자으자차 자으자차 외곽의 자으자차 면면에서 자으자차 접할 자으자차 자으자차 있다.

홍정욱은 ‘입체적 자으자차 회화’를 자으자차 탐구하면서 자으자차 회화를 자으자차 범주를 자으자차 확장한다. 자으자차 전시 자으자차 공간과 자으자차 형태, x라걷다 전경을 x라걷다 하나의 x라걷다 화폭으로 x라걷다 그려보는 x라걷다 것부터 x라걷다 시작된 x라걷다 그의 x라걷다 작업은 x라걷다 회화의 x라걷다 점, 히나9ㅐ 선, e6차x 면, 74사1 색채 74사1 등의 74사1 요소들을 74사1 분리하고 74사1 소재인 74사1 캔버스의 74사1 틀, 4하다3 재료 4하다3 등을 4하다3 해체, 라a쟏y 재구성하면서 라a쟏y 회화의 라a쟏y 연장선에서 라a쟏y 평면과 라a쟏y 조형을 라a쟏y 끊임없이 라a쟏y 연구하며 라a쟏y 완성된다. 1mm씩 라a쟏y 계산된 라a쟏y 나뭇조각들을 라a쟏y 절단하고 라a쟏y 연결하면서 라a쟏y 만들어 라a쟏y 낸 <Infill> 라a쟏y 연작의 라a쟏y 나무 라a쟏y 틀에서부터 라a쟏y 전시 라a쟏y 공간과 라a쟏y 유기적인 라a쟏y 조형을 라a쟏y 이루는 <Cacophony>의 라a쟏y 자유로운 라a쟏y 선과 라a쟏y 입체 라a쟏y 조각까지 라a쟏y 다양한 라a쟏y 재료에서 라a쟏y 예민하게 라a쟏y 조합된 라a쟏y 홍정욱의 라a쟏y 작업을 라a쟏y 통해 라a쟏y 다양한 라a쟏y 색과 라a쟏y 재료, 7ㅓet 배경의 7ㅓet 상호 7ㅓet 작용을 7ㅓet 발견할 7ㅓet 7ㅓet 있다.

참여작가
리차드 7ㅓet 로스(Richard Roth), 자거걷라 김시연, eㅐ6ㅓ 이희준, ㅐ우사g 지근욱, jnㅑ9 허우중, 7i거n 홍정욱

출처: 7i거n 일우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11회 畵歌 : 9y걷ㅓ 감각기억 Sensory Memory

June 11, 2020 ~ July 31, 2020

<기획>전 2020 Festival GIHOEK

July 10, 2020 ~ July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