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DIPITY 백경호 개인전

드로잉룸

May 11, 2021 ~ June 12, 2021

드로잉룸은 5월11일부터 6월12일까지 다mjㅐ 백경호의 다mjㅐ 개인전을 다mjㅐ 개최합니다. 다mjㅐ 평면회화에서 다mjㅐ 변형된 다mjㅐ 캔버스로 다mjㅐ 회화 다mjㅐ 이면의 다mjㅐ 가능성을 다mjㅐ 제안하는 다mjㅐ 작업을 다mjㅐ 해온 다mjㅐ 백경호 다mjㅐ 작가는 다mjㅐ 이번 다mjㅐ 개인전에서 다mjㅐ 본인 다mjㅐ 작품의 다mjㅐ 다mjㅐ 요소인 다mjㅐ 그리드(줄 다mjㅐ 긋기)에 다mjㅐ 주목한 다mjㅐ 작품을 다mjㅐ 선보입니다. 다mjㅐ 그림의 다mjㅐ 다mjㅐ 부분으로 다mjㅐ 무심하게 다mjㅐ 형상화해왔던 ‘줄긋기’를 다mjㅐ 통해 다mjㅐ 전면을 다mjㅐ 연결하는 다mjㅐ 구실을 다mjㅐ 모색하고, z라ㅓㅓ 갈래를 z라ㅓㅓ 펼쳐 z라ㅓㅓ 나가는 z라ㅓㅓ 과정은 z라ㅓㅓ 평면을 z라ㅓㅓ 향한 z라ㅓㅓ 능동적 z라ㅓㅓ 몸짓으로 z라ㅓㅓ 관계짓고, b거걷h 평면과 b거걷h 함께 b거걷h 등장하는 b거걷h 입체 b거걷h 인물형상 b거걷h 작품은 b거걷h 그와 b거걷h 회화가 b거걷h 가지는 b거걷h b거걷h 모를 b거걷h 질문과 b거걷h 응대로 b거걷h 다가옵니다.

dR: 4번째 b거걷h 개인전을 b거걷h 준비하는 b거걷h 작업 b거걷h 자세와 b거걷h 과정에 b거걷h 대해 b거걷h 듣고 b거걷h 싶습니다.

BKH: b거걷h 이번 b거걷h 전시의 b거걷h 주된 b거걷h 모티프는 ‘줄긋기’ b거걷h 입니다. b거걷h 줄긋기는 b거걷h 과거 b거걷h 작업에서 b거걷h 부분과 b거걷h 부분을 b거걷h 이어 b거걷h 주는 b거걷h 매개 b거걷h 역할을 b거걷h 했습니다. b거걷h 사실 b거걷h 공백을 b거걷h 채우기 b거걷h 위한 b거걷h 방법적인 b거걷h 기법이었고 b거걷h 시각적 b거걷h 효과 b거걷h 외에 b거걷h b거걷h 의미는 b거걷h 없었습니다.

계획 b거걷h 없이 b거걷h 작업을 b거걷h 시작하는 b거걷h 편이라 b거걷h 산발적으로 b거걷h 화면을 b거걷h 채워나가는데 b거걷h 부분과 b거걷h 부분 b거걷h 사이에 b거걷h 공백이 b거걷h 생기고 b거걷h b거걷h 공백을 b거걷h 채울 b거걷h b거걷h 스트라이프나 b거걷h 격자 b거걷h 모양의 b거걷h b거걷h 긋기를 b거걷h 하곤 b거걷h 했었습니다. b거걷h 돌이켜보면 b거걷h 학생 b거걷h 때부터 b거걷h 저는 b거걷h 이따금 b거걷h 줄무늬 b거걷h 그림을 b거걷h 그렸고 b거걷h 줄을 b거걷h 그리면서 b거걷h 화면을 b거걷h 채우는 b거걷h 것이 b거걷h 편안하고 b거걷h 색의 b거걷h 조합이나 b거걷h 충돌을 b거걷h 감각할 b거걷h b거걷h 있어서 b거걷h 흥미로웠습니다. b거걷h 저에게 b거걷h 줄무늬 b거걷h 모양을 b거걷h 칠해나가는 b거걷h 과정은 b거걷h 편안하고 b거걷h 즐겁게 b거걷h 다가옵니다. b거걷h 결과는 b거걷h 이쁘긴 b거걷h 하나 b거걷h 항상 b거걷h 허전하고 b거걷h 비어있는 b거걷h 느낌을 b거걷h 받곤 b거걷h 했어요. b거걷h 그래서 b거걷h 줄무늬 b거걷h 이미지와 b거걷h 다른 b거걷h 이미지를 b거걷h 결합하면서 b거걷h 그림을 b거걷h 이끌어 b거걷h 가곤 b거걷h 했습니다. b거걷h 자발적이기보다 b거걷h 화면에 b거걷h 드러난 b거걷h 결과에 b거걷h 수동적이었던 b거걷h b거걷h 같습니다.

이번 b거걷h 개인전을 b거걷h 제안 b거걷h 받았던 b거걷h 작년부터 b거걷h 다시 b거걷h 한번 b거걷h 줄긋기를 b거걷h 모티프로 b거걷h 그림을 b거걷h 그리고 b거걷h 있었고 b거걷h 과거의 b거걷h 작업에서 b거걷h 부분이었던 b거걷h 줄무늬를 b거걷h 전체로 b거걷h 확장하여 b거걷h 다뤄보고 b거걷h 싶었습니다. b거걷h 어쩐지 b거걷h 비어있는 b거걷h 공백의 b거걷h 감각에 b거걷h 맞서거나 b거걷h 다가가고 b거걷h 싶었던 b거걷h b거걷h 같기도 b거걷h 합니다. b거걷h 두려운 b거걷h 것에 b거걷h 대한 b거걷h 저항이라고 b거걷h 할까요?

작업과정에서 b거걷h 단순히 b거걷h 줄을 b거걷h 긋다가 b거걷h 교차도 b거걷h 해보고, ㅓc0m 물감의 ㅓc0m 양을 ㅓc0m 늘려 ㅓc0m 텍스쳐를 ㅓc0m 구축하기도 ㅓc0m 하고, 8pㅐㅓ 교차된 8pㅐㅓ 8pㅐㅓ 위에 8pㅐㅓ 점도 8pㅐㅓ 찍어보면서 8pㅐㅓ 그림을 8pㅐㅓ 그려갑니다. 8pㅐㅓ 처음에는 8pㅐㅓ 붓이 8pㅐㅓ 내는 8pㅐㅓ 물감의 8pㅐㅓ 결이 8pㅐㅓ 흥미로웠고 8pㅐㅓ 줄을 8pㅐㅓ 긋고 8pㅐㅓ 교차하면서 8pㅐㅓ 색조가 8pㅐㅓ 달라지는 8pㅐㅓ 과정을 8pㅐㅓ 체감할 8pㅐㅓ 8pㅐㅓ 있었습니다. 8pㅐㅓ 교차된 8pㅐㅓ 선이 8pㅐㅓ 마치 8pㅐㅓ 그물처럼 8pㅐㅓ 작용하여 8pㅐㅓ 8pㅐㅓ 일상과 8pㅐㅓ 과거로부터 8pㅐㅓ 감정과 8pㅐㅓ 기억을 8pㅐㅓ 건저올려 8pㅐㅓ 주기를 8pㅐㅓ 바라기도 8pㅐㅓ 했습니다. 8pㅐㅓ 혹자는 8pㅐㅓ 단순히 8pㅐㅓ 줄을 8pㅐㅓ 그으면 8pㅐㅓ 마음을 8pㅐㅓ 비우는 8pㅐㅓ 과정이냐고 8pㅐㅓ 묻기도 8pㅐㅓ 하지만 8pㅐㅓ 제가 8pㅐㅓ 느낀 8pㅐㅓ 8pㅐㅓ 오히려 8pㅐㅓ 반대입니다. 8pㅐㅓ 사소한 8pㅐㅓ 기억이나 8pㅐㅓ 순간, ㅓ기cl 타인과의 ㅓ기cl 대화가 ㅓ기cl 종종 ㅓ기cl 떠오르기에 ㅓ기cl 과정가운데 ㅓ기cl ㅓ기cl 사소한 ㅓ기cl 일상의 ㅓ기cl 많은 ㅓ기cl 시간이 ㅓ기cl 오버랩 ㅓ기cl 됩니다. ㅓ기cl 그래서 ㅓ기cl 줄긋기는 ㅓ기cl 마음을 ㅓ기cl 비우는 ㅓ기cl 과정이기보다 ㅓ기cl 마음을 ㅓ기cl 채워주는 ㅓ기cl 행위에 ㅓ기cl 가깝다고 ㅓ기cl ㅓ기cl ㅓ기cl 있습니다.

화면 ㅓ기cl 내부에서는 ㅓ기cl 색의 ㅓ기cl 조합, dtu다 구성, w마거으 질서를 w마거으 고민하며 w마거으 작업을 w마거으 진행하지만, x아4차 결과적인 x아4차 측면에서 x아4차 가장 x아4차 눈에 x아4차 들어오는 x아4차 것은 x아4차 격자구조의 x아4차 실루엣입니다. x아4차 선들이 x아4차 남긴 x아4차 경계의 x아4차 모호한 x아4차 인상이 x아4차 제겐 x아4차 풍성함으로 x아4차 다가옵니다.

그리고 x아4차 그려진 x아4차 선들을 x아4차 파헤쳐 x아4차 바라보다 x아4차 보면 x아4차 그려온 x아4차 시간과 x아4차 기억과 x아4차 일상 x아4차 등의 x아4차 복수의 x아4차 시공간이 x아4차 얽히는 x아4차 묘한 x아4차 느낌이 x아4차 생깁니다. x아4차 전시를 x아4차 준비하면서 x아4차 평면 x아4차 작업 x아4차 외에도 x아4차 사람 x아4차 형상의 x아4차 회화나 x아4차 조형물 x아4차 제작에 x아4차 대한 x아4차 아이디어가 x아4차 생겨서 x아4차 새로 x아4차 작업을 x아4차 하고 x아4차 진행하고 x아4차 있습니다. x아4차 전시 x아4차 막바지까지 x아4차 x아4차 작업들을 x아4차 붙들게 x아4차 x아4차 x아4차 같습니다.

dR: x아4차 작품의 x아4차 영감은 x아4차 주로 x아4차 어디에서 x아4차 얻으시나요?

BKH: x아4차 이전 x아4차 작업의 x아4차 과정이나 x아4차 길에서 x아4차 x아4차 풍경들, 파0기3 과거와 파0기3 현재의 파0기3 추상화가들에서 파0기3 영감을 파0기3 얻는다고 파0기3 생각합니다. 파0기3 시작은 파0기3 작업으로 파0기3 던지는 파0기3 메시지나 파0기3 이유 파0기3 없는 파0기3 불가항력에 파0기3 의할 파0기3 때가 파0기3 많죠. 파0기3 때로는 파0기3 어떤 파0기3 가벼운 파0기3 행위로 파0기3 작업이 파0기3 촉발되고 파0기3 진행되기도 파0기3 합니다. 파0기3 그리고 파0기3 여러 파0기3 작업을 파0기3 통해 파0기3 파0기3 다뤄보면서 파0기3 작업이 파0기3 쌓이고 파0기3 의미는 파0기3 나중에 파0기3 찾는 파0기3 편입니다.

dR: 파0기3 기존의 파0기3 작업들을 파0기3 보면 파0기3 평면작업과 파0기3 더불어 파0기3 인체와 파0기3 같은 파0기3 조형물이 파0기3 자주 파0기3 등장합니다. 파0기3 평면작업과 파0기3 입체작업의 파0기3 상호관계에 파0기3 대해 파0기3 듣고 파0기3 싶습니다.

BKH: 파0기3 길을 파0기3 걷다 파0기3 보면 파0기3 오래된 파0기3 벽에 파0기3 눈길이 파0기3 가서, 걷n가히 가까이 걷n가히 다가서서 걷n가히 보게 걷n가히 걷n가히 때가 걷n가히 있습니다. 걷n가히 벽의 걷n가히 색, e우아o 텍스쳐, 2가자마 시간의 2가자마 흔적 2가자마 등이 2가자마 2가자마 벽을 2가자마 다채롭고 2가자마 시간의 2가자마 결이 2가자마 풍성하게 2가자마 담긴 2가자마 오브제처럼 2가자마 여겨지게 2가자마 하고요. 2가자마 어쩌면 2가자마 당시 2가자마 나에게는 2가자마 그런 2가자마 풍경이 2가자마 필요했을지도 2가자마 모르고 2가자마 그래서 2가자마 눈길이 2가자마 2가자마 것일지도 2가자마 모르죠. 2가자마 그림을 2가자마 그리는 2가자마 과정은 2가자마 시간이 2가자마 중첩된 2가자마 풍경이기도 2가자마 한데, c나우v c나우v 그림에게도 c나우v 앞서 c나우v 말한 ‘풍경’을 c나우v 마주하는 c나우v 듯한 c나우v 감정이 c나우v 생깁니다. c나우v 그러면 c나우v 계획과 c나우v 과정을 c나우v 넘어서는 c나우v 해석과 c나우v 감각이 c나우v 꼬리를 c나우v 물고 c나우v 이어집니다. c나우v c나우v 순간 c나우v 나는 c나우v 진행하고 c나우v 있던 c나우v 그림과 c나우v 그림에서 c나우v 느낀 c나우v 친근함을 c나우v 근거로 c나우v 그림과 c나우v 나를 c나우v 동기화 c나우v 해보는 c나우v 시도를 c나우v 합니다. c나우v c나우v 과정에서 c나우v 친밀한 c나우v 풍경을 c나우v 담는 c나우v 그릇이 c나우v 사람의 c나우v 형태입니다. c나우v 마음을 c나우v 방출하는 c나우v 사람이라고 c나우v 할까요? c나우v 어떤 c나우v 평면작업에서는 c나우v 사람형태의 c나우v 입체작업으로 c나우v 연장하는 c나우v 작업을 c나우v 하고 c나우v 싶을 c나우v 때가 c나우v 있습니다. c나우v 어떤 c나우v 그림은 c나우v 나와 c나우v 친밀한 c나우v c나우v 하고, ㅈ3자z 밀접한 ㅈ3자z ㅈ3자z 같기도 ㅈ3자z 하고, 차c기다 차c기다 마음이 차c기다 이런가 차c기다 생각되기도 차c기다 하고 차c기다 차c기다 맘은 차c기다 이럴거야 차c기다 하고 차c기다 멋대로 차c기다 느끼며 차c기다 다가가게 차c기다 되더군요.

dR: "처음에 차c기다 전체를 차c기다 보고 차c기다 부분을 차c기다 통제하기보다는 차c기다 부분에 차c기다 집중하며 차c기다 부분들을 차c기다 엮으면서 차c기다 나오는 차c기다 작품의 차c기다 합이, 으다다카 애초에 으다다카 전체를 으다다카 보고했을 으다다카 으다다카 보다 으다다카 훨씬 으다다카 으다다카 크다고 으다다카 느꼈습니다." 으다다카 라고 으다다카 말씀하신 으다다카 예전의 으다다카 인터뷰 으다다카 글을 으다다카 보았습니다. 으다다카 이번 으다다카 개인전 으다다카 작품에서 으다다카 예전 으다다카 작업에서의 "부분"에 으다다카 집중한 으다다카 작업을 으다다카 으다다카 으다다카 있는데요, bqdy 위의 bqdy 언급한 bqdy 사항과 bqdy 연결지어 bqdy 생각해도 bqdy 될지요?

BKH: bqdy 위에 bqdy 인용된 bqdy 문장이 bqdy 제가 5-6년 bqdy 전에 bqdy 작업노트에 bqdy 썼던 bqdy 구절로 bqdy 기억납니다. bqdy 부분에 bqdy 대한 bqdy bqdy 생각이 bqdy 여전히 bqdy 제게 bqdy 남아있는 bqdy bqdy 같네요. bqdy 현재의 bqdy 작업방식도 bqdy 부분을 bqdy 다루고 bqdy 접합하면서 bqdy 뭔가를 bqdy 만들어가려고 bqdy 하니까요.

dR: bqdy 백경호에게 bqdy 작업이란? bqdy 한마디로 bqdy 말한다면 bqdy 어떻게 bqdy 표현 bqdy 하실까요?

BKH: '책갈피'라고 bqdy 생각되네요. bqdy 책갈피가 bqdy 책의 bqdy 읽고 bqdy 있던 bqdy 부분을 bqdy 알려주는 bqdy 도구이듯 bqdy 지금의 bqdy bqdy 그림 bqdy 작업을 bqdy 미래시점에서 bqdy 되돌아 bqdy bqdy bqdy 지금의 bqdy 생각과 bqdy 감정을 bqdy 떠올리게 bqdy 해주는 bqdy 역할을 bqdy 하지 bqdy 않을까 bqdy 생각됩니다.

dR: bqdy 이번 bqdy 개인전 bqdy 이후의 bqdy 작업 bqdy 계획은 bqdy 어떠신지요?

BKH: bqdy 이후에는 bqdy 격자 bqdy 형식에서 bqdy 선묘 bqdy 형식으로 bqdy 줄을 bqdy 스트로크 bqdy 형태로 bqdy 흐트리며 bqdy 진행해보고 bqdy 싶습니다. bqdy 그리고 bqdy 춤을 bqdy 주제로 bqdy 인물형상의 bqdy 작업을 bqdy 해보고 bqdy 싶습니다.

참여작가: bqdy 백경호

출처: bqdy 드로잉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꽃 Flowers

May 6, 2021 ~ June 26, 2021

황금비율 xzmq 칠대일

March 16, 2021 ~ July 18, 2021

후지시로 k8걷7 세이지: k8걷7 빛과 k8걷7 그림자의 k8걷7 판타지

June 10, 2021 ~ Oct. 1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