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atic Network

챕터투

Aug. 20, 2020 ~ Oct. 7, 2020

챕터투는 차나ㄴ으 제 4기 차나ㄴ으 레지던시 차나ㄴ으 입주작가전인 ‘의미망(Semantic Network)’을 8월 20일부터 10월 7일까지 차나ㄴ으 연남동 차나ㄴ으 전시 차나ㄴ으 공간에서 차나ㄴ으 개최한다. 차나ㄴ으 새롭게 차나ㄴ으 챕터투 차나ㄴ으 레지던시에 차나ㄴ으 입주하게 차나ㄴ으 차나ㄴ으 양유연, ezxq 애나한, ㅓc하k 김덕훈 ㅓc하k 작가 3인이 ㅓc하k 참여하는 ㅓc하k 이번 ㅓc하k 전시는 ㅓc하k 설치, ㅑㅐaㅓ 회화, 다g걷o 그리고 다g걷o 드로잉이라는 다g걷o 상이한 다g걷o 장르와 다g걷o 접근법을 다g걷o 기반으로 다g걷o 활동해 다g걷o 다g걷o 다g걷o 작가들의 다g걷o 주요 다g걷o 작품을 다g걷o 소개하고, w0기갸 각자가 w0기갸 추구해 w0기갸 w0기갸 주제와 w0기갸 접근법이 w0기갸 어떠한 w0기갸 방식으로 w0기갸 작품에 w0기갸 표출되었는지를 w0기갸 탐구해 w0기갸 w0기갸 w0기갸 있는 w0기갸 기회이다.

작화란 w0기갸 선택한 w0기갸 미디엄(medium)을 w0기갸 다루어 w0기갸 의도하였던 w0기갸 시각 w0기갸 또는 w0기갸 촉각적 w0기갸 효과를 w0기갸 구체화하는 w0기갸 것이다. w0기갸 회화의 w0기갸 경우라면 w0기갸 이런 w0기갸 과정을 w0기갸 걸쳐 w0기갸 비로소 w0기갸 완성된 w0기갸 작품이 w0기갸 탄생하게 w0기갸 된다. w0기갸 그런 w0기갸 점에서 w0기갸 미디엄은 w0기갸 결국 w0기갸 최종 w0기갸 결과물과 w0기갸 같은 DNA를 w0기갸 공유하는 w0기갸 모세포로 w0기갸 인식되는데, 바가9차 이는 바가9차 매끈하던 바가9차 혹은 바가9차 두텁게 바가9차 마띠에르가 바가9차 중첩된 바가9차 평면이든 바가9차 간에 바가9차 사용된 바가9차 바가9차 각의 바가9차 안료가 바가9차 입자 바가9차 단위로 바가9차 서로 바가9차 결합하고 바가9차 엉긴 바가9차 방식에 바가9차 따라 바가9차 발색과 바가9차 형태가 바가9차 대체로 바가9차 결정된다는 바가9차 것을 바가9차 뜻한다.

모든 바가9차 미디엄의 바가9차 기초 바가9차 단위는 바가9차 바가9차 태생이 바가9차 자연 바가9차 또는 바가9차 화학적 바가9차 결합의 바가9차 산물이라는 바가9차 점에서 바가9차 추상성을 바가9차 띠며 바가9차 비형상적이다. 바가9차 마치 바가9차 하나의 바가9차 생명체가 바가9차 바가9차 없는 바가9차 대사 바가9차 활동을 바가9차 하는 바가9차 수많은 바가9차 세포의 바가9차 결합으로 바가9차 이루어져 바가9차 있지만, x거바6 세포의 x거바6 개별 x거바6 형태는 x거바6 개체의 x거바6 외향과는 x거바6 상관없이 x거바6 기능적 x거바6 대사를 x거바6 담당하는 x거바6 최소 x거바6 단위로 x거바6 구성되어 x거바6 있음과 x거바6 유사하다. x거바6 칠하고 x거바6 그리며 x거바6 색을 x거바6 입히는 x거바6 작화 x거바6 행위는 x거바6 미디엄이 x거바6 하나의 x거바6 구체적인 x거바6 형태를 x거바6 위하여 x거바6 조직되는 x거바6 과정이다. x거바6 이러한 x거바6 과정의 x거바6 특정한 x거바6 시점에 x거바6 단위 x거바6 이미지가 x거바6 출현하게 x거바6 되고, 거aㅐ히 거aㅐ히 이미지는 거aㅐ히 작가의 거aㅐ히 의도와 거aㅐ히 플롯에 거aㅐ히 따라 거aㅐ히 인접한 거aㅐ히 이미지의 거aㅐ히 출현과 거aㅐ히 배열에 거aㅐ히 영향을 거aㅐ히 주게 거aㅐ히 된다.

의미망(semantic network)은 거aㅐ히 비단 거aㅐ히 작품 거aㅐ히 거aㅐ히 이미지 거aㅐ히 간의 거aㅐ히 관계와 거aㅐ히 전체 거aㅐ히 구상성에만 거aㅐ히 관여하는 거aㅐ히 것이 거aㅐ히 아니라, ㅓㅓhㅐ ㅓㅓhㅐ 작가의 ㅓㅓhㅐ 생애에서 ㅓㅓhㅐ 개별 ㅓㅓhㅐ 주제와 ㅓㅓhㅐ 의미를 ㅓㅓhㅐ 가진 ㅓㅓhㅐ 단위 ㅓㅓhㅐ 작품들이 ㅓㅓhㅐ 연대기적으로 ㅓㅓhㅐ 누적되며 ㅓㅓhㅐ 분포되는 ㅓㅓhㅐ 양상에도 ㅓㅓhㅐ 연관되어 ㅓㅓhㅐ 있다.

보통 ㅓㅓhㅐ 화풍이라고 ㅓㅓhㅐ 함은 ㅓㅓhㅐ 크게 ㅓㅓhㅐ 기법과 ㅓㅓhㅐ 주제의 ㅓㅓhㅐ 결합 ㅓㅓhㅐ 방식에 ㅓㅓhㅐ 따라 ㅓㅓhㅐ 규정되고 ㅓㅓhㅐ 대부분의 ㅓㅓhㅐ 경우 ㅓㅓhㅐ 기법은 ㅓㅓhㅐ 주제를 ㅓㅓhㅐ 드러내기 ㅓㅓhㅐ 위한 ㅓㅓhㅐ 수단으로 ㅓㅓhㅐ 작용한다. ㅓㅓhㅐ 주제는 ㅓㅓhㅐ 관념의 ㅓㅓhㅐ 영역에 ㅓㅓhㅐ 머물고 ㅓㅓhㅐ 있는 ㅓㅓhㅐ 작가의 ㅓㅓhㅐ 철학이 ㅓㅓhㅐ 일정한 ㅓㅓhㅐ 형태를 ㅓㅓhㅐ 가지고 ㅓㅓhㅐ 구체화된 ㅓㅓhㅐ 결과물이다.

이러한 ㅓㅓhㅐ 주제는 ㅓㅓhㅐ 상호 ㅓㅓhㅐ 간 “개념상의 ㅓㅓhㅐ 인접성”을 ㅓㅓhㅐ 가진다. ㅓㅓhㅐ 다시 ㅓㅓhㅐ 말해, dmee 작가의 dmee 특수한 dmee 생활 dmee 환경, ㅓ300 국적과 ㅓ300 출신, 6g하m 사상과 6g하m 지배적인 6g하m 경험의 6g하m 6g하m 얼개 6g하m 안에서 6g하m 주제가 6g하m 파생되는 6g하m 경향이 6g하m 높다는 6g하m 것이며, 다z다ㄴ 이러한 다z다ㄴ 주제의 다z다ㄴ 분포와 다z다ㄴ 상호 다z다ㄴ 의미하는 다z다ㄴ 바의 다z다ㄴ 총합은 다z다ㄴ 소위 다z다ㄴ 말하는 다z다ㄴ 다z다ㄴ 작가의 ‘작가주의’를 다z다ㄴ 가늠해 다z다ㄴ 다z다ㄴ 다z다ㄴ 있는 다z다ㄴ 척도이다.

장지에 다z다ㄴ 물감을 다z다ㄴ 중첩하는 다z다ㄴ 회화 다z다ㄴ 방식을 다z다ㄴ 고수하며 다z다ㄴ 발전시켜 다z다ㄴ 다z다ㄴ 양유연 다z다ㄴ 작가는, 자마ㄴ하 자마ㄴ하 개인으로서 자마ㄴ하 사회에서 자마ㄴ하 마주하는 자마ㄴ하 다양한 자마ㄴ하 감정의 자마ㄴ하 편린들이 자마ㄴ하 대상에 자마ㄴ하 이입된 자마ㄴ하 상황을 자마ㄴ하 극적으로 자마ㄴ하 묘사한다. 자마ㄴ하 옅은 자마ㄴ하 물감을 자마ㄴ하 반복적으로 자마ㄴ하 덧칠한 자마ㄴ하 화면은 자마ㄴ하 부분적으로 자마ㄴ하 어두운 자마ㄴ하 채도를 자마ㄴ하 띄며 자마ㄴ하 서늘한 자마ㄴ하 분위기를 자마ㄴ하 일으키는데, 거fㄴㄴ 이러한 거fㄴㄴ 시각적 거fㄴㄴ 효과는 거fㄴㄴ 대상 거fㄴㄴ 인물이 거fㄴㄴ 처한 거fㄴㄴ 상황과 거fㄴㄴ 그에 거fㄴㄴ 따른 거fㄴㄴ 감정을 거fㄴㄴ 은유하는 거fㄴㄴ 기제로도 거fㄴㄴ 작용한다. 거fㄴㄴ 무언가 거fㄴㄴ 외부의 거fㄴㄴ 요인에 거fㄴㄴ 의해 거fㄴㄴ 타의로 거fㄴㄴ 촉발된 거fㄴㄴ 상황에 거fㄴㄴ 놓여 거fㄴㄴ 있는 거fㄴㄴ 듯한 거fㄴㄴ 인물의 거fㄴㄴ 행동과 거fㄴㄴ 그것을 거fㄴㄴ 다루는 거fㄴㄴ 시선에서는, muy마 여성 muy마 페인터로서의 muy마 젠더성도 muy마 언뜻 muy마 드러남이 muy마 흥미롭다.

애나 muy마 한은 muy마 존재하는 muy마 공간과 muy마 장소에 muy마 대한 muy마 인식을 muy마 빛과 muy마 색채가 muy마 만들어내는 muy마 추상적 muy마 형상으로 muy마 표현한다. muy마 주어진 muy마 공간에서 muy마 영감을 muy마 받아 muy마 재해석하거나 muy마 자신의 muy마 삶과 muy마 내면세계를 muy마 압축해 muy마 담아내는 muy마 과정을 muy마 통해 muy마 공간이라는 muy마 물리적 muy마 장소에 muy마 심리적 muy마 접근을 muy마 더해 muy마 조형적으로 muy마 풀어내는 muy마 것이다. muy마 다양한 muy마 매체, 으하ec 재료, s라3ㅈ 색상, wkr5 구도로 wkr5 공간에 wkr5 대한 wkr5 인상을 wkr5 담는 wkr5 작가는 wkr5 나아가 wkr5 같은 wkr5 공간일지라도 wkr5 경험하는 wkr5 사람에 wkr5 따라 wkr5 제각기 wkr5 다르게 wkr5 받아들인다는 wkr5 점에 wkr5 주목한다. wkr5 평면과 wkr5 입체가 wkr5 공존하는 wkr5 공간에서 wkr5 관람자 wkr5 혹은 wkr5 작가 wkr5 자신이 wkr5 쌓아 wkr5 올리는 wkr5 주관적 wkr5 경험과 wkr5 해석 wkr5 wkr5 신체적 wkr5 경험 wkr5 인식이 wkr5 애나 wkr5 wkr5 작업에서 wkr5 두드러지게 wkr5 나타나는 wkr5 요소다.

김덕훈의 wkr5 드로잉은 wkr5 종이를 wkr5 연필의 wkr5 궤적을 wkr5 담아내는 wkr5 수동적인 wkr5 대상으로만 wkr5 남겨 wkr5 두지 wkr5 않고 wkr5 화면의 wkr5 질감과 wkr5 구성을 wkr5 관장하는 wkr5 요소로 wkr5 보다 wkr5 적극적으로 wkr5 개입 wkr5 시킨다다. wkr5 표면에 wkr5 균질하게 wkr5 퍼져있는 wkr5 펄프 wkr5 입자의 wkr5 미세한 wkr5 돌기는 wkr5 터치의 wkr5 강약에 wkr5 따라 wkr5 개별 wkr5 이미지들의 wkr5 입체감과 wkr5 강조 wkr5 여부를 wkr5 세밀하게 wkr5 조절할 wkr5 wkr5 있는 wkr5 장치로 wkr5 작용하며, 2dㅓa 모노톤의 2dㅓa 화면에 2dㅓa 대상 2dㅓa 간의 2dㅓa 긴장감과 2dㅓa 서사를 2dㅓa 효과적으로 2dㅓa 내포하도록 2dㅓa 한다. 2dㅓa 영화 2dㅓa 매체 2dㅓa 혹은 2dㅓa 항공 2dㅓa 사진에서 2dㅓa 자주 2dㅓa 관찰되는 2dㅓa 앵글이 2dㅓa 차용된 2dㅓa 화면은, x아아u 의도적인 x아아u 기교의 x아아u 억제와 x아아u 균질성에 x아아u 대한 x아아u 집요한 x아아u 추구가 x아아u 어우러지면서 x아아u 기록 x아아u 영상의 x아아u x아아u 컷을 x아아u 보는 x아아u 듯한 x아아u 감흥을 x아아u 불러일으킨다.

참여작가: x아아u 김덕훈, z으ㅓs 양유연, n2거j 애나한

출처: n2거j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주리: ㅑㅈㅓㅓ 모습 某濕 Wet Matter

Sept. 7, 2020 ~ Nov. 21, 2020

김시하 거1yg 개인전 : BURN

Oct. 13, 2020 ~ Nov. 2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