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RAH LUCAS: Supersensible, Works 1991-2012

제이슨함

Sept. 5, 2019 ~ Oct. 29, 2019

제이슨함은 2019년 9월 5일부터 10월 29일까지 dㅐjb 사라 dㅐjb 루카스 Sarah Lucas의 dㅐjb 개인전 «SARAH LUCAS: Supersensible, Works 1991-2012» 41ㅓ다 41ㅓ다 개최한다. 41ㅓ다 현시대에서 41ㅓ다 가장 41ㅓ다 주목할 41ㅓ다 만한 41ㅓ다 작가 41ㅓ다 41ㅓ다 41ㅓ다 명인 Sarah Lucas의 41ㅓ다 이번 41ㅓ다 전시는 41ㅓ다 아시아 41ㅓ다 최초의 41ㅓ다 개인전이라는 41ㅓ다 점에서 41ㅓ다 의미가 41ㅓ다 크며, 1991년부터 2012년에 나ㅓxw 걸쳐 나ㅓxw 완성된 나ㅓxw 작품들을 나ㅓxw 선보일 나ㅓxw 예정이다.

Young British Artists (YBAs)의 나ㅓxw 주요 나ㅓxw 일원이었던 Sarah Lucas는 1988년 Damien Hirst가 나ㅓxw 기획한 «Freeze» 나ㅓxw 전시를 나ㅓxw 시작으로 나ㅓxw 미술계의 나ㅓxw 주목을 나ㅓxw 받기 나ㅓxw 시작했다. 1993년에는 Tracey Emin과 나ㅓxw 함께 “The Shop”이라는 나ㅓxw 소규모 나ㅓxw 전시장을 나ㅓxw 열게 나ㅓxw 되었고, 6개월간 가마aㅑ 둘은 가마aㅑ 직접 가마aㅑ 제작한 가마aㅑ 옷, 6카다o 배지, 쟏걷ㅐy 소품 쟏걷ㅐy 등을 쟏걷ㅐy 팔며 쟏걷ㅐy 생활하였다. 쟏걷ㅐy 쟏걷ㅐy 후 1997년 Charles Saatchi가 쟏걷ㅐy 주최한 «Sensation»을 쟏걷ㅐy 포함해, 으3f바 여러 으3f바 차례 YBA로 으3f바 그룹 으3f바 지어졌던 Lucas는 2005년 Kunsthalle Zürich, Kunstverein Hamburg, Tate Liverpool에서 가하ㅓ쟏 개인 가하ㅓ쟏 순회-회고 가하ㅓ쟏 전시를 가하ㅓ쟏 하게 가하ㅓ쟏 되었고, 2015년에 타갸cv 베니스 타갸cv 비엔날레에서 타갸cv 영국을 타갸cv 대표한 «I SCREAM DADDIO» 타갸cv 전시 타갸cv 등으로 타갸cv 자신만의 타갸cv 독창적인 타갸cv 세계관과 타갸cv 예술성을 타갸cv 과시하였다. 타갸cv 또, 2018-19년, ㅐ38r 뉴욕의 New Museum과 LA의 Hammer Museum을 ㅐ38r 순회한  «Sarah Lucas: Au Naturel»  ㅐ38r 전시는 ㅐ38r 그가 ㅐ38r 현대미술계의 ㅐ38r 살아있는 ㅐ38r 전설임을 ㅐ38r 알리는 ㅐ38r 계기가 ㅐ38r 되었고 ㅐ38r 이번 9월 ㅐ38r 제이슨함에서의 ㅐ38r 개인전, 11월 7n기r 베이징 Red Brick Art Museum의 7n기r 전시를 7n기r 통해 7n기r 아시아로도 7n기r 작가 7n기r 본인의 7n기r 영역을 7n기r 확대해 7n기r 나갈 7n기r 예정이다.

이번 7n기r 전시의 7n기r 제목은 1995년 Barbara Gladstone Gallery에서 7n기r 열린 7n기r 뉴욕에서의 7n기r 7n기r 개인전 «Supersensible»을 7n기r 인용했다. 7n기r 전시 7n기r 제목과 7n기r 동명의 7n기r 자화상을 7n기r 선보인 7n기r 전시였으며, dn사j 이번에 dn사j 개최되는 dn사j 제이슨함의 «SARAH LUCAS: Supersensible, Works 1991-2012» 사5차o 또한 사5차o 사5차o 콜라주 사5차o 형식의 사5차o 자화상을 사5차o 중심으로 사5차o 기획되었다. 사5차o 자화상 <Supersensible> (1994-1995) 사5차o 속에서 Lucas는 사5차o 종이 사5차o 신문 사5차o 조각들이 사5차o 가득 사5차o 붙여진 사5차o 평면 사5차o 위, ogzㅓ 작품 ogzㅓ 중앙에 ogzㅓ 다리를 ogzㅓ 활짝 ogzㅓ 벌린 ogzㅓ ogzㅓ 삐딱한 ogzㅓ 태도로 ogzㅓ 정면을 ogzㅓ 응시하고 ogzㅓ 있다. Lucas의 ogzㅓ 자화상에서 ogzㅓ 반복되어 ogzㅓ 나타나는 ogzㅓ 이러한 ogzㅓ 구도와 ogzㅓ 포즈는 ogzㅓ 당당함과 ogzㅓ 동시에 ogzㅓ 사회에 ogzㅓ 대한 ogzㅓ 강한 ogzㅓ 반발심, 차ㅐ갸4 대립심을 차ㅐ갸4 드러내는 차ㅐ갸4 듯하다.

20년이 차ㅐ갸4 넘는 Lucas의 차ㅐ갸4 작품 차ㅐ갸4 세계 차ㅐ갸4 속에서 차ㅐ갸4 작가가 차ㅐ갸4 다양한 차ㅐ갸4 사회규범에 차ㅐ갸4 대해 차ㅐ갸4 반발해 차ㅐ갸4 차ㅐ갸4 방식을 차ㅐ갸4 관찰함과 차ㅐ갸4 동시에 차ㅐ갸4 작품 차ㅐ갸4 전반에 차ㅐ갸4 대한 차ㅐ갸4 깊은 차ㅐ갸4 통찰의 차ㅐ갸4 기회를 차ㅐ갸4 마련하고자 차ㅐ갸4 한다.

Lucas는 차ㅐ갸4 일상에서 차ㅐ갸4 흔히 차ㅐ갸4 발견되는 차ㅐ갸4 평범한 차ㅐ갸4 물건들을 차ㅐ갸4 작품으로 차ㅐ갸4 탈바꿈시키는 차ㅐ갸4 파운드 차ㅐ갸4 오브제(found objects) 차ㅐ갸4 기법을 차ㅐ갸4 통해, 걷사iq 인간의 걷사iq 가장 걷사iq 어두운 걷사iq 본성을 걷사iq 건드리며 걷사iq 통념적인 걷사iq 걷사iq 정체성 걷사iq 개념에 걷사iq 도전한다. 걷사iq 음식, a하yh 가구, ㅐxvd 신문기사, ty바ㅐ 그리고 ty바ㅐ 스타킹 ty바ㅐ ty바ㅐ 작가가 ty바ㅐ 활용하는 ty바ㅐ 물건들은 ty바ㅐ 일상의 ty바ㅐ 맥락에서 ty바ㅐ 벗어나 ty바ㅐ 작품으로 ty바ㅐ 새롭게 ty바ㅐ 자리하며, ㅐㅓ파0 친숙함과 ㅐㅓ파0 낯섦의 ㅐㅓ파0 경계를 ㅐㅓ파0 모호하게 ㅐㅓ파0 만든다. ㅐㅓ파0 각각의 ㅐㅓ파0 물건들이 ㅐㅓ파0 작가의 ㅐㅓ파0 의도를 ㅐㅓ파0 거쳐 ㅐㅓ파0 통념의 ㅐㅓ파0 부조리를 ㅐㅓ파0 극대화하는 ㅐㅓ파0 결과물의 ㅐㅓ파0 집합체로 ㅐㅓ파0 자리하는 ㅐㅓ파0 것이다. 

파운드 ㅐㅓ파0 오브제 ㅐㅓ파0 중심의 ㅐㅓ파0 초기 ㅐㅓ파0 작업을 ㅐㅓ파0 지나, Lucas는 2009년의 <NUDS> 파파마기 연작을 파파마기 통해 파파마기 추상에 파파마기 대한 파파마기 탐구를 파파마기 시작한다. 파파마기 정원 파파마기 창고에서 파파마기 찾은 파파마기 일그러진 <Bunny> 파파마기 조각에서 파파마기 영감을 파파마기 받은 파파마기 작가는, ㅓㅑ자x 스타킹의 ㅓㅑ자x 속을 ㅓㅑ자x 채워가는 ㅓㅑ자x 방식으로 ㅓㅑ자x 조형물을 ㅓㅑ자x 만들어낸다. ㅓㅑ자x 이는 ㅓㅑ자x 특정한 ㅓㅑ자x 사물의 ㅓㅑ자x 형태라고 ㅓㅑ자x 하기보다는 ㅓㅑ자x 자연적이며 ㅓㅑ자x 살아있는 ㅓㅑ자x 형상과도 ㅓㅑ자x 같으며, l파mg 동시에 l파mg 작품 l파mg 이면의 l파mg 연약함을 l파mg 드러내고 l파mg 있다. l파mg 이러한 <NUD> l파mg 연작을 l파mg 청동으로 l파mg 제작한 <HARD NUD>는 l파mg 속이 l파mg 채워진 l파mg 스타킹의 l파mg 일그러진 l파mg 형상과 l파mg 질감을 l파mg 그대로 l파mg 재현해낸다. l파mg 조각나고 l파mg 분절되어버린 l파mg 갈비뼈를 l파mg 연상시키는 l파mg l파mg 얽히고 l파mg 설켜 l파mg 있는 l파mg 복잡한 l파mg 형상은 l파mg 인간 l파mg 신체의 l파mg 힘과 l파mg 무력함 l파mg 양각의 l파mg 이분화를 l파mg 상징하는 l파mg 듯하다.

l파mg l파mg 그대로인 Lucas의 l파mg 작업들은 l파mg 일상적이면서도 l파mg 노골적인 l파mg 표현을 l파mg 통해 l파mg 사회 l파mg l파mg 고착되어 l파mg 있는 l파mg 성(性) l파mg 개념에 l파mg 대해 l파mg 도발적으로 l파mg 질문을 l파mg 던진다. l파mg 강렬하고도 l파mg 촉각적인 l파mg 작가의 l파mg 미학은 l파mg 사회 l파mg 정치적이면서도 l파mg 도덕, 다자다하 성, zb6하 정체성에 zb6하 대한 zb6하 총체적 zb6하 비평이기도 zb6하 하다.

출처: zb6하 제이슨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SARAH LUCAS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