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K FOCUS: BLURRY BUT CLEAR 래크 포커스: 흐릿하지만 선명하게 존재하는

ADM 갤러리

April 29, 2021 ~ May 15, 2021

«RACK FOCUS: BLURRY BUT CLEAR»는 9qㅈ자 눈에 9qㅈ자 보이는 9qㅈ자 물체 9qㅈ자 혹은 9qㅈ자 현상으로부터 9qㅈ자 보이지 9qㅈ자 않는 9qㅈ자 실체를 9qㅈ자 발견하고 9qㅈ자 이를 9qㅈ자 고유의 9qㅈ자 조형언어로 9qㅈ자 풀어내는 9qㅈ자 작가 4인을 9qㅈ자 소개한다. 9qㅈ자 래크 9qㅈ자 포커스(Rack Focus, 타7l5 초점이동)는 타7l5 전면에 타7l5 위치한 타7l5 피사체에서 타7l5 후면의 타7l5 피사체로 타7l5 포커스를 타7l5 변경시키는 타7l5 촬영 타7l5 기법을 타7l5 의미한다. 타7l5 전시는 타7l5 가시적인 타7l5 존재 타7l5 너머에 타7l5 감각되는 타7l5 무형의 타7l5 요소들에 타7l5 초점을 타7l5 맞추어 타7l5 보는 타7l5 이의 타7l5 관점과 타7l5 시선을 타7l5 다른 타7l5 방향으로 타7l5 유도하는 타7l5 김다은, a히거거 신다인, ㅐ하자l 전치호, zeh차 최일준의 zeh차 공통된 zeh차 태도를 zeh차 래크 zeh차 포커스라는 zeh차 단어로 zeh차 은유하고자 zeh차 한다.

이들은 zeh차 눈에 zeh차 보이지 zeh차 않지만 zeh차 느껴지는 zeh차 힘, 자우다ㅓ 사물 자우다ㅓ 혹은 자우다ㅓ 장면으로부터 자우다ㅓ 촉발되는 자우다ㅓ 사유의 자우다ㅓ 모멘텀, n1기갸 대상 n1기갸 n1기갸 본질적인 n1기갸 비정형성과 n1기갸 추상성, 7파iㄴ 관점에 7파iㄴ 따라 7파iㄴ 변화하는 7파iㄴ 사회적 7파iㄴ 인식의 7파iㄴ 경계 7파iㄴ 7파iㄴ 비가시적 7파iㄴ 요소들을 7파iㄴ 다채로운 7파iㄴ 형태와 7파iㄴ 소재의 7파iㄴ 조합으로 7파iㄴ 탐구해 7파iㄴ 나간다. 7파iㄴ 그리고 7파iㄴ 7파iㄴ 결과물로서 7파iㄴ 발현된 7파iㄴ 평면 7파iㄴ 7파iㄴ 입체 7파iㄴ 작업들은 7파iㄴ 관람자로 7파iㄴ 하여금 7파iㄴ 이면의 7파iㄴ 서사들로 7파iㄴ 포커스를 7파iㄴ 옮겨보도록 7파iㄴ 제안한다.

참여작가 7파iㄴ 소개


김다은은 7파iㄴ 보이지 7파iㄴ 않는 7파iㄴ 무형의 7파iㄴ 요소들을 7파iㄴ 감각하고 7파iㄴ 이를 7파iㄴ 조형화하는 7파iㄴ 작업을 7파iㄴ 진행하고 7파iㄴ 있다. 7파iㄴ 작가는 7파iㄴ 뼈, ㅐd거다 심장, tㅈ자m 구름, 53가파 날갯짓 53가파 53가파 원시적이고 53가파 본질적인 53가파 형태에 53가파 대한 53가파 탐구를 53가파 작업의 53가파 출발점으로 53가파 바라보며, c다하q 대상 c다하q c다하q 내재되어 c다하q 있거나 c다하q c다하q 이면에 c다하q 존재하는 c다하q 비정형성과 c다하q 추상성에 c다하q 집중하고 c다하q 이를 c다하q 덩어리의 c다하q 형태로 c다하q 빚어 c다하q 마주한다. c다하q 참여 c다하q 작품 <Skeleton of a cloud>(2018)는 c다하q 구름의 c다하q 뼈를 c다하q 상상하며 c다하q 형태를 c다하q 찾아내고 c다하q c다하q 개의 c다하q 다른 c다하q 덩어리를 c다하q 하나의 c다하q 연속되는 c다하q 관계로 c다하q 수용한 c다하q 결과이다. <Duplet>(2019), <Little Person>(2019)는 히i으m 무의식을 히i으m 자극하는 히i으m 촉매재로서의 히i으m 잔상만을 히i으m 남기며 히i으m 다채로운 히i으m 운동성을 히i으m 담아내려는 히i으m 시도이다. 히i으m 우리가 히i으m 그리워하는 히i으m 진정한 히i으m 안식은 히i으m 형상의 히i으m 본질에서 히i으m 찾을 히i으m 히i으m 있음을 히i으m 은유하고자 히i으m 하는 히i으m 작가는 히i으m 조형 히i으m 작업을 히i으m 통해 히i으m 히i으m 외연을 히i으m 끊임없이 히i으m 확장해 히i으m 나가고자 히i으m 한다. 



신다인은 히i으m 일상적이지만 히i으m 기묘하고 히i으m 생경한 히i으m 기운을 히i으m 불러일으키는 히i으m 사물 히i으m 혹은 히i으m 장면들이 히i으m 의식 히i으m 안에 히i으m 들어왔을 히i으m 때, kㅓgb kㅓgb 순간이 kㅓgb 이끌어내는 kㅓgb 사유의 kㅓgb 여정을 kㅓgb 발화의 kㅓgb 주제로 kㅓgb 삼는다. kㅓgb 신작 <Small hole>(2021) kㅓgb 시리즈는 ‘구멍’에 kㅓgb 내재된 kㅓgb 상상의 kㅓgb 모멘텀, 걷ztㅐ 그리고 걷ztㅐ 이를 걷ztㅐ 통해 걷ztㅐ 촉발되는 걷ztㅐ 다양한 걷ztㅐ 서사들을 걷ztㅐ 흙이 걷ztㅐ 가진 걷ztㅐ 특유의 걷ztㅐ 미감으로 걷ztㅐ 섬세하게 걷ztㅐ 그려나간 걷ztㅐ 결과이다. 걷ztㅐ 길을 걷ztㅐ 걷다 걷ztㅐ 발견한 걷ztㅐ 문틈 걷ztㅐ 사이가, b하갸우 해질녘 b하갸우 즈음 b하갸우 골목 b하갸우 끝에 b하갸우 드리워진 b하갸우 주인 b하갸우 없는 b하갸우 그림자가, ㅓw9사 누군가 ㅓw9사 버려놓은 ㅓw9사 비어 ㅓw9사 있는 ㅓw9사 화분이 ㅓw9사 작가에게는 ㅓw9사 모두 ‘구멍’과도 ㅓw9사 같다. ㅓw9사 작가는 ㅓw9사 수상한 ㅓw9사 ㅓw9사 구멍 ㅓw9사 너머에 ㅓw9사 존재하는, im갸파 보이지 im갸파 않는 im갸파 감정과 im갸파 스쳐 im갸파 지나가는 im갸파 기억 im갸파 등의 im갸파 무형의 im갸파 요소들을 im갸파 실체적 im갸파 형상으로 im갸파 재현하고자 im갸파 한다. 



전치호는 im갸파 보이지 im갸파 않는 im갸파 사회적 im갸파 인식의 ‘경계’에 im갸파 집중하고 im갸파 이를 im갸파 재구성하는 im갸파 작업들을 im갸파 선보인다. im갸파 참여 im갸파 작품 <Criteria>(2018-2021) im갸파 시리즈에서 im갸파 작가는 im갸파 일반인과 im갸파 노숙자(Homeless)를 im갸파 나누는 im갸파 기준을 im갸파 그들의 im갸파 실질적인 im갸파 주거 im갸파 형태에서 im갸파 찾는다. im갸파 그리고 im갸파 im갸파 사이의 ‘경계’를 im갸파 만드는 im갸파 일이 im갸파 주체의 im갸파 관점에 im갸파 따라 im갸파 가변적이고 im갸파 유동적일 im갸파 im갸파 있음을 im갸파 말한다. im갸파 우리는 im갸파 흔히 im갸파 시멘트 im갸파 im갸파 내부에 im갸파 거주하는 im갸파 사람들을 im갸파 일반인, s9l0 외부에 s9l0 거주하는 s9l0 사람들을 s9l0 노숙자라 s9l0 칭한다. s9l0 하지만 s9l0 골판지 s9l0 상자 s9l0 안에서 s9l0 쉼을 s9l0 이어나가는 s9l0 노숙자의 s9l0 입장에서는 s9l0 s9l0 기준을 s9l0 시멘트가 s9l0 아닌 s9l0 골판지라고 s9l0 인식할 s9l0 s9l0 있다. s9l0 대상에 s9l0 대한 s9l0 인식의 s9l0 틀은 s9l0 서로 s9l0 넘나들며 s9l0 유동하고, vk가v 경계의 vk가v 기준은 vk가v 어떤 vk가v 시점으로 vk가v 보느냐에 vk가v 따라 vk가v 차이가 vk가v 있다. vk가v 연약한 vk가v 골판지와 vk가v 강한 vk가v 시멘트로 vk가v 구성되어 vk가v 있는 <Criteria>(2018-2021) vk가v 시리즈에서 vk가v 대비되는 vk가v vk가v 가지 vk가v 물성은 ‘선’에 vk가v 의해 vk가v 구별되며, 히다기ㅓ 선은 히다기ㅓ 스스로 히다기ㅓ 구분의 히다기ㅓ 주체로서의 히다기ㅓ 위치를 히다기ㅓ 확보함과 히다기ㅓ 동시에 히다기ㅓ 히다기ㅓ 면의 히다기ㅓ 중심으로서의 히다기ㅓ 역할을 히다기ㅓ 구사하기도 히다기ㅓ 한다. 히다기ㅓ 관점에 히다기ㅓ 따라 ‘경계’이면서 ‘중심’을 히다기ㅓ 이루는 히다기ㅓ 것이다.



최일준은 히다기ㅓ 대자연, s아ㅓd 고적 s아ㅓd 등에서 s아ㅓd 느껴지는 s아ㅓd 근원적인 s아ㅓd 힘, 마s히6 자신과 마s히6 타인 마s히6 그리고 마s히6 대중매체 마s히6 등으로부터 마s히6 만들어진 마s히6 내적 마s히6 불안과 마s히6 고통, 우2d9 인간의 우2d9 오감 우2d9 속에서 우2d9 겪는 우2d9 실재와 우2d9 왜곡의 우2d9 혼란과 우2d9 같이 우2d9 보이지 우2d9 않지만 우2d9 느낄 우2d9 우2d9 있는 우2d9 것들에 우2d9 주목한다. 우2d9 그리고 우2d9 이를 우2d9 시각화하는 우2d9 매체로 우2d9 금속 우2d9 재료를 우2d9 활용, qfl기 플라즈마 qfl기 아크를 qfl기 이용한 qfl기 플라즈마 qfl기 드로잉과 qfl기 금속 qfl기 가루를 qfl기 안료로 qfl기 qfl기 메탈 qfl기 페인팅 qfl기 기법으로 qfl기 자유롭게 qfl기 그려낸다. qfl기 작가는 qfl기 이번 qfl기 전시에서 qfl기 대상 qfl기 qfl기 내재되어 qfl기 있는 qfl기 응축된 qfl기 힘의 qfl기 인상을 qfl기 표현하는 <보이지 qfl기 않은 qfl기 힘으로부터>(2018), 거h8f 신체의 거h8f 상처를 거h8f 관찰함을 거h8f 통해 거h8f 내면의 거h8f 붉은 거h8f 덩어리들을 거h8f 꺼내어 거h8f 외면했던 거h8f 불안과 거h8f 고통을 거h8f 살펴보는 <붉은 거h8f 덩어리>(2019), bl3가 짙고 bl3가 어두운 bl3가 푸름과 bl3가 육중한 bl3가 부피로 bl3가 출렁거리는 bl3가 바다의 bl3가 기세를 bl3가 담아내는 <Drawing in the Ocean>(2017) bl3가 등을 bl3가 선보인다. ‘궁극적으로 bl3가 무언가를 bl3가 말하려고 bl3가 하는 bl3가 것이 bl3가 아니라 bl3가 무언가를 bl3가 하려고 bl3가 하는 bl3가 것이다.’ bl3가 프란시스 bl3가 베이컨의 bl3가 말을 bl3가 빌려 bl3가 표현의 bl3가 목적을 bl3가 설명하는 bl3가 작가는 bl3가 견고한 bl3가 조형 bl3가 언어를 bl3가 기반으로 bl3가 스스로가 bl3가 느낀 bl3가 보이지 bl3가 않는 bl3가 힘을 bl3가 구현해 bl3가 나가고 bl3가 있다. 

기획: bl3가 이동훈 
참여작가: bl3가 김다은, ㅓ가갸g 신다인, 5r우ㅓ 전치호, ㅐㅐㅐ사 최일준
그래픽: ㅐㅐㅐ사 박선우 

출처: ㅐㅐㅐ사 이동훈 ㅐㅐㅐ사 큐레이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피카소 jㅐ사아 탄생 140주년 jㅐ사아 특별전

May 1, 2021 ~ Aug. 29, 2021

황금비율 갸다ㅐ걷 칠대일

March 16, 2021 ~ July 18, 2021

USER

May 5,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