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RCHIVE FACTION (PAF): FINAL CUT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March 18, 2021 ~ May 16, 2021

새로운 다2ㅓ2 형식의 다2ㅓ2 공존을 다2ㅓ2 시도하는 다2ㅓ2 다2ㅓ2 전시는 다2ㅓ2 완성을 다2ㅓ2 앞둔 다2ㅓ2 마지막 다2ㅓ2 선택이자 다2ㅓ2 새로운 다2ㅓ2 단계로의 다2ㅓ2 시작점이기도 다2ㅓ2 한, 파ww하 파ww하 끝이면서 파ww하 시작인, ㅐ하ee 그래서 ㅐ하ee 끝의 ㅐ하ee 불안함과 ㅐ하ee 시작의 ㅐ하ee 설렘이 ㅐ하ee 공존하는 ㅐ하ee 상태에 ㅐ하ee 있음을 ㅐ하ee 고백한다. ㅐ하ee 완성에 ㅐ하ee 도달하기 ㅐ하ee 위한 ㅐ하ee 마지막 ㅐ하ee 순간을 ㅐ하ee 암시하는 ‘파이널 ㅐ하ee 컷’을 ㅐ하ee 전시 ㅐ하ee 타이틀로 ㅐ하ee 명명한 ㅐ하ee 이유도 ㅐ하ee 바로 ㅐ하ee 이런 ㅐ하ee 뫼비우스의 ㅐ하ee 띠와도 ㅐ하ee 같은 ㅐ하ee 끝과 ㅐ하ee 시작의 ㅐ하ee 영원한 ㅐ하ee 맞물림 ㅐ하ee 상태와 ㅐ하ee 공존을 ㅐ하ee 함축적으로 ㅐ하ee 표현하기에 ㅐ하ee 충분하기 ㅐ하ee 때문이다.

전시 《FINAL CUT ㅐ하ee 파이널 ㅐ하ee 컷》은 ㅐ하ee 패션 ㅐ하ee 브랜드 "POST ARCHIVE FACTION (PAF) ㅐ하ee 포스트 ㅐ하ee 아카이브 ㅐ하ee 팩션 (파프)”(이하, ‘파프’)가 거쟏t거 예술과 거쟏t거 패션의 거쟏t거 경계선에서 거쟏t거 실현했던 거쟏t거 여러 거쟏t거 시도들 거쟏t거 거쟏t거 그들의 거쟏t거 실험적이고 거쟏t거 예술적인 거쟏t거 특정 거쟏t거 태도를 거쟏t거 패션이 거쟏t거 아닌 거쟏t거 미술의 거쟏t거 공간 거쟏t거 속에서 거쟏t거 구현해보려는 거쟏t거 시도이다. 2018년 거쟏t거 론칭한 거쟏t거 남성복 거쟏t거 브랜드 ‘파프’는 거쟏t거 패턴의 거쟏t거 과감한 거쟏t거 해체와 거쟏t거 전위적인 거쟏t거 실험을 거쟏t거 근간으로 거쟏t거 하는 거쟏t거 브랜드다. 거쟏t거 거쟏t거 이상 거쟏t거 예술, k카마3 패션, ㅈ나다사 가구, 마k자아 디자인 마k자아 마k자아 경계 마k자아 나누기가 마k자아 의미 마k자아 없어지는 마k자아 동시대에 마k자아 예술적 마k자아 실험을 마k자아 자신들의 마k자아 브랜드 마k자아 구현을 마k자아 위한 마k자아 철학적 마k자아 토대로 마k자아 삼고 마k자아 있는 ‘파프’의 마k자아 여러 마k자아 시도는 마k자아 경계를 마k자아 둘러싼 마k자아 다양한 마k자아 의문들을 마k자아 가시화하고 마k자아 의미를 마k자아 부여했다는 마k자아 점에서 마k자아 마k자아 의미가 마k자아 있다. 

전시는 마k자아 크게 마k자아 마k자아 개의 마k자아 흐름으로 마k자아 진행된다. 마k자아 지하 마k자아 공간에서는 ‘파프’의 마k자아 예술적 마k자아 토대들 마k자아 중에서도 '패턴'을 마k자아 개념화하는 마k자아 마k자아 집중한다. 마k자아 패턴은 마k자아 옷의 마k자아 기초가 마k자아 되는 마k자아 가장 마k자아 기본 마k자아 형태, 사ㅓn다 사ㅓn다 완성본이 사ㅓn다 실제 사ㅓn다 구현될 사ㅓn다 사ㅓn다 있도록 사ㅓn다 하는 사ㅓn다 시작이면서 사ㅓn다 디자인이 사ㅓn다 최종 사ㅓn다 확정되는 사ㅓn다 단계다. 사ㅓn다 이는 사ㅓn다 시작과 사ㅓn다 끝이 사ㅓn다 공존하는 사ㅓn다 경계인데, ‘파프'의 3아6ㄴ 아트 3아6ㄴ 디렉터 3아6ㄴ 에리카 3아6ㄴ 콕스는 3아6ㄴ 지하 3아6ㄴ 공간에 3아6ㄴ 옷에서 3아6ㄴ 파생된 3아6ㄴ 평면 3아6ㄴ 패턴들을 3아6ㄴ 확장해 3아6ㄴ 만든 3아6ㄴ 입체적 3아6ㄴ 오브제, a라ㅈ히 a라ㅈ히 기존의 a라ㅈ히 인식에서 a라ㅈ히 벗어나버린 a라ㅈ히 패턴들을 a라ㅈ히 제시함으로써 a라ㅈ히 중간 a라ㅈ히 상태에서의 a라ㅈ히 불확정적인 a라ㅈ히 긴장감을 a라ㅈ히 표출한다. “패턴으로 a라ㅈ히 인식되기 a라ㅈ히 직전이 a라ㅈ히 가장 a라ㅈ히 아름답다”는 ‘파프’의 a라ㅈ히 철학을 a라ㅈ히 반영하듯 a라ㅈ히 패턴의 a라ㅈ히 해체와 a라ㅈ히 a라ㅈ히 패턴의 a라ㅈ히 동시적 a라ㅈ히 등장을 a라ㅈ히 평면과 a라ㅈ히 입체를 a라ㅈ히 오가며 a라ㅈ히 흥미롭게 a라ㅈ히 풀어낸다. a라ㅈ히 공간적 a라ㅈ히 측면에서는 a라ㅈ히 빛이 a라ㅈ히 위에서 a라ㅈ히 아래로 a라ㅈ히 내려오며 a라ㅈ히 a라ㅈ히 작품을 a라ㅈ히 집중적으로 a라ㅈ히 조명하는 a라ㅈ히 일반적인 a라ㅈ히 전시 a라ㅈ히 관람 a라ㅈ히 방식을 a라ㅈ히 비틀어 a라ㅈ히 빛이 a라ㅈ히 바닥에서 a라ㅈ히 위로 a라ㅈ히 솟구치는 a라ㅈ히 공간과 a라ㅈ히 a라ㅈ히 속에서 a라ㅈ히 수평적으로 a라ㅈ히 펼쳐진 a라ㅈ히 조각들의 a라ㅈ히 풍경을 a라ㅈ히 연출했다. a라ㅈ히 관람객들은 a라ㅈ히 빛이 a라ㅈ히 역방향으로 a라ㅈ히 흐르는 a라ㅈ히 공간을 a라ㅈ히 부유하듯 a라ㅈ히 직접 a라ㅈ히 걸어 a라ㅈ히 다니며, 라t나ㅓ 빛이 라t나ㅓ 만들어내는 라t나ㅓ 지배적 라t나ㅓ 지각 라t나ㅓ 패턴을 라t나ㅓ 깨버리자 라t나ㅓ 비로소 라t나ㅓ 가능해진 라t나ㅓ 변칙적 라t나ㅓ 즐거움을 라t나ㅓ 발견하게 라t나ㅓ 된다.

2층에서의 '패턴'은 라t나ㅓ 지하층과는 라t나ㅓ 다른 라t나ㅓ 방식으로 라t나ㅓ 진행된다. 라t나ㅓ 지하 라t나ㅓ 층에서의 ‘패턴’이 라t나ㅓ 시각적 라t나ㅓ 대상으로서의 라t나ㅓ 접근이었다면, 2층에서는 나다ㅓ2 행위와 나다ㅓ2 실천으로서의 '패턴'으로 나다ㅓ2 전환된다. 나다ㅓ2 행위의 나다ㅓ2 측면에서 ‘패턴’은 나다ㅓ2 특정한 나다ㅓ2 행동 나다ㅓ2 양식을 나다ㅓ2 일컫는 나다ㅓ2 데, oh쟏s 패션 oh쟏s 매장과 oh쟏s 전시 oh쟏s 공간의 oh쟏s 묘한 oh쟏s 결합이 oh쟏s 자연스럽게 oh쟏s 관람객의 oh쟏s 행동 ‘패턴’에 oh쟏s 대한 oh쟏s 재고를 oh쟏s 유발한다. oh쟏s 전시장에는 oh쟏s 옷과 oh쟏s 작품이 oh쟏s 함께 oh쟏s 진열된 oh쟏s 구조물이 oh쟏s 존재하고, 라0으k 제대로 라0으k 라0으k 감상을 라0으k 위해선 라0으k 스스로 라0으k 여닫는 라0으k 퍼포먼스적 라0으k 행위가 라0으k 유도되면서 라0으k 기존의 라0으k 수동적 라0으k 감상에서 라0으k 적극적 라0으k 참여로의 라0으k 전환도 라0으k 자연스럽게 라0으k 요구된다. 

지하에서 2층으로 라0으k 연결되며 라0으k 펼쳐지는 ‘파프’의 라0으k 예술적 라0으k 실험 라0으k 공간은 라0으k 라0으k 공간의 라0으k 라0으k 거주자들인 라0으k 미술작가들 - 라0으k 김병호, 걷urㅓ 권오상, 우거차8 김인배, t차l다 이지현, y자ㅐl 노상호, tz나f 돈선필, 파우마p 심래정, a2아0 장종완의 a2아0 개입으로 a2아0 더욱 a2아0 복잡해진다. a2아0 이들 a2아0 작가들은 a2아0 생소한 a2아0 전시 a2아0 방식 a2아0 속에서 a2아0 스스로의 a2아0 패를 a2아0 공개하듯 a2아0 자신들의 a2아0 패턴을 a2아0 공개하고, 거bㅐ4 이는 거bㅐ4 파프의 거bㅐ4 구조물 거bㅐ4 속에서 거bㅐ4 조금씩 거bㅐ4 어긋난 거bㅐ4 형태로 거bㅐ4 구현된다. 거bㅐ4 거bㅐ4 모든 거bㅐ4 과정은 거bㅐ4 작가에게도, 나7e차 관람객들에게도 나7e차 예측하지 나7e차 못했던 나7e차 즐거운 나7e차 자극을 나7e차 제공한다. 나7e차 전시 《FINAL CUT 나7e차 파이널 나7e차 컷》은 나7e차 끊임없이 나7e차 무언가 나7e차 끝나고 나7e차 새롭게 나7e차 시작하는 나7e차 공존의 나7e차 순간에 나7e차 발생 나7e차 가능한 나7e차 변칙과 나7e차 그로 나7e차 인한 나7e차 즐거움을 나7e차 극대화해 나7e차 제시하고자 나7e차 했으며, 9자fㅓ 지속적으로 9자fㅓ 각자의 9자fㅓ 패턴을 9자fㅓ 깨고 9자fㅓ 새로운 9자fㅓ 패턴의 9자fㅓ 인식을 9자fㅓ 이루는 9자fㅓ 과정에서 9자fㅓ 발산되는 9자fㅓ 시지각적 9자fㅓ 즐거움을 9자fㅓ 충분히 9자fㅓ 만끽해보기에 9자fㅓ 충분한 9자fㅓ 전시다.

출처: 9자fㅓ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그림 으s히ㅓ 개인전 : Mono

March 2, 2021 ~ April 21, 2021

APMA, CHAPTER THREE

Feb. 23, 2021 ~ Aug. 22, 2021

예술가로 n8아2 사는 n8아2

March 17, 2021 ~ April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