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ARCHIVE FACTION (PAF): FINAL CUT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March 18, 2021 ~ May 16, 2021

새로운 zn9ㅓ 형식의 zn9ㅓ 공존을 zn9ㅓ 시도하는 zn9ㅓ zn9ㅓ 전시는 zn9ㅓ 완성을 zn9ㅓ 앞둔 zn9ㅓ 마지막 zn9ㅓ 선택이자 zn9ㅓ 새로운 zn9ㅓ 단계로의 zn9ㅓ 시작점이기도 zn9ㅓ 한, c기uo c기uo 끝이면서 c기uo 시작인, e기으걷 그래서 e기으걷 끝의 e기으걷 불안함과 e기으걷 시작의 e기으걷 설렘이 e기으걷 공존하는 e기으걷 상태에 e기으걷 있음을 e기으걷 고백한다. e기으걷 완성에 e기으걷 도달하기 e기으걷 위한 e기으걷 마지막 e기으걷 순간을 e기으걷 암시하는 ‘파이널 e기으걷 컷’을 e기으걷 전시 e기으걷 타이틀로 e기으걷 명명한 e기으걷 이유도 e기으걷 바로 e기으걷 이런 e기으걷 뫼비우스의 e기으걷 띠와도 e기으걷 같은 e기으걷 끝과 e기으걷 시작의 e기으걷 영원한 e기으걷 맞물림 e기으걷 상태와 e기으걷 공존을 e기으걷 함축적으로 e기으걷 표현하기에 e기으걷 충분하기 e기으걷 때문이다.

전시 《FINAL CUT e기으걷 파이널 e기으걷 컷》은 e기으걷 패션 e기으걷 브랜드 "POST ARCHIVE FACTION (PAF) e기으걷 포스트 e기으걷 아카이브 e기으걷 팩션 (파프)”(이하, ‘파프’)가 갸ㅓoo 예술과 갸ㅓoo 패션의 갸ㅓoo 경계선에서 갸ㅓoo 실현했던 갸ㅓoo 여러 갸ㅓoo 시도들 갸ㅓoo 갸ㅓoo 그들의 갸ㅓoo 실험적이고 갸ㅓoo 예술적인 갸ㅓoo 특정 갸ㅓoo 태도를 갸ㅓoo 패션이 갸ㅓoo 아닌 갸ㅓoo 미술의 갸ㅓoo 공간 갸ㅓoo 속에서 갸ㅓoo 구현해보려는 갸ㅓoo 시도이다. 2018년 갸ㅓoo 론칭한 갸ㅓoo 남성복 갸ㅓoo 브랜드 ‘파프’는 갸ㅓoo 패턴의 갸ㅓoo 과감한 갸ㅓoo 해체와 갸ㅓoo 전위적인 갸ㅓoo 실험을 갸ㅓoo 근간으로 갸ㅓoo 하는 갸ㅓoo 브랜드다. 갸ㅓoo 갸ㅓoo 이상 갸ㅓoo 예술, 라하0a 패션, 갸히마e 가구, ldw차 디자인 ldw차 ldw차 경계 ldw차 나누기가 ldw차 의미 ldw차 없어지는 ldw차 동시대에 ldw차 예술적 ldw차 실험을 ldw차 자신들의 ldw차 브랜드 ldw차 구현을 ldw차 위한 ldw차 철학적 ldw차 토대로 ldw차 삼고 ldw차 있는 ‘파프’의 ldw차 여러 ldw차 시도는 ldw차 경계를 ldw차 둘러싼 ldw차 다양한 ldw차 의문들을 ldw차 가시화하고 ldw차 의미를 ldw차 부여했다는 ldw차 점에서 ldw차 ldw차 의미가 ldw차 있다. 

전시는 ldw차 크게 ldw차 ldw차 개의 ldw차 흐름으로 ldw차 진행된다. ldw차 지하 ldw차 공간에서는 ‘파프’의 ldw차 예술적 ldw차 토대들 ldw차 중에서도 '패턴'을 ldw차 개념화하는 ldw차 ldw차 집중한다. ldw차 패턴은 ldw차 옷의 ldw차 기초가 ldw차 되는 ldw차 가장 ldw차 기본 ldw차 형태, ㅑeje ㅑeje 완성본이 ㅑeje 실제 ㅑeje 구현될 ㅑeje ㅑeje 있도록 ㅑeje 하는 ㅑeje 시작이면서 ㅑeje 디자인이 ㅑeje 최종 ㅑeje 확정되는 ㅑeje 단계다. ㅑeje 이는 ㅑeje 시작과 ㅑeje 끝이 ㅑeje 공존하는 ㅑeje 경계인데, ‘파프'의 q차wq 아트 q차wq 디렉터 q차wq 에리카 q차wq 콕스는 q차wq 지하 q차wq 공간에 q차wq 옷에서 q차wq 파생된 q차wq 평면 q차wq 패턴들을 q차wq 확장해 q차wq 만든 q차wq 입체적 q차wq 오브제, ㅓu3바 ㅓu3바 기존의 ㅓu3바 인식에서 ㅓu3바 벗어나버린 ㅓu3바 패턴들을 ㅓu3바 제시함으로써 ㅓu3바 중간 ㅓu3바 상태에서의 ㅓu3바 불확정적인 ㅓu3바 긴장감을 ㅓu3바 표출한다. “패턴으로 ㅓu3바 인식되기 ㅓu3바 직전이 ㅓu3바 가장 ㅓu3바 아름답다”는 ‘파프’의 ㅓu3바 철학을 ㅓu3바 반영하듯 ㅓu3바 패턴의 ㅓu3바 해체와 ㅓu3바 ㅓu3바 패턴의 ㅓu3바 동시적 ㅓu3바 등장을 ㅓu3바 평면과 ㅓu3바 입체를 ㅓu3바 오가며 ㅓu3바 흥미롭게 ㅓu3바 풀어낸다. ㅓu3바 공간적 ㅓu3바 측면에서는 ㅓu3바 빛이 ㅓu3바 위에서 ㅓu3바 아래로 ㅓu3바 내려오며 ㅓu3바 ㅓu3바 작품을 ㅓu3바 집중적으로 ㅓu3바 조명하는 ㅓu3바 일반적인 ㅓu3바 전시 ㅓu3바 관람 ㅓu3바 방식을 ㅓu3바 비틀어 ㅓu3바 빛이 ㅓu3바 바닥에서 ㅓu3바 위로 ㅓu3바 솟구치는 ㅓu3바 공간과 ㅓu3바 ㅓu3바 속에서 ㅓu3바 수평적으로 ㅓu3바 펼쳐진 ㅓu3바 조각들의 ㅓu3바 풍경을 ㅓu3바 연출했다. ㅓu3바 관람객들은 ㅓu3바 빛이 ㅓu3바 역방향으로 ㅓu3바 흐르는 ㅓu3바 공간을 ㅓu3바 부유하듯 ㅓu3바 직접 ㅓu3바 걸어 ㅓu3바 다니며, epq7 빛이 epq7 만들어내는 epq7 지배적 epq7 지각 epq7 패턴을 epq7 깨버리자 epq7 비로소 epq7 가능해진 epq7 변칙적 epq7 즐거움을 epq7 발견하게 epq7 된다.

2층에서의 '패턴'은 epq7 지하층과는 epq7 다른 epq7 방식으로 epq7 진행된다. epq7 지하 epq7 층에서의 ‘패턴’이 epq7 시각적 epq7 대상으로서의 epq7 접근이었다면, 2층에서는 자tvㄴ 행위와 자tvㄴ 실천으로서의 '패턴'으로 자tvㄴ 전환된다. 자tvㄴ 행위의 자tvㄴ 측면에서 ‘패턴’은 자tvㄴ 특정한 자tvㄴ 행동 자tvㄴ 양식을 자tvㄴ 일컫는 자tvㄴ 데, ㅐzㅑs 패션 ㅐzㅑs 매장과 ㅐzㅑs 전시 ㅐzㅑs 공간의 ㅐzㅑs 묘한 ㅐzㅑs 결합이 ㅐzㅑs 자연스럽게 ㅐzㅑs 관람객의 ㅐzㅑs 행동 ‘패턴’에 ㅐzㅑs 대한 ㅐzㅑs 재고를 ㅐzㅑs 유발한다. ㅐzㅑs 전시장에는 ㅐzㅑs 옷과 ㅐzㅑs 작품이 ㅐzㅑs 함께 ㅐzㅑs 진열된 ㅐzㅑs 구조물이 ㅐzㅑs 존재하고, 1yqㄴ 제대로 1yqㄴ 1yqㄴ 감상을 1yqㄴ 위해선 1yqㄴ 스스로 1yqㄴ 여닫는 1yqㄴ 퍼포먼스적 1yqㄴ 행위가 1yqㄴ 유도되면서 1yqㄴ 기존의 1yqㄴ 수동적 1yqㄴ 감상에서 1yqㄴ 적극적 1yqㄴ 참여로의 1yqㄴ 전환도 1yqㄴ 자연스럽게 1yqㄴ 요구된다. 

지하에서 2층으로 1yqㄴ 연결되며 1yqㄴ 펼쳐지는 ‘파프’의 1yqㄴ 예술적 1yqㄴ 실험 1yqㄴ 공간은 1yqㄴ 1yqㄴ 공간의 1yqㄴ 1yqㄴ 거주자들인 1yqㄴ 미술작가들 - 1yqㄴ 김병호, az쟏ㅓ 권오상, d다사c 김인배, eㅓ쟏k 이지현, 거하ㅑㅓ 노상호, h사2다 돈선필, 걷k4ㅐ 심래정, pㅐr다 장종완의 pㅐr다 개입으로 pㅐr다 더욱 pㅐr다 복잡해진다. pㅐr다 이들 pㅐr다 작가들은 pㅐr다 생소한 pㅐr다 전시 pㅐr다 방식 pㅐr다 속에서 pㅐr다 스스로의 pㅐr다 패를 pㅐr다 공개하듯 pㅐr다 자신들의 pㅐr다 패턴을 pㅐr다 공개하고, ㅈgy으 이는 ㅈgy으 파프의 ㅈgy으 구조물 ㅈgy으 속에서 ㅈgy으 조금씩 ㅈgy으 어긋난 ㅈgy으 형태로 ㅈgy으 구현된다. ㅈgy으 ㅈgy으 모든 ㅈgy으 과정은 ㅈgy으 작가에게도, rv우ㅐ 관람객들에게도 rv우ㅐ 예측하지 rv우ㅐ 못했던 rv우ㅐ 즐거운 rv우ㅐ 자극을 rv우ㅐ 제공한다. rv우ㅐ 전시 《FINAL CUT rv우ㅐ 파이널 rv우ㅐ 컷》은 rv우ㅐ 끊임없이 rv우ㅐ 무언가 rv우ㅐ 끝나고 rv우ㅐ 새롭게 rv우ㅐ 시작하는 rv우ㅐ 공존의 rv우ㅐ 순간에 rv우ㅐ 발생 rv우ㅐ 가능한 rv우ㅐ 변칙과 rv우ㅐ 그로 rv우ㅐ 인한 rv우ㅐ 즐거움을 rv우ㅐ 극대화해 rv우ㅐ 제시하고자 rv우ㅐ 했으며, ibㅑr 지속적으로 ibㅑr 각자의 ibㅑr 패턴을 ibㅑr 깨고 ibㅑr 새로운 ibㅑr 패턴의 ibㅑr 인식을 ibㅑr 이루는 ibㅑr 과정에서 ibㅑr 발산되는 ibㅑr 시지각적 ibㅑr 즐거움을 ibㅑr 충분히 ibㅑr 만끽해보기에 ibㅑr 충분한 ibㅑr 전시다.

출처: ibㅑr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남해각 다라거아 일상의 다라거아 역사

May 15, 2021 ~ Dec. 31, 2021

제3의 파sv다 과제전 2021

Sept. 1, 2021 ~ Sept.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