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erre Knop : Tetrachromatic Visions

초이앤라거 서울

Dec. 10, 2020 ~ Feb. 10, 2021

*사색형 ㅓㅑ차ㅈ 색각(四色型色覺, Tetrachromacy)은 ㅓdfg 색을 ㅓdfg ㅓdfg 종류의 ㅓdfg 원추세포로 ㅓdfg 지각하는 ㅓdfg 것이다. ㅓdfg 삼색형 ㅓdfg 색각을 ㅓdfg 지닌 ㅓdfg 평범한 ㅓdfg 사람들보다 ㅓdfg 적색과 ㅓdfg 녹색 ㅓdfg 사이의 ㅓdfg 색을 ㅓdfg ㅓdfg ㅓdfg 구분한다. (위키백과)

피에르 ㅓdfg 크놉 (Pierre Knop. 1982년생)의 ㅓdfg 회화 ㅓdfg 작품은 ㅓdfg 감상자가 ㅓdfg 신비롭고 ㅓdfg 아름다운 ㅓdfg 다른 ㅓdfg 세계를 ㅓdfg 내다볼 ㅓdfg ㅓdfg 있는 ㅓdfg 창을 ㅓdfg 열어준다. ㅓdfg ㅓdfg 창을 ㅓdfg 통해 ㅓdfg 우리는 ㅓdfg 즉시 ㅓdfg 신화적인 ㅓdfg 풍경이 ㅓdfg 있는 ㅓdfg 고요한 ㅓdfg 공간속으로 ㅓdfg 빠져들어간다. ㅓdfg 이는 ㅓdfg 실제의 ㅓdfg 풍경과 ㅓdfg 공간인가 ㅓdfg 아니면, ㅐ으m히 이내 ㅐ으m히 사라지는 ㅐ으m히 달콤씁슬한 ㅐ으m히 환상인가?

이번 ㅐ으m히 초이앤라거 ㅐ으m히 서울 ㅐ으m히 개인전를 ㅐ으m히 위해 ㅐ으m히 피에르 ㅐ으m히 크놉 ㅐ으m히 작가는 ㅐ으m히 기존에 ㅐ으m히 다루던 ㅐ으m히 소재들에 ㅐ으m히 최근 ㅐ으m히 그가 ㅐ으m히 심취해 ㅐ으m히 있는 ㅐ으m히 풍경화를 ㅐ으m히 접목시켜 ㅐ으m히 일련의 ㅐ으m히 시리즈를 ㅐ으m히 완성하였다. ㅐ으m히 즉, 사ㅓ마9 작가는 사ㅓ마9 풍경화라는 사ㅓ마9 사ㅓ마9 전통적인 사ㅓ마9 장르를 사ㅓ마9 그의 사ㅓ마9 회화세계로 사ㅓ마9 끌어들여 사ㅓ마9 동시대적인 사ㅓ마9 시선으로 사ㅓ마9 재해석한다.

캔버스에 사ㅓ마9 그려진 사ㅓ마9 결과물은 사ㅓ마9 향수를 사ㅓ마9 불러 사ㅓ마9 일으키게 사ㅓ마9 하는, 걷히j쟏 과거속에 걷히j쟏 존재했을 걷히j쟏 걷히j쟏 모르는 걷히j쟏 어떤 걷히j쟏 장면들의 걷히j쟏 콜라쥬이다. 걷히j쟏 외딴 걷히j쟏 걷히j쟏 속의 걷히j쟏 걷히j쟏 걷히j쟏 채, 2다hb 파도가 2다hb 솟구치는 2다hb 해변, z가걷j 황망한 z가걷j 전망이 z가걷j 있는 z가걷j 외로운 z가걷j 인테리어등이 z가걷j 신비로운 z가걷j 색감으로 z가걷j 쌓여 z가걷j 감상자로 z가걷j 하여금 z가걷j z가걷j 곳에 z가걷j 대한 z가걷j 그리움과 z가걷j 과거에 z가걷j 대한 z가걷j 향수를 z가걷j 느끼게 z가걷j 한다.

캔버스 z가걷j 화면 z가걷j z가걷j 구성은 z가걷j 순전히 z가걷j 작가의 z가걷j 개인적인 z가걷j 기억들과 z가걷j 무의식의 z가걷j 세계에 z가걷j 의존해 z가걷j 만들어진 z가걷j 것이다. z가걷j 의식적으로 z가걷j 기억해 z가걷j 내거나 z가걷j 우연히 z가걷j 찾은 z가걷j 이미지, 다20k 또는 다20k 사진으로 다20k 담은 다20k 인상등 다20k 모든 다20k 소재가 다20k 응축되어 다20k 캔버스에 다20k 구체화된다. 다20k 이러한 다20k 이미지를 다20k 다루는 다20k 과정에서 다20k 발생하는 다20k 다양한 다20k 감정들과 다20k 분위기들을 다20k 작가는 다20k 자신만의 다20k 독창적이고 다20k 고유한 다20k 색감으로 다20k 표현한다.

기술적인 다20k 부분에 다20k 있어 다20k 작가는 다20k 기본적으로 다20k 회화의 다20k 다양한 다20k 재료와 다20k 과정에 다20k 초점을 다20k 맞춘다. 다20k 특히 다20k 드로잉과 다20k 회화가 다20k 지닌 다20k 차이를 다20k 적극 다20k 활용하여 다20k 캔버스에 다20k 긴장감을 다20k 유발하기 다20k 위해 다20k 다양한 다20k 매체를 다20k 모두 다20k 적극 다20k 사용한다. 다20k 다20k 캔버스에 다20k 잉크, 8다ㅓ자 아크릴 8다ㅓ자 8다ㅓ자 두껍게 8다ㅓ자 칠한 8다ㅓ자 유화물감, smㅈ3 색연필, 26at 오일 26at 크레용등을 26at 모두 26at 본능적으로 26at 혼합하여 26at 재료들이 26at 서로 26at 리드미컬한 26at 상호작용을 26at 일으키게 26at 하여, ㅑ마라갸 혼돈과 ㅑ마라갸 질서, 3h나r 긴장과 3h나r 명상 3h나r 사이에 3h나r 균형을 3h나r 자아내는 3h나r 동시에 3h나r 의도적으로 3h나r 엄격한 3h나r 형식을 3h나r 배제한다. 3h나r 따라서 3h나r 크놉의 3h나r 작품에서는 3h나r 후기 3h나r 인상주의부터 3h나r 표현주의에 3h나r 이르는 3h나r 다양한 3h나r 장르의 3h나r 영향을 3h나r 느낄수가 3h나r 있다.

크놉의 3h나r 회화는 3h나r 특정한 3h나r 내러티브를 3h나r 보여주기 3h나r 보다는 3h나r 매우 3h나r 밀도높은 3h나r 분위기와 3h나r 감성을 3h나r 불러 3h나r 일으킨다. 3h나r 캔버스위에 3h나r 진동하며 3h나r 빛을 3h나r 발하는 3h나r 색상의 3h나r 세계는 3h나r 시대와 3h나r 또는 3h나r 시간를 3h나r 초월한 3h나r 것처럼 3h나r 보인다. 3h나r 낮과 3h나r 밤, 카3바c 과거와 카3바c 현재, ㅐㅓsa 미래가 ㅐㅓsa 하나가 ㅐㅓsa 된다. ㅐㅓsa 이름모를 ㅐㅓsa 장소들은 ㅐㅓsa 익숙하기도 ㅐㅓsa 하고 ㅐㅓsa 멀리 ㅐㅓsa 떨어져 ㅐㅓsa 있는 ㅐㅓsa ㅐㅓsa 같기도 ㅐㅓsa 하다. ㅐㅓsa 감상자는 ㅐㅓsa 이러한 ㅐㅓsa 신비로운 ㅐㅓsa 분위기와 ㅐㅓsa 긴장감 ㅐㅓsa 속에서 ㅐㅓsa 자신만의 ㅐㅓsa 상상과 ㅐㅓsa 갈망을 ㅐㅓsa 투영할 ㅐㅓsa ㅐㅓsa 있는 ㅐㅓsa 시공을 ㅐㅓsa 발견하게 ㅐㅓsa 된다.

이런 ㅐㅓsa 의미에서 ㅐㅓsa 테트라 ㅐㅓsa 크로매틱 ㅐㅓsa 비전이란 (평범한 ㅐㅓsa 눈보다 ㅐㅓsa ㅐㅓsa 많은 ㅐㅓsa 것을 ㅐㅓsa 보는 ㅐㅓsa 것) ㅐㅓsa 자신의 ㅐㅓsa 지각을 ㅐㅓsa 자유롭게하고 ㅐㅓsa 그림을 ㅐㅓsa 통해 ㅐㅓsa 현재의 ㅐㅓsa 시간과 ㅐㅓsa 공간을 ㅐㅓsa 잃어버리도록 ㅐㅓsa 또는 ㅐㅓsa 초월하도록 ㅐㅓsa 요구함을 ㅐㅓsa 의미한다.

테트라 ㅐㅓsa 크로매틱 ㅐㅓsa 비전(Tetrachromatic Vision) ㅐㅓsa ㅐㅓsa 독일 ㅐㅓsa 쾰른에서 ㅐㅓsa 활동하는 ㅐㅓsa 아티스트 ㅐㅓsa 피에르 ㅐㅓsa 크놉 (Pierre Knop)의 ㅐㅓsa 아시아 ㅐㅓsa 최초의 ㅐㅓsa 개인전이다. ㅐㅓsa 크놉은 1982 ㅐㅓsa ㅐㅓsa 프랑스 ㅐㅓsa 낸시에서 ㅐㅓsa 태어나 ㅐㅓsa 독일 ㅐㅓsa 프랑크푸르트에서 ㅐㅓsa 자랐다. 2013년 ㅐㅓsa 뒤셀도르프 ㅐㅓsa 예술아카데미에서 ㅐㅓsa 카타리나 ㅐㅓsa 그로스(Katharina Grosse)의 ㅐㅓsa 마이스터 ㅐㅓsa 슐러로 ㅐㅓsa 석사 ㅐㅓsa 과정을 ㅐㅓsa 마쳤다. ㅐㅓsa 이후 ㅐㅓsa 독일뿐만 ㅐㅓsa 아니라 ㅐㅓsa 다른 ㅐㅓsa 유럽 ㅐㅓsa ㅐㅓsa 북미 ㅐㅓsa 국가에서 ㅐㅓsa 수많은 ㅐㅓsa 전시회를 ㅐㅓsa 가졌으며  2019년과 2020년 ㅐㅓsa 독일 ㅐㅓsa 칼스루헤 ㅐㅓsa 예술 ㅐㅓsa 아카데미(Kunstakademie Karlsruhe)회화과 ㅐㅓsa 초대교수를 ㅐㅓsa 역임했다.

참여작가: 피에르 ㅐㅓsa 크놉 Pierre Knop

출처: ㅐㅓsa 초이앤라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손의 im타x 기억 Embroidered on Memory

Sept. 16, 2020 ~ Feb. 28, 2021

푸른 5x바9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Dec. 11, 2020 ~ March 21, 2021

전태일50주기 다cjm 특별기획 다cjm 현대미술전 : 다cjm 따로-같이

Sept. 24, 2020 ~ March 21, 2021

매킨토시 ㅐir갸 킨트 MACINTOSH KIND

Jan. 14, 2021 ~ Jan.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