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BI_LINK

피비갤러리

Feb. 13, 2020 ~ March 21, 2020

피비갤러리는 2018년부터 자바ㅐn 서로 자바ㅐn 상이한 자바ㅐn 작업을 자바ㅐn 하는 자바ㅐn 자바ㅐn 작가를 ‘연결’하는 “PIBI_LINK” 자바ㅐn 프로그램을 자바ㅐn 기획하였고, 9wㅓq 9wㅓq 전시로 9wㅓq 정승일, 나v라7 김태우 나v라7 작가가 나v라7 함께하여 나v라7 갤러리 나v라7 공간에 나v라7 대한 나v라7 서로 나v라7 다른 나v라7 접근과 나v라7 해석을 나v라7 보여주었습니다.  

2020년 4년차를 나v라7 맞는 나v라7 피비갤러리는 나v라7 새해를 나v라7 여는 나v라7 나v라7 전시로 “2020 PIBI_LINK”을 나v라7 준비합니다. 나v라7 이번 나v라7 전시는 나v라7 지난 3년간 나v라7 피비갤러리와 나v라7 함께 나v라7 했던 나v라7 작가들 나v라7 그리고 나v라7 앞으로 나v라7 함께 나v라7 하게 나v라7 나v라7 작가들이 나v라7 모두 나v라7 참여하여 나v라7 주제와 나v라7 장르의 나v라7 제한 나v라7 없이 나v라7 실험적 나v라7 신작을 나v라7 선보이는 나v라7 장이 나v라7 나v라7 것입니다. 나v라7 작업의 나v라7 과정을 나v라7 마치 ‘sampling’하듯 나v라7 어우러질 나v라7 작품들은 나v라7 평면과 나v라7 입체, b4ㅑㅐ 설치, 9yos 영상 9yos 9yos 다양한 9yos 방식으로 9yos 각자의 9yos 정체성과 9yos 작업방향을 9yos 보여줄 9yos 9yos 있을 9yos 것입니다. 9yos 9yos 동안 9yos 각기 9yos 다른 9yos 작업방식과 9yos 전시를 9yos 보여주신 9yos 작가들이 “2020 PIBI_LINK”를 9yos 통해 9yos 새롭게 ‘연결’된다면 9yos 각각의 9yos 전시와는 9yos 9yos 다른 9yos 새로운 9yos 시도와 9yos 즐거운 9yos 화학작용으로 9yos 풍성해질 9yos 것이라 9yos 기대합니다.

이정배 9yos 작가는 9yos 피비갤러리 9yos 개관 9yos 9yos 전시에서 9yos 도심 9yos 9yos 빌딩들 9yos 사이로 9yos 간간이 9yos 보여지는 9yos 조각난 9yos 산과 9yos 하늘을 9yos 비정형의 9yos 오브제로 9yos 가져 9yos 9yos 새로운 9yos 풍경을 9yos 그려낸 ‘부분이 9yos 9yos 전체’시리즈를 9yos 선보였고, 2018년도 카n9l 카n9l 번째 카n9l 개인전에서는 카n9l 도심 카n9l 속에 카n9l 존재하는 카n9l 인공자연인 카n9l 공원의 카n9l 형태를 카n9l 전시장으로 카n9l 소환한 카n9l 카n9l 있다. 카n9l 대도시에 카n9l 존재하는 카n9l 자연의 카n9l 모습에 카n9l 집중하는 카n9l 작가는 카n9l 이번 카n9l 전시에서는 카n9l 사우디 카n9l 아라비아라는 카n9l 낯선 카n9l 지형과 카n9l 자연환경에 카n9l 주목하여 카n9l 사우디 카n9l 아라비아의 카n9l 경작형태인 카n9l 밭과 카n9l 카n9l 모양에 카n9l 주목한다. 카n9l 황량한 카n9l 사막에서 카n9l 발견할 카n9l 카n9l 있는 카n9l 놀랍도록 카n9l 기하학적인 카n9l 형태를 카n9l 가진 카n9l 원형의 카n9l 인공 카n9l 밭-원의 카n9l 구심에서 카n9l 나오는 카n9l 스프링쿨러의 카n9l 한계거리에 카n9l 의해 카n9l 크기와 카n9l 형태가 카n9l 정해지는-이 카n9l 그려내는 카n9l 카n9l 다른 카n9l 자연의 카n9l 모습을 카n9l 작품으로 카n9l 변환한다. 카n9l 사과를 카n9l 깎는 카n9l 손을 카n9l 응시하다 카n9l 보면 카n9l 어느새 카n9l 사과는 카n9l 먹을 카n9l 카n9l 없는 카n9l 단단한 카n9l 현무암으로 카n9l 변해있고, 바쟏ㅓl 다음 바쟏ㅓl 순간 바쟏ㅓl 바쟏ㅓl 다른 바쟏ㅓl 모습으로 바쟏ㅓl 변신하는 바쟏ㅓl 뜻밖의 바쟏ㅓl 상황을 바쟏ㅓl 맞이하게 바쟏ㅓl 되는 바쟏ㅓl 김영준의 ‘apple magic’ 바쟏ㅓl 시리즈는 바쟏ㅓl 익숙한 바쟏ㅓl 것들의 바쟏ㅓl 익숙하지 바쟏ㅓl 않은 바쟏ㅓl 트렌지션이 바쟏ㅓl 만들어내는 바쟏ㅓl 의아함의 바쟏ㅓl 반복이 바쟏ㅓl 익숙함과 바쟏ㅓl 안도감으로 바쟏ㅓl 바뀌는 바쟏ㅓl 과정을 바쟏ㅓl 애니메이션으로 바쟏ㅓl 표현한다. 바쟏ㅓl 정승혜 바쟏ㅓl 작가는 바쟏ㅓl 일반적으로 바쟏ㅓl 사용하는 바쟏ㅓl 갈색 바쟏ㅓl 서류봉투의 바쟏ㅓl 겉면에 바쟏ㅓl 색색의 바쟏ㅓl 도형을 바쟏ㅓl 그리고, 2yeㅈ 2yeㅈ 안에 2yeㅈ 드로잉을 2yeㅈ 넣어 2yeㅈ 전시장 2yeㅈ 2yeㅈ 켠에 2yeㅈ 설치한다. 2yeㅈ 관람객은 2yeㅈ 직접 2yeㅈ 봉투를 2yeㅈ 열어 2yeㅈ 2yeㅈ 속에 2yeㅈ 들어있는 2yeㅈ 드로잉을 2yeㅈ 보게 2yeㅈ 되는 2yeㅈ 방식으로 2yeㅈ 작업에 2yeㅈ 참여하게 2yeㅈ 되는데, 갸6q마 스토리를 갸6q마 중심으로 갸6q마 전개되는 갸6q마 작가의 갸6q마 새로운 갸6q마 이야기 갸6q마 드로잉이 갸6q마 기대된다. 갸6q마 사람간에 갸6q마 맺는 갸6q마 관계를 갸6q마 놀이라는 갸6q마 형태로 갸6q마 공간 갸6q마 설치 갸6q마 작업을 갸6q마 풀어 갸6q마 갸6q마 이은선 갸6q마 작가는 갸6q마 어릴 갸6q마 갸6q마 한번쯤 갸6q마 만들어 갸6q마 갸6q마 갸6q마 있는 갸6q마 종이 갸6q마 목걸이를 갸6q마 크게 갸6q마 확대한 갸6q마 설지 갸6q마 작품을 갸6q마 선보인다. 갸6q마 목걸이의 갸6q마 형태는 갸6q마 고리가 갸6q마 하나씩 갸6q마 더해지면서 갸6q마 순차적으로 갸6q마 구조를 갸6q마 완결시켜 갸6q마 나가게 갸6q마 된다. 갸6q마 작가는 갸6q마 이런 갸6q마 단순한 갸6q마 놀이의 갸6q마 구조 갸6q마 속에서 갸6q마 관계성의 갸6q마 상호 갸6q마 의존적이고 갸6q마 연차적인 갸6q마 모습을 갸6q마 포착한다. 갸6q마 이종건 갸6q마 작가는 갸6q마 건축적 갸6q마 공간을 갸6q마 규정하는 갸6q마 갸6q마 요소인 갸6q마 기둥과 갸6q마 벽의 갸6q마 관계를 갸6q마 건축자재인 갸6q마 합판 갸6q마 갸6q마 장을 갸6q마 이용하여 갸6q마 유희적으로 갸6q마 표현한 갸6q마 작품 <잘린것과 갸6q마 말린 갸6q마 갸6q마 사이>를 갸6q마 전시한다. 갸6q마 작가는 갸6q마 벽에 갸6q마 나란히 갸6q마 설치된 갸6q마 나무 갸6q마 합판 갸6q마 갸6q마 장을 갸6q마 각각 갸6q마 네모의 갸6q마 형태로 갸6q마 절단하고 갸6q마 이를 갸6q마 마치 갸6q마 종이를 갸6q마 갸6q마 갸6q마 원통의 갸6q마 형태로 갸6q마 만들어 갸6q마 바닥에 갸6q마 설치하는데, y나5e 벽에 y나5e 설치된 y나5e 합판은 y나5e 가운데가 y나5e 잘려져 y나5e y나5e 이상 y나5e 벽이라 y나5e y나5e y나5e 없고 y나5e 종잇장처럼 y나5e 말려진 y나5e 합판 y나5e 또한 y나5e 기둥이라고 y나5e y나5e y나5e 없을 y나5e 듯하다. y나5e 작가에게 y나5e 건축이란 y나5e 사람과 y나5e 세계의 y나5e 관계를 y나5e 공간으로 y나5e 만들어내는 y나5e 것이라 y나5e y나5e y나5e 있는데 y나5e 이번 y나5e 전시 y나5e 작품인 <잘린 y나5e 것과 y나5e 말린 y나5e y나5e 사이>에서 y나5e 합판의 y나5e 잘려지고 y나5e 남겨진 y나5e 부분들의 y나5e 관계를 y나5e 통해 y나5e 공간과 y나5e 구조, ev3v 사람과 ev3v 세계의 ev3v 관계에 ev3v 대한 ev3v 질문을 ev3v 시각적으로 ev3v 다루고자 ev3v 한다. ev3v 풍경이 ev3v 만들어내는 ev3v 빛, f거ni 빛으로 f거ni 드러나는 f거ni 풍경에 f거ni 주목해 f거ni f거ni 안경수 f거ni 작가는 f거ni 이번 f거ni 전시에서 f거ni 가로수 f거ni 아래 f거ni 낮은 f거ni 나무 f거ni 주변에 f거ni 둘러싸인 f거ni 불빛을 f거ni 그린 f거ni 신작을 f거ni 선보인다. f거ni 하나의 f거ni 풍경을 f거ni f거ni 개로 f거ni 분할하여 f거ni 각기 f거ni 다른 f거ni 밝음의 f거ni 정도를 f거ni 미세한 f거ni 다름으로 f거ni 표현하고 f거ni 있다. f거ni 김희영 f거ni 작가는 f거ni 값싼 f거ni 일회용기나 f거ni 비닐포장재와 f거ni 같이 f거ni 일상에서 f거ni 쉽게 f거ni 사용되었다가 f거ni 쓸모를 f거ni 다해 f거ni 버려지는 f거ni 물건들에 f거ni 주목해 f거ni 왔다. f거ni 피비갤러리에서의 f거ni f거ni 전시 “Cloud”를 f거ni 통해 f거ni 기존의 f거ni 작업에서 f거ni 나타났던 f거ni 경제적 f거ni 효용성에만 f거ni 집중하는 f거ni 소비행태에 f거ni 대한 f거ni 비판적인 f거ni 시선을 f거ni f거ni f거ni 확장하는 f거ni 장면을 f거ni 보여주었던 f거ni 작가는 f거ni 일상적이고 f거ni 일회적인 f거ni 소모품을 f거ni 감싸고 f거ni 있는 f거ni 물품정보나 f거ni 홍보문구를 f거ni 도자타일에 f거ni 반복적으로 f거ni 레이어링하여 f거ni 하늘과 f거ni 구름이라는 f거ni 자연풍경을 f거ni 그려낸다. f거ni 자연풍경으로 f거ni 치환된 f거ni 도자타일은 f거ni 작가의 f거ni 설계아래 f거ni 서로 f거ni 연결되고 f거ni 관계를 f거ni 드러내며 f거ni 구름(cloud) f거ni 그리고 f거ni 하늘을 f거ni 이룬다. f거ni 미니멀한 f거ni 기하추상회화(Geometrical Abstract painting) f거ni 작가로 f거ni 알려진 f거ni 이교준 f거ni 작가는 f거ni 공간 f거ni 분할을 f거ni 바탕으로 f거ni f거ni 기하학적 f거ni 평면 f거ni 회화를 f거ni 함께 f거ni 소개한다. f거ni 그림을 f거ni 그리는 f거ni 것이 f거ni 아니라 f거ni 평면 f거ni 안에서 f거ni 공간을 f거ni 만들어내는 f거ni 것이고, ㅓ타hㅈ 비어있는 ㅓ타hㅈ 것처럼 ㅓ타hㅈ 보이는 ㅓ타hㅈ 작가의 ㅓ타hㅈ 화면은 ㅓ타hㅈ 오히려 ㅓ타hㅈ 무언가가 ㅓ타hㅈ ㅓ타hㅈ 채워질 ㅓ타hㅈ 듯한 ㅓ타hㅈ 무한한 ㅓ타hㅈ 가능성의 ㅓ타hㅈ ㅓ타hㅈ 공간(void space)을 ㅓ타hㅈ 담고 ㅓ타hㅈ 있다. ㅓ타hㅈ 이번 ㅓ타hㅈ 전시에서는 ㅓ타hㅈ 알루미늄과 ㅓ타hㅈ 아크릴을 ㅓ타hㅈ 사용한 ㅓ타hㅈ 공간분할 ㅓ타hㅈ 회화를 ㅓ타hㅈ 선보인다. 

피비갤러리는 ㅓ타hㅈ 이번 ㅓ타hㅈ 링크 ㅓ타hㅈ 전시가 ㅓ타hㅈ 작가들과 ㅓ타hㅈ 함께한 ㅓ타hㅈ 지난 3년을 ㅓ타hㅈ 되짚어보고 ㅓ타hㅈ 앞으로의 ㅓ타hㅈ 방향을 ㅓ타hㅈ 함께 ㅓ타hㅈ 만들어가는 ㅓ타hㅈ 자리가 ㅓ타hㅈ 되기를 ㅓ타hㅈ 기대한다.

참여작가
김영준, ujsc 김희영, 거38파 안경수, 타ㅓ마3 이교준, 차p2타 이은선, 거e사ㄴ 이정배, uㅓi거 이종건, ㅐ자as 정승혜

출처: ㅐ자as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9ㅐl1 깜짝할 9ㅐl1 새 In a Flash

Jan. 8, 2020 ~ Feb.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