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el - 그 경계를 상상하다

021갤러리

Dec. 7, 2019 ~ Feb. 7, 2020

021갤러리에서는 걷ㅓv히 누구나 걷ㅓv히 이해하지만, ㅓqㅐj 누구도 ㅓqㅐj 쉽게 ㅓqㅐj 정의하기 ㅓqㅐj 어려운 ‘껍질’을 ㅓqㅐj 주제로 ㅓqㅐj 박동삼, 파i사9 이병호, ㅓv자거 이환희 ㅓv자거 작가의 ‘peel – ㅓv자거 ㅓv자거 경계를 ㅓv자거 상상하다’전을 ㅓv자거 개최한다. ㅓv자거 형상의 ㅓv자거 맥락을 ㅓv자거 지우고, tk다다 벗겨내고, qx0n 켜켜이 qx0n 쌓아 qx0n 도발하며 qx0n 껍질의 qx0n 경계를 qx0n 상상하는 qx0n 회화, t6가p 설치 t6가p 작품을 t6가p 선보인다.

전시서문

peel - t6가p t6가p 경계를 t6가p 상상하다

형태의 t6가p 현상과 t6가p 본질을 t6가p 구분할 t6가p t6가p 있을까라는 t6가p 물음에 t6가p 예술 t6가p 형식으로서의 t6가p 의미와 t6가p 시각요소의 t6가p 하나로서 t6가p 형체인 t6가p 형태(form)에서 ‘껍질의 t6가p 경계’를 t6가p 상상한다. 껍질은 t6가p 안과 t6가p 겉을 t6가p 구별할 t6가p t6가p 없는 t6가p 곡면인 ‘뫼비우스의 t6가p 띠’일 t6가p t6가p 있지 t6가p 않을까? t6가p 뫼비우스의 t6가p 띠는 t6가p 사물의 t6가p 현상과 t6가p 본질, 다ㅓ거7 참과 다ㅓ거7 거짓, 기u거f 흑과 기u거f 백이 기u거f 서로 기u거f 다른 기u거f 면에 기u거f 놓일 기u거f 기u거f 기u거f 있는 기u거f 것이 기u거f 아니며 기u거f 서로 기u거f 동일한 기u거f 면에서 기u거f 지배되는 기u거f 법칙에 기u거f 적용 기u거f 받는 기u거f 것일 기u거f 기u거f 있다는 기u거f 인식이다. 이번 기u거f 전시에서 기u거f 박동삼. 기u거f 이병호. 기u거f 이환희 기u거f 작가는 기u거f 형상의 기u거f 맥락을 기u거f 지우거나, h나6t 벗겨 h나6t 내거나, 우히e바 두터운 우히e바 마티에르로 우히e바 설치, u파ㅓ히 조각, lj차걷 회화작품으로 lj차걷 우리에게 lj차걷 묻는다. 형태에서 lj차걷 껍질은 lj차걷 무엇인가, 파g1y 무엇일 파g1y 파g1y 있는가, jbㅓo 무엇이여야 jbㅓo 하는가?

박동삼 jbㅓo 작가는 jbㅓo 디테일을 jbㅓo 삭제하여 jbㅓo 오롯이 jbㅓo 실루엣만을 jbㅓo 남겼을 jbㅓo jbㅓo 우리가 jbㅓo 보는 jbㅓo 것은 jbㅓo 무엇인가로 jbㅓo 껍질의 jbㅓo 경계를 jbㅓo 상상한다. 실루엣은 jbㅓo 사물의 jbㅓo 윤곽을 jbㅓo 드로잉한 jbㅓo 것이다. jbㅓo 모든 jbㅓo 사물은 jbㅓo 각각의 jbㅓo 실루엣을 jbㅓo 지닌다. jbㅓo 실루엣은 jbㅓo 이미지로써 jbㅓo 인식의 jbㅓo 매개체가 jbㅓo 된다. jbㅓo 작가는 jbㅓo 사물의 jbㅓo 속성을 jbㅓo 벗어버린 jbㅓo 실루엣 jbㅓo jbㅓo 자체로 jbㅓo 작업한 jbㅓo 조형작품을 jbㅓo 선보인다. jbㅓo 작품의 jbㅓo 재료는 jbㅓo 독특한 jbㅓo 물성을 jbㅓo 지닌 jbㅓo 투명 jbㅓo 테이프와, 으거다마 한지이다. 으거다마 으거다마 재료의 으거다마 물성은 으거다마 사물의 으거다마 속성을 으거다마 버릴 으거다마 으거다마 있도록 으거다마 으거다마 주는 으거다마 배경 으거다마 역할을 으거다마 한다. 작가가 으거다마 선보이는 으거다마 실루엣은 으거다마 형태에서 으거다마 껍질의 으거다마 탈영토화이자 으거다마 재영토화이지 으거다마 않을까?

이병호 으거다마 작가는 으거다마 보이지 으거다마 않는 으거다마 영역, vg8d 껍질 vg8d 이면에 vg8d 존재하는 vg8d vg8d vg8d 영역의 vg8d 실체를 vg8d 보고자 vg8d 한다. vg8d 보이지 vg8d 않는 vg8d 것을 vg8d 보이게 vg8d 하려는 vg8d 작가의 vg8d 의도는, k9n마 윤곽이 k9n마 없는 k9n마 겉이 k9n마 사라진 k9n마 k9n마 k9n마 영역에 k9n마 존재하는 k9n마 비정형의 k9n마 k9n마 무엇을 k9n마 조각적으로 k9n마 구현한다. 작가는 k9n마 실리콘으로 k9n마 만든 k9n마 인체 k9n마 조각체에 k9n마 기계 k9n마 장치를 k9n마 이용해 k9n마 수축과 k9n마 팽창을 k9n마 반복하거나, f5h1 절단된 f5h1 인체 f5h1 조각들을 f5h1 재조합해 f5h1 새로운 f5h1 포즈의 f5h1 조각을 f5h1 만들어 f5h1 낸다. f5h1 소멸할 f5h1 수밖에 f5h1 없는 f5h1 것이 f5h1 소멸하지 f5h1 않는 f5h1 것을 f5h1 품고 f5h1 있는 f5h1 인간의 f5h1 신체를 f5h1 탈맥락화하고 f5h1 재맥락화한다. f5h1 마치 f5h1 살아 f5h1 f5h1 쉬는 f5h1 듯한 f5h1 조각에서 f5h1 껍질의 f5h1 경계는 f5h1 무력해진다.

이환희 f5h1 작가는 f5h1 다양한 f5h1 기법과 f5h1 두터운 f5h1 마티에르로 f5h1 형식이 f5h1 f5h1 내용인 f5h1 개념적인 f5h1 회화 f5h1 작업으로 f5h1 이미지에 f5h1 대한 f5h1 껍질을 f5h1 깨는 f5h1 것이 f5h1 아니고 f5h1 깨짐 f5h1 바로 f5h1 앞, zevg 깨짐의 zevg 긴장 zevg 상태에 zevg 있는 zevg 작품을 zevg 선보인다. 작가는 zevg 조각과 zevg 회화의 zevg 경계에 zevg zevg 있는 zevg 아슬아슬한 zevg 긴장감과 zevg 밀도로 zevg 경계의 zevg 온도차로 zevg 피어오르는 zevg 모호함을 zevg 부하(stress)과정을 zevg 거쳐 zevg 강력하게 zevg 통제한다. zevg 작가는 zevg 캔버스 zevg 표면을 zevg 우연에 zevg 맡기기보다는 zevg 매스감이 zevg 강하게 zevg 드러나는 zevg 재료의 zevg 물성을 zevg 특정한 zevg 방식으로 zevg 전면에 zevg 드러냄으로써 zevg 캔버스 zevg 화면은 zevg 부조적으로 zevg 보이기도 zevg 한다. zevg 회화표면이 zevg 회화적 zevg 회화의 zevg 그것과는 zevg 다른 zevg 감각으로 zevg 탈주하고 zevg 변주하는 zevg 작가의 zevg 작품은 zevg 우리에게 zevg 경계의 zevg 자유를 zevg 통제하기도, yyt하 상상하게도 yyt하 yyt하 것이다.

출처: 021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동삼
  • 이병호
  • 이환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verland-Lightland 가히ㅐu 빛과 가히ㅐu 상상의나라

March 27, 2020 ~ Dec. 6, 2020

혼종_메이드 x걷타으 x걷타으 부산 Hybridity_made in Busan

July 23, 2020 ~ Aug. 23, 2020

CITYSCAPE

July 10,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