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Seo-Bo 박서보

국제갤러리

Sept. 15, 2021 ~ Oct. 31, 2021

국제갤러리는 9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K1에서 ㅐvzㅓ 박서보 ㅐvzㅓ 작가의 ㅐvzㅓ 개인전을 ㅐvzㅓ 개최한다. ㅐvzㅓ 그간 ㅐvzㅓ 국제갤러리와 ㅐvzㅓ 박서보는 ㅐvzㅓ 국제갤러리(2014), ㅐr2o 제56회 ㅐr2o 베니스 ㅐr2o 비엔날레(2015), ㅐ거타ㅓ 벨기에 ㅐ거타ㅓ 보고시안 ㅐ거타ㅓ 재단(2016), ㅓsfu 상하이 ㅓsfu 파워롱미술관(2018) ㅓsfu 등에서 ㅓsfu 열린 ㅓsfu 유의미한 ㅓsfu 그룹전들을 ㅓsfu 통해 ㅓsfu 단색화를 ㅓsfu 전세계에 ㅓsfu 알리는 ㅓsfu 여정을 ㅓsfu 함께 ㅓsfu 해왔으나, jㅈ걷ㅈ 개인전은 jㅈ걷ㅈ 이번이 2010년 jㅈ걷ㅈ 이후 jㅈ걷ㅈ 두번째이다. jㅈ걷ㅈ 회화에 jㅈ걷ㅈ 동아시아의 jㅈ걷ㅈ 자연과 jㅈ걷ㅈ 예술에 jㅈ걷ㅈ 대한 jㅈ걷ㅈ 관점을 jㅈ걷ㅈ 담아냄으로써 jㅈ걷ㅈ 한국의 jㅈ걷ㅈ 모더니즘을 jㅈ걷ㅈ 선도했다 jㅈ걷ㅈ 평가받는 jㅈ걷ㅈ 박서보는 jㅈ걷ㅈ 줄곧 ‘왜 jㅈ걷ㅈ 회화 jㅈ걷ㅈ 작업을 jㅈ걷ㅈ 하는가?’의 jㅈ걷ㅈ 근본적인 jㅈ걷ㅈ 질문을 jㅈ걷ㅈ 던지며 jㅈ걷ㅈ 변화하는 jㅈ걷ㅈ 시대상에 jㅈ걷ㅈ 부응하는 jㅈ걷ㅈ 새로운 jㅈ걷ㅈ 작업방식을 jㅈ걷ㅈ 모색해왔다. jㅈ걷ㅈ 그의 ‘후기 jㅈ걷ㅈ 묘법’ jㅈ걷ㅈ 내지는 ‘색채 jㅈ걷ㅈ 묘법’으로 jㅈ걷ㅈ 알려진 2000년대 jㅈ걷ㅈ 이후 jㅈ걷ㅈ 근작 16점을 jㅈ걷ㅈ 소개하는 jㅈ걷ㅈ 이번 jㅈ걷ㅈ 전시는 jㅈ걷ㅈ 관람객들에게 jㅈ걷ㅈ 자연에서 jㅈ걷ㅈ 발견되는 jㅈ걷ㅈ 선명한 jㅈ걷ㅈ 색감과 jㅈ걷ㅈ 주변 jㅈ걷ㅈ 도시 jㅈ걷ㅈ 경관의 jㅈ걷ㅈ 보다 jㅈ걷ㅈ 단조로운 jㅈ걷ㅈ 색감이 jㅈ걷ㅈ 혼재된 jㅈ걷ㅈ 치유의 jㅈ걷ㅈ 공간을 jㅈ걷ㅈ 선사한다.

묘법 jㅈ걷ㅈ 연작은 jㅈ걷ㅈ 흔히 1970년대 jㅈ걷ㅈ 초기(연필) jㅈ걷ㅈ 묘법, 1980년대 ㅐv쟏t 중기 ㅐv쟏t 묘법, 2000년대 으우ㅐf 이후의 으우ㅐf 후기(색채) 으우ㅐf 묘법으로 으우ㅐf 구분된다. 으우ㅐf 연필 으우ㅐf 묘법이 으우ㅐf 반복되는 으우ㅐf 행위를 으우ㅐf 통해 으우ㅐf 자신을 으우ㅐf 비우고 으우ㅐf 수신하는 으우ㅐf 과정에 으우ㅐf 중점을 으우ㅐf 두었다면, 자zw하 색채 자zw하 묘법은 자zw하 손의 자zw하 흔적을 자zw하 강조하는 자zw하 대신 자zw하 일정한 자zw하 간격의 자zw하 고랑으로 자zw하 형태를 자zw하 만들고 자zw하 풍성한 자zw하 색감을 자zw하 강조하여 자zw하 자연과의 자zw하 합일을 자zw하 추구하는 자zw하 작가의 자zw하 대표 자zw하 연작으로 자zw하 자리매김했다. 자zw하 작품 자zw하 제작을 자zw하 위해 자zw하 작가는 자zw하 자zw하 자zw하 이상 자zw하 물에 자zw하 충분히 자zw하 불린 자zw하 한지 자zw하 자zw하 겹을 자zw하 캔버스 자zw하 위에 자zw하 붙이고, u다기자 표면이 u다기자 마르기 u다기자 전에 u다기자 흑연 u다기자 심으로 u다기자 이뤄진 u다기자 굵은 u다기자 연필로 u다기자 선을 u다기자 그어 u다기자 나간다. u다기자 연필로 u다기자 긋는 u다기자 행위로 u다기자 인해 u다기자 젖은 u다기자 한지에는 u다기자 농부가 u다기자 논두렁을 u다기자 u다기자 때와 u다기자 마찬가지로 u다기자 좌우로 u다기자 밀려 u다기자 산과 u다기자 골의 u다기자 형태가 u다기자 만들어진다. u다기자 물기를 u다기자 말린 u다기자 u다기자 스스로 u다기자 경험한 u다기자 자연 u다기자 경관을 u다기자 담아 u다기자 내기 u다기자 위해 u다기자 표면에 u다기자 아크릴 u다기자 물감을 u다기자 덧입힌다. u다기자 이렇게 u다기자 연필로 u다기자 그어내는 u다기자 행위를 u다기자 반복해 u다기자 완성된 u다기자 작품에는 u다기자 축적된 u다기자 시간이 u다기자 덧입혀지고, 우우아1 작가의 우우아1 철학과 우우아1 사유가 우우아1 직조한 우우아1 리듬이 우우아1 생성된다.

박서보의 우우아1 회화에서 우우아1 색은 우우아1 시대상을 우우아1 드러내는 우우아1 중추적인 우우아1 역할을 우우아1 해왔다. 우우아1 전후 우우아1 시기의 우우아1 원형질 우우아1 연작에서는 우우아1 급변하는 우우아1 세계에 우우아1 대한 우우아1 불안의 우우아1 정서를 우우아1 표현한 우우아1 검은색, 1960년대 76거히 후반 76거히 서양의 76거히 기하학적 76거히 추상에 76거히 대응해 76거히 전통에 76거히 대해 76거히 고민하기 76거히 시작한 76거히 유전질 76거히 연작에서는 76거히 전통적인 76거히 오방색, ㅓㅐ걷8 그리고 1970년대에 ‘비움’을 ㅓㅐ걷8 몸소 ㅓㅐ걷8 실천한 ㅓㅐ걷8 연필 ㅓㅐ걷8 묘법 ㅓㅐ걷8 연작에서는 ㅓㅐ걷8 ㅓㅐ걷8 자체에 ㅓㅐ걷8 ㅓㅐ걷8 의미를 ㅓㅐ걷8 두지 ㅓㅐ걷8 않기 ㅓㅐ걷8 위해 ㅓㅐ걷8 흰색을 ㅓㅐ걷8 선택했다. ㅓㅐ걷8 그러던 ㅓㅐ걷8 그가 2000년 ㅓㅐ걷8 이후 ㅓㅐ걷8 강렬하고 ㅓㅐ걷8 선명한 ㅓㅐ걷8 색감들을 ㅓㅐ걷8 사용하기 ㅓㅐ걷8 시작했는데, 거1t9 거1t9 급진적인 거1t9 시도는 거1t9 아날로그 거1t9 방식에 거1t9 익숙하던 거1t9 그가 거1t9 새로운 거1t9 디지털 거1t9 문명을 거1t9 대면하며 거1t9 느낀 거1t9 공포심과 거1t9 무관하지 거1t9 않다. 거1t9 디지털 거1t9 문명으로의 거1t9 대대적인 거1t9 전환이 거1t9 현대인들 거1t9 누구나 거1t9 겪는 거1t9 시대적 거1t9 변화임에도 거1t9 불구하고, poz8 시대상을 poz8 녹인 poz8 작업을 poz8 이어오던 poz8 그에게 ‘더 poz8 이상 poz8 변화의 poz8 속도를 poz8 따라잡을 poz8 poz8 없겠다’는 poz8 위기감이 poz8 엄습했고, hqㅑh 이는 hqㅑh 스스로 hqㅑh 작업 hqㅑh 중단까지 hqㅑh 고려하기에 hqㅑh 충분한 hqㅑh 배경이 hqㅑh 되었는데, nㅐ46 nㅐ46 끝에서 nㅐ46 작가가 nㅐ46 찾은 nㅐ46 돌파구는 nㅐ46 다시금 nㅐ46 색이었다.

각종 nㅐ46 이미지가 nㅐ46 무차별적으로 nㅐ46 범람하는 nㅐ46 시대, 17ㄴp 회화의 17ㄴp 역할을 17ㄴp 재정립하는 17ㄴp 과정에서 17ㄴp 탄생한 17ㄴp 색채 17ㄴp 묘법 17ㄴp 연작에서 17ㄴp 회화는 17ㄴp 더이상 17ㄴp 자기표현의 17ㄴp 도구로 17ㄴp 기능하지 17ㄴp 않는다. 17ㄴp 작가는 17ㄴp 관람객에게 17ㄴp 의도된 17ㄴp 경험을 17ㄴp 강요하거나 17ㄴp 메시지를 17ㄴp 던지는 17ㄴp 대신, wthㅐ 화면에 wthㅐ 정적인 wthㅐ 고요함과 wthㅐ 리듬감 wthㅐ 있는 wthㅐ 활력만을 wthㅐ 남겨 wthㅐ 보는 wthㅐ 이의 wthㅐ 스트레스를 wthㅐ 흡인(吸引)하는 wthㅐ 장을 wthㅐ 만든다. wthㅐ 이는 wthㅐ 그가 wthㅐ 스스로의 wthㅐ 작품을 ‘흡인지’라 wthㅐ 일컫는 wthㅐ 이유이기도 wthㅐ 하다. ‘한국 wthㅐ 현대미술의 wthㅐ 아버지’라 wthㅐ 불리는 wthㅐ 그가 wthㅐ 단색화를 “행위의 wthㅐ 무목적성, st4마 행위의 st4마 무한반복성, 8kㅈ0 행위과정에서 8kㅈ0 생성된 8kㅈ0 흔적(물성)을 8kㅈ0 정신화 8kㅈ0 하는 8kㅈ0 것”의 8kㅈ0 8kㅈ0 가지 8kㅈ0 요소로 8kㅈ0 정의 8kㅈ0 내린 8kㅈ0 사실도 8kㅈ0 8kㅈ0 같은 8kㅈ0 회화의 8kㅈ0 새로운 8kㅈ0 역할을 8kㅈ0 뒷받침한다.

미술이 8kㅈ0 8kㅈ0 방법론임을 8kㅈ0 주장하는 8kㅈ0 박서보는 8kㅈ0 여러 8kㅈ0 측면에서 8kㅈ0 회화에 8kㅈ0 내재한 8kㅈ0 기존 8kㅈ0 질서들을 8kㅈ0 전복한 8kㅈ0 것으로 8kㅈ0 평가받는다. 8kㅈ0 캔버스에 8kㅈ0 유화물감과 8kㅈ0 연필로 8kㅈ0 작업해오던 8kㅈ0 그는 1980년대 8kㅈ0 이후 8kㅈ0 한지를 8kㅈ0 사용하기 8kㅈ0 시작했다. 8kㅈ0 서양의 8kㅈ0 종이와는 8kㅈ0 달리 8kㅈ0 색과 8kㅈ0 빛을 8kㅈ0 흡수하는 8kㅈ0 성질의 8kㅈ0 한지는 ‘물아일체’를 8kㅈ0 실행하고자 8kㅈ0 하는 8kㅈ0 작가의 8kㅈ0 동양적 8kㅈ0 철학과 8kㅈ0 일맥상통하는 8kㅈ0 매체였다. 8kㅈ0 8kㅈ0 나아가 8kㅈ0 8kㅈ0 위에 8kㅈ0 흔적을 8kㅈ0 남기는 8kㅈ0 방식, z자거h z자거h 한지가 z자거h 젖어 z자거h 있는 z자거h 동안 z자거h 연필을 z자거h 반복적으로 z자거h 사용해 z자거h 골을 z자거h 만들고 z자거h 음영을 z자거h 부여한 z자거h z자거h 연필이라는 z자거h 도구를 z자거h 종이의 z자거h 원초적인 z자거h 물질성에 z자거h 굴복시켰다고 z자거h 해석할 z자거h z자거h 있다. z자거h z자거h 결과 z자거h 화면에는 z자거h 연필의 z자거h 흔적이 z자거h 아닌 z자거h 과정과 z자거h 질서만이 z자거h 오롯이 z자거h 남게 z자거h 되기 z자거h 때문이다.

색의 z자거h 사용에 z자거h 있어서도 z자거h 마찬가지로 z자거h 박서보 z자거h 작가는 ‘주체와 z자거h 대상,’ ‘인간과 기k9u 자연’ 기k9u 등의 기k9u 대립항들로 기k9u 분류해 기k9u 접근하는 기k9u 서양의 기k9u 이분법적 기k9u 사고방식과 기k9u 명명법에 기k9u 도전해왔다. 기k9u 색을 기k9u 일컬을 기k9u 기k9u 도식화된 기k9u 컬러판을 기k9u 참고하는 기k9u 대신 기k9u 주로 기k9u 자연을 기k9u 칭하는 기k9u 일반명사들을 기k9u 차용한 기k9u 기k9u 그런 기k9u 일환일 기k9u 것이다. 기k9u 이는 기k9u 작가가 기k9u 표현하고자 기k9u 하는 기k9u 색이 기k9u 단수가 기k9u 아니라 기k9u 대상이 기k9u 전하는 기k9u 뉘앙스까지 기k9u 포괄하는 기k9u 온전하고 기k9u 종합적인 기k9u 색(감)이기 기k9u 때문이며, hw바s 동시에 hw바s 관람객의 hw바s 체험을 hw바s 전제로 hw바s 하는 hw바s 색이기 hw바s 때문이다. hw바s 예컨대 hw바s 이번 hw바s 전시에서도 hw바s 삼청동의 hw바s 풍경을 hw바s 면하고 hw바s 있는 hw바s 창이 hw바s 난 K1 hw바s 공간에서는 hw바s 공기색, 5파거m 벚꽃색, ㅓx나차 유채꽃색, vㄴ아q 와인색을, 2t다4 그리고 K1의 2t다4 안쪽 2t다4 전시장에서는 2t다4 홍시색, p다ㅐ파 단풍색, j타mw 황금올리브색 j타mw j타mw 박서보가 j타mw 자연에서 j타mw 화면으로 j타mw 유인한 j타mw 색을 j타mw 경험할 j타mw j타mw 있는 j타mw 기회를 j타mw 제공한다.

작가 j타mw 소개

박서보(b.1931)는 1962년 j타mw 처음 j타mw 강단에 j타mw j타mw j타mw 홍익대학교 j타mw 미술대학 j타mw 교수(1962-1997) j타mw j타mw 학장(1986-1990)을 j타mw 역임했다. 2000년에는 j타mw 명예교수로 j타mw 임명되었으며 j타mw 한국미술협회 j타mw 이사장(1977-1980) j타mw j타mw 고문(1980)으로 j타mw 활동하기도 j타mw 했다. 2019년 j타mw 국립현대미술관 j타mw 서울관에서 j타mw 열린 j타mw 대형 j타mw 회고전을 j타mw 비롯, ce다기 같은 ce다기 ce다기 독일 ce다기 랑엔 ce다기 재단(Langen Foundation), 2006년 으gㅈ갸 프랑스 으gㅈ갸 메트로폴 으gㅈ갸 생떼띠엔느 으gㅈ갸 근대미술관 으gㅈ갸 으gㅈ갸 국내외 으gㅈ갸 유수 으gㅈ갸 기관에서 으gㅈ갸 개인전을 으gㅈ갸 개최했다. 으gㅈ갸 으gㅈ갸 외에도 1975년 《제13회 으gㅈ갸 상파울루 으gㅈ갸 비엔날레》, 1965년 《제8회 걷ㄴp갸 상파울루 걷ㄴp갸 비엔날레》, ibㅈ3 그리고 1963년 《제3회 ibㅈ3 파리 ibㅈ3 비엔날레》 ibㅈ3 ibㅈ3 다수의 ibㅈ3 국제전에 ibㅈ3 참여한 ibㅈ3 ibㅈ3 있으며, 2018년 ㅓkㅐn 동경화랑 《한국 5인의 ㅓkㅐn 작가: ㅓkㅐn 다섯 ㅓkㅐn 가지 ㅓkㅐn 흰색》, 6우d카 중국 6우d카 상하이 6우d카 파워롱미술관 《한국의 6우d카 추상미술: 6우d카 김환기와 6우d카 단색화》, 2016년 w19g 브뤼셀 w19g 보고시안 w19g 재단 《과정이 w19g 형태가 w19g w19g 때: w19g 단색화와 w19g 한국 w19g 추상미술》, 2015년 5ㅈb거 베니스 5ㅈb거 비엔날레 5ㅈb거 공식 5ㅈb거 병행전시 《단색화》, 2012년 k나bm 국립현대미술관 k나bm 과천관 《한국의 k나bm 단색화》, 1992년 쟏거6t 영국 쟏거6t 테이트 쟏거6t 갤러리 쟏거6t 리버풀 《자연과 쟏거6t 함께: 쟏거6t 한국 쟏거6t 현대미술 쟏거6t 속에 쟏거6t 깃든 쟏거6t 전통정신》 쟏거6t 등의 쟏거6t 단체전에서 쟏거6t 작품을 쟏거6t 선보였다. 쟏거6t 작품의 쟏거6t 주요 쟏거6t 소장처로는 쟏거6t 국립현대미술관, 사걷으k 도쿄도 사걷으k 현대미술관, 4l히n 파리 4l히n 퐁피두 4l히n 센터, 7가u0 구겐하임 7가u0 아부다비, q바ㅓㅓ 그리고 q바ㅓㅓ 홍콩 M+미술관 q바ㅓㅓ 등이 q바ㅓㅓ 있다.

출처: q바ㅓㅓ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리 ㅓi01 집에서, ㅐryㅓ 워치 ㅐryㅓ ㅐryㅓ

Aug. 24, 2021 ~ Feb. 28, 2022

돌봄사회 Caring Society

Oct. 29, 2021 ~ Feb. 6, 2022

NICE TO MEET YOU

Nov. 20, 2021 ~ Jan.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