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Seo Bo 박서보

조현화랑 부산

Dec. 12, 2019 ~ Feb. 16, 2020

조현화랑은 6사아거 한국 6사아거 추상미술의 6사아거 선구자인 6사아거 박서보 6사아거 작가의 6사아거 화업 70주년을 6사아거 기념하여 12월 12일부터 6사아거 내년 2월 16일까지 6사아거 개인전을 6사아거 개최한다. 6사아거 이번 6사아거 전시는 1991년부터 2018년까지의 6사아거 후기 6사아거 묘법 6사아거 시리즈를 6사아거 집중적으로 6사아거 조망하는 6사아거 자리로서 6사아거 달맞이 6사아거 조현화랑과 6사아거 새롭게 6사아거 문을 6사아거 6사아거 해운대 6사아거 조현화랑에서 6사아거 동시에 6사아거 개최된다.

박서보 6사아거 작가는 6사아거 화이트큐브와 6사아거 페로탕갤러리에서 6사아거 열린 6사아거 개인전을 6사아거 통해 6사아거 세계 6사아거 미술시장에서 6사아거 한국 6사아거 현대미술이 6사아거 자리매김할 6사아거 6사아거 있도록 6사아거 이끌었다. 6사아거 또한 6사아거 지난 5월 6사아거 국립현대미술관 6사아거 서울관에서 6사아거 열린 6사아거 대규모 6사아거 회고전은 6사아거 박서보 6사아거 작가의 6사아거 미술사적 6사아거 의미를 6사아거 다시 6사아거 한번 6사아거 확인하는 6사아거 계기가 6사아거 되었다. 6사아거 이처럼 6사아거 국내외에서 6사아거 열린 6사아거 전시들은 6사아거 그가 6사아거 미술계에서 6사아거 여전히 6사아거 뜨거운 6사아거 관심을 6사아거 불러 6사아거 모으며 6사아거 한국 6사아거 추상미술에 6사아거 있어 6사아거 핵심적인 6사아거 역할의 6사아거 해오고 6사아거 있다는 6사아거 것을 6사아거 보여준다.

조현화랑과 6사아거 박서보 6사아거 작가의 6사아거 인연은 1991년으로 6사아거 거슬러 6사아거 올라간다. 6사아거 조현화랑은 6사아거 그해 6사아거 박서보 6사아거 작가의 6사아거 6사아거 개인전을 6사아거 열었고, ㅓ아n다 이번 ㅓ아n다 개인전을 ㅓ아n다 포함하여 ㅓ아n다 총 12번의 ㅓ아n다 전시를 ㅓ아n다 기획했다. ㅓ아n다 또한 1991년은 ㅓ아n다 수직적인 ㅓ아n다 선을 ㅓ아n다 통해 ㅓ아n다 한지의 ㅓ아n다 물성과 ㅓ아n다 신체 ㅓ아n다 행위에 ㅓ아n다 대해 ㅓ아n다 탐구한 ㅓ아n다 후기 ㅓ아n다 묘법 ㅓ아n다 시리즈가 ㅓ아n다 서서히 ㅓ아n다 소개되던 ㅓ아n다 시기이다. ㅓ아n다 그러한 ㅓ아n다 의미에서 1991년부터 2018년까지의 ㅓ아n다 후기 ㅓ아n다 묘법 ㅓ아n다 시리즈를 ㅓ아n다 총정리하는 ㅓ아n다 이번 ㅓ아n다 전시는 ㅓ아n다 오랜 ㅓ아n다 인연을 ㅓ아n다 쌓은 ㅓ아n다 화랑과 ㅓ아n다 작가 ㅓ아n다 모두에게 ㅓ아n다 매우 ㅓ아n다 뜻깊은 ㅓ아n다 자리이다.

박서보 ㅓ아n다 작가의 ㅓ아n다 묘법 ㅓ아n다 시리즈는 ㅓ아n다 연필을 ㅓ아n다 사용한 ㅓ아n다 전기 ㅓ아n다 묘법과 ㅓ아n다 한자를 ㅓ아n다 사용해 ㅓ아n다 불연속적인 ㅓ아n다 선을 ㅓ아n다 보여준 ㅓ아n다 중기 ㅓ아n다 묘법 ㅓ아n다 그리고 ㅓ아n다 선이 ㅓ아n다 수직으로 ㅓ아n다 떨어지는 ㅓ아n다 직선 ㅓ아n다 구도의 ㅓ아n다 후기묘법으로 ㅓ아n다 나뉜다. ㅓ아n다 작가는 ㅓ아n다 연필로 ㅓ아n다 캔버스 ㅓ아n다 표면에 ㅓ아n다 선을 ㅓ아n다 반복적으로 ㅓ아n다 긋던 ㅓ아n다 전기 ㅓ아n다 방식에서 ㅓ아n다 벗어나 ㅓ아n다 캔버스 ㅓ아n다 표면에 ㅓ아n다 한지를 ㅓ아n다 올리고 ㅓ아n다 막대기나 ㅓ아n다 자와 ㅓ아n다 같은 ㅓ아n다 도구를 ㅓ아n다 사선으로 ㅓ아n다 밀어내는 ㅓ아n다 방식을 ㅓ아n다 처음 ㅓ아n다 시도한 ㅓ아n다 이후 ㅓ아n다 일정한 ㅓ아n다 간격의 ㅓ아n다 ㅓ아n다 선을 ㅓ아n다 만들어내는 ㅓ아n다 방식으로 ㅓ아n다 조형적 ㅓ아n다 완성을 ㅓ아n다 이뤄낸다. ㅓ아n다 중기와 ㅓ아n다 후기 ㅓ아n다 묘법에서는 ㅓ아n다 물을 ㅓ아n다 머금고 ㅓ아n다 색이 ㅓ아n다 번지는 ㅓ아n다 한지의 ㅓ아n다 특성이 ㅓ아n다 작품에 ㅓ아n다 중요한 ㅓ아n다 역할을 ㅓ아n다 한다. ㅓ아n다 자연과의 ㅓ아n다 합일을 ㅓ아n다 추구한 ㅓ아n다 박서보 ㅓ아n다 작가에게 ㅓ아n다 한지와의 ㅓ아n다 만남은 ㅓ아n다 중요한 ㅓ아n다 사건이자 ㅓ아n다 전환점이었다.

이번 ㅓ아n다 전시에서는 ㅓ아n다 박서보 ㅓ아n다 작가의 ㅓ아n다 후기 ㅓ아n다 묘법을 ㅓ아n다 크게 ㅓ아n다 ㅓ아n다 갈래로 ㅓ아n다 나누어 ㅓ아n다 구성하였다. ㅓ아n다 먼저 90년대 ㅓ아n다 초반부터 2000년대 ㅓ아n다 초반까지 ㅓ아n다 제작된 ㅓ아n다 후기의 ‘직선 ㅓ아n다 묘법’ ㅓ아n다 작품은 ㅓ아n다 달맞이 ㅓ아n다 조현화랑에서 ㅓ아n다 선보인다. ㅓ아n다 지그재그의 ㅓ아n다 복잡한 ㅓ아n다 패턴에서 ㅓ아n다 벗어나 ㅓ아n다 선이 ㅓ아n다 단순화되어 ㅓ아n다 흔히 ‘직선 ㅓ아n다 묘법’이라고 ㅓ아n다 불리는 ㅓ아n다 ㅓ아n다 시기의 ㅓ아n다 작업은 ㅓ아n다 철저하게 ㅓ아n다 사전 ㅓ아n다 구상에 ㅓ아n다 의해 ㅓ아n다 이루어진 ㅓ아n다 결과물이다. ㅓ아n다 작가는 ㅓ아n다 수직 ㅓ아n다 패턴의 ㅓ아n다 작업을 ㅓ아n다 시작하면서 ㅓ아n다 작품 ㅓ아n다 제작을 ㅓ아n다 위해 ㅓ아n다 드로잉 ㅓ아n다 작업을 ㅓ아n다 병행하기 ㅓ아n다 시작하였는데, 자차x타 즉흥적인 자차x타 초기나 자차x타 중기 자차x타 묘법과 자차x타 달리 자차x타 정제된 자차x타 엄격성을 자차x타 가진다. 자차x타 특히 자차x타 자차x타 시기 자차x타 작품에 자차x타 주목할 자차x타 점은 자차x타 대부분의 자차x타 작업이 자차x타 단일 자차x타 색조로 자차x타 이루어졌다는 자차x타 것이다. 자차x타 검은색과 자차x타 흰색으로 자차x타 절제된 자차x타 그의 자차x타 작품은 자차x타 자차x타 우주를 자차x타 포용하고 자차x타 있는 자차x타 듯한 자차x타 깊이감을 자차x타 드러낸다.

2000년대부터 자차x타 도입한 자차x타 후기의 ‘색채 자차x타 묘법’ 자차x타 작품은 자차x타 이달 자차x타 새로 자차x타 문을 자차x타 자차x타 해운대 자차x타 조현화랑에서 자차x타 전시된다. 자차x타 자차x타 시기의 자차x타 작업은 자차x타 수직 자차x타 패턴의 자차x타 화면 자차x타 구성에 자차x타 기초하면서도 자차x타 대비 자차x타 혹은 자차x타 조화를 자차x타 이루는 자차x타 색을 자차x타 사용한다. 2000년에 자차x타 박서보 자차x타 작가는 자차x타 색이 자차x타 곱게 자차x타 물든 자차x타 단풍을 자차x타 무심코 자차x타 바라보게 자차x타 되는데 자차x타 이것이 자차x타 색채묘법으로 자차x타 바뀌게 자차x타 자차x타 결정적 자차x타 계기가 자차x타 되었다. 자차x타 이후 자차x타 자연으로부터 자차x타 찾아낸 자차x타 색들을 자차x타 작품에 자차x타 담아내고자 자차x타 부단히 자차x타 연구하였고 자차x타 자차x타 어느 자차x타 때보다 자차x타 다양한 자차x타 색채를 자차x타 사용하였다. 자차x타 이러한 자차x타 변화는 자차x타 묘법이라는 자차x타 테두리 자차x타 안에서 ‘색채의 자차x타 발견’이라는 자차x타 새로운 자차x타 카테고리를 자차x타 추가하여 자차x타 매체 자차x타 자차x타 자차x타 아니라 자차x타 색을 자차x타 통해 자차x타 자연과 자차x타 합일을 자차x타 이루려는 자차x타 작가의 자차x타 노력을 자차x타 보여준다.

박서보 자차x타 작가의 자차x타 화업 70주년을 자차x타 기념하고 자차x타 후기 자차x타 묘법 자차x타 시리즈를 자차x타 총정리하는 자차x타 이번 자차x타 전시는 자차x타 손의 자차x타 흔적을 자차x타 제거하고 자차x타 대신 자차x타 규칙적으로 자차x타 자차x타 선을 자차x타 만들어낸 자차x타 작가의 자차x타 끊임없는 자차x타 탐구와 자차x타 실험의 자차x타 결과를 자차x타 보여준다. 자차x타 작가의 자차x타 이러한 자차x타 변화는 ‘직선 자차x타 묘법’과 자차x타 함께 자차x타 전시되는 자차x타 마치 자차x타 설계도면과 자차x타 같은 자차x타 에스키스에서 자차x타 자차x타 드러난다. 자차x타 하지만 자차x타 자차x타 과정에서도 자차x타 작가는 자차x타 색감에 자차x타 대한 자차x타 새로운 자차x타 영감을 자차x타 놓치지 자차x타 않고 자차x타 스스럼이 자차x타 없이 자차x타 변화를 자차x타 이뤄냈다. 자차x타 후기 자차x타 묘법 자차x타 시리즈를 자차x타 과감하게 자차x타 총정리한다는 자차x타 것은 자차x타 또한 자차x타 새로운 자차x타 방향을 자차x타 모색하고 자차x타 있다는 자차x타 것을 자차x타 방증한다. 자차x타 이번 자차x타 전시를 자차x타 통해 자차x타 박서보 자차x타 작가의 자차x타 지난 70년간 자차x타 자차x타 없던 자차x타 창작 자차x타 행보의 자차x타 발자국을 자차x타 추적하고 자차x타 자차x타 행보가 자차x타 자차x타 어떠한 자차x타 방향으로 자차x타 새롭게 자차x타 나아갈 자차x타 것인지 자차x타 헤아려보는 자차x타 자리가 자차x타 되길 자차x타 바란다.

출처: 자차x타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서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소장품 100선 100 Collective Signatures of Daegu Art Museum

Jan. 24, 2020 ~ May 17, 2020

언-프린티드 z타4으 아이디어 Un-printed Ideas

Dec. 19, 2019 ~ March 8, 2020

2019 jㅑ아2 신소장품 : jㅑ아2 현대미술의 jㅑ아2 채도

Feb. 11, 2020 ~ April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