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Seo Bo 박서보

조현화랑 달맞이

Dec. 12, 2019 ~ Feb. 16, 2020

조현화랑은 ㅐu카바 한국 ㅐu카바 추상미술의 ㅐu카바 선구자인 ㅐu카바 박서보 ㅐu카바 작가의 ㅐu카바 화업 70주년을 ㅐu카바 기념하여 12월 12일부터 ㅐu카바 내년 2월 16일까지 ㅐu카바 개인전을 ㅐu카바 개최한다. ㅐu카바 이번 ㅐu카바 전시는 1991년부터 2018년까지의 ㅐu카바 후기 ㅐu카바 묘법 ㅐu카바 시리즈를 ㅐu카바 집중적으로 ㅐu카바 조망하는 ㅐu카바 자리로서 ㅐu카바 달맞이 ㅐu카바 조현화랑과 ㅐu카바 새롭게 ㅐu카바 문을 ㅐu카바 ㅐu카바 해운대 ㅐu카바 조현화랑에서 ㅐu카바 동시에 ㅐu카바 개최된다.

박서보 ㅐu카바 작가는 ㅐu카바 화이트큐브와 ㅐu카바 페로탕갤러리에서 ㅐu카바 열린 ㅐu카바 개인전을 ㅐu카바 통해 ㅐu카바 세계 ㅐu카바 미술시장에서 ㅐu카바 한국 ㅐu카바 현대미술이 ㅐu카바 자리매김할 ㅐu카바 ㅐu카바 있도록 ㅐu카바 이끌었다. ㅐu카바 또한 ㅐu카바 지난 5월 ㅐu카바 국립현대미술관 ㅐu카바 서울관에서 ㅐu카바 열린 ㅐu카바 대규모 ㅐu카바 회고전은 ㅐu카바 박서보 ㅐu카바 작가의 ㅐu카바 미술사적 ㅐu카바 의미를 ㅐu카바 다시 ㅐu카바 한번 ㅐu카바 확인하는 ㅐu카바 계기가 ㅐu카바 되었다. ㅐu카바 이처럼 ㅐu카바 국내외에서 ㅐu카바 열린 ㅐu카바 전시들은 ㅐu카바 그가 ㅐu카바 미술계에서 ㅐu카바 여전히 ㅐu카바 뜨거운 ㅐu카바 관심을 ㅐu카바 불러 ㅐu카바 모으며 ㅐu카바 한국 ㅐu카바 추상미술에 ㅐu카바 있어 ㅐu카바 핵심적인 ㅐu카바 역할의 ㅐu카바 해오고 ㅐu카바 있다는 ㅐu카바 것을 ㅐu카바 보여준다.

조현화랑과 ㅐu카바 박서보 ㅐu카바 작가의 ㅐu카바 인연은 1991년으로 ㅐu카바 거슬러 ㅐu카바 올라간다. ㅐu카바 조현화랑은 ㅐu카바 그해 ㅐu카바 박서보 ㅐu카바 작가의 ㅐu카바 ㅐu카바 개인전을 ㅐu카바 열었고, ㅑx거b 이번 ㅑx거b 개인전을 ㅑx거b 포함하여 ㅑx거b 총 12번의 ㅑx거b 전시를 ㅑx거b 기획했다. ㅑx거b 또한 1991년은 ㅑx거b 수직적인 ㅑx거b 선을 ㅑx거b 통해 ㅑx거b 한지의 ㅑx거b 물성과 ㅑx거b 신체 ㅑx거b 행위에 ㅑx거b 대해 ㅑx거b 탐구한 ㅑx거b 후기 ㅑx거b 묘법 ㅑx거b 시리즈가 ㅑx거b 서서히 ㅑx거b 소개되던 ㅑx거b 시기이다. ㅑx거b 그러한 ㅑx거b 의미에서 1991년부터 2018년까지의 ㅑx거b 후기 ㅑx거b 묘법 ㅑx거b 시리즈를 ㅑx거b 총정리하는 ㅑx거b 이번 ㅑx거b 전시는 ㅑx거b 오랜 ㅑx거b 인연을 ㅑx거b 쌓은 ㅑx거b 화랑과 ㅑx거b 작가 ㅑx거b 모두에게 ㅑx거b 매우 ㅑx거b 뜻깊은 ㅑx거b 자리이다.

박서보 ㅑx거b 작가의 ㅑx거b 묘법 ㅑx거b 시리즈는 ㅑx거b 연필을 ㅑx거b 사용한 ㅑx거b 전기 ㅑx거b 묘법과 ㅑx거b 한자를 ㅑx거b 사용해 ㅑx거b 불연속적인 ㅑx거b 선을 ㅑx거b 보여준 ㅑx거b 중기 ㅑx거b 묘법 ㅑx거b 그리고 ㅑx거b 선이 ㅑx거b 수직으로 ㅑx거b 떨어지는 ㅑx거b 직선 ㅑx거b 구도의 ㅑx거b 후기묘법으로 ㅑx거b 나뉜다. ㅑx거b 작가는 ㅑx거b 연필로 ㅑx거b 캔버스 ㅑx거b 표면에 ㅑx거b 선을 ㅑx거b 반복적으로 ㅑx거b 긋던 ㅑx거b 전기 ㅑx거b 방식에서 ㅑx거b 벗어나 ㅑx거b 캔버스 ㅑx거b 표면에 ㅑx거b 한지를 ㅑx거b 올리고 ㅑx거b 막대기나 ㅑx거b 자와 ㅑx거b 같은 ㅑx거b 도구를 ㅑx거b 사선으로 ㅑx거b 밀어내는 ㅑx거b 방식을 ㅑx거b 처음 ㅑx거b 시도한 ㅑx거b 이후 ㅑx거b 일정한 ㅑx거b 간격의 ㅑx거b ㅑx거b 선을 ㅑx거b 만들어내는 ㅑx거b 방식으로 ㅑx거b 조형적 ㅑx거b 완성을 ㅑx거b 이뤄낸다. ㅑx거b 중기와 ㅑx거b 후기 ㅑx거b 묘법에서는 ㅑx거b 물을 ㅑx거b 머금고 ㅑx거b 색이 ㅑx거b 번지는 ㅑx거b 한지의 ㅑx거b 특성이 ㅑx거b 작품에 ㅑx거b 중요한 ㅑx거b 역할을 ㅑx거b 한다. ㅑx거b 자연과의 ㅑx거b 합일을 ㅑx거b 추구한 ㅑx거b 박서보 ㅑx거b 작가에게 ㅑx거b 한지와의 ㅑx거b 만남은 ㅑx거b 중요한 ㅑx거b 사건이자 ㅑx거b 전환점이었다.

이번 ㅑx거b 전시에서는 ㅑx거b 박서보 ㅑx거b 작가의 ㅑx거b 후기 ㅑx거b 묘법을 ㅑx거b 크게 ㅑx거b ㅑx거b 갈래로 ㅑx거b 나누어 ㅑx거b 구성하였다. ㅑx거b 먼저 90년대 ㅑx거b 초반부터 2000년대 ㅑx거b 초반까지 ㅑx거b 제작된 ㅑx거b 후기의 ‘직선 ㅑx거b 묘법’ ㅑx거b 작품은 ㅑx거b 달맞이 ㅑx거b 조현화랑에서 ㅑx거b 선보인다. ㅑx거b 지그재그의 ㅑx거b 복잡한 ㅑx거b 패턴에서 ㅑx거b 벗어나 ㅑx거b 선이 ㅑx거b 단순화되어 ㅑx거b 흔히 ‘직선 ㅑx거b 묘법’이라고 ㅑx거b 불리는 ㅑx거b ㅑx거b 시기의 ㅑx거b 작업은 ㅑx거b 철저하게 ㅑx거b 사전 ㅑx거b 구상에 ㅑx거b 의해 ㅑx거b 이루어진 ㅑx거b 결과물이다. ㅑx거b 작가는 ㅑx거b 수직 ㅑx거b 패턴의 ㅑx거b 작업을 ㅑx거b 시작하면서 ㅑx거b 작품 ㅑx거b 제작을 ㅑx거b 위해 ㅑx거b 드로잉 ㅑx거b 작업을 ㅑx거b 병행하기 ㅑx거b 시작하였는데, r9m1 즉흥적인 r9m1 초기나 r9m1 중기 r9m1 묘법과 r9m1 달리 r9m1 정제된 r9m1 엄격성을 r9m1 가진다. r9m1 특히 r9m1 r9m1 시기 r9m1 작품에 r9m1 주목할 r9m1 점은 r9m1 대부분의 r9m1 작업이 r9m1 단일 r9m1 색조로 r9m1 이루어졌다는 r9m1 것이다. r9m1 검은색과 r9m1 흰색으로 r9m1 절제된 r9m1 그의 r9m1 작품은 r9m1 r9m1 우주를 r9m1 포용하고 r9m1 있는 r9m1 듯한 r9m1 깊이감을 r9m1 드러낸다.

2000년대부터 r9m1 도입한 r9m1 후기의 ‘색채 r9m1 묘법’ r9m1 작품은 r9m1 이달 r9m1 새로 r9m1 문을 r9m1 r9m1 해운대 r9m1 조현화랑에서 r9m1 전시된다. r9m1 r9m1 시기의 r9m1 작업은 r9m1 수직 r9m1 패턴의 r9m1 화면 r9m1 구성에 r9m1 기초하면서도 r9m1 대비 r9m1 혹은 r9m1 조화를 r9m1 이루는 r9m1 색을 r9m1 사용한다. 2000년에 r9m1 박서보 r9m1 작가는 r9m1 색이 r9m1 곱게 r9m1 물든 r9m1 단풍을 r9m1 무심코 r9m1 바라보게 r9m1 되는데 r9m1 이것이 r9m1 색채묘법으로 r9m1 바뀌게 r9m1 r9m1 결정적 r9m1 계기가 r9m1 되었다. r9m1 이후 r9m1 자연으로부터 r9m1 찾아낸 r9m1 색들을 r9m1 작품에 r9m1 담아내고자 r9m1 부단히 r9m1 연구하였고 r9m1 r9m1 어느 r9m1 때보다 r9m1 다양한 r9m1 색채를 r9m1 사용하였다. r9m1 이러한 r9m1 변화는 r9m1 묘법이라는 r9m1 테두리 r9m1 안에서 ‘색채의 r9m1 발견’이라는 r9m1 새로운 r9m1 카테고리를 r9m1 추가하여 r9m1 매체 r9m1 r9m1 r9m1 아니라 r9m1 색을 r9m1 통해 r9m1 자연과 r9m1 합일을 r9m1 이루려는 r9m1 작가의 r9m1 노력을 r9m1 보여준다.

박서보 r9m1 작가의 r9m1 화업 70주년을 r9m1 기념하고 r9m1 후기 r9m1 묘법 r9m1 시리즈를 r9m1 총정리하는 r9m1 이번 r9m1 전시는 r9m1 손의 r9m1 흔적을 r9m1 제거하고 r9m1 대신 r9m1 규칙적으로 r9m1 r9m1 선을 r9m1 만들어낸 r9m1 작가의 r9m1 끊임없는 r9m1 탐구와 r9m1 실험의 r9m1 결과를 r9m1 보여준다. r9m1 작가의 r9m1 이러한 r9m1 변화는 ‘직선 r9m1 묘법’과 r9m1 함께 r9m1 전시되는 r9m1 마치 r9m1 설계도면과 r9m1 같은 r9m1 에스키스에서 r9m1 r9m1 드러난다. r9m1 하지만 r9m1 r9m1 과정에서도 r9m1 작가는 r9m1 색감에 r9m1 대한 r9m1 새로운 r9m1 영감을 r9m1 놓치지 r9m1 않고 r9m1 스스럼이 r9m1 없이 r9m1 변화를 r9m1 이뤄냈다. r9m1 후기 r9m1 묘법 r9m1 시리즈를 r9m1 과감하게 r9m1 총정리한다는 r9m1 것은 r9m1 또한 r9m1 새로운 r9m1 방향을 r9m1 모색하고 r9m1 있다는 r9m1 것을 r9m1 방증한다. r9m1 이번 r9m1 전시를 r9m1 통해 r9m1 박서보 r9m1 작가의 r9m1 지난 70년간 r9m1 r9m1 없던 r9m1 창작 r9m1 행보의 r9m1 발자국을 r9m1 추적하고 r9m1 r9m1 행보가 r9m1 r9m1 어떠한 r9m1 방향으로 r9m1 새롭게 r9m1 나아갈 r9m1 것인지 r9m1 헤아려보는 r9m1 자리가 r9m1 되길 r9m1 바란다.

출처: r9m1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서보

현재 진행중인 전시

My Dear ㅐ사am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Sematic Network

Aug. 20, 2020 ~ Oct. 7, 2020

청계천 z거8c 벼룩시장, k7r히 황학동

April 29,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