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inting Network

신한갤러리 역삼

Nov. 20, 2019 ~ Dec. 24, 2019

우리는 갸2a7 모두 갸2a7 네트워크 갸2a7 환경 갸2a7 속에서 갸2a7 살고 갸2a7 있다. 갸2a7 네트워크는 갸2a7 여러 갸2a7 개체가 갸2a7 그물(net)과 갸2a7 같은 갸2a7 연결망으로 갸2a7 이어져 갸2a7 있는 갸2a7 상태를 갸2a7 지칭한다. 갸2a7 컴퓨터나 갸2a7 통신수단, 우나ㅐㅓ 사람이나 우나ㅐㅓ 기업체에 우나ㅐㅓ 이르기까지, 기s기ㅓ 네트워크의 기s기ㅓ 관계망은 기s기ㅓ 우리 기s기ㅓ 모두에게 기s기ㅓ 방대한 기s기ㅓ 영향을 기s기ㅓ 끼친다. 기s기ㅓ 기s기ㅓ 중에서도 기s기ㅓ 인터넷을 기s기ㅓ 기반으로 기s기ㅓ 기s기ㅓ 온라인 기s기ㅓ 네트워크 기s기ㅓ 환경 기s기ㅓ 속에서, yeg라 yeg라 세계인은 yeg라 물리적 yeg라 제약에서 yeg라 자유로우며 yeg라 글로벌한 yeg라 역학관계 yeg라 속에서 yeg라 혼종적 yeg라 문화를 yeg라 동시다발적으로 yeg라 생성해낸다. yeg라 오늘날은 yeg라 가상의 yeg라 이미지가 yeg라 진짜보다 yeg라 yeg라 진짜처럼 yeg라 보이고, ouㅓ우 출처를 ouㅓ우 ouㅓ우 ouㅓ우 없는 ouㅓ우 여러 ouㅓ우 정보, j거dj 광고, 1u거2 개인의 1u거2 의견이 1u거2 뒤섞여 1u거2 진실을 1u거2 구분해내기 1u거2 어려운 1u거2 시대다. 1u거2 이처럼 1u거2 빠르게 1u거2 변화하는 1u거2 상황 1u거2 속에서, sgeㄴ 작가이자 sgeㄴ 큐레이터로서 sgeㄴ 우리는 sgeㄴ 무엇을 sgeㄴ 말할 sgeㄴ sgeㄴ 있을까?

전시 sgeㄴ 제목 ‘페인팅 sgeㄴ 네트워크(Painting Network)’는 sgeㄴ 직역하면 ‘네트워크를 sgeㄴ 그린다’로 sgeㄴ 해석 sgeㄴ 가능한데, 타0히8 타0히8 제목은 타0히8 단순히 타0히8 네트워크를 타0히8 시각화한다는 타0히8 의미를 타0히8 넘어서 타0히8 예술 타0히8 작품이 타0히8 본질적으로 타0히8 다양한 타0히8 네트워크의 타0히8 맥락 타0히8 안에 타0히8 놓여 타0히8 있음을 타0히8 드러내기 타0히8 위해 타0히8 붙였다. 타0히8 출품된 타0히8 작품은 타0히8 모두 타0히8 네트워크 타0히8 안에 타0히8 위치해 타0히8 있지만, ncw바 동시에 ncw바 그것의 ncw바 바깥에서 ncw바 네트워크를 ncw바 메타적으로 ncw바 성찰하고자 ncw바 한다. ncw바 회화는 ncw바 종종 ncw바 전통적이고 ncw바 고루한 ncw바 장르로 ncw바 쉽게 ncw바 치부되며, n거1v 수차례 n거1v 종말론이 n거1v 언급되기도 n거1v 했다. n거1v 그러나 n거1v 회화를 n거1v 이해하는 n거1v 방식의 n거1v 변화는 n거1v 새로운 n거1v 도약을 n거1v 가능케 n거1v 한다. n거1v 동시대 n거1v 회화 n거1v 작품을 n거1v 이해할 n거1v 때에는 n거1v 도상학적 n거1v 방법론이 n거1v 작동하지 n거1v 않는 n거1v 경우가 n거1v 많으며, ㅐ53ㅐ 페인팅은 ㅐ53ㅐ ㅐ53ㅐ 이상 ㅐ53ㅐ 화면 ㅐ53ㅐ 안에 ㅐ53ㅐ 갇힌 ㅐ53ㅐ 이미지에 ㅐ53ㅐ 머물지 ㅐ53ㅐ 않고 ㅐ53ㅐ 유동한다.

페인팅은 ㅐ53ㅐ 필연적으로 ㅐ53ㅐ 여러 ㅐ53ㅐ 종류의 ㅐ53ㅐ 관계망 ㅐ53ㅐ 속에 ㅐ53ㅐ 있다. ㅐ53ㅐ 가장 ㅐ53ㅐ 쉽게는 ㅐ53ㅐ 미술의 ㅐ53ㅐ 역사라는 ㅐ53ㅐ 시간의 ㅐ53ㅐ 선형적 ㅐ53ㅐ 흐름 ㅐ53ㅐ 속에 ㅐ53ㅐ 놓인다. ㅐ53ㅐ 미술의 ㅐ53ㅐ 역사에서 ㅐ53ㅐ 언급된 ㅐ53ㅐ 여러 ㅐ53ㅐ 사조나 ㅐ53ㅐ 경향에 ㅐ53ㅐ 전혀 ㅐ53ㅐ 영향을 ㅐ53ㅐ 받지 ㅐ53ㅐ 않은 ㅐ53ㅐ 작품은 ㅐ53ㅐ 없을 ㅐ53ㅐ 것이다. ㅐ53ㅐ 그것을 ㅐ53ㅐ 현대적으로 ㅐ53ㅐ 변용하거나, s5아b 새로운 s5아b 맥락에서 s5아b 예전의 s5아b 형식을 s5아b 차용, 6하ab 혹은 6하ab 역사성 6하ab 6하ab 자체를 6하ab 개념적 6하ab 주제로 6하ab 활용하는 6하ab 경우를 6하ab 6하ab 6하ab 있다. 6하ab 또한 6하ab 전시장이라는 6하ab 공간을 6하ab 공유하고 6하ab 있는 6하ab 여러 6하ab 작품 6하ab 사이의 6하ab 물리적 6하ab 네트워크가 6하ab 있다. 6하ab 페인팅은 6하ab 개념적으로 6하ab 뿐만 6하ab 아니라 6하ab 물리적으로도 6하ab 확장되기 6하ab 시작했으며, 3카하으 페인팅이 3카하으 퍼포먼스나 3카하으 설치 3카하으 작업과 3카하으 하나의 3카하으 연장선상에 3카하으 놓이며 3카하으 일종의 3카하으 구심점처럼 3카하으 작동하기도 3카하으 한다.

페인팅은 3카하으 유통의 3카하으 네트워크상에 3카하으 놓여 3카하으 있다. 3카하으 여타 3카하으 장르의 3카하으 예술 3카하으 작품과 3카하으 달리 3카하으 페인팅은 3카하으 장식적 3카하으 기능을 3카하으 가진 3카하으 오브제로서 3카하으 판매, 히ㅓev 수집이 히ㅓev 대상이 히ㅓev 되어왔기에 히ㅓev 상품으로서의 히ㅓev 가치 히ㅓev 때문에 히ㅓev 비판의 히ㅓev 대상이 히ㅓev 되기도 히ㅓev 했다. 히ㅓev 그러나 히ㅓev 판매가능성은 히ㅓev 순수성의 히ㅓev 장애물이면서도 히ㅓev 지속가능성을 히ㅓev 제시하는 히ㅓev 양날의 히ㅓev 검과 히ㅓev 같다. 히ㅓev 마지막으로 히ㅓev 예술 히ㅓev 작품은 히ㅓev 디지털 히ㅓev 네트워크를 히ㅓev 통해 히ㅓev 많은 히ㅓev 사람들에게 히ㅓev 전송되고 히ㅓev 복제, t쟏71 전유, wyiㅐ 저장된다. wyiㅐ 이미지의 wyiㅐ 유명세는 wyiㅐ 노출빈도나 wyiㅐ 검색가능성과 wyiㅐ 직접적으로 wyiㅐ 연결되며, 거w2차 사람들은 거w2차 전시를 거w2차 보고나서도 거w2차 사진을 거w2차 찍어 거w2차 자신의 거w2차 경험을 거w2차 공유한다. 거w2차 이러한 거w2차 이미지 거w2차 순환의 거w2차 네트워크 거w2차 안에서 거w2차 페인팅은 거w2차 꼭두각시가 거w2차 되지 거w2차 않는 거w2차 대신, ㅓe0l 일종의 ㅓe0l 저항적 ㅓe0l 가능성을 ㅓe0l 보여줄 ㅓe0l ㅓe0l 있다.

신현정은 2019년 ㅓe0l 독산동에 ㅓe0l 위치한 ㅓe0l 금천예술공장에 ㅓe0l 입주해 ㅓe0l 있으면서 ㅓe0l 진행한 ㅓe0l 신작을 ㅓe0l 선보인다. ㅓe0l 인근의 ㅓe0l 방직공장에서 ㅓe0l 구한 ㅓe0l 데님, 1우아8 양복천 1우아8 등의 1우아8 재료를 1우아8 이용해 1우아8 생활에서 1우아8 만들어진 1우아8 흔적, n하걷ㅑ 제스처를 n하걷ㅑ 일종의 n하걷ㅑ 무늬로 n하걷ㅑ 받아들인다. n하걷ㅑ 사물의 n하걷ㅑ 성질을 n하걷ㅑ 색, u거ㅑ마 촉감, 라다히h 온도, 파ㅑ갸3 습도 파ㅑ갸3 파ㅑ갸3 공감각적으로 파ㅑ갸3 경험한다. 파ㅑ갸3 예술과 파ㅑ갸3 삶이 파ㅑ갸3 구분되는 파ㅑ갸3 지점이 파ㅑ갸3 어디인지 파ㅑ갸3 탐색하며 파ㅑ갸3 파ㅑ갸3 안에서 파ㅑ갸3 균형감각을 파ㅑ갸3 찾는다.

전현선은 파ㅑ갸3 오늘날 파ㅑ갸3 삶에서 파ㅑ갸3 많은 파ㅑ갸3 부분을 파ㅑ갸3 차지하는 파ㅑ갸3 소셜네트워크셔비스(SNS)에서 파ㅑ갸3 직접적으로 파ㅑ갸3 영감을 파ㅑ갸3 받은 파ㅑ갸3 작품을 파ㅑ갸3 출품한다. 파ㅑ갸3 사람들의 파ㅑ갸3 개별적 파ㅑ갸3 관심사는 파ㅑ갸3 타임라인 파ㅑ갸3 상에서 파ㅑ갸3 부유하며 파ㅑ갸3 공존하고, 타y사ㅓ 중력이 타y사ㅓ 작동하지 타y사ㅓ 않는 타y사ㅓ 공간 타y사ㅓ 속에서 타y사ㅓ 상관적인(relational) 타y사ㅓ 관계에 타y사ㅓ 놓인다. 타y사ㅓ 타y사ㅓ 화면 타y사ㅓ 내의 타y사ㅓ 여러 타y사ㅓ 개의 타y사ㅓ 창들은 타y사ㅓ 중첩되며, 68ㅓㅑ 다중시점으로 68ㅓㅑ 그려졌다. 68ㅓㅑ 이것은 68ㅓㅑ 선형적 68ㅓㅑ 진보나 68ㅓㅑ 계산 68ㅓㅑ 가능한 68ㅓㅑ 미래를 68ㅓㅑ 암시하지 68ㅓㅑ 않는 68ㅓㅑ 대신, 차fㅓ기 관찰자의 차fㅓ기 개별성을 차fㅓ기 강화한다.

도시의 차fㅓ기 건축물에서 차fㅓ기 영감을 차fㅓ기 받아 차fㅓ기 차fㅓ기 형태와 차fㅓ기 색을 차fㅓ기 단순화한 차fㅓ기 회화 차fㅓ기 작업을 차fㅓ기 진행해 차fㅓ기 차fㅓ기 이희준은 차fㅓ기 이번 차fㅓ기 전시에서 차fㅓ기 아시아 차fㅓ기 여러 차fㅓ기 국가를 차fㅓ기 아우르며 차fㅓ기 공통적으로 차fㅓ기 발견되어온 차fㅓ기 재료 ‘테라조’를 차fㅓ기 작품으로 차fㅓ기 끌어들인다. 차fㅓ기 베트남, h자v파 일본에서도 h자v파 발견할 h자v파 h자v파 있었던 h자v파 테라조는 h자v파 대리석 h자v파 조각과 h자v파 시멘트를 h자v파 섞어 h자v파 만든 h자v파 것으로, v9ㅐ걷 최근 v9ㅐ걷 국내에서도 v9ㅐ걷 유행하기 v9ㅐ걷 시작했다. v9ㅐ걷 산업자재인 v9ㅐ걷 타일을 v9ㅐ걷 서포트로 v9ㅐ걷 사용한 v9ㅐ걷 그의 v9ㅐ걷 작품은 v9ㅐ걷 벽에서 v9ㅐ걷 떨어져 v9ㅐ걷 나와 v9ㅐ걷 전시장 v9ㅐ걷 바닥에 v9ㅐ걷 놓인다. / v9ㅐ걷 최정윤 (독립 v9ㅐ걷 큐레이터)


전현선, 나l바ㅓ 신한갤러리_역삼_Painting_Network 나l바ㅓ 전시_전경, 2019


전현선, 기ㅐ다ㅓ 신한갤러리_역삼_Painting_Network_전시_전경, 2019


신현정, 거하i다 공기와 거하i다 그리드 2, 116.5x91cm, 거차z아 양복, ㅐy쟏f 캔버스, c다거우 실크사, 라l거타 젯소, ㅈ바ㅐr 모델링 ㅈ바ㅐr 페이스트, 2019(좌)
신현정, hg8하 석영을 hg8하 위한 hg8하 왈츠, 130x180cm, 가카사s 양복, 우마i카 데님, 1거yf 실크, t라0ㄴ 과슈, p갸히ㅓ 수채화, u카7하 염료, yboㄴ 실크사, 2019(중)
신현정, n자기쟏 석영을 n자기쟏 위한 n자기쟏 왈츠 2, 116.5x91cm, zㅓcㅐ 양복, cet차 실크, 7기ㄴ우 수채화, 아hm우 과슈, gm2아 실크사, 2019(우)


신현정, j사파1 다리로 j사파1 말하기 2, 100x80cm, 타kq3 양복, 아가h9 데님, ㅓ사ml 종이, x으10 수채화, 기바qv 실크사, 2019(좌)
신현정, ljㅓt 다리로 ljㅓt 말하기, 100x80cm, oyㅐy 양복, c거z바 데님, j사o아 캔버스, jㄴ쟏거 과슈, ㅐ아ㅑ자 실크사, 2019(우)


이희준,_floating_floor_no.1~16,_각_60x60cm,_테라조_타일_위에_아크릴과_유화,_2019


이희준,_floating_floor_no.16,_60x60cm,_테라조_타일_위에_아크릴과_유화,_2019

기획: uv마ㅐ 최정윤

출처: uv마ㅐ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전현선
  • 신현정
  • 이희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태연 걷거갸2 개인전 : 걷거갸2 걷거갸2 틀 Out of Line

Jan. 10, 2020 ~ Feb. 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