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iver Beer: Resonance Paintings – Two Notes 올리버 비어: 공명 – 두 개의 음

타데우스 로팍 서울

May 4, 2022 ~ June 11, 2022

타데우스 ㄴ가0c 로팍 ㄴ가0c 서울은 ㄴ가0c 오는 5월 4일부터 6월 11일까지 ㄴ가0c 영국 ㄴ가0c 현대 ㄴ가0c 미술가 ㄴ가0c 올리버 ㄴ가0c 비어(Oliver Beer)의 ㄴ가0c 개인전 ⟪공명 – ㄴ가0c ㄴ가0c 개의 ㄴ가0c 음(Resonance Paintings – Two Notes)⟫을 ㄴ가0c 개최한다. ㄴ가0c ㄴ가0c 전시는 ㄴ가0c 국내에서 ㄴ가0c 개최되는 ㄴ가0c 작가의 ㄴ가0c ㄴ가0c 개인전이자 ㄴ가0c 이원(二元), 거o50 융합, 다으카6 교류라는 다으카6 개념들을 다으카6 주축으로 다으카6 다으카6 신작 <공명 다으카6 회화(Resonance Paintings)>를 다으카6 선보이는 다으카6 자리이다. 다으카6 이는 다으카6 비어가 ‘물리적 다으카6 형태와 다으카6 음악적 다으카6 조화 다으카6 간의 다으카6 본질적 다으카6 관계’를 다으카6 거듭 다으카6 실험하고 다으카6 탐구하는 다으카6 과정을 다으카6 통해 다으카6 도출된 다으카6 결과물이다.

음악은 다으카6 작가의 다으카6 창작과 다으카6 세계관의 다으카6 근간이 다으카6 되므로, 7카다b 음악의 7카다b 관점에서 7카다b 일상과 7카다b 예술을 7카다b 관조하는 7카다b 것은 7카다b 매우 7카다b 당연한 7카다b 일이다. — 7카다b 국립현대미술관 7카다b 학예연구사 7카다b 김경란

중앙에 7카다b 위치한 <공명 7카다b 관(Resonance Vessels)>은 7카다b 각각 7카다b 7카다b 쌍의 7카다b 도자기로 7카다b 구성된 7카다b 조각-사운드 7카다b 설치 7카다b 작품으로, wㅓk다 이를 wㅓk다 중심으로 <공명 wㅓk다 회화(Resonance Paintings)>가 wㅓk다 에워싸듯 wㅓk다 전시됨으로써 wㅓk다 상호간의 wㅓk다 반영과 wㅓk다 참조가 wㅓk다 이루어진다. wㅓk다 또한, 바으u나 호주 바으u나 시드니 바으u나 비엔날레에서 바으u나 선보이며 바으u나 입지를 바으u나 다진 바으u나 작가의 바으u나 퍼포먼스 <입을 바으u나 위한 바으u나 작곡(Composition for Mouths)>은 바으u나 바으u나 인체를 바으u나 하나의 바으u나 성악기로 바으u나 결합하여 바으u나 새로운 바으u나 조화와 바으u나 융합을 바으u나 꾀하는 바으u나 작업으로, h갸파p 이를 h갸파p 재구성하여 h갸파p 한국 h갸파p 공연자들과 h갸파p 합을 h갸파p 맞춘 h갸파p 퍼포먼스가 h갸파p 매주 h갸파p 토요일마다 h갸파p 선보여질 h갸파p 예정이다.

비어의 h갸파p 작업 h갸파p 세계 h갸파p 전반은 h갸파p 음악과 h갸파p 미술에 h갸파p 대한 h갸파p 그의 h갸파p 심도 h갸파p 깊은 h갸파p 배경을 h갸파p 기반으로 h갸파p 하며, ㅈ거zv 특히 ㅈ거zv 목소리와 ㅈ거zv 건축물에 ㅈ거zv 초점을 ㅈ거zv 두고 ㅈ거zv 소리와 ㅈ거zv 공간 ㅈ거zv 간의 ㅈ거zv 관계성을 ㅈ거zv 탐구한다. ㅈ거zv 뿐만 ㅈ거zv 아니라, uja거 조각이나 uja거 설치 uja거 작품, u아s2 영화 u아s2 프로젝트 u아s2 u아s2 다양한 u아s2 장르를 u아s2 넘나드는 u아s2 작가의 u아s2 작업은 u아s2 종종 u아s2 자전적이면서도 u아s2 동시에 u아s2 보편적인 u아s2 주제를 u아s2 다룬다. u아s2 그의 u아s2 다학제적 u아s2 작업에는 u아s2 주변 u아s2 지인이나 u아s2 가족으로부터 u아s2 기인한 u아s2 요소들이 u아s2 등장하곤 u아s2 하는데, w라2r 이는 w라2r 개인 w라2r 또는 w라2r 집단 w라2r 관계 w라2r 내에서 w라2r 다르게 w라2r 관철되는 w라2r 관점들을 w라2r 탐구하는 w라2r 통로로 w라2r 작용한다. w라2r 현대적 w라2r 시각에서 w라2r 감각의 w라2r 경험을 w라2r 재해석하는 w라2r 작가는 w라2r 오랜 w라2r 관습과 w라2r 문화적 w라2r 규범 w라2r w라2r 고착화된 w라2r 관점들을 w라2r 분석, ㅈ카6파 해체, ieg걷 그리고 ieg걷 재정립함으로써 ieg걷 자신만의 ieg걷 조형적 ieg걷 언어를 ieg걷 발전시켜왔다. ieg걷 그는 ieg걷 작곡의 ieg걷 행위와 ieg걷 방식, s0zㅈ 연주 s0zㅈ 방식과 s0zㅈ 더불어 s0zㅈ 회화나 s0zㅈ 조각을 s0zㅈ 제작하는 s0zㅈ 방식을 s0zㅈ 조사하고 s0zㅈ s0zㅈ 나아가 s0zㅈ 개개인이 s0zㅈ 미(美)를 s0zㅈ 감상하고 s0zㅈ 자신의 s0zㅈ 존재를 s0zㅈ 인식하는 s0zㅈ 방식에 s0zㅈ 대한 s0zㅈ 깊은 s0zㅈ 고찰을 s0zㅈ 통해 s0zㅈ 작품 s0zㅈ 세계를 s0zㅈ 구축해나간다.

<공명 s0zㅈ 회화>는 s0zㅈ 음악적 s0zㅈ 조화를 s0zㅈ 시각적 s0zㅈ 언어로 s0zㅈ 치환하는 s0zㅈ 작가적 s0zㅈ 실험의 s0zㅈ 일환으로, ㅓvj5 수평으로 ㅓvj5 배치된 ㅓvj5 캔버스 ㅓvj5 위의 ㅓvj5 건조된 ㅓvj5 안료 ㅓvj5 파우더가 ㅓvj5 아래 ㅓvj5 쪽에 ㅓvj5 위치한 ㅓvj5 스피커에서 ㅓvj5 흘러나오는 ㅓvj5 소리와 ㅓvj5 음파에 ㅓvj5 의해 ㅓvj5 흩뿌려지는 ㅓvj5 방식으로 ㅓvj5 제작된다. ‘소리(sound)’를 ㅓvj5 붓처럼 ㅓvj5 활용하는 ㅓvj5 작가는 <공명 ㅓvj5 관>에서 ㅓvj5 추출된 ㅓvj5 ㅓvj5 개의 ㅓvj5 음을 ㅓvj5 활용하여 <공명 ㅓvj5 회화>를 ㅓvj5 제작한다. ㅓvj5 세밀하게 ㅓvj5 조정된 ㅓvj5 ㅓvj5 개의 ㅓvj5 음에 ㅓvj5 의해 ㅓvj5 발생하는 ㅓvj5 음파는 ㅓvj5 캔버스 ㅓvj5 위에서 ㅓvj5 진동에 ㅓvj5 따라 ㅓvj5 물결치는 ㅓvj5 안료들의 ㅓvj5 이동으로 ㅓvj5 구현되고, 우파9카 각자의 우파9카 자리를 우파9카 찾아 우파9카 내려앉은 우파9카 안료는 우파9카 기하학적 우파9카 문양을 우파9카 띤다. 우파9카 비어는 우파9카 그의 우파9카 음악적 우파9카 재능을 우파9카 십분 우파9카 활용하여 우파9카 세밀한 우파9카 천착으로 우파9카 음을 우파9카 구성하고, q다2p 음의 q다2p 움직임은 q다2p 캔버스를 q다2p 가로지르는 q다2p 푸른색 q다2p 안료로 q다2p 형상화되며, 거x나3 이는 거x나3 작가가 거x나3 개발한 거x나3 안료 거x나3 정착 거x나3 기술로 거x나3 거x나3 자리에 거x나3 고정된다. 거x나3 이러한 거x나3 작업 거x나3 방식은 2009년 거x나3 그가 거x나3 아일랜드 거x나3 드럼(Irish drum) 거x나3 위에 거x나3 밀가루를 거x나3 거x나3 움큼 거x나3 올려 거x나3 놓은 거x나3 거x나3 소리의 거x나3 구상적 거x나3 가능성을 거x나3 실험하였던 거x나3 작가의 거x나3 초기 거x나3 실험으로부터 거x나3 기인한다.

음악과 거x나3 조화(harmony)는 거x나3 공기 거x나3 중의 거x나3 기하학적 거x나3 진동으로 거x나3 만들어진다. 거x나3 캔버스 거x나3 표면 거x나3 위에 거x나3 안료를 거x나3 느슨히 거x나3 올려 거x나3 놓고 거x나3 거x나3 아래에서 거x나3 음악을 거x나3 연주하면, u가44 공기의 u가44 이동으로 u가44 안료가 u가44 움직이게 u가44 되며 u가44 소리의 u가44 모양이 u가44 구현된다. u가44 모든 u가44 음악적 u가44 하모니가 u가44 시각적으로 u가44 구현되고 u가44 표현될 u가44 u가44 있다는 u가44 점, 5fd5 그리고 5fd5 신작을 5fd5 통해 5fd5 음의 5fd5 형상을 5fd5 눈으로 5fd5 5fd5 5fd5 있다는 5fd5 점이 5fd5 내게는 5fd5 가장 5fd5 5fd5 매력으로 5fd5 다가온다. 5fd5 나는 5fd5 5fd5 음악과 5fd5 예술의 5fd5 교차 5fd5 지점에서 5fd5 작업을 5fd5 이어왔는데, 으01s 특히 으01s 이번 <공명 으01s 회화>를 으01s 제작하면서 으01s 음을 으01s 작곡함으로써 으01s 이미지를 으01s 구성할 으01s 으01s 있었다. 으01s 더욱 으01s 흥미로운 으01s 점은, dn37 음악으로부터 dn37 출발한 dn37 이미지가 20 dn37 세기와 21세기 dn37 전반에 dn37 걸쳐 dn37 구축된 dn37 추상 dn37 회화의 dn37 모습과 dn37 점차 dn37 닮아간다는 dn37 것이다. ‘소리(sound)’의 dn37 시각적 dn37 구현 dn37 가능성이 dn37 얼마나 dn37 무궁할지, 쟏h사바 경이롭다. — 쟏h사바 올리버 쟏h사바 비어

작가는 쟏h사바 뉴욕 쟏h사바 쟏h사바 브로이어(Met Breuer)(2019)와 쟏h사바 제 59회 쟏h사바 베니스 쟏h사바 비엔날레 쟏h사바 기간에 쟏h사바 맞춰 쟏h사바 개최된 쟏h사바 베네데토 쟏h사바 마르첼로 쟏h사바 음악원(Conservatorio di Musica Benedetto Marcello)에서의 쟏h사바 전시 쟏h사바 경험을 쟏h사바 바탕으로, m7거ㅓ 타데우스 m7거ㅓ 로팍 m7거ㅓ 서울의 m7거ㅓ 공간과 m7거ㅓ 주제에 m7거ㅓ 적합한 m7거ㅓ 음향 m7거ㅓ 설치 m7거ㅓ 기법을 m7거ㅓ 적용하여 <공명 m7거ㅓ 관>을 m7거ㅓ 제작하였다. m7거ㅓ 마치 m7거ㅓ 청화백자를 m7거ㅓ 연상시키는 m7거ㅓ 푸른 m7거ㅓ 문양의 m7거ㅓ 도자기들은 m7거ㅓ 천장에 m7거ㅓ 매달린 m7거ㅓ m7거ㅓ 주변 m7거ㅓ 움직임에 m7거ㅓ 의해 m7거ㅓ 작동되며, 쟏6ㅓ걷 도자기의 쟏6ㅓ걷 입구 쟏6ㅓ걷 쪽에 쟏6ㅓ걷 위치한 쟏6ㅓ걷 마이크를 쟏6ㅓ걷 통해 쟏6ㅓ걷 각각이 쟏6ㅓ걷 고유하게 쟏6ㅓ걷 지니고 쟏6ㅓ걷 있는 쟏6ㅓ걷 음을 쟏6ㅓ걷 연주하듯 쟏6ㅓ걷 공명한다. 쟏6ㅓ걷 이는 쟏6ㅓ걷 작품을 쟏6ㅓ걷 마주한, 걷ㅈ다s 혹은 걷ㅈ다s 지나치는 걷ㅈ다s 관람객들의 걷ㅈ다s 움직임과 걷ㅈ다s 직결되며, 2q으우 작품과 2q으우 관람객이 2q으우 만들어내는 2q으우 평화롭고도 2q으우 부드러운 2q으우 음악은 2q으우 전시장 2q으우 공간을 2q으우 채운다. 2q으우 관람객은 2q으우 새롭게 2q으우 빚어진 2q으우 2q으우 도자기 2q으우 내부를 2q으우 천천히 2q으우 걸으며, 마f기y 여러 마f기y 지점의 마f기y 공기의 마f기y 흐름과 마f기y 자신의 마f기y 움직임이 마f기y 발생시키는 마f기y 소리를 마f기y 온몸으로 마f기y 감각하게 마f기y 된다. — 마f기y 국립현대미술관 마f기y 학예연구사 마f기y 김경란

비어는 마f기y 이번 마f기y 전시를 마f기y 위해 마f기y 특별히 마f기y 다양한 마f기y 역사와 마f기y 지역에 마f기y 걸친 마f기y 청백색의 마f기y 도자기를 마f기y 선정하였고, t8s차 t8s차 중에서도 t8s차 t8s차 도자기에 t8s차 내재된 t8s차 음들을 t8s차 섬세하게 t8s차 파악 t8s차 t8s차 선별하여 t8s차 작품을 t8s차 구성하였다. t8s차 청백색의 t8s차 도자기는 t8s차 또한 t8s차 문화간 t8s차 교류와 t8s차 상호작용의 t8s차 여정을 t8s차 의미하기도 t8s차 한다. t8s차 페르시아에서 t8s차 중국을 t8s차 걸쳐 t8s차 수입된 t8s차 코발트 t8s차 안료는 t8s차 한때 t8s차 금보다 t8s차 귀하게 t8s차 여겨지기도 t8s차 하였다. t8s차 산화 t8s차 코발트 t8s차 기술은 t8s차 이란에서 t8s차 시작되어 t8s차 터키를 t8s차 거친 t8s차 t8s차 중국에 t8s차 도착하여 t8s차 일본에 t8s차 전파되었으며, aㅑ2라 포르투갈과 aㅑ2라 영국 aㅑ2라 제국주의를 aㅑ2라 통해 aㅑ2라 aㅑ2라 세계로 aㅑ2라 퍼져나갔다. aㅑ2라 이제 aㅑ2라 그것은 aㅑ2라 우리 aㅑ2라 모두가 aㅑ2라 공유하는 aㅑ2라 공통적인 aㅑ2라 시각언어의 aㅑ2라 일부가 aㅑ2라 되었다. aㅑ2라 단순해보이는 aㅑ2라 미학적 aㅑ2라 발전의 aㅑ2라 발자국을 aㅑ2라 따라가다보면 aㅑ2라 aㅑ2라 여정에 aㅑ2라 제국과 aㅑ2라 통상 aㅑ2라 교류에 aㅑ2라 대한 aㅑ2라 이야기가 aㅑ2라 따름을 aㅑ2라 알게 aㅑ2라 되며, 다자h타 또한 다자h타 모든 다자h타 도자기에는 다자h타 언제나 ‘음’이 다자h타 내재되어 다자h타 있었음을 다자h타 다자h타 다자h타 있게 다자h타 된다. — 다자h타 올리버 다자h타 비어

문화적으로나 다자h타 사회적으로, 7우kㅐ 7우kㅐ 나아가 7우kㅐ 음악적으로 7우kㅐ 신체의 7우kㅐ 직접적 7우kㅐ 접촉이 7우kㅐ 제한된 7우kㅐ 오늘날, o2ㅓ갸 작가의 o2ㅓ갸 퍼포먼스 <입을 o2ㅓ갸 위한 o2ㅓ갸 작곡>은 o2ㅓ갸 새로운 o2ㅓ갸 의미를 o2ㅓ갸 갖는다. 2018년 o2ㅓ갸 제 21회 o2ㅓ갸 시드니 o2ㅓ갸 비엔날레의 o2ㅓ갸 일환으로 o2ㅓ갸 오페라 o2ㅓ갸 하우스에서 o2ㅓ갸 처음 o2ㅓ갸 선보인 o2ㅓ갸 o2ㅓ갸 작품은 o2ㅓ갸 배우들의 o2ㅓ갸 신체를—공명하는 o2ㅓ갸 도자기와 o2ㅓ갸 같이—하나의 o2ㅓ갸 악기로 o2ㅓ갸 탈바꿈시킨다. o2ㅓ갸 공연자들의 o2ㅓ갸 입술을 o2ㅓ갸 단단하게 o2ㅓ갸 맞대어 o2ㅓ갸 접합함으로써 o2ㅓ갸 o2ㅓ갸 사람의 o2ㅓ갸 구강을 o2ㅓ갸 하나로 o2ㅓ갸 만들고, 하거9ㅑ 이들은 하거9ㅑ 서로의 하거9ㅑ 얼굴 하거9ㅑ 뿐만 하거9ㅑ 아니라 하거9ㅑ 하나의 하거9ㅑ 단일구조로써 하거9ㅑ 서로 하거9ㅑ 간에깊이울리는진동과공명주파를탐구한다.두개의목소리가만나는지점에서새로운제3의음성이생겨난다. — 하거9ㅑ 올리버 하거9ㅑ 비어

비어가 하거9ㅑ 지속적으로 하거9ㅑ 이어나가고 하거9ㅑ 있는 하거9ㅑ 주제 하거9ㅑ 하거9ㅑ 하나는 하거9ㅑ 바로 ‘물체의 하거9ㅑ 잔존(survival of the objects)’이다. ⟪공명 – 하거9ㅑ 하거9ㅑ 개의 하거9ㅑ 음(Resonance Paintings – Two Notes)⟫에서 하거9ㅑ 전시되는 ‘이차원 하거9ㅑ 조각(Two-Dimensional Sculptures)’에서 하거9ㅑ 작가의 하거9ㅑ 꾸준한 하거9ㅑ 고찰이 하거9ㅑ 여실히 하거9ㅑ 드러난다. 하거9ㅑ 시간이 하거9ㅑ 멈춰버린 하거9ㅑ 하거9ㅑ 보이는 <재구성(Recomposition)>의 하거9ㅑ 작품 하거9ㅑ 곳곳에서 하거9ㅑ 청백색의 하거9ㅑ 도자기 하거9ㅑ 파편들을 하거9ㅑ 확인할 하거9ㅑ 하거9ㅑ 있는데, 나mui 이는 나mui 함께 나mui 전시되는 나mui 작품들과 나mui 메아리 나mui 치듯 나mui 반향하며 나mui 나mui 궤를 나mui 같이 나mui 한다. 나mui 합성 나mui 수지를 나mui 활용하여 나mui 고정된 나mui 일련의 나mui 재료들과 나mui 먹(India ink)의 나mui 조화는 나mui 나mui 요소들 나mui 간에 나mui 빛의 나mui 흐름을 나mui 적절히 나mui 조절함으로써 나mui 작품에 나mui 특유의 나mui 깊이감을 나mui 부여하는 나mui 동시에 나mui 나mui 깊이를 나mui 가늠할 나mui 나mui 없이 나mui 평평해보이는 나mui 듯한 나mui 화면을 나mui 자아내기도 나mui 한다. 나mui 사진 나mui 스캔이나 나mui 회화, 갸ㅐ걷다 또는 갸ㅐ걷다 조각 갸ㅐ걷다 같이 갸ㅐ걷다 보이기도 갸ㅐ걷다 하는 갸ㅐ걷다 일련의 갸ㅐ걷다 작품들은 갸ㅐ걷다 매체의 갸ㅐ걷다 물성을 갸ㅐ걷다 넘나들며 갸ㅐ걷다 갸ㅐ걷다 경계를 갸ㅐ걷다 흐린다.

도자기들은 갸ㅐ걷다 부서지기 갸ㅐ걷다 직전까지도 갸ㅐ걷다 계속해서 갸ㅐ걷다 음을 갸ㅐ걷다 만들어내고 갸ㅐ걷다 있었으며, 타가ㅓ8 부서지지 타가ㅓ8 않았더라면 타가ㅓ8 영원히 타가ㅓ8 노래 타가ㅓ8 했을 타가ㅓ8 것이다. 타가ㅓ8 우리가 타가ㅓ8 들을 타가ㅓ8 타가ㅓ8 있는 타가ㅓ8 타가ㅓ8 타가ㅓ8 이상으로. 타가ㅓ8 연약하고도 타가ㅓ8 덧없이 타가ㅓ8 사라지는 ‘소리’를 타가ㅓ8 보존하기 타가ㅓ8 위해 타가ㅓ8 작품으로 타가ㅓ8 승화시키는 타가ㅓ8 방식을 타가ㅓ8 택했다. — 타가ㅓ8 올리버 타가ㅓ8 비어

시・청각적 타가ㅓ8 공명은 타가ㅓ8 이번 타가ㅓ8 올리버 타가ㅓ8 비어의 타가ㅓ8 개인전을 타가ㅓ8 관통하는 타가ㅓ8 주제이자 타가ㅓ8 매체이며, 7기다다 특히 7기다다 문화와 7기다다 음악적 7기다다 교류를 7기다다 통해 7기다다 발화되는 7기다다 통합의 7기다다 힘에 7기다다 강조점을 7기다다 찍는다. ⟪공명 – 7기다다 7기다다 개의 7기다다 음⟫ 7기다다 전시를 7기다다 통해 7기다다 관람객들이 7기다다 공기를 7기다다 공유하며 7기다다 부유하는 7기다다 생각을 7기다다 나누고, 으ㅈj1 으ㅈj1 음악을 으ㅈj1 함께 으ㅈj1 향유할 으ㅈj1 으ㅈj1 있는 으ㅈj1 정화의 으ㅈj1 공간을 으ㅈj1 되기를 으ㅈj1 바란다. — 으ㅈj1 올리버 으ㅈj1 비어

작가 으ㅈj1 소개

올리버 으ㅈj1 비어(Oliver Beer, b. 1985)는 거g마ㅓ 현재 거g마ㅓ 런던과 거g마ㅓ 파리를 거g마ㅓ 오가며 거g마ㅓ 작업 거g마ㅓ 거g마ㅓ 전시 거g마ㅓ 활동을 거g마ㅓ 활발히 거g마ㅓ 이어가고 거g마ㅓ 있다. 거g마ㅓ 비어는 거g마ㅓ 영국 거g마ㅓ 현대 거g마ㅓ 음악 거g마ㅓ 아카데미(Academy of Contemporary Music)에서 거g마ㅓ 음악 거g마ㅓ 작곡 거g마ㅓ 학사 거g마ㅓ 취득 거g마ㅓ 이후 거g마ㅓ 옥스퍼드 거g마ㅓ 대학교 거g마ㅓ 러스킨 거g마ㅓ 예술대학(Ruskin School of Art, University of Oxford)에서 파쟏으차 순수예술을 파쟏으차 전공하였으며, ㅓcbg 파리 ㅓcbg 소르본 ㅓcbg 대학 (Sorbonne Université)에서 ㅓcbg 영화 ㅓcbg 이론을 ㅓcbg 수학하였다. ㅓcbg 작가는 ㅓcbg 조각, ㅓㅐe기 설치 ㅓㅐe기 작품, 2기마n 영상, i7바라 몰입형 i7바라 퍼포먼스 i7바라 i7바라 다양한 i7바라 장르를 i7바라 넘나들며 i7바라 각종 i7바라 사물에 i7바라 내재된 i7바라 음악적 i7바라 특성이나 i7바라 신체와 i7바라 공간과의 i7바라 소리적 i7바라 관계성을 i7바라 탐구한다. i7바라 음악적 i7바라 배경을 i7바라 근간으로 i7바라 하는 i7바라 비어의 i7바라 작업 i7바라 세계는 i7바라 가족 i7바라 뿐만 i7바라 아니라 i7바라 사회적으로 i7바라 맺은 i7바라 관계로부터 i7바라 기인하며, 걷ㅓ1ㅐ 걷ㅓ1ㅐ 나아가 걷ㅓ1ㅐ 다학제적 걷ㅓ1ㅐ 작업의 걷ㅓ1ㅐ 청사진으로 걷ㅓ1ㅐ 작용한다. 걷ㅓ1ㅐ 개인 걷ㅓ1ㅐ 소유물에 걷ㅓ1ㅐ 깊숙이 걷ㅓ1ㅐ 부여된 걷ㅓ1ㅐ 개인적 걷ㅓ1ㅐ 또는 걷ㅓ1ㅐ 문화적 걷ㅓ1ㅐ 의미나 걷ㅓ1ㅐ 음악이 걷ㅓ1ㅐ 불러오는 걷ㅓ1ㅐ 기억/ 걷ㅓ1ㅐ 추억들을 걷ㅓ1ㅐ 활용하고 걷ㅓ1ㅐ 걷ㅓ1ㅐ 전달함으로써 걷ㅓ1ㅐ 친밀하고도 걷ㅓ1ㅐ 보편적인 걷ㅓ1ㅐ 감정과 걷ㅓ1ㅐ 인식을 걷ㅓ1ㅐ 끌어내기를 걷ㅓ1ㅐ 유도한다. 걷ㅓ1ㅐ 비어가 걷ㅓ1ㅐ 작가적 걷ㅓ1ㅐ 실험의 걷ㅓ1ㅐ 일환으로 걷ㅓ1ㅐ 꾸준히 걷ㅓ1ㅐ 이어나가는 걷ㅓ1ㅐ 음성 걷ㅓ1ㅐ 퍼포먼스 <공명 걷ㅓ1ㅐ 프로젝트(Resonance Project)>(2007–)는 걷ㅓ1ㅐ 사람의 걷ㅓ1ㅐ 음성과 걷ㅓ1ㅐ 구축된 걷ㅓ1ㅐ 건물 걷ㅓ1ㅐ 내부의 걷ㅓ1ㅐ 자연스러운 걷ㅓ1ㅐ 하모니를 걷ㅓ1ㅐ 활성화함으로써 걷ㅓ1ㅐ 관람객과 걷ㅓ1ㅐ 실내 걷ㅓ1ㅐ 공간 걷ㅓ1ㅐ 사이의 걷ㅓ1ㅐ 편안하고도 걷ㅓ1ㅐ 본능적인 걷ㅓ1ㅐ 관계를 걷ㅓ1ㅐ 생성하는 걷ㅓ1ㅐ 작업이다. 걷ㅓ1ㅐ 또한, 히5k쟏 기억이나 히5k쟏 소리와 히5k쟏 연관된 히5k쟏 일상 히5k쟏 사물들을 히5k쟏 절단하고 히5k쟏 다시 히5k쟏 조립하여 히5k쟏 히5k쟏 형태 히5k쟏 뿐만 히5k쟏 아니라 히5k쟏 의미까지 히5k쟏 재정립하는 <재구성(Recomposition)> 히5k쟏 연작을 히5k쟏 통해 히5k쟏 작가는 히5k쟏 물질과 히5k쟏 우리가 히5k쟏 히5k쟏 위에 히5k쟏 남긴 히5k쟏 흔적을 히5k쟏 해부하고 히5k쟏 분리한다.

비어는 히5k쟏 팔레 히5k쟏 히5k쟏 도쿄(Palais de Tokyo), ㄴ자가라 워터밀 ㄴ자가라 센터(Watermill Centre), n차m타 시드니 n차m타 오페라 n차m타 하우스(Sydney Opera House), m카1걷 그리고 m카1걷 에르메스 m카1걷 재단(Fondation d'entreprise Hermés)의 m카1걷 레지던시에 m카1걷 참여하며 m카1걷 작가로서의 m카1걷 입지를 m카1걷 다졌으며, qv자i 그의 qv자i 작업은 qv자i 뉴욕 qv자i 메트로폴리탄 qv자i 미술관의 qv자i 산하기관 qv자i qv자i 브로이어(The MET Breuer, New York)와 ㅈ차2k 모마 PS1(MoMA PS1, New York), 73걷다 파리 73걷다 퐁피두 73걷다 센터(Centre Pompidou, Paris), npd사 루이비통 npd사 재단(Fondation Louis Vuitton, Paris), m우카바 팔레 m우카바 m우카바 도쿄(Palais de Tokyo, Paris), 걷iㅓ차 베르사유 걷iㅓ차 궁전(Palace of Versailles, Paris), s2rㅐ 리옹 s2rㅐ 현대미술관 (Musée d'Art Contemporain, Lyon), bmi0 아이콘 bmi0 갤러리(Ikon Gallery, Birmingham), 바거wㅓ 빌스(WIELS, Brussels), jㅐㅑn 이스탄불 jㅐㅑn 비엔날레(2015), ㅓdjm 시드니 ㅓdjm 비엔날레(2018) ㅓdjm ㅓdjm 전세계 ㅓdjm 유수의 ㅓdjm 기관 ㅓdjm ㅓdjm 전시에서 ㅓdjm 선보여진 ㅓdjm ㅓdjm 있다.

출처: ㅓdjm 타데우스 ㅓdjm 로팍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13 8fj나 번째 8fj나 망설임 The 13th Hesitation

April 13, 2021 ~ June 7, 2022

다운타운 8abk 서울, ㅐㄴim 을지로

May 5, 2022 ~ May 29, 2022

On and Around Table (by Luft + 𝛼)

March 21, 2022 ~ May 3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