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bi Artist Residency 2019: Re,generation

아트센터나비

Nov. 7, 2019 ~ Dec. 27, 2019

What to regenerate?

오늘날 ㅓ하ㄴn 우리는 ㅓ하ㄴn 수많은 ㅓ하ㄴn 기술에 ㅓ하ㄴn 둘러싸여 ㅓ하ㄴn 일상의 ㅓ하ㄴn 많은 ㅓ하ㄴn 부분을 ㅓ하ㄴn 기술과 ㅓ하ㄴn 함께한다. ㅓ하ㄴn 편의와 ㅓ하ㄴn 편리라는 ㅓ하ㄴn 기술이 ㅓ하ㄴn 주는 ㅓ하ㄴn 달콤함은 ㅓ하ㄴn ㅓ하ㄴn 익숙함으로 ㅓ하ㄴn 변했고, ㅐeub 기술의 ㅐeub 발전에 ㅐeub 따라 ㅐeub 이에 ㅐeub 대한 ㅐeub 의존성은 ㅐeub 이제 ㅐeub 신뢰로 ㅐeub 이어지고 ㅐeub 있다. ㅐeub 데이터는 ㅐeub 나의 ㅐeub 취향을 ㅐeub 분석하여 ㅐeub 빠른 ㅐeub 쇼핑을 ㅐeub 도와주고, GPS 카가갸다 기능은 카가갸다 실시간으로 카가갸다 목적지까지 카가갸다 가장 카가갸다 빠른 카가갸다 길을 카가갸다 안내해주며, 다9나우 인공지능 다9나우 스피커는 다9나우 맞춤형 다9나우 음악으로 다9나우 우울한 다9나우 나의 다9나우 기분을 다9나우 위로한다. 다9나우 이렇듯 다9나우 우리가 다9나우 살아가는 다9나우 삶과 다9나우 일상에 다9나우 만연한 다9나우 기술은 다9나우 지금 다9나우 우리에게 다9나우 새로운 다9나우 질문을 다9나우 요구한다. 다9나우 기술이 다9나우 주는 다9나우 편리에 다9나우 무뎌진 다9나우 우리의 다9나우 사고체계와 다9나우 역할에 다9나우 대한 다9나우 경계를 다9나우 담아 다9나우 기술, 나ㅓ갸p 그리고 나ㅓ갸p 우리 나ㅓ갸p 자신을 나ㅓ갸p 다시금 나ㅓ갸p 바라보길 나ㅓ갸p 권유한다.

《Nabi Artist Residency 2019: Re,generation》展은 iz나5 기술시대를 iz나5 살아가는 iz나5 즉, 다ㅐy히 동시대를 다ㅐy히 살아가는 다ㅐy히 사람들에게 다ㅐy히 기술을 다ㅐy히 통해 다ㅐy히 세상을 ‘다시’ 다ㅐy히 바라보기 다ㅐy히 위한 다ㅐy히 질문을 다ㅐy히 던진다. 다ㅐy히 기술에 다ㅐy히 익숙해져 다ㅐy히 있고 다ㅐy히 기술이 다ㅐy히 만연해진 다ㅐy히 다ㅐy히 사회를 다ㅐy히 살아가는 다ㅐy히 우리의 다ㅐy히 삶을 ‘재생’하고 ‘재활성화’ 다ㅐy히 하기 다ㅐy히 위하여 다ㅐy히 이번 다ㅐy히 레지던시에 다ㅐy히 참여한 2명의 다ㅐy히 미디어 다ㅐy히 아티스트 다ㅐy히 야스퍼 다ㅐy히 다ㅐy히 루넌(Jasper van Loenen)과 다ㅐy히 티모 다ㅐy히 토츠(Timo Toots)의 다ㅐy히 작업을 다ㅐy히 소개한다.

주로 다ㅐy히 오픈 다ㅐy히 소스 다ㅐy히 코드를 다ㅐy히 기반으로 다ㅐy히 작업을 다ㅐy히 하는 다ㅐy히 야스퍼 다ㅐy히 다ㅐy히 루넌은 다ㅐy히 이번 다ㅐy히 전시에서 다ㅐy히 우리의 다ㅐy히 일상을 다ㅐy히 다양한 다ㅐy히 시선으로 다ㅐy히 다시 다ㅐy히 바라보고 다ㅐy히 경험해볼 다ㅐy히 다ㅐy히 있는 다ㅐy히 기회를 다ㅐy히 주는 <에스퍼(Esper)>(2019)를 다ㅐy히 소개한다. 다ㅐy히 작가는 다ㅐy히 우리의 다ㅐy히 일상 다ㅐy히 다ㅐy히 주변의 다ㅐy히 풍경보다 다ㅐy히 스마트폰의 다ㅐy히 화면을 다ㅐy히 다ㅐy히 많이 다ㅐy히 바라보는 다ㅐy히 현대인들에게 ‘단절’이 다ㅐy히 아닌 ‘소통과 다ㅐy히 이해’를 다ㅐy히 위한 다ㅐy히 도구로서 다ㅐy히 기술의 다ㅐy히 역할에 다ㅐy히 대해 다ㅐy히 말해주고자 다ㅐy히 한다. 다ㅐy히 그는 다ㅐy히 작품을 다ㅐy히 통해 다ㅐy히 기술의 다ㅐy히 힘을 다ㅐy히 빌려 다ㅐy히 우리가 다ㅐy히 무심히 다ㅐy히 지나쳐왔던 다ㅐy히 일상의 다ㅐy히 장소와 다ㅐy히 주변 다ㅐy히 환경을 다ㅐy히 확장시켜 다ㅐy히 사람과 다ㅐy히 사람을 다ㅐy히 잇는 다ㅐy히 도구로써 다ㅐy히 기술이 다ㅐy히 가질 다ㅐy히 다ㅐy히 있는 다ㅐy히 역할에 다ㅐy히 대해 다ㅐy히 생각해볼 다ㅐy히 다ㅐy히 있는 다ㅐy히 시간을 다ㅐy히 제공한다.

변화무쌍한 다ㅐy히 기술 다ㅐy히 사회에서 다ㅐy히 창작의 다ㅐy히 영감을 다ㅐy히 받는 다ㅐy히 티모 다ㅐy히 토츠는 다ㅐy히 관람객의 다ㅐy히 스마트폰에서 다ㅐy히 데이터를 다ㅐy히 추출하여 다ㅐy히 오디오비주얼 다ㅐy히 데이터 다ㅐy히 시각화 다ㅐy히 영상을 다ㅐy히 생성하는 다ㅐy히 인스톨레이션 다ㅐy히 작품 <메모폴-3(Memopol-3)>(2018-2019)를 다ㅐy히 선보일 다ㅐy히 예정이다. 다ㅐy히 무방비하게 다ㅐy히 노출되는 다ㅐy히 개인정보와 다ㅐy히 같이 다ㅐy히 기술이 다ㅐy히 가져오는 다ㅐy히 문제들에 다ㅐy히 대해 다ㅐy히 현대인들에게 다ㅐy히 일침을 다ㅐy히 가하는 다ㅐy히 동시에 다ㅐy히 현대인의 다ㅐy히 디지털 다ㅐy히 자화상을 다ㅐy히 마주하게 다ㅐy히 한다. 다ㅐy히 스마트폰 다ㅐy히 속 GPS 다ㅐy히 정보와 다ㅐy히 전화, 기거기d 문자 기거기d 기록, 아바ru 사진과 아바ru 같은 아바ru 데이터들은 아바ru 나의 아바ru 생활 아바ru 동선, d7사ㅓ 자주 d7사ㅓ 연락하는 d7사ㅓ 사람 d7사ㅓ d7사ㅓ 스스로 d7사ㅓ 인식하지 d7사ㅓ 못했던 ‘나’를 d7사ㅓ 보여주고 d7사ㅓ 분석하며 ‘나’의 d7사ㅓ 존재에 d7사ㅓ 대해 d7사ㅓ 마주하게 d7사ㅓ 한다.

《Nabi Artist Residency 2019: Re,generation》展은 갸ㅓdz 레지던시 갸ㅓdz 선정 갸ㅓdz 작가 2인이 갸ㅓdz 기술의 갸ㅓdz 힘을 갸ㅓdz 빌려 갸ㅓdz 현재를 갸ㅓdz 살아가는 갸ㅓdz 우리에게 갸ㅓdz 전하고자 갸ㅓdz 하는 갸ㅓdz 메시지이다. 갸ㅓdz 이번 갸ㅓdz 전시를 갸ㅓdz 통해 갸ㅓdz 끊임없이 갸ㅓdz 변화하고 갸ㅓdz 빠르게 갸ㅓdz 발전하는 갸ㅓdz 기술 갸ㅓdz 시대에 갸ㅓdz 우리는 갸ㅓdz 어떠한 갸ㅓdz 자세로 갸ㅓdz 임해야 갸ㅓdz 하는지 갸ㅓdz 다시금 갸ㅓdz 생각해볼 갸ㅓdz 갸ㅓdz 있는 갸ㅓdz 기회가 갸ㅓdz 되기를 갸ㅓdz 바란다.

작품소개


Jasper van Loenen, Esper, 2019, VR (Virtual Reality) installation, 60 WiFi cameras, VR headset.
<에스퍼(Esper)>(2019)는 우타n다 가상현실(VR)을 우타n다 통해 우타n다 새로운 우타n다 유형의 우타n다 환경을 우타n다 만드는 우타n다 인스톨레이션 우타n다 작품이다. VR 우타n다 공간에서는 우타n다 최대 60대의 우타n다 비디오가 우타n다 공중에 우타n다 떠다니며 우타n다 실제 우타n다 물리적 우타n다 공간에 우타n다 배치된 60대의 우타n다 카메라의 우타n다 위치를 우타n다 반영한다. 우타n다 다양한 우타n다 각도에서 우타n다 다양한 우타n다 위치로 우타n다 설치되어있는 우타n다 우타n다 카메라들은 우타n다 실시간 우타n다 이미지를 우타n다 전송시키고, VR 6다e1 공간에서는 6다e1 이러한 6다e1 이미지들이 6다e1 둥둥 6다e1 떠다니며 6다e1 겹겹으로 6다e1 6다e1 창문의 6다e1 형태를 6다e1 보인다. 6다e1 6다e1 창문들을 6다e1 통해 6다e1 관람객들은 6다e1 실시간으로 6다e1 카메라가 6다e1 설치된 6다e1 특정 6다e1 공간에서 6다e1 일어나는 6다e1 일들을 6다e1 관찰할 6다e1 6다e1 있게 6다e1 된다. 
6다e1 작품은 6다e1 우리의 6다e1 일상을 6다e1 다양한 6다e1 시선으로 6다e1 바라보고 6다e1 경험해볼 6다e1 6다e1 있도록 6다e1 유도한다. 6다e1 전시장 6다e1 안팎으로 6다e1 설치된 6다e1 카메라는 6다e1 우리가 6다e1 미처 6다e1 바라보지 6다e1 못했던 6다e1 일상 6다e1 6다e1 풍경과 6다e1 타인에 6다e1 대해 6다e1 집중하게 6다e1 하며, 바우gw 실시간으로 바우gw 일상을 바우gw 반영한 바우gw 가상세계는 바우gw 우리가 바우gw 마주하는 바우gw 수많은 바우gw 관계들을 바우gw 잇는 바우gw 도구로써 바우gw 기술이 바우gw 갖는 바우gw 가능성을 바우gw 보여준다. 바우gw 작가는 바우gw 이번 바우gw 작품을 바우gw 통해 바우gw 일상, 하아ㅈn 우리 하아ㅈn 주변의 하아ㅈn 풍경보다 하아ㅈn 스마트폰의 하아ㅈn 화면을 하아ㅈn 하아ㅈn 많이 하아ㅈn 마주하는 하아ㅈn 현대인들에게 ‘단절’이 하아ㅈn 아닌‘소통과 하아ㅈn 이해’를 하아ㅈn 위한 하아ㅈn 도구로서 하아ㅈn 기술의 하아ㅈn 역할을 하아ㅈn 드러내고자 하아ㅈn 하였다.



Timo Toots, Memopol-3, 2018-2019, Interactive installation.
<메모폴-3(Memopol-3)>(2018-2019)는 iㅈ으마 관람객의 iㅈ으마 스마트 iㅈ으마 폰에서 iㅈ으마 추출한 iㅈ으마 데이터와 iㅈ으마 데이터 iㅈ으마 전송 iㅈ으마 구조까지 iㅈ으마 모두를 iㅈ으마 시각화 iㅈ으마 하여 iㅈ으마 보여주는 iㅈ으마 인스톨레이션 iㅈ으마 작품이다.작품은 iㅈ으마 마치 iㅈ으마 오웰족과 iㅈ으마 같은 iㅈ으마 사회 iㅈ으마 시스템의 iㅈ으마 의문을 iㅈ으마 제기하는 iㅈ으마 자들의 iㅈ으마 디스토피아적인 iㅈ으마 성향을 iㅈ으마 오늘날의 iㅈ으마 현상으로 iㅈ으마 보여주는 iㅈ으마 것과 iㅈ으마 같다. iㅈ으마 이는 iㅈ으마 개인의 iㅈ으마 행동과 iㅈ으마 경험을 iㅈ으마 의도적으로 iㅈ으마 관찰하는 iㅈ으마 감시 iㅈ으마 자본주의의 iㅈ으마 도구로써 iㅈ으마 악용될 iㅈ으마 수도 iㅈ으마 있음을 iㅈ으마 시사한다. iㅈ으마 모든 iㅈ으마 물리적, uㅓ갸z 시각적 uㅓ갸z 정보가 uㅓ갸z 데이터 uㅓ갸z 스트림, 2ㅐu8 즉, cㅓcb 전송된 cㅓcb 정보를 cㅓcb 수집하거나 cㅓcb 정보를 cㅓcb 전송할 cㅓcb cㅓcb 사용되는 cㅓcb 디지털 cㅓcb 방식으로 cㅓcb 암호화된 cㅓcb 일관된 cㅓcb 신호의 cㅓcb 흐름이 cㅓcb 모두 cㅓcb 정량화된다. cㅓcb 이렇게 cㅓcb 데이터 cㅓcb 수집을 cㅓcb 완료된 cㅓcb 뒤, dc우w 관람객은 dc우w 오디오-비주얼화된 dc우w 작품을 dc우w 통하여 dc우w 자신의 dc우w 과거와 dc우w 미래가 dc우w 혼합된 dc우w 무언가를 dc우w 경험하게 dc우w 된다. 
작품은 dc우w 편리와 dc우w 편의라는 dc우w 기술이 dc우w 주는 dc우w 이점에 dc우w 매몰되어 dc우w 무자비하게 dc우w 노출되는 dc우w 개인 dc우w 데이터 dc우w dc우w 기술이 dc우w 야기하는 dc우w 문제들에 dc우w 대해 dc우w 현대인들에게 dc우w 일침을 dc우w 가함과 dc우w 동시에 dc우w 현대인의 dc우w 디지털 dc우w 페르소나를 dc우w 마주하게 dc우w 한다. dc우w 작품은 dc우w 스마트폰 dc우w 속 GPS dc우w 정보, ㅓ5k차 전화, 다26o 문자, shui 사진 shui 등과 shui 같은 shui 데이터들은 shui 나의 shui 생활 shui 동선, 0sva 자주 0sva 연락하는 0sva 사람 0sva 0sva 스스로 0sva 미처 0sva 인식하지 0sva 못했던‘나’를 0sva 보여주고 0sva 분석하여 0sva 데이터가 0sva 말하는 ‘나’의 0sva 존재에 0sva 대해 0sva 마주하게 0sva 한다. 0sva 이를 0sva 통해 0sva 작가는 0sva 현대인들이 0sva 갖는 0sva 기술에 0sva 대한 0sva 관점을 0sva 다시 0sva 바라보게 0sva 유도하며 0sva 기술을 0sva 사용하는 0sva 우리의 0sva 태도에 0sva 대해 0sva 질문한다.


작가소개

야스퍼 0sva 0sva 루넌(Jasper van Loenen, 바기라아 네덜란드, b.1987)
로테르담을 갸jㅐ쟏 기반으로 갸jㅐ쟏 활동 갸jㅐ쟏 중인 갸jㅐ쟏 미디어 갸jㅐ쟏 아티스트이며, ㅓkmc 주로 ㅓkmc 오픈소스 ㅓkmc 코드 ㅓkmc 기술을 ㅓkmc 기반으로 ㅓkmc 일상생활에 ㅓkmc 사용되는 ㅓkmc 기술과 ㅓkmc 인간과의 ㅓkmc 관계를 ㅓkmc 탐험하는 ㅓkmc 작업을 ㅓkmc 이어오고 ㅓkmc 있다. ㅓkmc 이를 ㅓkmc 통해 ㅓkmc 흔히 ㅓkmc 사용되는 ㅓkmc 기술의 ㅓkmc 숨겨진 ㅓkmc 면을 ㅓkmc 노출시켜 ㅓkmc ㅓkmc 과정과 ㅓkmc 시스템에 ㅓkmc 대한 ㅓkmc 통찰력을 ㅓkmc 얻을 ㅓkmc ㅓkmc 있게 ㅓkmc 하는 ㅓkmc 것이 ㅓkmc 작가의 ㅓkmc 의도이다. ㅓkmc 이러한 ㅓkmc 기술을 ㅓkmc 통달하고, 갸c0d 비판하고,새로운 5ffㅓ 예술적 5ffㅓ 목적으로 5ffㅓ 사용함으로써 5ffㅓ 기술의 5ffㅓ 실질적인 5ffㅓ 중요성/의의를 5ffㅓ 드러내고자 5ffㅓ 한다. 5ffㅓ 그는 5ffㅓ 아르테즈 5ffㅓ 예술대학교(ArtEZ Institute for the Arts in Arnhem)에서 5ffㅓ 인터랙션 5ffㅓ 디자인, b4ㅐ8 피트 b4ㅐ8 즈바르트 b4ㅐ8 인스티튜트(Piet Zwart Institute in Rotterdam)에서 b4ㅐ8 네트워크 b4ㅐ8 미디어를 b4ㅐ8 전공하였다. 
https://jaspervanloenen.com/

티모 b4ㅐ8 토츠(Timo Toots, q하3사 에스토니아, b.1982)
에스토니아 yㅓㅑ자 남부를 yㅓㅑ자 기반으로 yㅓㅑ자 활동 yㅓㅑ자 중인 yㅓㅑ자 미디어 yㅓㅑ자 아티스트 yㅓㅑ자 이다. yㅓㅑ자 인간, vh사t 기술 vh사t vh사t 자연의 vh사t 관계에 vh사t 대한 vh사t 연구에 vh사t 집중하여 vh사t 작업을 vh사t 이어오고 vh사t 있으며 vh사t 표현의 vh사t 매체에 vh사t 제한을 vh사t 두진 vh사t 않지만 vh사t 주로 vh사t 기계(machine) vh사t 형태의 vh사t 결과물을 vh사t 내고 vh사t 있다. vh사t 타르투 vh사t 대학교(Tartu University)에서 vh사t 컴퓨터 vh사t 공학, 으쟏i으 에스토니아 으쟏i으 예술학교(Estonian Academy of Arts)에서 으쟏i으 사진을 으쟏i으 전공하였으며 으쟏i으 사진의 으쟏i으 분석 으쟏i으 으쟏i으 개념적 으쟏i으 속성과 으쟏i으 기술의 으쟏i으 결합을 으쟏i으 바탕으로 으쟏i으 작업을 으쟏i으 해오고 으쟏i으 있다. 으쟏i으 에스토니아, qㅐvㅐ 유럽, ㅓwㅈb 아시아 ㅓwㅈb ㅓwㅈb 미국에서50개 ㅓwㅈb 이상의 ㅓwㅈb 전시에 ㅓwㅈb 참여하였으며, 2012년에 아쟏4ㄴ 아르스 아쟏4ㄴ 일렉트로니카 아쟏4ㄴ 상(Prix Ars Electronica)에서 아쟏4ㄴ 정보시대/개인정보에 아쟏4ㄴ 대한 아쟏4ㄴ 주제를 아쟏4ㄴ 다뤘던 Memopol-2 아쟏4ㄴ 작품으로 아쟏4ㄴ 인터랙티브 아쟏4ㄴ 아트 아쟏4ㄴ 부문 Golden Nica(골든 아쟏4ㄴ 니카) 아쟏4ㄴ 상을 아쟏4ㄴ 수상하였다. 
https://www.timo.ee/


총괄: 아쟏4ㄴ 전혜인
기획: 아쟏4ㄴ 정유진 아쟏4ㄴ 김희은
운영: 아쟏4ㄴ 정유경
홍보: 아쟏4ㄴ 조예진 아쟏4ㄴ 정유경
사진 아쟏4ㄴ 아쟏4ㄴ 영상: 아쟏4ㄴ 권호만
테크: 아쟏4ㄴ 최준호
디자인: 아쟏4ㄴ 박민주

파트너: 아쟏4ㄴ 네덜란드 아쟏4ㄴ 미디어아트 아쟏4ㄴ 기관 V2_
협찬: 아쟏4ㄴ 크라운구스(CROWN GOOSE)

출처: 아쟏4ㄴ 아트센터 아쟏4ㄴ 나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Bi-Bil Hill

July 15, 2021 ~ Aug. 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