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현대차 시리즈 2023: 정연두 - 백년 여행기 Jung Yeondoo – One Hundred Years of Travels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Sept. 6, 2023 ~ Feb. 25, 2024

«MMCA 현대차 시리즈»는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넓히고 한국의 주요 작가들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2014년부터 마련된 연례 프로그램으로, 10회째를 맞이한 2023년에는 작가 정연두가 선정되었다. 정연두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와 역사적 사건을 소재로 기억과 재현, 현실과 이미지, 거대서사와 개별서사의 역설적 관계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퍼포먼스와 연출 중심의 사진과 영상, 설치 작업으로 국내외 미술계의 조명을 받아왔다. 특히 2014년 이후에는 전쟁, 재난, 이주, 국가, 이데올로기와 같은 거시적 내러티브를 개인 서사 및 신화와 설화 등을 통해 재구성하고, 시와 음악, 연극의 언어를 경유하면서 다큐멘터리적 서사가 조직되는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은 공백들과 다층적인 목소리에 주목하였다.

이번 «MMCA 현대차 시리즈 2023: 정연두‒백년 여행기»에서 작가가 주목한 서사는 20세기 초 멕시코로 건너간 한인 디아스포라이다. 전시명인 ‘백년 여행기’는 인천 제물포항을 떠나 40여 일의 항해 끝에 멕시코 유카탄 주의 수도 메리다에 도착했던 백여 년 전의 한인 이주기를 의미한다. ‘역사’로서의 백 년 전 이주기에 대한 작가의 관심은 멕시코에서는 노팔 선인장으로 알려져 있고, 한국에서는 백년초라고 불리는 식물의 ‘설화’적 여행기에서 출발했다. 멕시코에서 태평양을 건너와 제주도에 뿌리내렸다고 전해져 내려오는 백년초 이동 설화에서 작가는 한국과 멕시코를 잇는 식물 및 사람의 백년 여행기라는 소재를 떠올리게 되었다. 이때 식물의 ‘이식’은 뿌리가 뽑혀 다른 시공간으로 이동한 한인들의 ‘이주’와 접속한다. 그리고 이는 제국, 식민, 노동, 역사를 둘러싼 기존의 이주 서사 이외의 제3의 이야기를 열어주는 통로가 된다.

4점의 신작을 포함하여 총 5점의 영상, 설치, 사운드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시공간을 초월하여 서로 무관해 보이는 존재를 연결하는 가능성의 영역으로 ‘이주와 이국성’의 주제에 다가간다. 나아가 전시는 이질성과 친숙함의 관계, 탈구된 시공간 경험에 대한 상상, 이주를 둘러싼 세대 간의 문화적·역사적 간극, 그리고 경계를 넘나들며 이동하고 번역되는 존재 등에 대해 생각해보기를 권유한다.

작가는 2022년부터 올해까지 멕시코를 세 차례 방문하고 한인 이민 후손들을 인터뷰하면서 이민자의 시간과 경험에 최대한 가깝게 다가가고자 하였다. 관계 맺기를 중심으로 하는 이러한 작가의 수행성이 멕시코 이주 서사 내부의 미시사를 끄집어내는 관계적 통로라면, 텍스트, 퍼포먼스, 영상, 사운드, 무대적 설치 등이 혼합된 복합 매체 작업은 이주 역사라는 고정된 서사 아래 숨겨진 다양한 역설과 모순의 상황 및 혼종성의 맥락을 표층으로 떠오르게 하는 시각적 장치이다. «MMCA 현대차 시리즈 2023: 정연두‒백년 여행기»를 통해 멕시코 이민 서사를 살아 있는 문화 생성지대로 재방문하고, 낯섦에 대한 공감의 지대를 넓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참여작가: 정연두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지오 개인전: Binding

Feb. 28, 2024 ~ March 19, 2024

박관택 개인전: Back and Forth

Feb. 22, 2024 ~ March 30, 2024

강운구: 암각화 또는 사진

Nov. 22, 2023 ~ March 17, 2024

갈라 포라스-김: 국보

Oct. 31, 2023 ~ March 31,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