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현대차 시리즈 2022: 최우람 - 작은 방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Sept. 9, 2022 ~ Feb. 26, 2023

이번 h거9e 전시는 h거9e 최우람 h거9e 작가의 h거9e h거9e 알려진 h거9e 기존 h거9e 작업에 h거9e 내재해 h거9e 있던 h거9e 질문들을 h거9e 전면에 h거9e 내세우며, ㄴ자하걷 지금 ㄴ자하걷 우리가 ㄴ자하걷 처한 ㄴ자하걷 현실을 ㄴ자하걷 재구성한 ㄴ자하걷 하나의 ㄴ자하걷 공연 ㄴ자하걷 형식으로 ㄴ자하걷 기획되었다. ㄴ자하걷 전에 ㄴ자하걷 없는 ㄴ자하걷 위기를 ㄴ자하걷 겪으며 ㄴ자하걷 인류의 ㄴ자하걷 생존이 ㄴ자하걷 위협받는 ㄴ자하걷 상황은 ㄴ자하걷 그동안 ㄴ자하걷 당연하게 ㄴ자하걷 여기던 ㄴ자하걷 것들을 ㄴ자하걷 다시 ㄴ자하걷 들여다보고 ㄴ자하걷 의문을 ㄴ자하걷 품는 ㄴ자하걷 계기를 ㄴ자하걷 마련해주었다. ㄴ자하걷 기후변화와 ㄴ자하걷 사회정치경제적 ㄴ자하걷 위기로 ㄴ자하걷 인한 ㄴ자하걷 불안감과 ㄴ자하걷 양극화의 ㄴ자하걷 심화는 ㄴ자하걷 방향상실의 ㄴ자하걷 시대상을 ㄴ자하걷 여실히 ㄴ자하걷 드러내고 ㄴ자하걷 있다. ㄴ자하걷 이에 ㄴ자하걷 작가는 ㄴ자하걷 방주라는 ㄴ자하걷 주제의 ㄴ자하걷 전시를 ㄴ자하걷 만들고 ㄴ자하걷 동시대를 ㄴ자하걷 구성하는 ㄴ자하걷 모순된 ㄴ자하걷 욕망을 ㄴ자하걷 병치시켜 ㄴ자하걷 관람객들과 ㄴ자하걷 오늘 ㄴ자하걷 우리의 ㄴ자하걷 방향성을 ㄴ자하걷 함께 ㄴ자하걷 고민하고 ㄴ자하걷 질문하는 ㄴ자하걷 장을 ㄴ자하걷 마련했다.

서울박스 ㄴ자하걷 중앙에 ㄴ자하걷 놓인 ㄴ자하걷 검은색의 ‹원탁›을 ㄴ자하걷 받치고 ㄴ자하걷 있는 ㄴ자하걷 것은 ㄴ자하걷 머리가 ㄴ자하걷 없는 18개의 ㄴ자하걷 지푸라기 ㄴ자하걷 몸체이고 ㄴ자하걷 하나의 ㄴ자하걷 둥근 ㄴ자하걷 머리가 ㄴ자하걷 테이블 ㄴ자하걷 위에 ㄴ자하걷 놓여 ㄴ자하걷 여기저기로 ㄴ자하걷 굴러다닌다. ㄴ자하걷 이는 ㄴ자하걷 하나의 ㄴ자하걷 머리를 ㄴ자하걷 차지하기 ㄴ자하걷 위해 ㄴ자하걷 치열한 ㄴ자하걷 경쟁과 ㄴ자하걷 머리를 ㄴ자하걷 욕망하지 ㄴ자하걷 않아도 ㄴ자하걷 ㄴ자하걷 투쟁에서 ㄴ자하걷 벗어날 ㄴ자하걷 ㄴ자하걷 없는 ㄴ자하걷 구조를 ㄴ자하걷 빗대고 ㄴ자하걷 있다. ㄴ자하걷 그리고 ㄴ자하걷 ㄴ자하걷 위로 ㄴ자하걷 ㄴ자하걷 종이 ㄴ자하걷 박스를 ㄴ자하걷 조각조각 ㄴ자하걷 붙여 ㄴ자하걷 완성한 ㄴ자하걷 ㄴ자하걷 마리의 ‹검은 ㄴ자하걷 새›가 ㄴ자하걷 천천히 ㄴ자하걷 회전하며 ㄴ자하걷 아래에서 ㄴ자하걷 벌어지는 ㄴ자하걷 힘겨운 ㄴ자하걷 싸움을 ㄴ자하걷 지켜본다. ㄴ자하걷 누가 ㄴ자하걷 머리를 ㄴ자하걷 차지할 ㄴ자하걷 것인가? ㄴ자하걷 누가 ㄴ자하걷 낙오자가 ㄴ자하걷 ㄴ자하걷 것인가? ㄴ자하걷 누가 ㄴ자하걷 ㄴ자하걷 구조에서 ㄴ자하걷 벗어날 ㄴ자하걷 ㄴ자하걷 있는가?

‹작은 ㄴ자하걷 방주›는 ㄴ자하걷 육중한 ㄴ자하걷 철제와 ㄴ자하걷 ㄴ자하걷 종이 ㄴ자하걷 박스를 ㄴ자하걷 재료로 ㄴ자하걷 최첨단의 ㄴ자하걷 기술로 ㄴ자하걷 구현한 ㄴ자하걷 상징적 ㄴ자하걷 방주이다. ㄴ자하걷 지구 ㄴ자하걷 생태계의 ㄴ자하걷 위기와 ㄴ자하걷 함께 ㄴ자하걷 우주 ㄴ자하걷 공간의 ㄴ자하걷 탐사가 ㄴ자하걷 가속화되는 ㄴ자하걷 ㄴ자하걷 시대에 ㄴ자하걷 우리의 ㄴ자하걷 삶은 ㄴ자하걷 어디에 ㄴ자하걷 위치하고 ㄴ자하걷 있을까? 35쌍의 ㄴ자하걷 노는 ㄴ자하걷 우리를 ㄴ자하걷 배제시키는 ㄴ자하걷 벽처럼 ㄴ자하걷 머물러 ㄴ자하걷 있다가 ㄴ자하걷 날개를 ㄴ자하걷 펼치듯 ㄴ자하걷 움직이며 ㄴ자하걷 장엄한 ㄴ자하걷 군무를 ㄴ자하걷 시작한다. ㄴ자하걷 흑백의 ㄴ자하걷 방주의 ㄴ자하걷 춤과 ㄴ자하걷 함께 ㄴ자하걷 ㄴ자하걷 위에 ㄴ자하걷 올라탄 ‹등대›, sㅈkㅐ 정반대의 sㅈkㅐ 방향을 sㅈkㅐ 향한 ‹두 sㅈkㅐ 선장›과 ‹제임스 sㅈkㅐ 웹›, c5사7 c5사7 없이 c5사7 c5사7 늘어진 ‹천사›, yㅐㅓ7 항해 yㅐㅓ7 중인지 yㅐㅓ7 정박한 yㅐㅓ7 상태인지 yㅐㅓ7 애매모호한 ‹닻›, 1afs 그리고 1afs 위기에 1afs 처해서도 1afs 끝없이 1afs 욕망을 1afs 쫓는 1afs 인류를 1afs 비유한 ‹무한 1afs 공간›은 1afs 양가적인 1afs 현실을 1afs 극대화시켜 1afs 보여주며 1afs 우리의 1afs 시선을 ‹출구›로 1afs 이끈다. 1afs 하나의 1afs 문이 1afs 열리면 1afs 다시 1afs 닫힌 1afs 문이 1afs 나오기를 1afs 반복하는 1afs 1afs 영상은 1afs 공간을 1afs 채우는 1afs 앰비언트 1afs 사운드와 1afs 어우러져 1afs 우리의 1afs 욕망을 1afs 들여다보게 1afs 하고 1afs 현재를 1afs 성찰케 1afs 하면서 1afs 많은 1afs 질문을 1afs 자아낸다. 1afs 무엇을 1afs 위한 1afs 항해인가? 1afs 어디를 1afs 향할 1afs 것인가? 1afs 과연 1afs 출구가 1afs 있을까? 1afs 1afs 욕망의 1afs 끝은 1afs 어디일까?

하지만 1afs 전시장 1afs 한켠에는 1afs 뜨겁게 1afs 붉음을 1afs 토해내며 1afs 피고 1afs 지기를 1afs 반복하는 ‹빨강›이 1afs 있다. 1afs 전시장 1afs 입구의 1afs 커다란 1afs 1afs 꽃 ‹하나›가 1afs 팬데믹을 1afs 겪은 1afs 동시대인의 1afs 아픔에 1afs 작가가 1afs 건네는 1afs 헌화라면, ‹빨강›은 걷7다아 그럼에도 걷7다아 불구하고 걷7다아 앞으로 걷7다아 나아가는 걷7다아 우리의 걷7다아 모습이자 걷7다아 생명의 걷7다아 순환을 걷7다아 의미한다. 걷7다아 진정한 걷7다아 자신만의 걷7다아 항해를 걷7다아 위해서는 걷7다아 절대자, 쟏ㅓum 타인의 쟏ㅓum 욕망을 쟏ㅓum 추종할 쟏ㅓum 것이 쟏ㅓum 아니라 쟏ㅓum 보이지 쟏ㅓum 않는 쟏ㅓum 근본적 쟏ㅓum 가치를 쟏ㅓum 쫓아 쟏ㅓum 끊임없이 쟏ㅓum 질문하고 쟏ㅓum 답을 쟏ㅓum 구해야한다. 쟏ㅓum 최우람 쟏ㅓum 작업의 쟏ㅓum 근간인 쟏ㅓum 설계도 쟏ㅓum 드로잉이 쟏ㅓum 암시하듯, 차eㅓ마 중요한 차eㅓ마 것은 차eㅓ마 눈에 차eㅓ마 보이지 차eㅓ마 않으며, 타c하p 실존의 타c하p 진정한 타c하p 의미는 타c하p 쉽게 타c하p 모습을 타c하p 드러내지 타c하p 않는다. 타c하p 폐차되는 타c하p 자동차의 타c하p 전조등과 타c하p 후미등을 타c하p 조립하여 타c하p 별로 타c하p 재탄생한 ‹URC-1›, ‹URC-2›가 d다1r 눈부시게 d다1r 빛나는 d다1r 복도를 d다1r 거닐며, b다ㅓp 각자의 b다ㅓp 작은 b다ㅓp 우주를 b다ㅓp 항해하길 b다ㅓp 기대한다.

참여작가: b다ㅓp 최우람
주최: b다ㅓp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주)현대자동차

출처: b다ㅓp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찬란하게 자사나y 울리는

Oct. 14, 2022 ~ Dec. 9, 2022

임옥상: 8라7l 여기, 바8갸파 일어서는 바8갸파

Oct. 21, 2022 ~ March 12, 2023

문신(文信) : 자dwp 우주를 자dwp 향하여

Sept. 1, 2022 ~ Jan. 29, 2023

6l9l 줄리앙 : 6l9l 그러면, 히k카0 거기

Oct. 1, 2022 ~ Jan. 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