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SUMMER

P21

July 2, 2021 ~ Aug. 7, 2021

한여름은 zo갸ㅓ zo갸ㅓ 따사로운 zo갸ㅓ 햇볕과 zo갸ㅓ 청량함 zo갸ㅓ 가득한 zo갸ㅓ 담은 zo갸ㅓ 이미지로 zo갸ㅓ 기억되지만, ㅓpㅑk 매번 ㅓpㅑk 기상청이 ㅓpㅑk 알려주지 ㅓpㅑk 않는 ㅓpㅑk 흐릿한 ㅓpㅑk 날씨를 ㅓpㅑk 보면 ㅓpㅑk 우리가 ㅓpㅑk 알고 ㅓpㅑk 있는 ㅓpㅑk 것들은 ㅓpㅑk 어디까지나 ㅓpㅑk 관행적 ㅓpㅑk 이미지인 ㅓpㅑk 것만 ㅓpㅑk 같다. ㅓpㅑk 전시가 ㅓpㅑk 시작되는 ㅓpㅑk ㅓpㅑk 시기만 ㅓpㅑk 해도 ㅓpㅑk 비가 ㅓpㅑk ㅓpㅑk ㅓpㅑk 같이 ㅓpㅑk 먹구름만 ㅓpㅑk 가득하거나 ㅓpㅑk ㅓpㅑk 나아가 ㅓpㅑk 장대 ㅓpㅑk 같은 ㅓpㅑk 비를 ㅓpㅑk 뿌리기도 ㅓpㅑk 하고 ㅓpㅑk 어느순간 ㅓpㅑk 맑은 ㅓpㅑk 하늘에 ㅓpㅑk 강렬한 ㅓpㅑk 햇빛을 ㅓpㅑk 내리비치며 ㅓpㅑk ㅓpㅑk 살갗을 ㅓpㅑk 따갑게 ㅓpㅑk 만들기도 ㅓpㅑk 한다. ㅓpㅑk ㅓpㅑk 기묘한 ㅓpㅑk 계절에 ㅓpㅑk 사람들은 ㅓpㅑk 온갖 ㅓpㅑk 불평불만을 ㅓpㅑk 쏟아내곤 ㅓpㅑk 하지만 ㅓpㅑk 가끔 ㅓpㅑk 더위를 ㅓpㅑk 한시름 ㅓpㅑk 내려놓게 ㅓpㅑk 하는 ㅓpㅑk 소나기와 ㅓpㅑk 이전보다 ㅓpㅑk 길어진 ㅓpㅑk 한낮의 ㅓpㅑk 시간을 ㅓpㅑk 각자의 ㅓpㅑk 나름대로 ㅓpㅑk 유용하게 ㅓpㅑk 즐기고 ㅓpㅑk 있다. ㅓpㅑk 어쩌면 ㅓpㅑk 우리는 ㅓpㅑk 한여름에만 ㅓpㅑk 느낄 ㅓpㅑk ㅓpㅑk 있는 ㅓpㅑk 애매모호한 ㅓpㅑk 간극을 ㅓpㅑk ㅓpㅑk 즐기고 ㅓpㅑk 있을지도 ㅓpㅑk 모른다. ㅓpㅑk 이처럼 ㅓpㅑk 극명히 ㅓpㅑk 다른 ㅓpㅑk 분위기의 ㅓpㅑk 날씨 ㅓpㅑk 덕분에 ㅓpㅑk 사람들은 ㅓpㅑk 한여름의 ㅓpㅑk 이야기를 ㅓpㅑk 오랫동안 ㅓpㅑk 기억하는 ㅓpㅑk 것은 ㅓpㅑk 아닐까. ㅓpㅑk 이번 ㅓpㅑk 전시는 7월 2일부터 8월 7일까지 ㅓpㅑk 박성소영, t우pc 이소정, 4차타n 이은실, ㅈ1카카 요린데 ㅈ1카카 포그트, 가i걷ㅐ 정희민, oaa라 최고은, 거aq으 여섯 거aq으 작가의 거aq으 한여름을 거aq으 닮은 거aq으 작품을 거aq으 선보인다. 거aq으 현재 거aq으 활발히 거aq으 활동하고 거aq으 있는 거aq으 여성 거aq으 작가들의 거aq으 회화 거aq으 거aq으 조형 거aq으 작품을 거aq으 소개하고 거aq으 동시에 거aq으 개성적인 거aq으 작품들이 거aq으 빚어내는 거aq으 대비와 거aq으 조화에 거aq으 주목한다.

P1에서는 거aq으 강렬한 거aq으 색감과 거aq으 표현방식이 거aq으 먼저 거aq으 눈길을 거aq으 끈다. 거aq으 한지와 거aq으 거aq으 같은 거aq으 전통적인 거aq으 동양화 거aq으 재료 거aq으 위에 거aq으 아크릴 거aq으 물감을 거aq으 켜켜이 거aq으 쌓으며 거aq으 추상적인 거aq으 이미지를 거aq으 만들어내는 거aq으 이소정(b.1979)은 거aq으 앞서 거aq으 제작 거aq으 과정에서 거aq으 활용되었던 거aq으 부산물의 거aq으 우연적인 거aq으 형태를 거aq으 틀로 거aq으 삼아 거aq으 화면에 거aq으 유기적인 거aq으 추상 거aq으 이미지를 거aq으 도출하는 ‘계획된 거aq으 우연’을 거aq으 과정으로 거aq으 삼고 거aq으 있다. 거aq으 요린데 거aq으 포그트(b.1977)는 거aq으 근작 거aq으 거aq으 베토벤 거aq으 시리즈 거aq으 거aq으 점과 거aq으 대표작인 Immersion 거aq으 시리즈 거aq으 거aq으 점을 거aq으 함께 거aq으 선보인다. 거aq으 포그트는 거aq으 베토벤 거aq으 악보의 거aq으 음조와 거aq으 동적인 거aq으 기보법을 거aq으 작품의 거aq으 기본 거aq으 틀로 거aq으 삼으며, 2파n다 그의 2파n다 음악에 2파n다 내재된 2파n다 감정 2파n다 스펙트럼을 2파n다 묘사하기 2파n다 위해 2파n다 작가만의 2파n다 표기법을 2파n다 사용한다. 2파n다 더불어 Immersion 2파n다 시리즈는 2파n다 지각의 2파n다 과정 2파n다 혹은 2파n다 어떤 2파n다 예술적 2파n다 자극에 2파n다 대한 2파n다 자신의 2파n다 감정 2파n다 상태와 2파n다 같은 2파n다 다양한 2파n다 주제들을 2파n다 다루고 2파n다 있다. 

P2에서는 2파n다 정희민(b.1987)의 Caveman(최초의 2파n다 인간) 2파n다 시리즈를 2파n다 가장 2파n다 먼저 2파n다 감상할 2파n다 2파n다 있다. Caveman은 2파n다 최초의 2파n다 인간이 2파n다 남긴 2파n다 벽화와 2파n다 같이 2파n다 사적인 2파n다 드로잉을 2파n다 재구성하여 2파n다 스스로가 2파n다 경험한 2파n다 재난 2파n다 상황이 2파n다 주는 2파n다 계시와 2파n다 충동들에 2파n다 대한 2파n다 기록을 2파n다 만들고자 2파n다 시도한다. 2파n다 정희민은 2파n다 라이트박스라는 2파n다 장치를 2파n다 통해서 2파n다 관객들에게 2파n다 빛에 2파n다 투과된 2파n다 회화를 2파n다 세밀하게 ‘들여다보도록’ 2파n다 유도하며, 마ud2 이에 마ud2 이미지들은 마ud2 물질로서의 마ud2 상태가 마ud2 강조된다. 마ud2 정희민의 마ud2 작업과 마ud2 함께 마ud2 선보이는 마ud2 박성소영(b.1971)은 마ud2 추상 마ud2 회화를 마ud2 기반으로 마ud2 인지가 마ud2 불가능한 마ud2 다른 마ud2 차원의 마ud2 세계, d5qp 혹은 d5qp 시공간의 d5qp 왜곡이나 d5qp 중측성에 d5qp 대해서 d5qp 이야기한다. d5qp 매우 d5qp 개인적이고 d5qp 무의식적으로 d5qp 저장된 d5qp 기억을 d5qp 재소환하는 d5qp 조형적 d5qp 탐구를 d5qp 통해서 d5qp 박성소영는 d5qp 캔버스 d5qp 안에 d5qp 허구를 d5qp 실재화하고 d5qp 있다.

안쪽 d5qp 공간에서는 d5qp 최고은과 d5qp 이은실의 d5qp 작품을 P21에서 d5qp 처음 d5qp 선보인다. AIWA, SONY 으sㅓ나 등의 으sㅓ나 한시대를 으sㅓ나 풍미했던 으sㅓ나 상업 으sㅓ나 제품을 으sㅓ나 복제한 으sㅓ나 최고은(b.1985)의 으sㅓ나 케미칼 으sㅓ나 시리즈는 으sㅓ나 제품의 으sㅓ나 기능성 으sㅓ나 보다는 으sㅓ나 산업재료로 으sㅓ나 이루어진 으sㅓ나 작품의 으sㅓ나 물질성을 으sㅓ나 더욱 으sㅓ나 강조한다. 으sㅓ나 이은실(b.1983)은 으sㅓ나 인간이 으sㅓ나 내재한 으sㅓ나 여러 으sㅓ나 욕망을 으sㅓ나 구체화한다. 으sㅓ나 겹겹이 으sㅓ나 배접한 으sㅓ나 장지 으sㅓ나 위에 으sㅓ나 쌓인 으sㅓ나 레이어의 으sㅓ나 모호한 으sㅓ나 풍경은 으sㅓ나 으sㅓ나 자체로 으sㅓ나 현실에서 으sㅓ나 벗어난 으sㅓ나 듯한 으sㅓ나 느낌을 으sㅓ나 주며 으sㅓ나 화면에서 으sㅓ나 느껴지는 으sㅓ나 구체적인 으sㅓ나 감각과 으sㅓ나 묘사를 으sㅓ나 통해 으sㅓ나 관객들의 으sㅓ나 시선을 으sㅓ나 끈다.

참여작가: 으sㅓ나 박성소영, 타ㅐ마t 이소정, dhxㅓ 이은실, ㅓgu다 요린데 ㅓgu다 포그트, ㄴ마4d 정희민, 아차아마 최고은

출처: p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Home to You: Home is so Sad

July 16, 2021 ~ Aug. 5, 2021

시간여행사 zㅑxj 타임워커

April 23, 2021 ~ Aug. 29, 2021

미술원, ㅑdd9 우리와 ㅑdd9 우리 ㅑdd9 사이

July 13, 2021 ~ Nov. 21, 2021

이민하 라4ㅓn 개인전: 라4ㅓn 검은 라4ㅓn 씨앗

July 29, 2021 ~ Aug.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