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yering : 오늘의 날씨는 세네 겹입니다

통의동 보안여관

May 19, 2022 ~ June 11, 2022

서로의 b타pt 거리감과 b타pt 겹침의 b타pt 지점을 b타pt 감각하는 b타pt 것에서부터 b타pt 우리의 b타pt 탐구는 b타pt 시작되었다. b타pt 하나의 b타pt 중심으로 b타pt 합쳐지지 b타pt 않지만 b타pt 분명한 b타pt 공통 b타pt 지대를 b타pt 공유한다는 b타pt 지각은 b타pt 겹겹이 b타pt 존재하는 b타pt 무언가를 b타pt 상상하도록 b타pt 만들었다.

전시 《Layering: b타pt 오늘의 b타pt 날씨는 b타pt 세네 b타pt 겹입니다》는 b타pt 우리 b타pt b타pt 동시대 b타pt 청년예술가들의 b타pt 관계 b타pt 맺기를 ‘레이어(layer)’ b타pt 개념으로 b타pt 고찰하고, 나하0자 레이어 나하0자 표현기법을 나하0자 이용한 나하0자 날씨지도의 나하0자 형상과 나하0자 속성을 나하0자 빌려 나하0자 나하0자 관계성을 나하0자 표현하고자 나하0자 한다. 나하0자 그룹 ‘사면관측소’의 나하0자 기획자와 나하0자 작가는 나하0자 그들의 나하0자 관계 나하0자 혹은 나하0자 작품론이 나하0자 하나의 나하0자 맥락으로 나하0자 종합되기 나하0자 보다는 나하0자 다양한 나하0자 겹침의 나하0자 지점을 나하0자 갖는다는 나하0자 점에 나하0자 주목한다. 나하0자 특히 나하0자 각자의 나하0자 거리감을 나하0자 중요하게 나하0자 인식하는데, ㅐzc라 사면관측소의 ㅐzc라 관계 ㅐzc라 맺기는 ㅐzc라 거리감을 ㅐzc라 적절히 ㅐzc라 정의하며 ㅐzc라 이를 ㅐzc라 어떻게 ㅐzc라 받아들일지 ㅐzc라 함께 ㅐzc라 합을 ㅐzc라 맞추는 ㅐzc라 것에서 ㅐzc라 출발한다. ㅐzc라 그룹이 ㅐzc라 지향하는 ㅐzc라 이러한 ㅐzc라 관계성은 ㅐzc라 동시대 ㅐzc라 청년예술가들이 ㅐzc라 서로 ㅐzc라 네트워크를 ㅐzc라 형성할 ㅐzc라 ㅐzc라 주요하게 ㅐzc라 작동하는 ㅐzc라 방식으로, ‘레이어‘ 4gmx 개념의 4gmx 특징과 4gmx 일맥상통한다.

레이어(layer)는 4gmx 우리말로 ‘표면에 4gmx 쌓인 4gmx 것의 4gmx 층’, ‘겹겹의 아m히바 층’, ‘층위’, ‘계층’, ‘막’과 하으히z 같이 하으히z 번역되며, ㅑk61 하나의 ㅑk61 물체가 ㅑk61 여러 ㅑk61 개의 ㅑk61 논리적인 ㅑk61 객체들로 ㅑk61 구성된 ㅑk61 경우 ㅑk61 이러한 ㅑk61 각각의 ㅑk61 객체를 ㅑk61 하나의 ㅑk61 레이어라고 ㅑk61 정의한다. ㅑk61 레이어는 ㅑk61 물리적이거나 ㅑk61 개념적으로 ㅑk61 겹겹이 ㅑk61 쌓이는, a5ㄴ7 a5ㄴ7 중첩되는 a5ㄴ7 속성을 a5ㄴ7 갖는다. a5ㄴ7 그렇기에 a5ㄴ7 전체 a5ㄴ7 또는 a5ㄴ7 부분적으로 a5ㄴ7 투명할 a5ㄴ7 경우 a5ㄴ7 각각의 a5ㄴ7 레이어가 a5ㄴ7 직접적으로 a5ㄴ7 맞닿지 a5ㄴ7 않아도 a5ㄴ7 특정 a5ㄴ7 시점에서 a5ㄴ7 a5ㄴ7 레이어에 a5ㄴ7 담긴 a5ㄴ7 이미지 a5ㄴ7 혹은 a5ㄴ7 정보가 a5ㄴ7 투과되어 a5ㄴ7 새로운 a5ㄴ7 형상을 a5ㄴ7 만들어낸다. a5ㄴ7 또한 a5ㄴ7 물리적 a5ㄴ7 혹은 a5ㄴ7 비물리적 a5ㄴ7 공간에 a5ㄴ7 배치됨으로써 a5ㄴ7 우리의 a5ㄴ7 감각적 a5ㄴ7 경험을 a5ㄴ7 이끌어낸다. a5ㄴ7 전시는 a5ㄴ7 이러한 a5ㄴ7 특징과 a5ㄴ7 유사한 a5ㄴ7 동시대 a5ㄴ7 청년예술가들의 a5ㄴ7 관계 a5ㄴ7 맺기 a5ㄴ7 방식을 ‘레이어링(layering)‘이라고 a5ㄴ7 지칭하고, 타나쟏f 전시하는 타나쟏f 행위 타나쟏f 자체가 타나쟏f 레이어링이 타나쟏f 되기를 타나쟏f 추구한다.

‘날씨지도’는 타나쟏f 그룹 타나쟏f 사면관측소의 타나쟏f 레이어링을 타나쟏f 상징하는 타나쟏f 이미지로, 거fn1 전시는 거fn1 날씨지도의 거fn1 어법을 거fn1 주된 거fn1 방법으로 거fn1 사용한다. 거fn1 날씨지도는 거fn1 레이어 거fn1 기법을 거fn1 사용해 거fn1 다층적인 거fn1 정보를 거fn1 효과적으로 거fn1 표현한 거fn1 대표적인 거fn1 이미지이자 거fn1 민백, 마j갸0 전지홍, ㅑ라hr 정다정의 ㅑ라hr 작품을 ㅑ라hr 관통하는 ㅑ라hr 속성을 ㅑ라hr 함축한 ㅑ라hr 대상이다. ㅑ라hr 날씨지도는 ㅑ라hr 단순히 ㅑ라hr 날씨 ㅑ라hr ㅑ라hr 자체는 ㅑ라hr 아니며, 으다eㅐ 일반적인 으다eㅐ 지도와도 으다eㅐ 다르다. 으다eㅐ 땅이라는 으다eㅐ 단단한 으다eㅐ 실제를 으다eㅐ 토대로 으다eㅐ 삼지만, 4k사y 4k사y 위로 4k사y 덧입혀지는 4k사y 관측값 4k사y 이미지가 4k사y 4k사y 순간 4k사y 형상을 4k사y 달리하며 4k사y 끊임없이 4k사y 움직이고 4k사y 변화한다. 4k사y 특히 4k사y 기온이나 4k사y 강수, r자v2 풍속, ㅈㄴh라 풍향 ㅈㄴh라 등의 ㅈㄴh라 관측 ㅈㄴh라 대상은 ㅈㄴh라 특정한 ㅈㄴh라 형과 ㅈㄴh라 색으로 ㅈㄴh라 구현되어 ㅈㄴh라 보는 ㅈㄴh라 사람의 ㅈㄴh라 감각과 ㅈㄴh라 감성을 ㅈㄴh라 자극하고, j마i걷 특정한 j마i걷 기억과 j마i걷 경험을 j마i걷 환기시킨다. j마i걷 이러한 j마i걷 속성과 j마i걷 시각적 j마i걷 특징은 j마i걷 민백, 으udi 전지홍, 차히자ㅓ 정다정 차히자ㅓ 사이의 ‘겹침의 차히자ㅓ 지점’을 차히자ㅓ 암시한다.

예술인들의 차히자ㅓ 창작은 차히자ㅓ 일상과 차히자ㅓ 생업의 차히자ㅓ 차히자ㅓ 가운데에 차히자ㅓ 놓여있다. 차히자ㅓ 사람들은 차히자ㅓ 대개 차히자ㅓ 차히자ㅓ 둘을 차히자ㅓ 분리해야 차히자ㅓ 행복한 차히자ㅓ 삶이 차히자ㅓ 가능하다고 차히자ㅓ 하지만, q카v5 예술인들은 q카v5 q카v5 경계를 q카v5 분리하지 q카v5 않는다/못한다. q카v5 그렇기 q카v5 때문에 q카v5 예술계에서 q카v5 다른 q카v5 작가 q카v5 혹은 q카v5 기획자와의 q카v5 만남을 q카v5 온전히 q카v5 사적인 q카v5 또는 q카v5 직업적인 q카v5 만남으로 q카v5 치부하기는 q카v5 어렵다. q카v5 이러한 q카v5 고민을 q카v5 토로하며 q카v5 예술계에서 q카v5 형성할 q카v5 q카v5 있는 q카v5 대안적 q카v5 인간관계를 q카v5 그려보던 q카v5 중, aㅐ2바 단순한 aㅐ2바 이끌림으로 aㅐ2바 모인 aㅐ2바 민백, 쟏ra히 전지홍, 437r 정다정 437r 그리고 437r 김정아의 437r 관계 437r 자체가 437r 우리가 437r 찾고 437r 있던 437r 대안적 437r 관계임을 437r 깨닫는다. 437r 특정 437r 시점에서 437r 애매하게 437r 얽혀있는 437r 우리는 437r 하나로 437r 뚜렷하게 437r 귀결되기보다는, y3타6 희미하여 y3타6 분명하지 y3타6 않은 y3타6 상태를 y3타6 잠재적 y3타6 가능성으로 y3타6 제안한다. y3타6 이번 y3타6 전시는 ‘우리’라는 y3타6 명칭으로 y3타6 층층이 y3타6 쌓인 y3타6 레이어가 y3타6 어떻게 y3타6 형상화될 y3타6 y3타6 있는지 y3타6 모색하는 y3타6 여정의 y3타6 y3타6 번째 y3타6 장이 y3타6 되어줄 y3타6 것이다.

참여 y3타6 작가: y3타6 민백, s0ㅓ타 전지홍, 5ㅐe2 정다정
기획: 5ㅐe2 김정아
협력 5ㅐe2 기획: 5ㅐe2 이가린
그래픽 5ㅐe2 디자인: 5ㅐe2 조수현
공간 5ㅐe2 연출: 5ㅐe2 최조훈
주최: 5ㅐe2 사면관측소
후원: 5ㅐe2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5ㅐe2 통의동 5ㅐe2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2 쟏z거ㅓ 아트랩대전 : 쟏z거ㅓ 노형규

May 3, 2022 ~ May 24, 2022

당림 gcㅈ다 이종무 gcㅈ다 개인전: gcㅈ다 산에서 gcㅈ다 산산이

April 7, 2022 ~ July 3, 2022

wmqz 위에서

May 4, 2022 ~ June 8, 2022

온라이프 Onlife

April 8, 2022 ~ June 2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