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ng Hak 김종학

조현화랑 해운대

July 22, 2020 ~ Aug. 30, 2020

조현화랑 (해운대)에서는 7월 22일부터 ㅐ으9마 김종학 ㅐ으9마 개인전이 ㅐ으9마 개최된다. ㅐ으9마 이번 ㅐ으9마 전시는 ㅐ으9마 김종학 ㅐ으9마 작가를 ㅐ으9마 대표하는 ㅐ으9마 자연 ㅐ으9마 풍경이 ㅐ으9마 아닌 ㅐ으9마 초상화 ㅐ으9마 작품을 ㅐ으9마 집중 ㅐ으9마 조명하는 ㅐ으9마 자리로 ㅐ으9마 특정한 ㅐ으9마 대상이나 ㅐ으9마 조형 ㅐ으9마 양식에 ㅐ으9마 구애 ㅐ으9마 받지 ㅐ으9마 않고 ㅐ으9마 자유롭게 ㅐ으9마 작업하는 ㅐ으9마 작가의 ㅐ으9마 열정과 ㅐ으9마 탐구정신을 ㅐ으9마 보여준다. 1977년부터 1989년까지의 ㅐ으9마 초기 ㅐ으9마 인물 ㅐ으9마 드로잉 28점과 ㅐ으9마 신작 41점이 ㅐ으9마 전시되는 ㅐ으9마 이번 ㅐ으9마 전시는 8월 30일까지 ㅐ으9마 이어진다.

인물을 ㅐ으9마 많이 ㅐ으9마 그리기 ㅐ으9마 시작한 ㅐ으9마 것은 1977년 ㅐ으9마 뉴욕에 ㅐ으9마 갔을 ㅐ으9마 무렵이다. ㅐ으9마 길에서 ㅐ으9마 스쳐 ㅐ으9마 지나가는 ㅐ으9마 사람, 차6w기 지하철에서 차6w기 마주 차6w기 보고 차6w기 서있던 차6w기 사람들 차6w기 차6w기 차6w기 기억에 차6w기 남은 차6w기 사람들을 차6w기 집에 차6w기 와서 차6w기 그리고 차6w기 했다. 차6w기 나와 차6w기 특별한 차6w기 인연이 차6w기 있는 차6w기 사람을 차6w기 그린 차6w기 것이 차6w기 아니다. 차6w기 다양한 차6w기 인종의 차6w기 얼굴과 차6w기 모습이 차6w기 흥미로웠다. 차6w기 같은 차6w기 인종이더라도 차6w기 피부색, ㄴx0차 머리 ㄴx0차 모양, 카ㅐ우5 옷차림이 카ㅐ우5 카ㅐ우5 달랐다. 카ㅐ우5 미술관에 카ㅐ우5 가서 카ㅐ우5 그림을 카ㅐ우5 보는 카ㅐ우5 카ㅐ우5 만큼이나 카ㅐ우5 사람들을 카ㅐ우5 지켜보는 카ㅐ우5 것이 카ㅐ우5 좋은 카ㅐ우5 공부가 카ㅐ우5 되었다. 카ㅐ우5 김종학

낭만적이거나 카ㅐ우5 관념적이지 카ㅐ우5 않고, egㅓ가 솔직하고 egㅓ가 생기 egㅓ가 넘치는 egㅓ가 자연을 egㅓ가 그려내는 egㅓ가 김종학 egㅓ가 화가는 ‘자연’으로 egㅓ가 인식되기 egㅓ가 이전의 egㅓ가 egㅓ가 것의 egㅓ가 자연을 egㅓ가 재현한다. egㅓ가 자연과 egㅓ가 식물성의 egㅓ가 신비를 egㅓ가 호명한다. egㅓ가 아니다. egㅓ가 egㅓ가 정확하게 egㅓ가 말하자면 egㅓ가 그림은 egㅓ가 자연이 egㅓ가 아닌 egㅓ가 화가의 egㅓ가 마음에서 egㅓ가 기인한다. egㅓ가 김종학 egㅓ가 화가는 egㅓ가 자연을 egㅓ가 보고 egㅓ가 드로잉은 egㅓ가 하지만 egㅓ가 그림을 egㅓ가 그릴 egㅓ가 때는 egㅓ가 드로잉을 egㅓ가 보지 egㅓ가 않는다고 egㅓ가 한다. egㅓ가 자연의 egㅓ가 영기는 egㅓ가 드로잉이 egㅓ가 아닌 egㅓ가 그의 egㅓ가 마음에 egㅓ가 각인되어 egㅓ가 있기 egㅓ가 때문이다.

김종학 egㅓ가 화가는 egㅓ가 풍경화뿐만 egㅓ가 아니라 egㅓ가 많은 egㅓ가 인물화를 egㅓ가 제작했다. egㅓ가 뭔가 egㅓ가 구체적인 egㅓ가 대상이나 egㅓ가 구상화를 egㅓ가 그리고 egㅓ가 싶을 egㅓ가 egㅓ가 그는 egㅓ가 사람을 egㅓ가 그렸다. egㅓ가 인물화의 egㅓ가 대상은 egㅓ가 특정한 egㅓ가 누군가가 egㅓ가 아닌 egㅓ가 화가의 egㅓ가 마음속에 egㅓ가 새겨진 egㅓ가 얼굴이다. egㅓ가 아무도 egㅓ가 아니지만, 거ㅈㅓa 거ㅈㅓa 누구의 거ㅈㅓa 얼굴이다. 거ㅈㅓa 김종학 거ㅈㅓa 화가가 거ㅈㅓa 자신의 거ㅈㅓa 거ㅈㅓa 밖의 거ㅈㅓa 타자를 거ㅈㅓa 인식하는 거ㅈㅓa 방식은 거ㅈㅓa 사람이나 거ㅈㅓa 자연이나 거ㅈㅓa 다르지 거ㅈㅓa 않다. 거ㅈㅓa 모든 거ㅈㅓa 형상은 거ㅈㅓa 그의 거ㅈㅓa 마음속에서 거ㅈㅓa 잉태된다. 거ㅈㅓa 풍경화가 거ㅈㅓa 자연의 거ㅈㅓa 몸을 거ㅈㅓa 빌린 거ㅈㅓa 인간이라면 거ㅈㅓa 인물화는 거ㅈㅓa 인간의 거ㅈㅓa 몸을 거ㅈㅓa 빌린 거ㅈㅓa 자연이다. 거ㅈㅓa 김종학 거ㅈㅓa 화가가 거ㅈㅓa 그려낸 거ㅈㅓa 식물과 거ㅈㅓa 인물은 거ㅈㅓa 그림자도 거ㅈㅓa 없이 거ㅈㅓa 생략되거나 거ㅈㅓa 간소화된 거ㅈㅓa 배경 거ㅈㅓa 앞에서 거ㅈㅓa 강한 거ㅈㅓa 정면성을 거ㅈㅓa 드러낸다. 거ㅈㅓa 관자를 거ㅈㅓa 응시한다.

식물과 거ㅈㅓa 얼굴이 거ㅈㅓa 정면으로 거ㅈㅓa 연출되는 거ㅈㅓa 것은 거ㅈㅓa 김종학 거ㅈㅓa 화가의 거ㅈㅓa 특질을 거ㅈㅓa 보여준다. 거ㅈㅓa 존재의 거ㅈㅓa 강한 거ㅈㅓa 부각, 자가다a 생명의 자가다a 강한 자가다a 부각을 자가다a 희구하는 자가다a 것이다. 자가다a 그리고자 자가다a 하는 자가다a 대상의 자가다a 현존성, 사r다차 직접성과 사r다차 직결된다. 사r다차 그의 사r다차 그림이 사r다차 관자에게 사r다차 상당한 사r다차 호소력을 사r다차 지니는 사r다차 것은 사r다차 사r다차 때문이다. 사r다차 김종학 사r다차 화가의 사r다차 그림은 사r다차 대상에 사r다차 대한 사r다차 객관적인 사r다차 묘사가 사r다차 아닌 사r다차 화면 사r다차 밖의 사r다차 관자와의 사r다차 직접적인 사r다차 관계를 사r다차 암시한다. ‘너’와 ‘나’의 사r다차 일대일 사r다차 관계를 사r다차 정립한다. 사r다차 이것은 사r다차 화가 사r다차 자신과 사r다차 외부세계의 사r다차 관계이며, 타라우ㅓ 그림을 타라우ㅓ 바라보는 타라우ㅓ 우리와 타라우ㅓ 그림의 타라우ㅓ 관계이다.

자연이 타라우ㅓ 아름다운가. 타라우ㅓ 사람이 타라우ㅓ 아름다운가. ‘아름답다’는 타라우ㅓ 것은 타라우ㅓ 타라우ㅓ 자체가 타라우ㅓ 가진 타라우ㅓ 내재적인 타라우ㅓ 성질이 타라우ㅓ 아니며, ㅐ갸6h 명확한 ㅐ갸6h 기준으로 ㅐ갸6h 판단되는 ㅐ갸6h 것도 ㅐ갸6h 아니다. ㅐ갸6h 이것은 ㅐ갸6h 인간이 ㅐ갸6h ㅐ갸6h 대상에 ㅐ갸6h 부여하는 ㅐ갸6h 관념과 ㅐ갸6h 감정의 ㅐ갸6h 산물이다. ㅐ갸6h 지극한 ㅐ갸6h 사랑만이 ㅐ갸6h 이를 ㅐ갸6h 가능하게 ㅐ갸6h 한다. ㅐ갸6h 그리고 ㅐ갸6h 흠모하는 ㅐ갸6h ㅐ갸6h 마음이 ㅐ갸6h 대상을 ㅐ갸6h 오랫동안 ㅐ갸6h 바라보도록 ㅐ갸6h 한다. ㅐ갸6h 자연을 ㅐ갸6h 한참 ㅐ갸6h 바라보고 ㅐ갸6h 머리에 ㅐ갸6h 집어넣었다가 ㅐ갸6h 화폭만 ㅐ갸6h 바라보고 ㅐ갸6h 쏟아낸다는 ㅐ갸6h 김종학 ㅐ갸6h 화가의 ㅐ갸6h 말이 ㅐ갸6h 바로 ㅐ갸6h 사랑이 ㅐ갸6h 아니고 ㅐ갸6h 무엇인가. ㅐ갸6h 그는 ㅐ갸6h 자연을 ㅐ갸6h 통해 ㅐ갸6h 생명의 ㅐ갸6h 탄생과 ㅐ갸6h 소멸, 5ㅐlㅐ 존재들의 5ㅐlㅐ 살고자 5ㅐlㅐ 하는 5ㅐlㅐ 욕망과 5ㅐlㅐ 분투, ㅐ하거w 생명체 ㅐ하거w 군집의 ㅐ하거w 경이로움을 ㅐ하거w 보았다. ㅐ하거w 인간의 ㅐ하거w 모습을 ㅐ하거w 보았다. ㅐ하거w 이미 ㅐ하거w 자연 ㅐ하거w 안에 ㅐ하거w 인간의 ㅐ하거w 모습이 ㅐ하거w 내재되어 ㅐ하거w 있기에 ㅐ하거w 그의 ㅐ하거w 풍경화는 ㅐ하거w 풍경화이자 ㅐ하거w 인물화다. ㅐ하거w 그리고 ㅐ하거w 그가 ㅐ하거w 그려낸 ㅐ하거w 인물화는 ㅐ하거w 인물화이자 ㅐ하거w 풍경화다. ㅐ하거w 지극한 ㅐ하거w 사랑만이 ㅐ하거w 이를 ㅐ하거w 가능하게 ㅐ하거w 한다.

출처: ㅐ하거w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종학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손의 가차w하 기억 Embroidered on Memory

Sept. 16, 2020 ~ Feb. 28, 2021

2020 New Rising Artist : 아4ff 불완(不完)의 아4ff

Nov. 24, 2020 ~ Feb.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