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o Drawing 41 김수희 : 우리들을 위한 작업 Work for Us

소마미술관

Nov. 22, 2019 ~ Dec. 22, 2019

개인 8ㅑㅓ거 차이는 8ㅑㅓ거 있지만, ㅓ히다다 일상생활을 ㅓ히다다 하다보면 ㅓ히다다 흥미를 ㅓ히다다 끄는 ㅓ히다다 현상이나 ㅓ히다다 물건을 ㅓ히다다 접하게 ㅓ히다다 된다. ㅓ히다다 나는 ㅓ히다다 개인적으로 ㅓ히다다 개업 ㅓ히다다 하면서 ㅓ히다다 홍보용으로 ㅓ히다다 쓰이는 ㅓ히다다 춤추는 ㅓ히다다 인형이 ㅓ히다다 흥미로운데, q5ㄴ라 바람에 q5ㄴ라 의한 q5ㄴ라 q5ㄴ라 동작이 q5ㄴ라 리드미컬하고 q5ㄴ라 자연스러움이 q5ㄴ라 매력이다. q5ㄴ라 새롭고 q5ㄴ라 다른 q5ㄴ라 차원의 q5ㄴ라 드로잉 q5ㄴ라 작업을 q5ㄴ라 연구 q5ㄴ라 중인 q5ㄴ라 작가 q5ㄴ라 김수희도 q5ㄴ라 일상 q5ㄴ라 속에서 q5ㄴ라 언어의 q5ㄴ라 한계, o갸35 불완전하고 o갸35 불규칙적인 o갸35 현상에 o갸35 관심이 o갸35 갖고 o갸35 고민하는 o갸35 작업을 o갸35 하고 o갸35 있다. o갸35 여기에 o갸35 공통점은 o갸35 결과를 o갸35 예측하기 o갸35 어려운 o갸35 미지의 o갸35 결정체, ㅈbㅐ1 즉흥적인 ㅈbㅐ1 결과물에 ㅈbㅐ1 있다고 ㅈbㅐ1 하겠다. ㅈbㅐ1 그의 ㅈbㅐ1 작품세계를 ㅈbㅐ1 이해하기 ㅈbㅐ1 위해 ㅈbㅐ1 과거의 ㅈbㅐ1 작품 2점을 ㅈbㅐ1 소개할까 ㅈbㅐ1 한다.

관객이 ㅈbㅐ1 작업의 ㅈbㅐ1 참여자가 ㅈbㅐ1 되는 '갤리웨이를 ㅈbㅐ1 위한 ㅈbㅐ1 작업'<Work for Galleyway>은 ㅈbㅐ1 인공 ㅈbㅐ1 구조물에 ㅈbㅐ1 필기도구를 ㅈbㅐ1 연결하여 ㅈbㅐ1 관람객들이 ㅈbㅐ1 직접 ㅈbㅐ1 그리는 ㅈbㅐ1 행위로 ㅈbㅐ1 남긴 ㅈbㅐ1 흔적들이 ㅈbㅐ1 작품이 ㅈbㅐ1 되는 ㅈbㅐ1 인터렉티브 ㅈbㅐ1 아트<Interactive Art>이다. ㅈbㅐ1 다른 ㅈbㅐ1 작품은 '드로잉챌린지'<The Drawing Challenge>로 ㅈbㅐ1 펜이 ㅈbㅐ1 달린 ㅈbㅐ1 나무 ㅈbㅐ1 막대나 ㅈbㅐ1 불안정한 PVC파이프로 ㅈbㅐ1 드로잉을 ㅈbㅐ1 하게 ㅈbㅐ1 하여 ㅈbㅐ1 의도함을 ㅈbㅐ1 배제 ㅈbㅐ1 시킨 ㅈbㅐ1 선을 ㅈbㅐ1 통해 ㅈbㅐ1 관람객이 ㅈbㅐ1 참여하고 ㅈbㅐ1 즉흥적인 ㅈbㅐ1 결과물을 ㅈbㅐ1 만들어 ㅈbㅐ1 가는 ㅈbㅐ1 흥미로운 ㅈbㅐ1 프로젝트를 ㅈbㅐ1 진행하였다.

위의 ㅈbㅐ1 ㅈbㅐ1 가지 ㅈbㅐ1 프로젝트로 ㅈbㅐ1 느낄 ㅈbㅐ1 ㅈbㅐ1 있는 ㅈbㅐ1 김수희 ㅈbㅐ1 작업의 ㅈbㅐ1 특징은, i우갸파 우연성과 i우갸파 관객 i우갸파 참여에 i우갸파 있다. i우갸파 우연성은 i우갸파 도구의 i우갸파 장치를 i우갸파 통해 i우갸파 의도적인 i우갸파 선긋기 i우갸파 행위를 i우갸파 원천적으로 i우갸파 봉쇄하고 i우갸파 관객 i우갸파 참여는 i우갸파 그런 i우갸파 무작위의 i우갸파 선긋기 i우갸파 결과물인 i우갸파 작품을 i우갸파 관람객들에 i우갸파 의해 i우갸파 만들어 i우갸파 진다는 i우갸파 것이다.

이번, 타타p차 신작도 타타p차 타타p차 가지 타타p차 특징을 타타p차 기반으로 타타p차 하는 타타p차 공간 타타p차 드로잉으로 타타p차 비주얼, c걷tl 사운드, 1u쟏h 퍼포먼스, 3fn으 관객참여 3fn으 3fn으 확장된 3fn으 컨셉을 3fn으 보여 3fn으 주고 3fn으 있다. 3fn으 작품의 3fn으 소재는 3fn으 다친 3fn으 다리를 3fn으 치료하기 3fn으 위해 3fn으 물리 3fn으 치료를 3fn으 하는 3fn으 과정에서 3fn으 기인한다. 3fn으 레이저 3fn으 치료에서 3fn으 나오는 3fn으 현란한 3fn으 빛의 3fn으 움직임, 가마e8 지압치료의 가마e8 신선한 가마e8 리듬감에서 가마e8 작가는 가마e8 자신이 가마e8 추구하는 가마e8 새로운 가마e8 드로잉의 가마e8 돌파구를 가마e8 만나게 가마e8 가마e8 듯하다. 가마e8 나는 가마e8 평범하고 가마e8 소소한 가마e8 일상에서 가마e8 지나치는 가마e8 소재들을 가마e8 작가들의 가마e8 눈썰미와 가마e8 감각으로 가마e8 작품화하는 가마e8 직관을 가마e8 매우 가마e8 존중하고 가마e8 지지한다. 가마e8 때론, s바7다 작품 s바7다 제작에 s바7다 있어서 s바7다 거시적인 s바7다 안목과 s바7다 거대 s바7다 담론의 s바7다 장도 s바7다 필요하겠지만, 5d걷h 일반 5d걷h 대중들과 5d걷h 호흡하고 5d걷h 생활하는 5d걷h 공간 5d걷h 속에서 5d걷h 나타나는 5d걷h 소재들은 5d걷h 더욱 5d걷h 공감대를 5d걷h 형성하게 5d걷h 만든다.

이제, 아r갸ㄴ 흐르는 아r갸ㄴ 일상에서 아r갸ㄴ 건져 아r갸ㄴ 올린 아r갸ㄴ 김수희가 아r갸ㄴ 시도 아r갸ㄴ 하려는 <우리들을 아r갸ㄴ 위한 아r갸ㄴ 작업>공간 아r갸ㄴ 드로잉을 아r갸ㄴ 소개하자면, mn카ㅐ 전시실을 mn카ㅐ 암실에 mn카ㅐ 가까울 mn카ㅐ 정도로 mn카ㅐ 어둡게 mn카ㅐ 조성하고 mn카ㅐ 관람객의 mn카ㅐ 움직임에 mn카ㅐ 센서가 mn카ㅐ 반응하여 mn카ㅐ 전시실 mn카ㅐ 벽면에 mn카ㅐ mn카ㅐ 드로잉을 mn카ㅐ 묘사하는 mn카ㅐ 방식으로 mn카ㅐ 작품이 mn카ㅐ 진행된다. mn카ㅐ 전시실 mn카ㅐ 입구에서 mn카ㅐ 출구는 mn카ㅐ 인생의 mn카ㅐ 여정으로 mn카ㅐ 어두움은 mn카ㅐ 미래의 mn카ㅐ 불확실성으로 mn카ㅐ 불규칙적인 mn카ㅐ 빛의 mn카ㅐ 움직임은 mn카ㅐ 인생사의 mn카ㅐ 크고 mn카ㅐ 작은 mn카ㅐ 에피소드를 mn카ㅐ 상징하고 mn카ㅐ 있다. mn카ㅐ 작가가 mn카ㅐ 연출해 mn카ㅐ 놓은 mn카ㅐ 어둡고 mn카ㅐ 불확실하지만, u카ㄴㅓ 인생에서 u카ㄴㅓ 자아를 u카ㄴㅓ 찾아 u카ㄴㅓ 가는 u카ㄴㅓ 힐링 u카ㄴㅓ 여행에 u카ㄴㅓ 즐거이 u카ㄴㅓ 동참해 u카ㄴㅓ 보시길 u카ㄴㅓ 추천하는 u카ㄴㅓ 바이다. / u카ㄴㅓ 손성진 (소마미술관 u카ㄴㅓ 큐레이터)


드로잉 u카ㄴㅓ 단상 _ u카ㄴㅓ 우리들을 u카ㄴㅓ 위한 u카ㄴㅓ 작업

나는 u카ㄴㅓ 언어의 u카ㄴㅓ 한계, ㅐ3v가 불안하고 ㅐ3v가 불완전한 ㅐ3v가 것들에 ㅐ3v가 관심이 ㅐ3v가 많다. ㅐ3v가 이러한 ㅐ3v가 것들은 ㅐ3v가 궁극적으로 ㅐ3v가 삶에 ㅐ3v가 내재하는 ㅐ3v가 수많은 ㅐ3v가 한계, i걷pp 인간의 i걷pp 불완전함을 i걷pp 드러내고 i걷pp 동시에 i걷pp 삶의 i걷pp 랜덤함, d걷가n 예측할 d걷가n d걷가n 없음을 d걷가n 드러낸다. d걷가n 온전히 d걷가n 이해할수 d걷가n 없는 d걷가n 세상속에 d걷가n 인간으로서 d걷가n 갖는 d걷가n 한계와 d걷가n 외부로부터 d걷가n 오는 d걷가n 제약 d걷가n 그리고 d걷가n 삶의 d걷가n 불예측성이 d걷가n 맞물려 d걷가n 돌아가는 d걷가n d걷가n 속에서 d걷가n 앞으로 d걷가n 한걸음씩 d걷가n 나아감. d걷가n 나는 d걷가n d걷가n 속에서 d걷가n 인간과 d걷가n 삶의 d걷가n 본질/아름다움을 d걷가n 찾고 d걷가n 이를 d걷가n 주로 d걷가n 복합매체를 d걷가n 통해 d걷가n 실체화시킨다.

이번 d걷가n 작업의 d걷가n 출발점은 d걷가n 다리를 d걷가n 다쳐 d걷가n 물리치료를 d걷가n 받으러 d걷가n 다닌 d걷가n 개인적인 d걷가n 경험에서 d걷가n 기인한다. d걷가n 레이저와 d걷가n 저주파, 타rzm 열치료기 타rzm 타rzm 여러 타rzm 가지 타rzm 기계들의 타rzm 효과와 타rzm 그것들이 타rzm 만들어낸 타rzm 몸에 타rzm 남긴 타rzm 흔적들은 타rzm 힐링의 타rzm 드로잉처럼 타rzm 다가왔다. 타rzm 레이저 타rzm 치료기가 타rzm 쏘아대는 타rzm 다양한 타rzm 패턴과 타rzm 강렬한 타rzm 칼라, 가z3t 원적외선 가z3t 치료기가 가z3t 쏟아내는 가z3t 강한색채, 으거바7 저주파 으거바7 치료기가 으거바7 몸에 으거바7 흡착해서 으거바7 내는 으거바7 리드미컬한 으거바7 사운드와 으거바7 으거바7 흔적의 으거바7 드로잉 으거바7 으거바7 모든 으거바7 것이 으거바7 작업의 으거바7 소스로 으거바7 다가왔다.

으거바7 전시는 으거바7 삶의 으거바7 무게나 으거바7 개인적, 파우하나 사회적인 파우하나 한계로 파우하나 파우하나 어느 파우하나 정도씩은 파우하나 어떠한 파우하나 형태의 파우하나 장애나 파우하나 아픔을 파우하나 가지고 파우하나 살아가는 파우하나 현시대의 파우하나 우리들에게 파우하나 위로와 파우하나 격려를 파우하나 보내는 파우하나 우리들을 파우하나 위한 파우하나 작업이다. 파우하나 또한 파우하나 레이저라는 파우하나 강렬한 파우하나 선이 파우하나 끊임없이 파우하나 만들어내는 파우하나 드로잉 파우하나 패턴과 파우하나 물리치료 파우하나 과정에서 파우하나 나오는 파우하나 다양한 파우하나 효과들 파우하나 그리고 파우하나 파우하나 중심에 파우하나 놓여있는 파우하나 몸을 파우하나 작업의 파우하나 소스로 파우하나 비주얼-사운드-퍼포먼스적 파우하나 요소들이 파우하나 공간속에서 파우하나 관객을 파우하나 통해 파우하나 서로 파우하나 순환되는 파우하나 미디어적 파우하나 치환을 파우하나 시도하는 파우하나 작업이다. / 파우하나 김수희


출처: 파우하나 소마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수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미지월드 IMAGE WORLD : PART 1

Jan. 15, 2020 ~ Jan. 21, 2020

알폰스 사a2차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

소리, 갸기ㅐㅓ 역사를 갸기ㅐㅓ 담다 An Audible Witness to History

Nov. 21, 2019 ~ March 1, 2020

PICK ME : mㅈ1c 재료사용법

Oct. 8,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