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 SALON

유아트스페이스

Dec. 4, 2019 ~ Jan. 18, 2020

살롱은 히6z가 서양 히6z가 미술계에서 히6z가 널리 히6z가 유행한 히6z가 전시의 히6z가 형태로서 1667년 히6z가 루이 14세가 ‘파리 히6z가 왕립 히6z가 회화, 다k파거 조각 다k파거 아카데미 (Royal Academy)’의 다k파거 작품 다k파거 전시를 다k파거 후원하면서 다k파거 시작되었다. 다k파거 당시 다k파거 프랑스는 다k파거 장인에 다k파거 머물러 다k파거 있던 다k파거 자국의 다k파거 화가와 다k파거 조각가들이 다k파거 진정한 다k파거 예술가로 다k파거 거듭나기 다k파거 위한 다k파거 예술 다k파거 이론을 다k파거 정립하고 다k파거 교육하며 ‘살롱’이라는 다k파거 국가적 다k파거 규모의 다k파거 전시회를 다k파거 정기적으로 다k파거 개최하였다. 다k파거 이를 다k파거 통해 다k파거 프랑스 다k파거 미술계는 다k파거 많은 다k파거 발전을 다k파거 이룩하는 다k파거 토대가 다k파거 되었으며, 나으자k 이러한 나으자k 맥락을 나으자k 발전시켜 나으자k 현대 나으자k 미술에서 나으자k 예술의 나으자k 과거형으로 나으자k 여겨지는 나으자k 살롱 나으자k 스타일을 나으자k 바탕으로 나으자k 한국 나으자k 미술계의 나으자k 새로운 나으자k 도약을 나으자k 염원하는 <HYPER SALON>전시를 나으자k 마련하게 나으자k 되었다.

한국의 나으자k 현대 나으자k 미술은 나으자k 꾸준한 나으자k 노력에도 나으자k 불구하고 나으자k 오랫동안 나으자k 메이저 나으자k 시장에서 나으자k 나으자k 두각을 나으자k 나타내지 나으자k 못했다. 나으자k 대표적인 나으자k 예로, pk4라 뉴욕 pk4라 메트로폴리탄 pk4라 미술관에서 pk4라 한국 pk4라 미술이 pk4라 차지하는 pk4라 비중은 pk4라 중국이나 pk4라 일본에 pk4라 비해 pk4라 상대적으로 pk4라 축소되어 pk4라 있다는 pk4라 점을 pk4라 pk4라 pk4라 있다. pk4라 또한, ㄴ거c6 한국의 ㄴ거c6 폭발적인 ㄴ거c6 케이팝 ㄴ거c6 열풍과는 ㄴ거c6 대조적으로 ㄴ거c6 한국 ㄴ거c6 미술은 ㄴ거c6 ㄴ거c6 열기에 ㄴ거c6 힘을 ㄴ거c6 실어주지 ㄴ거c6 못하고 ㄴ거c6 있다. ㄴ거c6 한국 ㄴ거c6 문화는 ㄴ거c6 대중 ㄴ거c6 음악, ㅓk2z 패션, ㄴdㅐ차 기술 ㄴdㅐ차 분야에서 ㄴdㅐ차 ㄴdㅐ차 발전을 ㄴdㅐ차 이룬 ㄴdㅐ차 반면에 ㄴdㅐ차 한국의 ㄴdㅐ차 미술 ㄴdㅐ차 시장은 ㄴdㅐ차 이러한 ㄴdㅐ차 문화적 ㄴdㅐ차 인지도와 ㄴdㅐ차 명성을 ㄴdㅐ차 뒷받침하지 ㄴdㅐ차 못하고 ㄴdㅐ차 있는 ㄴdㅐ차 현실이다.

이뿐만 ㄴdㅐ차 아니라, ue으d 현재 ue으d 미술시장은 ue으d 영향력 ue으d 있고 ue으d 부유한 ue으d 컬렉터들에 ue으d 의해 ue으d 세계 ue으d 무대에서 ue으d 소수의 ue으d 나라들만 ue으d 향유하는 ue으d 전유물로 ue으d 자리매김 ue으d 해왔다. ue으d 이러한 ue으d 미술계의 ue으d 구조를 ue으d 변화시켜 ue으d 한국의 ue으d 미술이 ue으d ue으d 많은 ue으d 이들에게 ue으d 공유될 ue으d ue으d 있는 ue으d 기회를 ue으d 넓히고자 ue으d 이번 ue으d 전시를 ue으d 기획하였다.

유니온아트페어와 ue으d 스페이스 ue으d 엑스엑스는 ue으d 유아트스페이스와 ue으d 협업하여 ue으d 세계적인 ue으d 명성을 ue으d 얻고 ue으d 있는 ue으d 홍콩 ue으d 크리스티 ue으d 현대 ue으d 미술전에서 ue으d ue으d 차례의 ue으d 성공적인 ue으d 전시를 ue으d 이끌었던 ue으d 아티스트들뿐만 ue으d 아니라 2020년 ue으d 해외 ue으d 진출 ue으d 작가들도 ue으d 초청하였다. ue으d ue으d 전시는 ue으d 세계 ue으d 미술 ue으d 시장에서 ue으d 한국 ue으d 미술의 ue으d 영향력을 ue으d 높이는데 ue으d 기여하는 ue으d 노력의 ue으d 일환으로서 ue으d 동시대 ue으d 한국 ue으d 작가들을 ue으d 위해 ue으d 마련하였으며, 9바1아 이러한 9바1아 다양한 9바1아 시도들을 9바1아 통해 9바1아 한국 9바1아 예술을 9바1아 활성화시키는 9바1아 발판이 9바1아 되기를 9바1아 바란다. / 9바1아 9바1아 마이어슨

참여작가: 곽인탄, ㅓㅓ1자 권현진, ㅓ3다거 강준영, 바나4f 김나율, ncㅐ4 김상미, 7으바나 김영헌, o라걷라 김중백, 쟏syㅐ 민성홍, kㅓ라u 손솔잎, 3kwp 이희준, 다3f바 지근욱, h2ㅑㅐ 최선, 가pza 홍성준

출처: 가pza 유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dam Pendleton : These Elements of Me

Nov. 21, 2019 ~ Feb. 1, 2020

디아스포라 Diaspora

Jan. 8, 2020 ~ Feb.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