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dden Masterpiece part II.

갤러리비케이

Jan. 12, 2023 ~ Feb. 9, 2023

서울 m차su 한남동 Gallery BK는 m차su 지난 2022년 1월, 마ㅈ다n 국내외 마ㅈ다n 미술시장에서 마ㅈ다n 방향성을 마ㅈ다n 제시해온 마ㅈ다n 영향력 마ㅈ다n 있는 14인 마ㅈ다n 거장들의 마ㅈ다n 대규모 마ㅈ다n 그룹전 <The Hidden Masterpiece part I. >을 마ㅈ다n 기획한 마ㅈ다n 마ㅈ다n 있다. 1년 마ㅈ다n 마ㅈ다n 당시 마ㅈ다n 미술계에 마ㅈ다n 마ㅈ다n 이슈가 마ㅈ다n 되었던 마ㅈ다n 마ㅈ다n 전시를 마ㅈ다n 시작으로 2023년 1월, 8인의 9m걷우 중견 9m걷우 9m걷우 거장이 9m걷우 함께하는 <The Hidden Masterpiece part II. >를 9m걷우 새롭게 9m걷우 기획하였다. 9m걷우 이번 9m걷우 기획전에 9m걷우 소개되는 8인의 9m걷우 작가들은 9m걷우 국내는 9m걷우 물론 9m걷우 해외 9m걷우 컬렉터들에게도 9m걷우 사랑과 9m걷우 관심을 9m걷우 받음과 9m걷우 동시에 9m걷우 자신만의 9m걷우 화풍으로 9m걷우 견고한 9m걷우 미학의 9m걷우 세계를 9m걷우 알리고 9m걷우 있으며 9m걷우 이들의 9m걷우 활동은 9m걷우 한동안 9m걷우 침체되어 9m걷우 있던 9m걷우 국내 9m걷우 미술 9m걷우 시장에 9m걷우 활력을 9m걷우 불어 9m걷우 넣는 9m걷우 계기를 9m걷우 마련하였다.

거대한 9m걷우 붉은 9m걷우 산수의 9m걷우 형태는 9m걷우 작가 9m걷우 이세현이 9m걷우 스스로 9m걷우 경험하고 9m걷우 인지해온 9m걷우 대상의 9m걷우 모습에 9m걷우 대한 9m걷우 감정 9m걷우 일반을 9m걷우 확장적으로 9m걷우 해부한 9m걷우 9m걷우 9m걷우 과정 9m걷우 그대로 9m걷우 화폭 9m걷우 위에 9m걷우 옮겨 9m걷우 담아낸 9m걷우 것이다. 9m걷우 자신만의 9m걷우 작풍으로 9m걷우 경험의 9m걷우 순간을 9m걷우 투영시키는 9m걷우 방식은 9m걷우 붉거나 9m걷우 푸른, ㅈn걷w 간혹 ㅈn걷w 찬란한 ㅈn걷w 색을 ㅈn걷w 머금은 ㅈn걷w ㅈn걷w 마음 ㅈn걷w ㅈn걷w 깊은 ㅈn걷w 웅장함을 ㅈn걷w 선사한다. ㅈn걷w 작가 ㅈn걷w 유봉상은 ㅈn걷w 촘촘한 ㅈn걷w 무두 ㅈn걷w 못(headless pin) ㅈn걷w 사이 ㅈn걷w 짙게 ㅈn걷w 피어오르는 ㅈn걷w 자연의 ㅈn걷w 이면을 ㅈn걷w 보여줌으로써 ㅈn걷w 사실적 ㅈn걷w 배경 ㅈn걷w 설정과 ㅈn걷w 객관적 ㅈn걷w 세부 ㅈn걷w 묘사를 ㅈn걷w 더해 ㅈn걷w 사색의 ㅈn걷w 시간에 ㅈn걷w 잠영하도록 ㅈn걷w 한다. ㅈn걷w 단색화의 ㅈn걷w 계보를 ㅈn걷w 잇는 ㅈn걷w 작가 ㅈn걷w 김근태는 ㅈn걷w 석분(돌가루)의 ㅈn걷w 사용으로 ㅈn걷w 재료의 ㅈn걷w 물성을 ㅈn걷w 살리고 ㅈn걷w 물질적 ㅈn걷w 속성에 ㅈn걷w 대한 ㅈn걷w 탐구를 ㅈn걷w 보여준다. ㅈn걷w 그가 ㅈn걷w 선보이는 ㅈn걷w 화면은 ㅈn걷w 깊이감을 ㅈn걷w 가늠할 ㅈn걷w ㅈn걷w 없을 ㅈn걷w 정도의 ㅈn걷w 켜켜이 ㅈn걷w 쌓아 ㅈn걷w 올려진 ㅈn걷w 물감을 ㅈn걷w 바탕으로 ㅈn걷w 현대적 ㅈn걷w 인간 ㅈn걷w 군상의 ㅈn걷w 의미를 ㅈn걷w 전달하고 ㅈn걷w 있다. ㅈn걷w 이와 ㅈn걷w 더불어 ㅈn걷w 작가 ㅈn걷w 김춘수의 ㅈn걷w 울트라 ㅈn걷w 마린, 자u바z 자u바z 하나의 자u바z 색은 자u바z 깊은 자u바z 심연을 자u바z 연상시키며 자u바z 무언의 자u바z 울림을 자u바z 전달한다. 자u바z 그는 자u바z 선과 자u바z 면의 자u바z 겹을 자u바z 쌓아 자u바z 여러 자u바z 번의 자u바z 반복된 자u바z 행위를 자u바z 통해 자u바z 유토피아에 자u바z 대한 자u바z 그리움과 자u바z 갈망, 카ㅓn2 그리고 카ㅓn2 자연의 카ㅓn2 순수성에 카ㅓn2 대한 카ㅓn2 끝없는 카ㅓn2 동경의 카ㅓn2 의미를 카ㅓn2 담아낸다. 카ㅓn2 이렇듯 카ㅓn2 공간을 카ㅓn2 가득 카ㅓn2 채우는 카ㅓn2 각기 카ㅓn2 다른 카ㅓn2 화면들의 카ㅓn2 조용한 카ㅓn2 움직임은 카ㅓn2 거시적으로는 카ㅓn2 작가들의 카ㅓn2 견고한 카ㅓn2 경험을 카ㅓn2 탐구하게 카ㅓn2 하고 카ㅓn2 미시적으로는 카ㅓn2 그들의 카ㅓn2 오랜 카ㅓn2 시간 카ㅓn2 동안의 카ㅓn2 단계적 카ㅓn2 성찰과 카ㅓn2 사상을 카ㅓn2 간접적으로 카ㅓn2 체험하게 카ㅓn2 함으로 카ㅓn2 전달자와 카ㅓn2 체험자의 카ㅓn2 감정이 카ㅓn2 결정적인 카ㅓn2 합을 카ㅓn2 이루도록 카ㅓn2 만든다.

고요한 카ㅓn2 산수 카ㅓn2 풍경과 카ㅓn2 잔잔한 카ㅓn2 물결같은 카ㅓn2 화면 카ㅓn2 위로 카ㅓn2 묵직하고 카ㅓn2 강하게 카ㅓn2 지나가는 카ㅓn2 카ㅓn2 터치, 걷h마1 작가 걷h마1 이정웅의 ‘stroke’의 걷h마1 흐름이다. 걷h마1 그의 걷h마1 걷h마1 작업은 걷h마1 구상과 걷h마1 추상, ㅐvnf 동양과 ㅐvnf 서양, i기쟏파 실제와 i기쟏파 재현의 i기쟏파 다양한 i기쟏파 개념과 i기쟏파 모습이 i기쟏파 공존함을 i기쟏파 보여주며 i기쟏파 감상자에게 i기쟏파 새로운 i기쟏파 탐미의 i기쟏파 기회를 i기쟏파 제시하고 i기쟏파 있다. i기쟏파 작가 i기쟏파 정해윤이 i기쟏파 날려 i기쟏파 보내는 i기쟏파 박새의 i기쟏파 날갯짓이 i기쟏파 시각적 i기쟏파 파동을 i기쟏파 불러일으키는 i기쟏파 순간 i기쟏파 서로 i기쟏파 관계를 i기쟏파 맺고 i기쟏파 살아가는 i기쟏파 개별의 i기쟏파 삶이 i기쟏파 모여 i기쟏파 공동체를 i기쟏파 이루는 i기쟏파 형태로 i기쟏파 무리 i기쟏파 짓는 i기쟏파 광경을 i기쟏파 맞이하게 i기쟏파 한다. i기쟏파 흐트러짐 i기쟏파 없는 i기쟏파 오브제의 i기쟏파 세밀한 i기쟏파 정확도, ㅑ바ok 화려한 ㅑ바ok 이미지와 ㅑ바ok 색감의 ㅑ바ok 반복은 ㅑ바ok 작가 ㅑ바ok 홍경택의 ㅑ바ok 현대인의 ㅑ바ok 집착적인 ㅑ바ok 욕망과 ㅑ바ok 대중적인 ㅑ바ok 것에 ㅑ바ok 대한 ㅑ바ok 자신만의 ㅑ바ok 첨예한 ㅑ바ok 시각과 ㅑ바ok 관점을 ㅑ바ok 투여한 ㅑ바ok 것으로 ㅑ바ok 리듬감 ㅑ바ok 있는 ㅑ바ok 색채의 ㅑ바ok 향연을 ㅑ바ok 선사한다. ㅑ바ok 아이의 ㅑ바ok 순수함을 ㅑ바ok 담은 ㅑ바ok 듯한 ㅑ바ok 이미지와 ㅑ바ok 밝고 ㅑ바ok 경쾌한 ㅑ바ok 컬러팔레트를 ㅑ바ok 보여주는 ㅑ바ok 작가 ㅑ바ok 우국원의 ㅑ바ok 작업은 ㅑ바ok 화면 ㅑ바ok 위에 ㅑ바ok 풀어내는 ㅑ바ok 이야기가 ㅑ바ok 자신의 ㅑ바ok 감정으로부터 ㅑ바ok 출발한다는 ㅑ바ok 점과 ㅑ바ok 서정적인 ㅑ바ok 아름다움과 ㅑ바ok 강렬하게 ㅑ바ok 표출되는 ㅑ바ok 의식의 ㅑ바ok 흐름을 ㅑ바ok 상기시킨다는 ㅑ바ok 점에서 ㅑ바ok 화면과 ㅑ바ok 자신 ㅑ바ok 사이의 ㅑ바ok 교감에 ㅑ바ok 얼마나 ㅑ바ok 집중했는지를 ㅑ바ok 보여준다. 

근대 ㅑ바ok 미학의 ㅑ바ok 출발점이자 ㅑ바ok 예술철학의 ㅑ바ok 정초로 ㅑ바ok 간주되는 ㅑ바ok 독일의 ㅑ바ok 철학자 ㅑ바ok 임마누엘 ㅑ바ok 칸트(Immanuel Kant, 1724-1804)는 m3yr 예술가를 m3yr 감성적 m3yr 이념의 m3yr 창조자로 m3yr 정의하면서 m3yr 예술 m3yr 내에는 m3yr m3yr 이념이 m3yr 동반되어 m3yr 관람자에게 m3yr 전달되어야 m3yr 한다고 m3yr 주장했다. m3yr 그가 m3yr 말하는 m3yr 감성적 m3yr 이념이란 m3yr 상상력의 m3yr 표상을 m3yr 의미하는 m3yr 것으로 m3yr 어떠한 m3yr 개념이나 m3yr 언어도 m3yr m3yr 표상에 m3yr 도달하여 m3yr 설명하기는 m3yr 어렵다. m3yr 이는 m3yr 유사한 m3yr 표상에 m3yr 대한 m3yr 전망을 m3yr 열어줌으로 m3yr 예술이란 m3yr 경험을 m3yr 통해 m3yr 인지하는 m3yr 것이 m3yr 아닌 m3yr 인간의 m3yr 인식 m3yr 능력과 m3yr 상관없이 m3yr m3yr 자체로 m3yr 보편적이고 m3yr 이해적이라는 m3yr 것이다. m3yr 작품이라는 m3yr 전달의 m3yr 수단 m3yr 자체가 m3yr 관람자를 m3yr 통해 m3yr 명확히 m3yr 이해가 m3yr 되고 m3yr m3yr m3yr 사이의 m3yr 합이 m3yr 정의가 m3yr 되는 m3yr 순간이야말로 m3yr 예술가가 m3yr 제시하는 m3yr 선험적 m3yr 관념을 m3yr 가장 m3yr 빠르게 m3yr 탐미할 m3yr m3yr 있는 m3yr 지름길이 m3yr 아닐까 m3yr 한다. 

우리가 m3yr 마주한 m3yr 여덟 m3yr 명의 m3yr 작가들이 m3yr 전하는 m3yr 메시지는 m3yr 과연 m3yr 어떠한 m3yr 영향을 m3yr 발현하고 m3yr 있는가? m3yr 각각의 m3yr 작품에서 m3yr 보여지는 m3yr 그들의 m3yr 주관적 m3yr 호소는 m3yr 객관적인 m3yr 당위성으로 m3yr 우리 m3yr 감정의 m3yr 유출을 m3yr 이끌어낸다. m3yr 더불어 m3yr 단순히 m3yr 아름다운 m3yr 이미지로 m3yr 치부되는 m3yr 것이 m3yr 아닌 m3yr m3yr 기저에는 m3yr 칸트의 m3yr 사상에 m3yr 빗대어 m3yr 그들이 m3yr 작품에 m3yr 불어넣은 m3yr 감성적 m3yr 이념과 m3yr 자신들만의 m3yr 성찰의 m3yr 결과물이 m3yr 관람자인 m3yr 우리에게 m3yr 전달됨으로써 m3yr 결합과 m3yr 화합을 m3yr 이루어내는 m3yr 심미적 m3yr 체험을 m3yr 가능케 m3yr m3yr 것이다.

최민지, Gallery BK zㅓtc 부관장

참여 zㅓtc 작가: zㅓtc 김근태, 으가m3 김춘수, h18쟏 우국원, ㅐc라v 유봉상, 5w9y 이세현, 우i우p 이정웅, wo1바 정해윤, i다ud 홍경택

출처: i다ud 갤러리비케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녹색신화 Faith in Green

Oct. 21, 2022 ~ Feb. 19, 2023

Exclusive: Mr. lawrence

Dec. 17, 2022 ~ Feb. 26, 2023

강석호: 3분의 ㅓhㅐㅐ 행복

Dec. 15, 2022 ~ March 19, 2023

진달래&박우혁: 47i0 코스모스

Dec. 9, 2022 ~ March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