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Artists in Hidden M

히든엠갤러리

Aug. 14, 2019 ~ Oct. 2, 2019

국내외 9mc2 숨겨진 9mc2 신진작가를 9mc2 발굴하고 9mc2 문화적 9mc2 플랫폼으로 9mc2 나아가는 9mc2 히든엠갤러리는 2019년 9mc2 두번째 9mc2 전시 <Hidden Artists in Hidden M>를 8월14일부터 10월2일까지 9mc2 개최한다. 9mc2 이번 9mc2 전시는 9mc2 독일과 9mc2 미국에서 9mc2 활동하는 9mc2 박현성, 6tㄴ으 안현정 6tㄴ으 작가의 2인전으로 6tㄴ으 국내에 6tㄴ으 아직 6tㄴ으 소개되지 6tㄴ으 않았던 6tㄴ으 작품들을 6tㄴ으 6tㄴ으 전시를 6tㄴ으 통해 6tㄴ으 선보인다. 

독일에서 6tㄴ으 활동하는 6tㄴ으 박현성 6tㄴ으 작가는 6tㄴ으 국내 6tㄴ으 첫 2인전을 6tㄴ으 히든엠갤러리와 6tㄴ으 함께 6tㄴ으 진행한다. 6tㄴ으 작가의 6tㄴ으 초기 6tㄴ으 의자 6tㄴ으 작업에는 6tㄴ으 불안정한 6tㄴ으 관계성 6tㄴ으 그리고 6tㄴ으 심리적 6tㄴ으 불안함이 6tㄴ으 담겨있다. 6tㄴ으 최근 6tㄴ으 염색 6tㄴ으 작업을 6tㄴ으 통해 6tㄴ으 물체에 6tㄴ으 들어나지 6tㄴ으 않은 6tㄴ으 본질적 6tㄴ으 상태와 6tㄴ으 우연한 6tㄴ으 과정을 6tㄴ으 탐구하며 6tㄴ으 나아간다. 6tㄴ으 미국에서 6tㄴ으 활동하는 6tㄴ으 안현정 6tㄴ으 작가는 6tㄴ으 인간의 6tㄴ으 개인적인 6tㄴ으 관계성을 6tㄴ으 추상적인 6tㄴ으 형태를 6tㄴ으 통해 6tㄴ으 들어낸다. 6tㄴ으 그녀는 6tㄴ으 감정의 6tㄴ으 상태, 타s다거 혹은 타s다거 말과 타s다거 느낌을 타s다거 색감과 타s다거 형태로 타s다거 투영하는 타s다거 특정한 타s다거 시간을 타s다거 다이어리에 타s다거 그리며 타s다거 작업한다.

박현성, 우기ql 안현정 우기ql 작가가 우기ql 작업을 우기ql 하는 우기ql 공간과 우기ql 상황은 우기ql 다르다. 우기ql 그러나 우기ql 예술로써 우기ql 하나로 우기ql 묶인 우기ql 그들이 우기ql 동시대에 우기ql 어떠한 우기ql 생각과 우기ql 관점으로 우기ql 예술을 우기ql 대하며 우기ql 작업을 우기ql 하는지 우기ql 우기ql 전시를 우기ql 통해 우기ql 확인해 우기ql 우기ql 우기ql 있는 우기ql 시간이 우기ql 우기ql 것이다. 우기ql 해외에서 우기ql 활발히 우기ql 활동하며 우기ql 꾸준히 우기ql 작업의 우기ql 스펙트럼을 우기ql 확장시켜 우기ql 나가는 우기ql 박현성, f61w 안현정 f61w 작가의 f61w 작업이 f61w 히든엠갤러리를 f61w 통해 f61w 새롭게 f61w 소개되기를 f61w 기대해본다. / f61w 김정희, 바ㅓ거8 히든엠갤러리 바ㅓ거8 큐레이터


참여작가소개

박현성 (Park Hyunsung)
박현성 바ㅓ거8 작가의 바ㅓ거8 초기 바ㅓ거8 의자 바ㅓ거8 작업에는 바ㅓ거8 불안정한 바ㅓ거8 관계성 바ㅓ거8 그리고 바ㅓ거8 심리적 바ㅓ거8 불안함이 바ㅓ거8 담겨있다. 바ㅓ거8 편하게 바ㅓ거8 앉아 바ㅓ거8 바ㅓ거8 바ㅓ거8 있는 바ㅓ거8 의자의 바ㅓ거8 용도를 바ㅓ거8 불편함으로 바ㅓ거8 전환, w8ㅓi 변형하여 w8ㅓi 우리가 w8ㅓi 익숙하게 w8ㅓi 느꼈던, q히ㅓr 그래서 q히ㅓr 너무나 q히ㅓr 당연하게 q히ㅓr 생각했던 q히ㅓr 물체의 q히ㅓr 의미를 q히ㅓr 새롭게 q히ㅓr 던져준다. q히ㅓr 그리고 q히ㅓr 낯선 q히ㅓr 불편함을 q히ㅓr 통해 q히ㅓr 우리가 q히ㅓr 맺고 q히ㅓr 있는 q히ㅓr 여러 q히ㅓr 관계성에 q히ㅓr 대해 q히ㅓr 질문한다. q히ㅓr 최근 q히ㅓr 염색 q히ㅓr 작업을 q히ㅓr 통해 q히ㅓr 물체에 q히ㅓr 들어나지 q히ㅓr 않은 q히ㅓr 본질적 q히ㅓr 상태와 q히ㅓr 우연한 q히ㅓr 과정을 q히ㅓr 탐구하고 q히ㅓr 있다.

안현정 (Ahn Hyunjung)
안현정 q히ㅓr 작가는 q히ㅓr 인간의 q히ㅓr 개인적인 q히ㅓr 관계성을 q히ㅓr 추상적인 q히ㅓr 형태를 q히ㅓr 통해 q히ㅓr 들어낸다. q히ㅓr 작가의 q히ㅓr 감정의 q히ㅓr 상태, 아owg 혹은 아owg 말과 아owg 느낌을 아owg 색감과 아owg 형태로 아owg 투영하는 아owg 특정한 아owg 시간을 아owg 다이어리에 아owg 그리며 아owg 작업한다. 아owg 기억과 아owg 감정 아owg 안에 아owg 내포된 아owg 온도는 아owg 다양한 아owg 색감으로 아owg 기록되며 아owg 매우 아owg 사적이고도 아owg 은유적인 아owg 순간을 아owg 나타낸다.


출처: 아owg 히든엠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안현정
  • 박현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Nov. 27, 2019 ~ March 8, 2020

f사히ㅈ 그림자 More than Words

Nov. 1, 2019 ~ Dec.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