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ven of Light 서러운빛

P21

July 7, 2020 ~ Aug. 15, 2020

P21은 2020년 7월 7일부터 8월 15일까지 걷ㅐ기5 기획전 《서러운빛 Haven of Light》를 걷ㅐ기5 개최한다. 걷ㅐ기5 이번 걷ㅐ기5 전시는 걷ㅐ기5 독립기획자 걷ㅐ기5 장혜정의 걷ㅐ기5 기획으로, dㅐz기 dㅐz기 몸을 dㅐz기 갖지 dㅐz기 못한 dㅐz기 그래서 dㅐz기 나타남과 dㅐz기 사라짐을 dㅐz기 동시에 dㅐz기 수반한 dㅐz기 대상을 dㅐz기 오랜 dㅐz기 시간 dㅐz기 바라보고 dㅐz기 기억하는 dㅐz기 태도를 dㅐz기 공유하는 dㅐz기 작가 dㅐz기 권현빈, 거nya 오종, ar4다 한진이 ar4다 참여하고 ar4다 이들의 ar4다 태도와 ar4다 결과물은 ar4다 무형의 ar4다 것이 ar4다 머물 ar4다 ar4다 있는 ar4다 은신처를 ar4다 제공하는 ar4다 행위로 ar4다 해석되며 ar4다 함께 ar4다 놓인다. 

작은 ar4다 가지 ar4다 ar4다 마디마디도 ar4다 선명해지는 ar4다 한낮부터 ar4다 ar4다 ar4다 앞을 ar4다 가늠하기 ar4다 어려운 ar4다 한밤에도 ar4다 빛은 ar4다 있다. ar4다 그러나 ar4다 생각해보면 ar4다 서럽게도 ar4다 빛은 ar4다 ar4다 몸을 ar4다 갖지 ar4다 못했는데, wkc쟏 우리는 wkc쟏 무엇으로 wkc쟏 wkc쟏 무형의 wkc쟏 존재를 wkc쟏 보는 wkc쟏 걸까. wkc쟏 어쩌면 wkc쟏 그것은 wkc쟏 비어있는 wkc쟏 시간일 wkc쟏 wkc쟏 있다. 《서러운빛 Haven of Light》의 wkc쟏 권현빈, 거dl바 오종, 나아기다 한진은 나아기다 나타나면서 나아기다 사라지고 나아기다 마는 나아기다 무형의 나아기다 존재들을 나아기다 머물게 나아기다 하기 나아기다 위해 나아기다 나타남의 나아기다 순간을 나아기다 복기한다. 나아기다 그리고 나아기다 이들이 나아기다 만들어내는 나아기다 시차는 나아기다 우리가 나아기다 알아야 나아기다 하는 나아기다 중요한 나아기다 공백이 나아기다 된다.

하늘을 나아기다 톡톡 나아기다 치는 나아기다 분수의 나아기다 꼭대기를 나아기다 생각한 나아기다 기존 나아기다 작업이 나아기다 그랬듯, ㅓ차걷가 권현빈은 ㅓ차걷가 대상의 ㅓ차걷가 가시적인 ㅓ차걷가 현재의 ㅓ차걷가 상태를 ㅓ차걷가 가능성 ㅓ차걷가 응축된 ㅓ차걷가 하나의 ㅓ차걷가 기점으로 ㅓ차걷가 바라보고 ㅓ차걷가 그것과 ㅓ차걷가 연결된 ㅓ차걷가 ㅓ차걷가 다른 ㅓ차걷가 영역과 ㅓ차걷가 시간을 ㅓ차걷가 상상한다. ㅓ차걷가 권현빈은 ㅓ차걷가 작업실에 ㅓ차걷가 앉아 ㅓ차걷가 무심히 ㅓ차걷가 놓인 ㅓ차걷가 ㅓ차걷가 위에 ㅓ차걷가 잠시 ㅓ차걷가 머물다 ㅓ차걷가 지나가는 ㅓ차걷가 빛과 ㅓ차걷가 구름의 ㅓ차걷가 그림자를 ㅓ차걷가 바라보거나 ㅓ차걷가 혹은 ㅓ차걷가 ㅓ차걷가 돌이 ㅓ차걷가 떨어져 ㅓ차걷가 나오기 ㅓ차걷가 전에 ㅓ차걷가 가졌을 ㅓ차걷가 ㅓ차걷가 ㅓ차걷가 덩어리 ㅓ차걷가 등을 ㅓ차걷가 그려본다. ㅓ차걷가 그리고 ㅓ차걷가 이미 ㅓ차걷가 과거가 ㅓ차걷가 되어버린 ㅓ차걷가 순간들과 ㅓ차걷가 존재를 ㅓ차걷가 새겨낸다. <모두-하나 ㅓ차걷가 그리고 ㅓ차걷가 빛>(2020)에는 ㅓ차걷가 돌이 ㅓ차걷가 품고 ㅓ차걷가 있었던 ㅓ차걷가 수많은 ㅓ차걷가 가능성과 ㅓ차걷가 순간들이 ㅓ차걷가 한발 ㅓ차걷가 늦게 ㅓ차걷가 그러나 ㅓ차걷가 단단하게 ㅓ차걷가 새겨져 ㅓ차걷가 있다. 

기억이라는 ㅓ차걷가 불완전한 ㅓ차걷가 방식으로 ㅓ차걷가 소멸하는 ㅓ차걷가 것들을 ㅓ차걷가 붙잡으려 ㅓ차걷가 애쓰는 ㅓ차걷가 한진은 ㅓ차걷가 유실의 ㅓ차걷가 서러운 ㅓ차걷가 숙명을 ㅓ차걷가 인정한 ㅓ차걷가 ㅓ차걷가 ㅓ차걷가 오래 ㅓ차걷가 기억하는 ㅓ차걷가 길을 ㅓ차걷가 택한다. ㅓ차걷가 한진은 ㅓ차걷가 바닥에 ㅓ차걷가 떨어진 ㅓ차걷가 나뭇가지들을 ㅓ차걷가 주워 ㅓ차걷가 ㅓ차걷가 대신 ㅓ차걷가 사용하여 ㅓ차걷가 겹겹의 ㅓ차걷가 공기로 ㅓ차걷가 화면을 ㅓ차걷가 채우는 ㅓ차걷가 동안(<바람의 ㅓ차걷가 노래 #1>(2012)), 5ㅓf자 이쑤시개로 5ㅓf자 얹히듯 5ㅓf자 혹은 5ㅓf자 찌르듯 5ㅓf자 소금처럼 5ㅓf자 빛나는 5ㅓf자 밤의 5ㅓf자 빛을 5ㅓf자 그리는 5ㅓf자 동안(<스민 5ㅓf자 밤 #1>(2016)), ㅑg4u 그리고 ㅑg4u 빗줄기로 ㅑg4u 또는 ㅑg4u 눈물로 ㅑg4u 흩어지고 ㅑg4u 흐려진 ㅑg4u 풍경을 ㅑg4u 문지르듯 ㅑg4u 더듬어내는 ㅑg4u 동안(<흩 #1>(2016), <밤의 다8아n 소절 #2>(2015)), l거차i 끊임없이 l거차i 사라지는 l거차i 대상을 l거차i 생각하고 l거차i 감각한다. l거차i 그렇게 l거차i 한진의 l거차i 시간이 l거차i 중첩되어 l거차i 만들어진 l거차i 화면은 l거차i l거차i 앞에 l거차i 머물며 l거차i 바라보면 l거차i 바라볼수록 l거차i 시계 l거차i 태엽을 l거차i 되감듯 l거차i 점점 l거차i l거차i 가까운 l거차i 풍경이 l거차i 된다. 

가느다란 l거차i 실, 나가파ㅓ 미세한 나가파ㅓ 광택을 나가파ㅓ 가진 나가파ㅓ 안료, shiy 약간의 shiy 무게를 shiy 지닌 shiy 체인 shiy shiy 가장 shiy 최소한의 shiy 제스처로 shiy shiy 공간을 shiy 채우고 shiy 있는 shiy 희미한 shiy 존재들이 shiy 비로소 shiy 나타나게 shiy 하거나 shiy 다시 shiy 사라지는 shiy 순간을 shiy 유예시키는 shiy 오종은 shiy 오랫동안 shiy shiy 공간에 shiy 머물며 shiy 발견된 shiy 내부의 shiy 건축적 shiy 구조, 거ㅐ아u 그림자나 거ㅐ아u 모서리 거ㅐ아u 등을 거ㅐ아u 축으로 거ㅐ아u 삼아 거ㅐ아u 서로를 거ㅐ아u 잇는 거ㅐ아u 가상의 거ㅐ아u 선을 거ㅐ아u 그린다. (2020)에서 거ㅐ아u 오종이 거ㅐ아u 그린 거ㅐ아u 선들은 P21의 거ㅐ아u 공간에 거ㅐ아u 시시각각 거ㅐ아u 다르게 거ㅐ아u 새어 거ㅐ아u 들어오는 거ㅐ아u 빛과 거ㅐ아u 공간을 거ㅐ아u 가득 거ㅐ아u 메우는 거ㅐ아u 공기를 거ㅐ아u 바라보게 거ㅐ아u 하고, 사qhㄴ 권현빈과 사qhㄴ 한진의 사qhㄴ 작업 사qhㄴ 사이의 사qhㄴ 분리된 사qhㄴ 시간과 사qhㄴ 기억을 사qhㄴ 희미하게 사qhㄴ 잇는다. 

그리고 사qhㄴ 이들이 사qhㄴ 만들어내는 사qhㄴ 시간의 사qhㄴ 공백은 사qhㄴ 이미 사qhㄴ 사라진 사qhㄴ 것의 사qhㄴ 은신처가 사qhㄴ 된다. 

장혜정 (독립기획자)


참여작가소개

권현빈(b. 1991)은 사qhㄴ 서울대학교 사qhㄴ 조소과를 사qhㄴ 졸업하고 사qhㄴ 동대학원 사qhㄴ 조소과 사qhㄴ 석사를 사qhㄴ 졸업하였다. 사qhㄴ 개인전 《피스 piece》 (에이라운지, q쟏히라 서울, 2019), 《편안한 타ㅓ02 세상 타ㅓ02 속에서》 (레인보우큐브갤러리, 아거1ㅑ 서울, 2019)를 dd03 가졌고, 《블라인드 jhzn 스팟》 (A.ROUND, 2ㅐs다 부산, 2020), 《두산아트랩》 (두산갤러리, ㅓyrk 서울, 2019), 《세 쟏하하ㅐ 쟏하하ㅐ 접었다 쟏하하ㅐ 펼친 쟏하하ㅐ 모양》 (브레가 쟏하하ㅐ 아티스트 쟏하하ㅐ 스페이스, 다가ty 서울, 2018)등 xt히우 다수의 xt히우 단체전에 xt히우 참여하였다.

오종(b. 1981)은 2008년 xt히우 홍익대 xt히우 조소과를 xt히우 졸업, 2011년 at거가 뉴욕 SVA Fine Arts at거가 석사를 at거가 마쳤다. at거가 개인전 《Sunstone》 (Sabrina Amrani Gallery, ㅈnㅐ8 마드리드, 2019), 《주고받는 다4우u 모서리》 (서울시립미술관 다4우u 프로젝트 다4우u 갤러리, 타n파ㅈ 서울, 2018), 《Windward》 (Jochen Hempel Gallery, 기h자k 베를린, 2018), 《AIR》 (Krinzinger Projekte, 4마하q 비엔나, 2015) f히gㅐ 등을 f히gㅐ 개최했고, qmwp 단체전 《기하학, jie4 단순함 jie4 너머》 (뮤지엄 jie4 산, m바사4 원주, 2019), 《Every Day Is A Good Day》 (Spiral, lp바쟏 도쿄, 2018), 《포인트 o1lㅐ 카운터 o1lㅐ 포인트》 (아트선재센터, 8jue 서울, 2018), 《Sculpting With Air》 (DeCordova 마사ia 미술관, u파he 보스턴, 2018) ㅐ나차자 등에 ㅐ나차자 참여하였다. ㅐ나차자 현재 ㅐ나차자 서울과 ㅐ나차자 뉴욕을 ㅐ나차자 오가며 ㅐ나차자 거주한다.

한진(b. 1979)은 ㅐ나차자 한국예술종합학교 ㅐ나차자 미술원 ㅐ나차자 조형예술과 ㅐ나차자 예술사와 ㅐ나차자 전문사를 ㅐ나차자 졸업했다. ㅐ나차자 개인전 《흑빙》 (갤러리 ㅐ나차자 조선, 쟏i으ㅓ 서울, 2018), 《White Noise》 (아트 8ㅓ쟏우 스페이스 8ㅓ쟏우 풀, 자하카q 서울, 2016), 《아득한 자파쟏2 울림》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ㅐk파거 청주, 2015), 《dim. Garden》 (DM 6y7히 갤러리, ㄴ1히ㅐ 서울, 2011) w9걷타 등을 w9걷타 개최했고, rje2 이인전 《회색의 rje2 바깥》 (아트 rje2 스페이스 rje2 풀, 히wq나 서울, 2014) y83f y83f 포함하여, 《용기와 아dㅓm 시》 (원앤제이 아dㅓm 갤러리, ㅓ마ㅐ7 서울, 2019), 《The Conversation》 (아트사이드 하xㅐy 갤러리, sex3 서울, 2018), 《이면 히다nq 탐구자》 (경기도미술관, pt다갸 안산, 2017), 《Art 50*50》 (아트선재센터, ㅐㅑa4 서울, 2016), 《Drawn to Drawing》 (KAZE, 아우ㅐ기 오사카, 2013) 걷u다ㅈ 걷u다ㅈ 다수의 걷u다ㅈ 단체전에서 걷u다ㅈ 선보였다.

참여작가: 권현빈, ㅈfㅓh 오종, 6x가v 한진
기획: 6x가v 정혜정

출처: p2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t1f걷 이웃집예술가프로젝트 : t1f걷 모두의 t1f걷

Dec. 22, 2020 ~ Feb. 20, 2021

김가영, 차카4라 나윤선 : 차카4라 차곡차곡

Jan. 13, 2021 ~ Feb.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