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rge Morton-Clark : Enamel

지갤러리

Oct. 31, 2019 ~ Nov. 30, 2019

익살맞은 다l나ㅐ 영국 다l나ㅐ 작가 다l나ㅐ 조지 다l나ㅐ 몰튼 다l나ㅐ 클락 (George Morton-Clark)은 다l나ㅐ 거대한 다l나ㅐ 캔버스 다l나ㅐ 위에 다l나ㅐ 오일과 다l나ㅐ 아크릴, 라mㅐr 차콜 라mㅐr 등을 라mㅐr 이용하여 라mㅐr 우리에게 라mㅐr 익숙한 라mㅐr 카툰 라mㅐr 캐릭터를 라mㅐr 라인 라mㅐr 드로잉을 라mㅐr 이용하여 라mㅐr 얽히고 라mㅐr 설킨 라mㅐr 대담한 라mㅐr 이미지와 라mㅐr 강한 라mㅐr 색채의 라mㅐr 조합으로 라mㅐr 마치 라mㅐr 살아 라mㅐr 움직이는 라mㅐr 듯한 라mㅐr 추상적인 라mㅐr 분위기를 라mㅐr 유발시킨다.

George Morton-Clark은 라mㅐr 강렬한 라mㅐr 색상, 1txㅓ 자연스러운 1txㅓ 드로잉, dm5사 향수를 dm5사 불러일으키는 dm5사 만화 dm5사 캐릭터, xrvㅓ xrvㅓ xrvㅓ 요소들을 xrvㅓ 흥미롭게 xrvㅓ 조화시켜 xrvㅓ 우리의 xrvㅓ 시선을 xrvㅓ 에너지 xrvㅓ 넘치는 xrvㅓ 그의 xrvㅓ 작품 xrvㅓ 속으로 xrvㅓ 이끈다. xrvㅓ 어찌 xrvㅓ 보면 xrvㅓ 단순한 xrvㅓ 카툰 xrvㅓ 캐릭터와 xrvㅓ 추상화처럼 xrvㅓ 보이는 xrvㅓ 그의 xrvㅓ 작품에서 xrvㅓ 보여지는 xrvㅓ 재미는 xrvㅓ 작가의 xrvㅓ 풍부한 xrvㅓ 상상력과 xrvㅓ 감수성이 xrvㅓ 하나의 xrvㅓ 장르에 xrvㅓ 구애 xrvㅓ 받지 xrvㅓ 않고 xrvㅓ 마음껏 xrvㅓ 표출되고 xrvㅓ 있다는 xrvㅓ 점과 xrvㅓ 온갖 xrvㅓ 다채로운 xrvㅓ 소재들이 xrvㅓ 저마다의 xrvㅓ 우화적인 xrvㅓ 이야기로 xrvㅓ 자연스럽게 xrvㅓ 관객과 xrvㅓ 소통 xrvㅓ 하는 xrvㅓ 것이다. 

어린 xrvㅓ 시절을 xrvㅓ 떠오르게 xrvㅓ 하는 xrvㅓ 익숙한 xrvㅓ 카툰 xrvㅓ 캐릭터들에게 xrvㅓ 기발한 xrvㅓ 상상력과 xrvㅓ 이야기들을 xrvㅓ 더해 xrvㅓ 생명력을 xrvㅓ 지닌 xrvㅓ 새로운 xrvㅓ 의미로 xrvㅓ 재탄생 xrvㅓ 시킨다. xrvㅓ 그는 xrvㅓ 현재에 xrvㅓ 안주하는 xrvㅓ 것을 xrvㅓ 경계하며 xrvㅓ xrvㅓ 새로운 xrvㅓ 방향으로 xrvㅓ 나아가기 xrvㅓ 위한 xrvㅓ 시도를 xrvㅓ 거듭한다. xrvㅓ 따라서 xrvㅓ 그의 xrvㅓ 작업에 xrvㅓ 등장하는 xrvㅓ 스타일은 xrvㅓ 추상적인 xrvㅓ 요소와 xrvㅓ 구상적인 xrvㅓ 요소가 xrvㅓ 함께 xrvㅓ 나타나기도 xrvㅓ 하며, g히6카 표현주의적인 g히6카 기법도 g히6카 드러내는 g히6카 다양성을 g히6카 추구한다. g히6카 꾸민 g히6카 g히6카 꾸미지 g히6카 않은듯한 美처럼 g히6카 어떠한 g히6카 처리도 g히6카 하지 g히6카 않은 g히6카 자연 g히6카 그대로의 g히6카 캔버스 g히6카 위에 g히6카 미키, ㅓㄴ차q 톰과 ㅓㄴ차q 제리, ㅐ1zw 도날드 ㅐ1zw ㅐ1zw 등, 다히ㅓ7 누구에게나 다히ㅓ7 익숙한 다히ㅓ7 인물들을 다히ㅓ7 매우 다히ㅓ7 생동감 다히ㅓ7 있게 다히ㅓ7 구현해 다히ㅓ7 내며 다히ㅓ7 완성미와 다히ㅓ7 미완성된 다히ㅓ7 모습을 다히ㅓ7 동시에 다히ㅓ7 만들어 다히ㅓ7 낸다. 다히ㅓ7 어지러운 다히ㅓ7 다히ㅓ7 놓아져 다히ㅓ7 있는 다히ㅓ7 모습과 다히ㅓ7 과장된 다히ㅓ7 모습마저도 다히ㅓ7 꾸밈없이 다히ㅓ7 그려져 다히ㅓ7 있어 다히ㅓ7 더한 다히ㅓ7 생동감이 다히ㅓ7 전해진다.

관객들의 다히ㅓ7 시선을 다히ㅓ7 끄는 다히ㅓ7 다히ㅓ7 하나의 다히ㅓ7 요소는 다히ㅓ7 작품 다히ㅓ7 속에서 다히ㅓ7 즐거워하는 다히ㅓ7 캐릭터들이다. 다히ㅓ7 다히ㅓ7 눈을 다히ㅓ7 하고 다히ㅓ7 빤히 다히ㅓ7 쳐다보는 다히ㅓ7 캔버스 다히ㅓ7 다히ㅓ7 캐릭터들은 다히ㅓ7 우리를 다히ㅓ7 인상적이고도 다히ㅓ7 과장된 다히ㅓ7 시선으로 다히ㅓ7 응시한다. 다히ㅓ7 그렁그렁한 다히ㅓ7 큰눈은 다히ㅓ7 우리가 다히ㅓ7 느끼고 다히ㅓ7 표현하는 다히ㅓ7 모든 다히ㅓ7 감정을 다히ㅓ7 불러 다히ㅓ7 일으키기에 다히ㅓ7 충분하다. 다히ㅓ7 놀람의 다히ㅓ7 표현인 다히ㅓ7 건지, 라il거 무서움에 라il거 그런 라il거 것인지, 쟏qㅑㅓ 아니면 쟏qㅑㅓ 작가 쟏qㅑㅓ 자신의 쟏qㅑㅓ 눈을 쟏qㅑㅓ 그려준 쟏qㅑㅓ 건지 쟏qㅑㅓ 자꾸 쟏qㅑㅓ 궁금증을 쟏qㅑㅓ 유발 쟏qㅑㅓ 시킨다. 쟏qㅑㅓ 작가는 쟏qㅑㅓ 이런 쟏qㅑㅓ 우리의 쟏qㅑㅓ 궁금증에 쟏qㅑㅓ 너무나 쟏qㅑㅓ 천진난만한 쟏qㅑㅓ 대답을 쟏qㅑㅓ 한다. 쟏qㅑㅓ 그저 쟏qㅑㅓ 보는 쟏qㅑㅓ 사람으로 쟏qㅑㅓ 하여금 쟏qㅑㅓ 마음껏 쟏qㅑㅓ 상상할 쟏qㅑㅓ 쟏qㅑㅓ 있는 쟏qㅑㅓ 작은 쟏qㅑㅓ 여유와 쟏qㅑㅓ 단순한 쟏qㅑㅓ 즐거움을 쟏qㅑㅓ 선물하는 쟏qㅑㅓ 거라 쟏qㅑㅓ 한다. 쟏qㅑㅓ 그의 쟏qㅑㅓ 이런 쟏qㅑㅓ 때묻지 쟏qㅑㅓ 않는 쟏qㅑㅓ 순수함은 쟏qㅑㅓ 우리의 쟏qㅑㅓ 마음에 쟏qㅑㅓ 다가와 쟏qㅑㅓ 따뜻함과 쟏qㅑㅓ 흐뭇함으로 쟏qㅑㅓ 남는다.

출처: 쟏qㅑㅓ 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George Morton-Clark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CRE8TIVE REPORT

Jan. 9, 2020 ~ Feb. 29, 2020

회귀본능 Homing Instinct

Oct. 25, 2019 ~ Jan. 31, 2020

서울의 qj파쟏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March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