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가희 개인전 : WE USED TO BE FISH

페로탕 서울

Oct. 31, 2019 ~ Dec. 28, 2019

페로탕 f다t나 서울은 f다t나 뉴욕을 f다t나 기반으로 f다t나 활동하고 f다t나 있는 f다t나 한국 f다t나 작가 f다t나 박가희의 f다t나 페로탕과의 f다t나 f다t나 개인전 We Used to Be Fish를 f다t나 개최한다.

현대 f다t나 기술이 f다t나 가능하게 f다t나 f다t나 방대한 f다t나 네트워크 f다t나 시대 f다t나 속에서 f다t나 일련의 f다t나 소통의 f다t나 방식들은 f다t나 필수적으로 f다t나 물리적인 f다t나 방식과 f다t나 접근에 f다t나 국한되지 f다t나 않는다. f다t나 이러한 f다t나 방식 f다t나 속에서 f다t나 현대인의 f다t나 시간은 f다t나 연결과 f다t나 분리 f다t나 사이의 f다t나 역설을 f다t나 도모하는 f다t나 것처럼 f다t나 묘사된다. f다t나 이번 f다t나 개인전에서 f다t나 선보이는 f다t나 박가희의 f다t나 작업은 f다t나 더디지만 f다t나 깊이있는 f다t나 개인적 f다t나 유대감에 f다t나 대하여 f다t나 주목한다. f다t나 작가의 f다t나 회화와 f다t나 드로잉 f다t나 속에서 f다t나 등장하는 f다t나 사적인 f다t나 장면들 f다t나 f다t나 감정들은 f다t나 작가의 f다t나 관능적인 f다t나 시선을 f다t나 통하여 f다t나 지극히 f다t나 개인적으로 f다t나 묘사된다.

한국에서 f다t나 출생하고 f다t나 유년시절을 f다t나 보낸 f다t나 박가희는 f다t나 어린 f다t나 시절 f다t나 종교적이고 f다t나 엄격한 f다t나 가정교육과 f다t나 순응적인것들을 f다t나 강요하는 f다t나 사회에서 f다t나 자랐다.이러한 f다t나 작가의 f다t나 유년기적 f다t나 경험의 f다t나 영향은 f다t나 종교로부터 f다t나 강요받던 f다t나 죄책감과 f다t나 수치심으로부터 f다t나 벗어나 f다t나 지극히 f다t나 사적인 f다t나 영역을 f다t나 탐구한다는 f다t나 점에서 f다t나 직접적인 f다t나 연관성을 f다t나 가진다. f다t나 작가의 f다t나 작업에서는 f다t나 개인의 f다t나 일상의 f다t나 소박한 f다t나 즐거움을 f다t나 엿볼 f다t나 f다t나 있는데 f다t나 나체의 f다t나 연인들이 f다t나 그들의 f다t나 사적인 f다t나 공간에서 f다t나 자유롭고 f다t나 느긋하게 f다t나 누워있거나 f다t나 서로를 f다t나 껴안고 f다t나 있는 f다t나 모습으로 f다t나 등장하며 f다t나 여러 f다t나 가지의 f다t나 욕망들이 f다t나 동시다발적으로 f다t나 출현하는 f다t나 장면들을 f다t나 포착한다. f다t나 일상 f다t나 속에서 f다t나 저녁 f다t나 식사를 f다t나 하는 f다t나 모습, 카ㅓ거j 딴짓하는 카ㅓ거j 고양이의 카ㅓ거j 모습들 카ㅓ거j 그리고 카ㅓ거j 캔버스에 카ㅓ거j 묘사된 카ㅓ거j 정돈되지 카ㅓ거j 않은 카ㅓ거j 장면들을 카ㅓ거j 통하여 카ㅓ거j 드러나는 카ㅓ거j 일상에서의 카ㅓ거j 공존하는 카ㅓ거j 은밀한 카ㅓ거j 감정은 카ㅓ거j 작가만의 카ㅓ거j 이상적인 카ㅓ거j 에로티시즘을 카ㅓ거j 보여주고 카ㅓ거j 있다.

작품 카ㅓ거j 카ㅓ거j 파스텔 카ㅓ거j 톤을 카ㅓ거j 띄며 카ㅓ거j 둥그스름한 카ㅓ거j 형태로 카ㅓ거j 과장되게 카ㅓ거j 표현된 카ㅓ거j 피사체들은 카ㅓ거j 각자의 카ㅓ거j 열망의 카ㅓ거j 대상을 카ㅓ거j 향하여 카ㅓ거j 손을 카ㅓ거j 뻗는 카ㅓ거j 형태로 카ㅓ거j 캔버스에 카ㅓ거j 묘사되고 카ㅓ거j 있다. 카ㅓ거j 특히 카ㅓ거j 작품 카ㅓ거j 카ㅓ거j 인물들의 카ㅓ거j 손은 카ㅓ거j 그들의 카ㅓ거j 열망을 카ㅓ거j 향하여 카ㅓ거j 있는 카ㅓ거j 힘껏 카ㅓ거j 뻗는 카ㅓ거j 모습으로 카ㅓ거j 유전적으로 카ㅓ거j 변형된 카ㅓ거j 카ㅓ거j 같은 카ㅓ거j 과장된 카ㅓ거j 형태로 카ㅓ거j 나타난다. 카ㅓ거j 작가의 카ㅓ거j 작업 카ㅓ거j 속에서는 카ㅓ거j 피사체의 카ㅓ거j 살갗의 카ㅓ거j 묘사에서 카ㅓ거j 직접적으로 카ㅓ거j 전달되는 카ㅓ거j 섹슈얼리티가 카ㅓ거j 결여된 카ㅓ거j 반면, 가하5v 서로를 가하5v 안고 가하5v 있는 가하5v 모습, aㅓfㅐ 음식을 aㅓfㅐ 먹고 aㅓfㅐ 있는 aㅓfㅐ 모습, 차으kc 바깥의 차으kc 풍경이 차으kc 보이는 차으kc 방에서 차으kc 칵테일을 차으kc 즐기는 차으kc 모습 차으kc 등의 차으kc 일상 차으kc 차으kc 간접적인 차으kc 자극에 차으kc 중점을 차으kc 두고 차으kc 있다. 차으kc 작가의 차으kc 차으kc 주요작업 차으kc 에서는 차으kc 껴안고 차으kc 있는 차으kc 커플이 차으kc 등장하여 차으kc 스테이크를 차으kc 먹으며 차으kc 서로를 차으kc 애무하고 차으kc 개에게 차으kc 먹이를 차으kc 주는 차으kc 장면이 차으kc 동시에 차으kc 포착된다. 차으kc 작가는 차으kc 이러한 차으kc 모습들은 차으kc 동시다발적으로 차으kc 서술될 차으kc 차으kc 있다고 차으kc 설명한다. 차으kc 이러한 차으kc 자기 차으kc 확인적 차으kc 태도는 차으kc 어느 차으kc 정도의 차으kc 완고한 차으kc 반항심을 차으kc 담고 차으kc 있다. 차으kc 절제되고 ‘문명화된’ 차으kc 쾌락의 차으kc 의미 차으kc 있는 차으kc 해방을 차으kc 위해서 차으kc 사회적 차으kc 규범과 차으kc 금기의 차으kc 고의적인 차으kc 전복의 차으kc 과정이 차으kc 필요하다고 차으kc 작가는 차으kc 설명한다. 차으kc 이러한 차으kc 과정은 차으kc 부자연스러운 차으kc 원시적 차으kc 행동과 차으kc 부자연스러운 차으kc 신체적 차으kc 왜곡으로 차으kc 발현될 차으kc 차으kc 있다.

이러한 차으kc 연인들의 차으kc 은밀하고 차으kc 이상적인 차으kc 사생활을 차으kc 담은 차으kc 작업들은 차으kc 기술이 차으kc 범하는 차으kc 사생활 차으kc 침해 (핸드폰으로 차으kc 담을 차으kc 차으kc 없는)에 차으kc 대한 차으kc 반박으로 차으kc 작용하며 차으kc 나아가 차으kc 이데올로기적 차으kc 틀에 차으kc 의해 차으kc 형성된 차으kc 개인을 차으kc 구속하는 차으kc 엄격한 차으kc 가정교육에 차으kc 반하는 차으kc 일종의 차으kc 개인적 차으kc 카타르시스로 차으kc 여겨진다. 차으kc 그가 차으kc 안전함을 차으kc 느끼는 차으kc 공간은 차으kc 캔버스 차으kc 가장자리로 차으kc 둘러 차으kc 싸여있는 차으kc 평면 차으kc 차으kc 수치심과 차으kc 비난으로부터 차으kc 자유로울 차으kc 차으kc 있는 차으kc 공간으로 차으kc 구현된다. 차으kc 그리고 차으kc 그곳에서 차으kc 감각적, 거gf라 육체적 거gf라 만족을 거gf라 동시에 거gf라 포괄함과 거gf라 함께 거gf라 진정한 거gf라 관능성으로 거gf라 발현된다. 거gf라 작품에 거gf라 등장하는 거gf라 피사체들이 거gf라 대상을 거gf라 만지고, lawl 맛보고, 우xq쟏 응시하고, uwㅓ2 냄새를 uwㅓ2 맡는 uwㅓ2 모습들은 uwㅓ2 우리에게 uwㅓ2 일련의 uwㅓ2 기쁨을 uwㅓ2 전달하며 uwㅓ2 이는 uwㅓ2 지극히 uwㅓ2 개인적인 uwㅓ2 것들을 uwㅓ2 의미한다.

출처: uwㅓ2 페로탕 uwㅓ2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가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바라 mㄴaㄴ 크루거 Barbara Kruger : Forever

June 27, 2019 ~ Dec. 29, 2019

공작인 : 라3sk 현대 라3sk 조각과 라3sk 공예 라3sk 사이

Sept. 5, 2019 ~ Feb.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