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Fear of Missing Out)

씨알콜렉티브

Oct. 7, 2021 ~ Nov. 27, 2021

CR Collective 거d갸7 씨알콜렉티브는 2021년 거d갸7 기획전시로, 《FOMO(Fear of Missing Out)》를 f쟏마갸 오는 10월 7일부터 11월 27일까지 f쟏마갸 개최한다. f쟏마갸 이번 f쟏마갸 전시에서는 f쟏마갸 이미지의 f쟏마갸 산출 f쟏마갸 과정, c다ga 이미지가 c다ga 담고 c다ga 있는 c다ga 정보를 c다ga 인식하는 c다ga 과정에서 c다ga 당연한 c다ga c다ga 알았던 c다ga 지점이 c다ga 반전되는 c다ga 순간 c다ga 발생하는 c다ga 욕망과 c다ga 시야의 c다ga 한계에 c다ga 대한 c다ga 인지, 2가y타 이미지의 2가y타 실재에 2가y타 대한 2가y타 질문을 2가y타 던져보고자 2가y타 한다.

광활해진 2가y타 스크린은 2가y타 시야의 2가y타 한계를 2가y타 실험한다. 2가y타 영화나 2가y타 드라마 2가y타 같은 2가y타 영상의 2가y타 2가y타 부분을 2가y타 보고 2가y타 있을 2가y타 2가y타 다른 2가y타 부분을 2가y타 놓치거나 2가y타 전체를 2가y타 보며 2가y타 세부를 2가y타 지나치는 2가y타 것은 2가y타 아주 2가y타 당연하면서도 2가y타 불편한 2가y타 일이다. 2가y타 또한, ㅑz하기 이미지가 ㅑz하기 갖는 ㅑz하기 층위가 ㅑz하기 깊어질수록 ㅑz하기 우리가 ㅑz하기 받아들이고 ㅑz하기 인지할 ㅑz하기 ㅑz하기 있는 ㅑz하기 시야의 ㅑz하기 영역은 ㅑz하기 편파적일 ㅑz하기 수밖에 ㅑz하기 없다. ㅑz하기 커다란 ㅑz하기 스크린의 ㅑz하기 어느 ㅑz하기 ㅑz하기 곳을 ㅑz하기 주시할 ㅑz하기 때, yj5거 가능한 yj5거 yj5거 넓은 yj5거 면적을 yj5거 눈에 yj5거 담아 yj5거 본다. yj5거 눈동자가 yj5거 천천히 yj5거 혹은 yj5거 아주 yj5거 빠르게 yj5거 움직이는 yj5거 사이 yj5거 시야의 yj5거 한계점이 yj5거 점차 yj5거 분명하게 yj5거 느껴진다. yj5거 한눈에 yj5거 들어오지 yj5거 않는 yj5거 화면을 yj5거 대면하고 yj5거 소위 ‘본다’는 yj5거 행위를 yj5거 적극적으로 yj5거 하는 yj5거 동안에 yj5거 한계점 yj5거 너머의 yj5거 보이지 yj5거 않는 yj5거 지점이 yj5거 존재한다. yj5거 우리는 yj5거 모든 yj5거 것을 yj5거 보았을까? yj5거 과연 yj5거 나는 yj5거 yj5거 yj5거 것이 yj5거 맞을까? yj5거 무언가를 yj5거 바라보는 yj5거 상황에서 yj5거 yj5거 눈으로 yj5거 유입되는 yj5거 시각 yj5거 정보를 yj5거 yj5거 치의 yj5거 빈틈 yj5거 없이 yj5거 모두 yj5거 받아들이는 yj5거 것이 yj5거 가능한 yj5거 일인가?

눈앞에, m가c카 m가c카 위에 m가c카 잡혀있는 m가c카 극도로 m가c카 작아진 m가c카 스크린에서도 m가c카 시야의 m가c카 한계는 m가c카 존재한다. m가c카 디지털 m가c카 이미지의 m가c카 현실은 m가c카 완벽히 m가c카 제한된 m가c카 사각형의 m가c카 프레임으로 m가c카 한정되었다. m가c카 그리고 m가c카 m가c카 작디작은 m가c카 화면 m가c카 안에 m가c카 담긴 m가c카 수많은 m가c카 응축된 m가c카 정보들은 m가c카 손가락 m가c카 사이로 m가c카 흘러내리는 m가c카 모래알처럼 m가c카 순식간에 m가c카 흩어진다. m가c카 미디어의 m가c카 발전과 m가c카 다각화는 m가c카 우리가 m가c카 접하는 m가c카 화면과 m가c카 플랫폼을 m가c카 확장시켰고 m가c카 그로 m가c카 인해 m가c카 우리는 m가c카 나날이 m가c카 쏟아지는 m가c카 이미지 m가c카 앞에서 m가c카 끝없는 m가c카 선택의 m가c카 영역을 m가c카 마주한다. m가c카 화면 m가c카 안과 m가c카 밖에서 m가c카 m가c카 순간에 m가c카 m가c카 것과 m가c카 보지 m가c카 못한, 마갸아ㅐ 혹은 마갸아ㅐ 마갸아ㅐ 마갸아ㅐ 없는 마갸아ㅐ 이미지가 마갸아ㅐ 함께 마갸아ㅐ 증식한다. 마갸아ㅐ 마갸아ㅐ 것과 마갸아ㅐ 보지 마갸아ㅐ 못(안)한 마갸아ㅐ 것의 마갸아ㅐ 격차가 마갸아ㅐ 벌어지고 마갸아ㅐ 괴리가 마갸아ㅐ 생김으로써 마갸아ㅐ 눈앞에 마갸아ㅐ 있는 마갸아ㅐ 사물이나 마갸아ㅐ 상황을 마갸아ㅐ 바라보는 마갸아ㅐ 행위에 마갸아ㅐ 의심이 마갸아ㅐ 작동한다. 마갸아ㅐ 보지 마갸아ㅐ 못하는, zfㅓ6 놓치는 zfㅓ6 부분에 zfㅓ6 대해 zfㅓ6 인지를 zfㅓ6 zfㅓ6 수록 zfㅓ6 보는 zfㅓ6 행위는 zfㅓ6 불편한 zfㅓ6 감각을 zfㅓ6 동반한다.

마케팅 zfㅓ6 전문가인 zfㅓ6 zfㅓ6 허먼(Dan Herman)은 zfㅓ6 기회를 zfㅓ6 놓칠지 zfㅓ6 모를 zfㅓ6 가능성으로 zfㅓ6 인해 zfㅓ6 오히려 zfㅓ6 소비가 zfㅓ6 촉진되는 zfㅓ6 상황의 zfㅓ6 소비자 zfㅓ6 심리를 zfㅓ6 일컬어 “fear of missing out(FOMO)”이라 zfㅓ6 표현하였다.(2000) FOMO는 zfㅓ6 경험 zfㅓ6 주체자가 zfㅓ6 의문을 zfㅓ6 제기할 zfㅓ6 zfㅓ6 있는 zfㅓ6 배제의 zfㅓ6 가능성으로 zfㅓ6 우리 zfㅓ6 주변의 zfㅓ6 모든 zfㅓ6 현상에 zfㅓ6 적용된다. zfㅓ6 이미지가 zfㅓ6 갖는 zfㅓ6 층위가 zfㅓ6 깊어질수록 zfㅓ6 우리가 zfㅓ6 받아들이고 zfㅓ6 인지할 zfㅓ6 zfㅓ6 있는 zfㅓ6 시야의 zfㅓ6 영역은 zfㅓ6 편파적일 zfㅓ6 수밖에 zfㅓ6 없다. zfㅓ6 시각 zfㅓ6 정보를 zfㅓ6 받아들이는 zfㅓ6 동안 zfㅓ6 놓치는 zfㅓ6 지점이 zfㅓ6 생길 zfㅓ6 수밖에 zfㅓ6 없는 zfㅓ6 분명한 zfㅓ6 불가항력으로 zfㅓ6 오히려 zfㅓ6 우리는 zfㅓ6 눈앞에 zfㅓ6 놓인, 차rib 때론 차rib 보이지 차rib 않는 차rib 프레임의 차rib 경계와 차rib 화면 차rib 안을 차rib 바라보는 차rib 시야에서 차rib 흐릿해진 차rib 지점을 차rib 특별히 차rib 알아챈다. 차rib 이미지를 차rib 찾고 차rib 바라보는 차rib 과정 차rib 안에 차rib 자리하는 차rib 놓침을 차rib 분명하고 차rib 선명하게 차rib 인식할수록 차rib 차rib 많은 차rib 이미지를 차rib 담고자 차rib 하며 차rib 갈망하게 차rib 된다.

《FOMO》에서는 ‘바라보는 차rib 행위’를 차rib 근간으로 차rib 보여지는 차rib 대상의 차rib 실재와 차rib 대상의 차rib 형상화 차rib 과정을 차rib 다루는 차rib 작품에 차rib 담긴 차rib 시각적으로 차rib 표출하는 차rib 방식의 차rib 변주와 차rib 확산에 차rib 대한 차rib 다양한 차rib 형태의 차rib 고민을 차rib 다루고자 차rib 한다. 차rib 김민정, 으nu쟏 이의록, l거cㅈ 최연수는 l거cㅈ 감각에 l거cㅈ 의해 l거cㅈ 획득하는 l거cㅈ 형상이 l거cㅈ 매체를 l거cㅈ 통과해 l거cㅈ 결과로 l거cㅈ 도출되는 l거cㅈ 과정과 l거cㅈ 결과물을 l거cㅈ 바라보고 l거cㅈ 보여주는 l거cㅈ 행위까지 l거cㅈ 각각의 l거cㅈ 단계에서 l거cㅈ 이미지의 l거cㅈ 본질과 l거cㅈ 의미를 l거cㅈ 찾기 l거cㅈ 위해 l거cㅈ 물음을 l거cㅈ 던진다. l거cㅈ 이의록은 <Tele Image>(2018)에서 l거cㅈ 빛으로 l거cㅈ 존재하는 l거cㅈ 천체 l거cㅈ 이미지로부터 l거cㅈ 이미지의 l거cㅈ 근원을 l거cㅈ 탐구하고자 l거cㅈ 기계를 l거cㅈ 통과하는 l거cㅈ 처리 l거cㅈ 과정과 l거cㅈ 이에 l거cㅈ 결부되는 l거cㅈ 주변 l거cㅈ 요소를 l거cㅈ 바라본다. l거cㅈ 현실적으로 l거cㅈ 마주할 l거cㅈ l거cㅈ 없는 l거cㅈ 대상은 l거cㅈ l거cㅈ 실재를 l거cㅈ 의심하게 l거cㅈ 만들지만 l거cㅈ 기록의 l거cㅈ 과정에서 l거cㅈ 존재하지 l거cㅈ 않는 l거cㅈ 대상이 l거cㅈ 가진 l거cㅈ 실체를 l거cㅈ 마주하게 l거cㅈ 한다. l거cㅈ 김민정은 <“레드필터가 l거cㅈ 철회됩니다.”>(2020)에서 l거cㅈ 카메라 l거cㅈ 렌즈를 l거cㅈ 비롯한 l거cㅈ 여러 l거cㅈ 프레임의 l거cㅈ 경계에서 l거cㅈ 이미지가 l거cㅈ 채택 l거cㅈ 혹은 l거cㅈ 배제되고 l거cㅈ 매체를 l거cㅈ 통과하는 l거cㅈ 과정으로 l거cㅈ 인해 l거cㅈ 지금 l거cㅈ 바라보는, 자uㅓe 보여지는 자uㅓe 이미지가 자uㅓe 현존성을 자uㅓe 유지하는 자uㅓe 것이 자uㅓe 가능한지를 자uㅓe 지켜본다. 자uㅓe 최연수는 자uㅓe 사진 자uㅓe 매체나 자uㅓe 드로잉으로 자uㅓe 기록한 자uㅓe 장소의 자uㅓe 특징을 자uㅓe 바탕으로 자uㅓe 비가시의 자uㅓe 공간을 자uㅓe 평평한 자uㅓe 입체로 자uㅓe 재현함으로써 자uㅓe 본인의 자uㅓe 경험과 자uㅓe 기억을 자uㅓe 분절하고 자uㅓe 다시 자uㅓe 재조합하는 자uㅓe 과정으로 자uㅓe 보이지 자uㅓe 않는 자uㅓe 공간을 자uㅓe 시각화한다.

지금 자uㅓe 내가 자uㅓe 계속해서 자uㅓe 놓치고 자uㅓe 있는 자uㅓe 것은 자uㅓe 아닌가, 마사cf 미처 마사cf 마사cf 보지 마사cf 마사cf 마사cf 것은 마사cf 아닐까, 4차ㅓ파 혹은 4차ㅓ파 모두를 4차ㅓ파 인지할 4차ㅓ파 4차ㅓ파 있느냐는 4차ㅓ파 질문으로부터 4차ㅓ파 시작해 4차ㅓ파 보는 4차ㅓ파 행위의 4차ㅓ파 자의성과 4차ㅓ파 타의성 4차ㅓ파 그리고 4차ㅓ파 시야 4차ㅓ파 제한 4차ㅓ파 영역을 4차ㅓ파 마주하는 4차ㅓ파 태도를 4차ㅓ파 살펴보고자 4차ㅓ파 한다. 4차ㅓ파 놓침에 4차ㅓ파 대한 4차ㅓ파 두려움에서 4차ㅓ파 비롯한 4차ㅓ파 보이지 4차ㅓ파 않는 4차ㅓ파 혹은 4차ㅓ파 보지 4차ㅓ파 못한 4차ㅓ파 이미지를 4차ㅓ파 의심하는 4차ㅓ파 불안감과 4차ㅓ파 아쉬움이 4차ㅓ파 일종의 4차ㅓ파 강박으로 4차ㅓ파 작용하는 4차ㅓ파 지점을 4차ㅓ파 드러내어 4차ㅓ파 시야의 4차ㅓ파 문제에서 4차ㅓ파 보고자 4차ㅓ파 하는/인식하는/조작된/불가항력의 4차ㅓ파 범위, 라거p다 범주, j0pp 구분과 j0pp 소외의 j0pp 경계에 j0pp 대한 j0pp 탐구와 j0pp 실재하는 j0pp 이미지 j0pp 사이의 j0pp 간극을 j0pp 살피는 j0pp 과정으로 j0pp 작품을 j0pp 바라보는 j0pp 학습된 j0pp 우리의 j0pp 눈과 j0pp 태도를 j0pp 실험하고, ll가g 다시 ll가g 한번 ll가g 의심해 ll가g 본다. ll가g 모든 ll가g 것을 ll가g 보려 ll가g 하지만 ll가g 막상 ll가g 우리가 ll가g 보는 ll가g 것은 ll가g 전체일 ll가g ll가g 없으며 ll가g 변형되고 ll가g 편집된 ll가g 결과의 ll가g 일부분일 ll가g 수밖에 ll가g 없다.

참여작가: ll가g 김민정, 1t걷갸 이의록, glㅐㅐ 최연수
기획: glㅐㅐ 현민혜
관람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88096

출처: 사ㅓㅐ5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해강 기8w우 개인전: M&M’s

Nov. 17, 2021 ~ Dec. 5, 2021

경이로운 걷기하7 전환 The Phenomenal Transition

Nov. 12, 2021 ~ March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