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otion in Motion

부산현대미술관

Jan. 23, 2020 ~ July 26, 2020

미술의 oco자 역사를 oco자 살펴보면 oco자 이미지의 oco자 사용과 oco자 oco자 작용이 oco자 인류문명 oco자 발단 oco자 단계에 oco자 매우 oco자 중요한 oco자 역할을 oco자 해왔다는 oco자 것을 oco자 oco자 oco자 있다. oco자 이미지를 oco자 통해 oco자 신의 oco자 형상을 oco자 보고 oco자 싶어 oco자 했고, 1ㅐsz 욕망의 1ㅐsz 대상을 1ㅐsz 오랫동안 1ㅐsz 시각 1ㅐsz 구성물로 1ㅐsz 대체하고 1ㅐsz 싶어 1ㅐsz 했다. 1ㅐsz 미술은 1ㅐsz 이렇게 1ㅐsz 성스럽고 1ㅐsz 소중한 1ㅐsz 것의 1ㅐsz 기록 1ㅐsz 매체로 1ㅐsz 시작했다고 1ㅐsz 1ㅐsz 1ㅐsz 있다. 1ㅐsz 이것이 1ㅐsz 미술에서 1ㅐsz 재현의 1ㅐsz 역사를 1ㅐsz 추동시켰다.

사람들의 1ㅐsz 욕망은 1ㅐsz 거기서 1ㅐsz 머무르지 1ㅐsz 않고 1ㅐsz 움직이는 1ㅐsz 대상도 ‘재현’의 1ㅐsz 범주에서 1ㅐsz 다루었다. 1ㅐsz 하지만 1ㅐsz 미술 1ㅐsz 매체가 1ㅐsz 한정되었던 1ㅐsz 시대에는 1ㅐsz 움직임 1ㅐsz 자체를 1ㅐsz 재현할 1ㅐsz 1ㅐsz 없었다.

카메라의 1ㅐsz 발명은 ‘재현’의 1ㅐsz 문제에 1ㅐsz 신기원 1ㅐsz 되었다. 1ㅐsz 그리고 1ㅐsz 그것이 1ㅐsz 근대문명에서 1ㅐsz 리얼(real)과 1ㅐsz 팩트(fact)의 1ㅐsz 차이를 1ㅐsz 극명하게 1ㅐsz 보여줌으로써 1ㅐsz 새로운 1ㅐsz 철학의 1ㅐsz 문제를 1ㅐsz 낳았다. 1ㅐsz 아티스트들도 1ㅐsz 이러한 1ㅐsz 세태에 1ㅐsz 영향을 1ㅐsz 받을 1ㅐsz 수밖에 1ㅐsz 없었다. 1ㅐsz 유럽의 1ㅐsz 미술계는 ‘역동성’이라는 1ㅐsz 새로운 1ㅐsz 모티브를 1ㅐsz 받아들게 1ㅐsz 되었다. 1ㅐsz 말이 1ㅐsz 달리고, 다라r쟏 전구가 다라r쟏 휘황찬란하게 다라r쟏 다라r쟏 밝힌 다라r쟏 카페의 다라r쟏 모습도, ㅓpbㄴ 발레리나가 ㅓpbㄴ 아름답게 ㅓpbㄴ 춤을 ㅓpbㄴ 추는 ㅓpbㄴ 모습도, ㅑq7ㄴ 플랫폼으로 ㅑq7ㄴ 연기를 ㅑq7ㄴ 내뿜으며 ㅑq7ㄴ 달려들어 ㅑq7ㄴ 오는 ㅑq7ㄴ 증기기관차도 ㅑq7ㄴ 바로 ㅑq7ㄴ ㅑq7ㄴ 역동성의 ㅑq7ㄴ 대표적인 ㅑq7ㄴ 주제였다. ㅑq7ㄴ 하지만 ㅑq7ㄴ 그림과 ㅑq7ㄴ 조각으로 ㅑq7ㄴ 표현 ㅑq7ㄴ ㅑq7ㄴ ㅑq7ㄴ 있는 ㅑq7ㄴ 것은 ‘움직임’자체가 ㅑq7ㄴ 아니라 ㅑq7ㄴ ㅑq7ㄴ 움직임이 ㅑq7ㄴ 가지고 ㅑq7ㄴ 있는 ‘역동성’이라는 ㅑq7ㄴ 은유나 ㅑq7ㄴ 움직임의 ㅑq7ㄴ 찰나를 ㅑq7ㄴ 포착한 ㅑq7ㄴ 정지된 ㅑq7ㄴ ㅑq7ㄴ 장면에 ㅑq7ㄴ 한정될 ㅑq7ㄴ 수밖에 ㅑq7ㄴ 없었다.

오늘날 ㅑq7ㄴ 동시대 ㅑq7ㄴ 현대미술의 ㅑq7ㄴ 관점에서 ㅑq7ㄴ 보면, xvㅐ하 과거에 xvㅐ하 아티스트들이 xvㅐ하 고민했던 xvㅐ하 그리고 xvㅐ하 목표했던 xvㅐ하 많은 xvㅐ하 것들이 xvㅐ하 해결된 xvㅐ하 xvㅐ하 같다. xvㅐ하 눈에 xvㅐ하 보이는 xvㅐ하 것과 xvㅐ하 보이지 xvㅐ하 않는 xvㅐ하 것은 xvㅐ하 미술의 xvㅐ하 중요한 xvㅐ하 문제의식에서 xvㅐ하 저만치 xvㅐ하 멀어졌고, akzb 움직임은 akzb 실제로 akzb 가능한 akzb 재현이 akzb 되었다. akzb 실제로 akzb 움직이는 akzb 작품은 akzb 움직임 akzb 자체에 akzb 대한 akzb 구현이 akzb 목표도 akzb 아니며, 1gn9 역동성만을 1gn9 재현한 1gn9 것도 1gn9 아니다. 1gn9 영화의 1gn9 발명은 1gn9 시각의 1gn9 재현을 1gn9 넘어 1gn9 시간의 1gn9 재현이기도 1gn9 했다.

지금 1gn9 우리에게 1gn9 구현되는 1gn9 첨단의 1gn9 현대미술은 1gn9 현대 1gn9 과학기술의 1gn9 척도를 1gn9 보여줄 1gn9 1gn9 있지만 1gn9 오히려 1gn9 자연에 1gn9 대한 1gn9 향수와 1gn9 현대문명이 1gn9 예단치 1gn9 못한 1gn9 이기(利己)의 1gn9 위험을 1gn9 경고하기도 1gn9 한다. 1gn9 이제 1gn9 예술은 1gn9 산업혁명이 1gn9 가져다준 1gn9 인공 1gn9 기계문명의 1gn9 역동적인 1gn9 새로운 1gn9 풍경에의 1gn9 찬탄과 1gn9 같은 1gn9 것이 1gn9 아니다. 1gn9 우리가 1gn9 일방적인 1gn9 시각으로 1gn9 바라보았던 1gn9 예술의 1gn9 이미지는 1gn9 이제 1gn9 서로가 1gn9 눈을 1gn9 맞추고 1gn9 서로가 1gn9 대상화한다. 1gn9 인공의 1gn9 것이 1gn9 자연의 1gn9 것처럼 1gn9 움직임과 1gn9 표정을 1gn9 가지게 1gn9 됨으로써 1gn9 새로운 1gn9 감성을 1gn9 감지하고 1gn9 소통한다. 1gn9 영화나 1gn9 사진의 1gn9 광학적이고 1gn9 기계적 1gn9 매개 1gn9 결과가 1gn9 우리의 1gn9 가슴을 1gn9 요동치게 1gn9 하여 1gn9 울게도 1gn9 웃게도 1gn9 한다는 1gn9 사실은 1gn9 모르는 1gn9 바가 1gn9 아니다. 1gn9 이제 1gn9 어떤 1gn9 운동, 6나g마 행위나 6나g마 표정은 6나g마 근대인들이 6나g마 목격한 6나g마 생경한 6나g마 것들의 6나g마 경이로움이 6나g마 아니라 6나g마 사회적 6나g마 메시지를 6나g마 함의하는 6나g마 언어가 6나g마 되었다. 6나g마 그렇다면 ‘움직임’은 6나g마 감성이나 6나g마 인식의 6나g마 표상체가 6나g마 된다. 6나g마 기호학(Semiotics)은 6나g마 6나g마 표상체가 6나g마 가지는 6나g마 기표(記標 Signifiant) 6나g마 6나g마 분석함으로써 6나g마 현대사회의 6나g마 풍요로운 6나g마 사회적, g바l거 문화적 g바l거 의미(기의  記意 Signifié)를 g바l거 번역해 g바l거 준다. g바l거 예컨대 g바l거 우리의 g바l거 제스처가, mㄴ바ㄴ 화장과 mㄴ바ㄴ 성형이, ㅐ바cㄴ 패션과 ㅐ바cㄴ 과잉된 ㅐ바cㄴ 욕망의 ㅐ바cㄴ 다양한 ㅐ바cㄴ 기호품들이 ㅐ바cㄴ 우리사회에 ㅐ바cㄴ 던지는 ㅐ바cㄴ 메시지는 ㅐ바cㄴ ㅐ바cㄴ 다른 ㅐ바cㄴ 언어의 ㅐ바cㄴ 체계를 ㅐ바cㄴ 갖는다.

여기 ㅐ바cㄴ 전시된 ㅐ바cㄴ 작품들은 ㅐ바cㄴ ㅐ바cㄴ 콘텐츠의 ㅐ바cㄴ 움직임(행위 motion), 3u가파 표정이 3u가파 우리에게 3u가파 어떤 3u가파 감성을 3u가파 자극해 3u가파 특별한 3u가파 표상체가 3u가파 되는 3u가파 작품들이다. 3u가파 우리는 3u가파 부족한 3u가파 형용사들을 3u가파 나열하게 3u가파 3u가파 것이고 3u가파 또한 3u가파 특별한 3u가파 표정과 3u가파 움직임으로 3u가파 대응할 3u가파 것이다. 3u가파 이러한 3u가파 대상에게서 3u가파 받은 3u가파 자극이나 3u가파 간섭으로 3u가파 발생되는 3u가파 변화는 3u가파 풍부한 3u가파 사회언어를 (재)생산 3u가파 하게 3u가파 3u가파 것이다. 3u가파 이러한 3u가파 과정에서 3u가파 우리가 3u가파 말하는 ‘작품’은 3u가파 단순히 3u가파 기표(시니피앙)만이 3u가파 아닌, j히g사 동시에 j히g사 기의(시니피에)라는 j히g사 것을 j히g사 확인할 j히g사 j히g사 있으며, i6다8 이러한 i6다8 기호들의 i6다8 삶에 i6다8 주목하는 i6다8 것은 i6다8 움직임이 i6다8 암시된 i6다8 작품들을 i6다8 통해 i6다8 특별한 i6다8 감성의 i6다8 목소리를 i6다8 듣는 i6다8 것이 i6다8 된다.

참여작가
KEEN(김수+정찬호), 거자거으 김현명, rb사쟏 윤성필, 나마sx 장지아, zmㅈj 정성윤, 6a타j 최수환, 하oh카 최종운, Bill Viola

출처: 으dic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7ㅓ타4 금호영아티스트

April 1, 2020 ~ May 5, 2020

김신욱 아pn기 개인전 : On the Periphery, 으사96 주변에서

Feb. 3, 2020 ~ April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