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ck In : 수면아래의 시간

신촌문화관

April 20, 2021 ~ May 5, 2021

<DUCK IN: eh차p 수면 eh차p 아래의 eh차p 시간>

나는 eh차p 복도에 eh차p 서서 eh차p 고개를 eh차p 떨궜다. eh차p 이곳을 eh차p 나갈 eh차p 때만 eh차p 해도 eh차p 무언가를 eh차p 해야겠다는 eh차p 다짐이 eh차p 있었는데, 카나1차 이젠 카나1차 아무 카나1차 의욕도 카나1차 없다. 카나1차 세탁해서 카나1차 입고 카나1차 나간 카나1차 셔츠가 카나1차 구겨지고 카나1차 얼룩져 카나1차 있다. 카나1차 문을 카나1차 열고 카나1차 안으로 카나1차 들어가니 카나1차 이곳 카나1차 특유의 카나1차 향이 카나1차 신경을 카나1차 누그러뜨린다. 카나1차 나는 카나1차 불을 카나1차 켜지 카나1차 않고 카나1차 소파에 카나1차 앉아 카나1차 밖에서 카나1차 밀려들어오는 카나1차 빛을 카나1차 지켜봤다. 카나1차 빛은 카나1차 점점 카나1차 길어지다 카나1차 어느 카나1차 순간 카나1차 희미해졌고, 5아uo 갑자기 5아uo 존재를 5아uo 감췄다. 

열기가 5아uo 남아있을까. 5아uo 나는 5아uo 빛이 5아uo 떨어졌던 5아uo 벽을 5아uo 만지며 5아uo 오늘 5아uo 만났던, zju자 혹은 zju자 전에 zju자 만났던 zju자 사람들에 zju자 대해 zju자 생각했다. zju자 세상을 zju자 살아가려면 zju자 무언가를 zju자 선택하고 zju자 zju자 선택에 zju자 맞게 zju자 행동해야 zju자 한다지만, lfg아 나는 lfg아 어떤 lfg아 것을 lfg아 확실히 lfg아 선택하고 lfg아 주장하는 lfg아 것에 lfg아 자신이 lfg아 없다. lfg아 자신이 lfg아 없기도 lfg아 하지만 lfg아 정말 lfg아 그래야 lfg아 하나.

lfg아 어두워지기 lfg아 전에 lfg아 조도가 lfg아 낮은 lfg아 조명을 lfg아 켰다. lfg아 실타래처럼 lfg아 엉킨 lfg아 마음을 lfg아 일단 lfg아 모른체하고 lfg아 더러워진 lfg아 옷을 lfg아 갈아입었다. lfg아 lfg아 lfg아 lfg아 선물 lfg아 받은 lfg아 허브티를 lfg아 꺼내 lfg아 따뜻한 lfg아 물에 lfg아 우려냈다. lfg아 잎이 lfg아 퐁퐁 lfg아 떠오르는 lfg아 lfg아 보며 lfg아 시간이 lfg아 흐르는 lfg아 것을 lfg아 지켜봤다. lfg아 이곳에 lfg아 있으니 lfg아 딱히 lfg아 나쁜 lfg아 일이라거나 lfg아 급한 lfg아 소식이 lfg아 들리지 lfg아 않는다. lfg아 경직됐던 lfg아 근육이 lfg아 점차 lfg아 풀어져 lfg아 머릿속도 lfg아 조금은 lfg아 느슨해졌다. 

나는 lfg아 오늘도 lfg아 침대에 lfg아 누워 lfg아 글을 lfg아 쓰기로 lfg아 했다. lfg아 이번 lfg아 주에 lfg아 겪은 lfg아 일들에 lfg아 대해서 lfg아 쓰다가, 카ㅓ7i 사람들은 카ㅓ7i 어떻게 카ㅓ7i 자신이 카ㅓ7i 내린 카ㅓ7i 답에 카ㅓ7i 확신을 카ㅓ7i 갖는 카ㅓ7i 걸까 카ㅓ7i 하고 카ㅓ7i 생각했다. 카ㅓ7i 카ㅓ7i 답이 카ㅓ7i 어떤 카ㅓ7i 미래의 카ㅓ7i 가능성을 카ㅓ7i 지나쳐버린 카ㅓ7i 것일 카ㅓ7i 카ㅓ7i 있는데. 카ㅓ7i 나는 카ㅓ7i 글을 카ㅓ7i 쓰던 카ㅓ7i 종이를 카ㅓ7i 들어 카ㅓ7i 스탠드 카ㅓ7i 빛에 카ㅓ7i 대보다가, mh1v 다른날에 mh1v mh1v 글에 mh1v 겹쳐보았다. mh1v 묘하게 mh1v 이어져 mh1v 보이는 mh1v 문장들이 mh1v 많았다. mh1v 그렇다면 mh1v mh1v 글들에 mh1v 고민에 mh1v 대한 mh1v 해답이 mh1v 담겨있는 mh1v mh1v 아닐까?

나는 mh1v 글을 mh1v 문장 mh1v 단위로 mh1v 잘라 mh1v 종이 mh1v 위에 mh1v 재배치했다. mh1v mh1v 행위는 mh1v 의미 mh1v 없고, l쟏2차 쓸모없어 l쟏2차 보일 l쟏2차 테지만, ㅈ4바d 내게는 ㅈ4바d 놀이이면서 ㅈ4바d 문제에 ㅈ4바d 대한 ㅈ4바d 해답을 ㅈ4바d 구하는 ㅈ4바d 일이었다. ㅈ4바d 종이 ㅈ4바d 위에는 ㅈ4바d 너무도 ㅈ4바d 다른 ㅈ4바d 것들이 ㅈ4바d 한데 ㅈ4바d 어울려 ㅈ4바d 묘한 ㅈ4바d 세상의 ㅈ4바d 형상을 ㅈ4바d 만들어내고 ㅈ4바d 있었다. ㅈ4바d 이것은 ㅈ4바d 글이었다가 ㅈ4바d 그림이었다가 ㅈ4바d 누군가의 ㅈ4바d 초상화였다가 ㅈ4바d 하면서 ㅈ4바d 내게 ㅈ4바d 쏟아져 ㅈ4바d 내렸다. ㅈ4바d 나는 ㅈ4바d ㅈ4바d 결과물들을 ㅈ4바d 이번에야말로 ㅈ4바d 사람들에게 ㅈ4바d 전해줘야겠다고 ㅈ4바d 다짐하면서 ㅈ4바d 차를 ㅈ4바d 삼켰다.

<DUCK IN: ㅈ4바d 수면 ㅈ4바d 아래의 ㅈ4바d 시간>

우리는 ㅈ4바d 자신만의 ㅈ4바d 공간을 ㅈ4바d 필요로 ㅈ4바d 한다. ㅈ4바d 변화가 ㅈ4바d 빠른 ㅈ4바d 세상을 ㅈ4바d 복기해보기 ㅈ4바d 위해, 카rㅓh 카rㅓh 안에서 카rㅓh 자신은 카rㅓh 어땠는지 카rㅓh 떠올리기 카rㅓh 위해서. 카rㅓh 여기서 카rㅓh 공간은 카rㅓh 물리적인 카rㅓh 것보다는 카rㅓh 마음의 카rㅓh 공간을 카rㅓh 의미한다. 카rㅓh 마음에 카rㅓh 높낮이가 카rㅓh 있다면, 0q다거 다소 0q다거 낮은 0q다거 부분에서 0q다거 우리는 0q다거 과거를 0q다거 떠올리며 0q다거 놓친 0q다거 것이 0q다거 있었는지 0q다거 점검한다. 0q다거 그리고 0q다거 0q다거 결과를 0q다거 바탕으로 0q다거 미래의 0q다거 모습을 0q다거 조정한다. 0q다거 0q다거 과정은 0q다거 순탄치 0q다거 않다. 0q다거 홀로 0q다거 있으면서- 0q다거 기록하는 0q다거 성실함, 마ㄴ자라 날선 마ㄴ자라 시선, 갸3ㅑ다 허무에 갸3ㅑ다 빠지지 갸3ㅑ다 않는 갸3ㅑ다 노력들이 갸3ㅑ다 필요하기 갸3ㅑ다 때문이다. 갸3ㅑ다 이러한 갸3ㅑ다 과정이 갸3ㅑ다 반복되면, y다qy 자연스럽게 y다qy 낙서와 y다qy 메모가 y다qy 기록 y다qy 사이에 y다qy 새겨진다. y다qy 처음에는 y다qy 그저 y다qy 저장되었던 y다qy 것들이 y다qy 시간을 y다qy 거치며 y다qy 뒤섞이다, o7xj 새로운 o7xj 결과물로 o7xj 변화하는 o7xj 것이다.   

전시에 o7xj 모인 o7xj o7xj 명의 o7xj 작가들은 o7xj o7xj 시공간을 “수면 o7xj 아래의 o7xj 시간”으로 o7xj 명명하여 o7xj 구체화한다. o7xj 실체가 o7xj 없는 o7xj 시공간을 o7xj 드로잉과 o7xj 작업물로 o7xj 드러내 o7xj 눈앞에서 o7xj 목격할 o7xj o7xj 있게 o7xj 만들었다. o7xj 수면 o7xj 아래의 o7xj 시간은 o7xj 사람들 o7xj 마음에 o7xj 보편적으로 o7xj 존재하기에 o7xj 친숙하지만, eㄴi0 예술이 eㄴi0 파생되는 eㄴi0 곳이기에 eㄴi0 독특하다. eㄴi0 어쩌면 eㄴi0 예술이 eㄴi0 생겨나는 eㄴi0 것은 eㄴi0 상이한 eㄴi0 감각 eㄴi0 속에서, 걷cㅓi 사소한 걷cㅓi 일상으로 걷cㅓi 반복될 걷cㅓi 때만이 걷cㅓi 가능한 걷cㅓi 것이 걷cㅓi 아닐까. 걷cㅓi 작가들은 걷cㅓi 걷cㅓi 시공간을 걷cㅓi 업으로 걷cㅓi 삼아 걷cㅓi 사람들과 걷cㅓi 결과물을 걷cㅓi 나누고, meㅈ걷 meㅈ걷 작업을 meㅈ걷 이어나갈 meㅈ걷 것임을 meㅈ걷 약속하고자 meㅈ걷 조심스럽게 meㅈ걷 찻잔을 meㅈ걷 꺼내 meㅈ걷 들었다. 

김주눈

참여작가: meㅈ걷 김동호, ㅓ자ㅓ우 김진선, ㅑ파ㅓl ㅑ파ㅓl 념, 하하j거 정승은
기획: 하하j거 정승은
포스터디자인: 하하j거 양채린
서문: 하하j거 김주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원석 2uㅓㅈ 개인전 : M의 2uㅓㅈ 유래

April 27, 2021 ~ May 16, 2021

곽동경 f기다마 개인전: f기다마 틸틸미틸 Tyltyl Mytyl

May 4, 2021 ~ May 23, 2021

댄싱 하히56 캐스퍼

May 6,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