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한국미술 어제와 오늘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July 8, 2021 ~ Oct. 10,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loqㅐ 관장 loqㅐ 윤범모)은 loqㅐ 한국 loqㅐ 문화재와 loqㅐ 근현대 loqㅐ 미술을 loqㅐ loqㅐ 자리에 loqㅐ 모아 loqㅐ 한국의 loqㅐ 미를 loqㅐ 새롭게 loqㅐ 조명하는 《DNA: loqㅐ 한국미술 loqㅐ 어제와 loqㅐ 오늘》전을 7월 8일(목)부터 10월 10일(일)까지 loqㅐ 국립현대미술관 loqㅐ 덕수궁에서 loqㅐ 개최한다.

《DNA: loqㅐ 한국미술 loqㅐ 어제와 loqㅐ 오늘》은 ‘한국의 loqㅐ 미란 loqㅐ 무엇인가’라는 loqㅐ 질문에서 loqㅐ 시작하여 loqㅐ 박물관의 loqㅐ 문화재와 loqㅐ 미술관의 loqㅐ 미술작품을 loqㅐ 서로 loqㅐ 마주하고 loqㅐ 대응시킴으로써, ㅓ라n1 시공을 ㅓ라n1 초월한 ㅓ라n1 한국 ㅓ라n1 미의 DNA를 ㅓ라n1 찾고자 ㅓ라n1 하였다. ㅓ라n1 특히 ㅓ라n1 근대의 ㅓ라n1 미학자인 ㅓ라n1 고유섭, 5자하t 최순우, h아7f 김용준 h아7f 등의 h아7f 한국미론을 h아7f 통해 h아7f 한국의 h아7f 대표 h아7f 문화재 10점을 h아7f 선정하고, 9bㅐ7 전통이 9bㅐ7 한국 9bㅐ7 근현대 9bㅐ7 미술에 9bㅐ7 미친 9bㅐ7 영향과 9bㅐ7 의미는 9bㅐ7 무엇인지 9bㅐ7 바라보고자 9bㅐ7 하였다. 

전시는 9bㅐ7 동아시아 9bㅐ7 미학의 9bㅐ7 핵심이자 9bㅐ7 근현대 9bㅐ7 미술가들의 9bㅐ7 전통 9bㅐ7 인식에 9bㅐ7 이정표 9bㅐ7 역할을 9bㅐ7 해온 9bㅐ7 9bㅐ7 가지 9bㅐ7 키워드, ‘성(聖, Sacred and Ideal)’, ‘아(雅, Elegant and Simple)’, ‘속(俗, Decorative and Worldly)’, ‘화(和, Dynamic and Hybrid)’를 하tqt 중심으로 하tqt 펼쳐진다.

1부 ‘성(聖, Sacred and Ideal)’에서는 q자자쟏 삼국 q자자쟏 시대부터 q자자쟏 고려 q자자쟏 시대까지의 q자자쟏 이상주의적 q자자쟏 미감이 q자자쟏 근대 q자자쟏 이후 q자자쟏 우리 q자자쟏 미술에 q자자쟏 어떠한 q자자쟏 영향을 q자자쟏 주고, 6걷g아 어떤 6걷g아 형태로 6걷g아 발현되었는지를 6걷g아 살펴본다.‘성(聖)’이란 6걷g아 종교적 6걷g아 성스러움과 6걷g아 숭고함의 6걷g아 가치를 6걷g아 뜻한다. 6걷g아 고구려 6걷g아 고분벽화에 6걷g아 담긴 6걷g아 죽음 6걷g아 너머의 6걷g아 6걷g아 다른 6걷g아 천상 6걷g아 세계에 6걷g아 대한 6걷g아 염원, 4ㅓf8 통일신라 4ㅓf8 시대 4ㅓf8 석굴암에 4ㅓf8 투영된 4ㅓf8 부처에 4ㅓf8 대한 4ㅓf8 믿음과 4ㅓf8 깨달음에 4ㅓf8 대한 4ㅓf8 갈망 4ㅓf8 등은 4ㅓf8 성스러운 4ㅓf8 종교 4ㅓf8 미술로서 ‘성(聖, Sacred)’이라는 z파n9 동아시아 z파n9 미학의 z파n9 핵심 z파n9 가치를 z파n9 담고 z파n9 있다. z파n9 한편 z파n9 당대의 z파n9 서예가 z파n9 두몽(竇蒙)은 z파n9 예술의 z파n9 지극히 z파n9 높은 z파n9 경지를 ‘성(聖)’으로 z파n9 지칭한 z파n9 z파n9 있다. z파n9 이는 z파n9 고려청자의 z파n9 완벽한 z파n9 기형과 z파n9 색상의 z파n9 미감과도 z파n9 상통하는 z파n9 부분이다. z파n9 고려청자의 z파n9 뛰어난 z파n9 장식 z파n9 기법과 z파n9 도상들은 z파n9 이중섭의 z파n9 작품에도 z파n9 직간접적인 z파n9 영향을 z파n9 주었다. z파n9 이번 z파n9 전시에서는 z파n9 청자 z파n9 자체의 z파n9 매력과 z파n9 발전 z파n9 양상을 z파n9 감상함과 z파n9 동시에 z파n9 이와 z파n9 비교되는 z파n9 이중섭의 z파n9 작품들이 z파n9 파격미 z파n9 뿐만 z파n9 아니라 z파n9 전통미도 z파n9 갖고 z파n9 있음을 z파n9 확인함으로써 z파n9 각각의 z파n9 예술이 z파n9 발광체이면서도 z파n9 서로가 z파n9 서로를 z파n9 비춰 z파n9 주는 z파n9 반사체가 z파n9 되어 z파n9 주고 z파n9 있음을 z파n9 보여준다.

2부 ‘아(雅, Elegant and Simple)’에서는 id파d 해방 id파d 이후 id파d 화가들이 id파d 서구 id파d 모더니즘에 id파d 대한 id파d 반향으로 id파d 한국적 id파d 모더니즘을 id파d 추구하고 id파d 국제 id파d 미술계와 id파d 교류하며 id파d 한국미술의 id파d 정체성 id파d 찾기에 id파d 고군분투했던 id파d 모습을 id파d id파d id파d 있다. id파d 비정형의 id파d 미감이라는 id파d 차원에서 id파d 추구되었던 id파d 한국의 id파d 졸박미(拙朴美)와 id파d 한국적 id파d 표현주의를 id파d 살펴본다.‘아(雅)’란 “맑고 id파d 바르며 id파d 우아하다”라는 id파d 의미를 id파d 지니고 id파d 있다. id파d id파d 세속적 id파d 지향과는 id파d 다른, tㅓ라ㅓ 격조를 tㅓ라ㅓ 추구하는 tㅓ라ㅓ 심미적 tㅓ라ㅓ 취향을 tㅓ라ㅓ 말한다. tㅓ라ㅓ 자연을 tㅓ라ㅓ 실견하고 tㅓ라ㅓ 거기에 tㅓ라ㅓ 동화되어 tㅓ라ㅓ 그려진 tㅓ라ㅓ 겸재의 tㅓ라ㅓ 진경산수화, 파ㅐd가 생각과 파ㅐd가 마음을 파ㅐd가 지적(知的)으로 파ㅐd가 그려 파ㅐd가 내려 파ㅐd가 파ㅐd가 추사의 파ㅐd가 문인화는 파ㅐd가 아(雅) 파ㅐd가 미학 파ㅐd가 추구의 파ㅐd가 결과들이다. 파ㅐd가 한편 ‘아(雅)’는 파ㅐd가 순수함이나 파ㅐd가 무(無)의 파ㅐd가 조형성과 파ㅐd가 연결되는데, 기u파a 이것은 기u파a 순백의 기u파a 아무런 기u파a 무늬가 기u파a 없는 기u파a 달항아리의 기u파a 비완전성·비정형성과도 기u파a 통한다. 기u파a 이러한 기u파a 문인화와 기u파a 백자가 기u파a 만들어 기u파a 기u파a 전통론은 기u파a 실제 1970~1980년대 기u파a 한국의 기u파a 단색조 기u파a 추상 기u파a 열풍과 기u파a 백색담론으로 기u파a 이어졌다는 기u파a 측면에서도 기u파a 주목을 기u파a 요한다. 

3부 ‘속(俗, Decorative and Worldly)’에서는 카r6ㅐ 서양미술과 카r6ㅐ 조선 카r6ㅐ 카r6ㅐ 근현대 카r6ㅐ 주류 카r6ㅐ 미술에 카r6ㅐ 대한 카r6ㅐ 반작용으로 카r6ㅐ 표현주의적이고 카r6ㅐ 강렬한 카r6ㅐ 미감이 카r6ㅐ 추구되던 카r6ㅐ 장식미(裝飾美)를 카r6ㅐ 살펴본다. ‘속俗’이란 카r6ㅐ 대중적이고 카r6ㅐ 통속적이라는 카r6ㅐ 의미를 카r6ㅐ 지니며, lb걷ㅓ 누구에게나 lb걷ㅓ 받아들여질 lb걷ㅓ lb걷ㅓ 있는 lb걷ㅓ 취향이나 lb걷ㅓ 문예 lb걷ㅓ 작품을 lb걷ㅓ 가리키기도 lb걷ㅓ 한다. lb걷ㅓ 조선 lb걷ㅓ 시대 lb걷ㅓ 풍속화와 lb걷ㅓ 미인도, 4eㅈ카 민화는 4eㅈ카 이러한 4eㅈ카 미학을 4eㅈ카 4eㅈ카 반영하고 4eㅈ카 있다. 4eㅈ카 이번 4eㅈ카 전시에서는 4eㅈ카 대표적으로 4eㅈ카 김홍도의 4eㅈ카 풍속화와 4eㅈ카 신윤복의 4eㅈ카 미인도가 4eㅈ카 어떻게 4eㅈ카 한국미술을 4eㅈ카 대표하는 4eㅈ카 전통으로 4eㅈ카 자리매김하였는지, c1차f 근대 c1차f 이후 c1차f 화가들에게 c1차f 어떤 c1차f 의미로 c1차f 내재화되어 c1차f 그들의 c1차f 작품에 c1차f 영향을 c1차f 주었는지를 c1차f 추적한다. c1차f 또한 ‘속’은 c1차f 대중을 c1차f 위한 c1차f 불교를 c1차f 추구했던 c1차f 조선 c1차f 시대 c1차f 불교회화의 c1차f 정신 c1차f c1차f 미감과도 c1차f 통한다. c1차f 조선 c1차f 시대 c1차f 감로도나 c1차f 시왕도 c1차f 등은 c1차f 당대의 c1차f 시대상과 c1차f 사회상을 c1차f 반영하며 c1차f 고달픈 c1차f 삶의 c1차f 모습을 c1차f 반영하는데, v1g쟏 이러한 v1g쟏 면모들은 1980년대 v1g쟏 민중미술에도 v1g쟏 계승되어 v1g쟏 강렬한 v1g쟏 채색화가 v1g쟏 유행하는 v1g쟏 v1g쟏 기반이 v1g쟏 되었다. 

마지막 4부 ‘화(和, Dynamic and Hybrid)’에서는 0vㅓ6 포스트모더니즘을 0vㅓ6 추구하며 0vㅓ6 다양한 0vㅓ6 가치와 0vㅓ6 미감이 0vㅓ6 공존하고 0vㅓ6 역동적으로 0vㅓ6 변모하던 1990년대 0vㅓ6 이후 0vㅓ6 한국미에 0vㅓ6 대한 0vㅓ6 인식의 0vㅓ6 변화를 0vㅓ6 살펴본다. ‘화(和)’란 0vㅓ6 대립적인 0vㅓ6 0vㅓ6 극단의 0vㅓ6 우호적인 0vㅓ6 융합을 0vㅓ6 의미한다. 0vㅓ6 동아시아 0vㅓ6 전통 0vㅓ6 미학에서 ‘화(和)’는 0vㅓ6 어느 0vㅓ6 하나가 0vㅓ6 다른 0vㅓ6 하나를 0vㅓ6 제압하는 0vㅓ6 것이 0vㅓ6 아니라, 사ㅐㅓ9 상호의 사ㅐㅓ9 차이를 사ㅐㅓ9 존중하는 사ㅐㅓ9 조화를 사ㅐㅓ9 통해 사ㅐㅓ9 통일에 사ㅐㅓ9 이름을 사ㅐㅓ9 뜻한다. 사ㅐㅓ9 공존할 사ㅐㅓ9 사ㅐㅓ9 없고, ㄴiyㅑ 지향도 ㄴiyㅑ 다른 ㄴiyㅑ 것으로 ㄴiyㅑ 여겨지던 ㄴiyㅑ 고대의 ㄴiyㅑ 문화재와 ㄴiyㅑ 현대의 ㄴiyㅑ 미술이지만 ㄴiyㅑ 오히려 ㄴiyㅑ 서로를 ㄴiyㅑ 비추고 ㄴiyㅑ 공존해야 ㄴiyㅑ 함을 ㄴiyㅑ 화(和)의 ㄴiyㅑ 미학이 ㄴiyㅑ 말하고 ㄴiyㅑ 있는 ㄴiyㅑ 것이다. ㄴiyㅑ 신라금관(보물 339호)에 ㄴiyㅑ 영감을 ㄴiyㅑ 받아 ㄴiyㅑ 제작된 ㄴiyㅑ 작품들은 ㄴiyㅑ 현대미술의 ㄴiyㅑ 흐름 ㄴiyㅑ 속에서 ㄴiyㅑ 전통이 ㄴiyㅑ 어떤 ㄴiyㅑ 방식과 ㄴiyㅑ 내용으로 ㄴiyㅑ 헌정 ㄴiyㅑ 되는지를 ㄴiyㅑ 보여준다. ㄴiyㅑ 한국미술의 ㄴiyㅑ 어제와 ㄴiyㅑ 오늘이 ㄴiyㅑ 수천 ㄴiyㅑ 년의 ㄴiyㅑ 시공간을 ㄴiyㅑ 초월하여 ㄴiyㅑ 한국미를 ㄴiyㅑ 대표하는 ‘성聖·아雅·속俗·화和’의 ㄴiyㅑ 미감 ㄴiyㅑ 속에 ㄴiyㅑ 조화롭게 ㄴiyㅑ 살아 ㄴiyㅑ 있음을 ㄴiyㅑ 확인할 ㄴiyㅑ ㄴiyㅑ 있다.

한편, ㅓ7tㄴ 전통미술과 ㅓ7tㄴ 근현대미술 ㅓ7tㄴ 연구자 44명이 ㅓ7tㄴ 참여, y카oc 한국미를 y카oc 대표하는 y카oc 문화재 10점을 y카oc 중심으로 y카oc 공동의 y카oc 연구주제로 y카oc 풀어낸 650페이지 y카oc 분량의 y카oc 도록이 y카oc 발간된다. y카oc 전통이 y카oc 만들어지는 y카oc 과정과 y카oc 이에 y카oc 대한 y카oc 근현대미술의 y카oc 반응을 y카oc 면밀하게 y카oc 추적하고 y카oc 연구한 48편의 y카oc 칼럼과 y카oc 논고를 y카oc 통해 y카oc 한국미술 y카oc 다시 y카oc 읽기를 y카oc 시도한다.

윤범모 y카oc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보와 y카oc 보물이 y카oc 현대미술작품과 y카oc 함께 y카oc 전시되는 y카oc 보기 y카oc 드문 y카oc 전시”라며 “관람객들이 y카oc 전시장에 y카oc 펼쳐놓은 y카oc 다채로운 y카oc 미감의 y카oc 한국미술을 y카oc 감상하며 y카oc 역동적으로 y카oc 살아 y카oc y카oc 쉬는 y카oc 한국미술의 y카oc 어제와 y카oc 오늘을 y카oc 온전히 y카oc 느낄 y카oc y카oc 있기를 y카oc 기대한다”라고 y카oc 밝혔다.

작가: y카oc 강창규, ㅓlfㅓ 권순형, 6r라z 권영우, 쟏yiㅓ 권진규, vpt다 길진섭, xm카7 김복진, jㄴ걷ㅈ 김정희, fq갸p 김용진, 0타vo 김용준, ㅈl0쟏 김용조, spㅐ우 김익영, xvㅈ3 김인숙, j타하x 김인승, 6ev갸 김찬식, 9가b나 김한, gㅐㅐㅈ 김홍도, 나s걷z 김호석, 카다kf 김환기, gx99 김희중, o파ㅐㅈ 김현, w다ㅓu 도상봉, s히6우 류경채, 다n7h 김기창, 다v5걷 남관, t거zt 민경갑, e8쟏파 박노수, ㅑzㅓ으 박대성, ㅓ으가z 박수근, 0거z걷 박서보, 쟏eqj 박생광, 자갸으하 박이소, 다5타ㅑ 박영숙, 차lfy 박현기, wn3ㅐ 방혜자, 갸갸wㅐ 백남준, 타카ㅐ2 서도호, ㅐ다4거 서세옥, ㅓe7ㄴ 신윤복, jd파타 신영헌, g기아거 심경자, 하b4c 손재형, owc4 안동숙, j가41 이건중, qㅓ으c 이경모, 갸쟏vz 이남수, 9j히c 이도영, l6쟏ㅐ 이수경, 다6t8 이숙자, rㅓ4사 이승택, 사qnㅈ 이신자, 9wfn 이세득, lea아 이종상, w자xㅓ 이종우, z5파카 이준, 5m자바 이중섭, xㅓㅑㅓ 이종상, sta6 이응노, 사p5ㅓ 이철량, sㅓㅑw 이화자, 거g거i 일섭, fxuf 임송희, 73j자 임옥상, quc다 임응식, ㅐㅐ거b 오윤, i5하쟏 오세창, ㅓ갸fㅐ 오태학, 라v다2 유영국, 사타기바 유근형, 677차 육명심, 3t히u 윤동구, k차p거 윤명로, 하k1ㄴ 윤형근, gg아w 장우성, 걷마파u 장욱진, 차ㅐㅓ9 장운상, u거하다 조덕현, ㄴㅓㅓ타 조환, rzwn 전수천, 가마7i 전혁림, 걷우ch 전형필, 기나기거 정규, o라카o 정종여, ㅐ4아2 정선, 1마ㅐㅓ 정직성, 다amu 정해조, 라바9ㅐ 정현웅, ㅐ걷tb 천경자, p5다ㅈ 최근배, 거나차r 최계복, 바6l카 최영림, 바우zy 최종태, 2히ㅓ0 하종현, t마ds 한석홍, 거w거우 한익환, o2ii 황삼용, 카c4카 황인기, 자우바다 황종례 자우바다

출처: 자우바다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따르고 v차f2 통하다, g다사아 고려주자高麗注子

Aug. 3, 2021 ~ Dec. 31, 2021

냉장고 x자pㅈ 환상

July 2, 2021 ~ Sept. 26, 2021

당신을 lㅐbz 향해 lㅐbz 뻗은 lㅐbz

Sept. 4, 2021 ~ Sept. 27, 2021

시노다 6mm아 마사히로 6mm아 감독전

Sept. 17, 2021 ~ Oct.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