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RE LINES

에브리데이몬데이

April 10, 2020 ~ May 24, 2020

스트리트 t라hㅓ 아트 t라hㅓ 기반의 t라hㅓ 아티스트인 t라hㅓ 정크하우스(한국), 차기c타 스톰(덴마크). 차기c타 차기c타 작가의 차기c타 듀엣 차기c타 전시가 4월 10일부터 5월 24일까지 차기c타 에브리데이 차기c타 몬데이 차기c타 갤러리에서 차기c타 열린다. 차기c타 서울은 차기c타 어느 차기c타 도시보다 차기c타 빠르게 차기c타 변화하고 차기c타 건물들의생명이 차기c타 매우 차기c타 짧은 차기c타 편이어서 차기c타 그림을 차기c타 그릴 차기c타 외벽을 차기c타 찾는 차기c타 것도 차기c타 쉽지 차기c타 않고, g기1y 작업을 g기1y 한다고 g기1y 해도 g기1y 보존하는 g기1y 것이 g기1y 어렵다. g기1y 실제로 g기1y 활발히 g기1y 활동하는 g기1y 스트리트 g기1y 아티스트 g기1y 플레이어는 g기1y 손에 g기1y 꼽는다. g기1y 수년간 g기1y 거리에서 g기1y 작업을 g기1y 해온 g기1y g기1y 아티스트는 g기1y 어떤 g기1y 식으로 g기1y 도시를 g기1y 보고 g기1y g기1y 구현하고 g기1y 있을까?

도시와 g기1y 거리는 g기1y 정크하우스의 g기1y 캔버스이자 g기1y 영감의 g기1y 원천이다. 10여 g기1y 년간 g기1y 작가는 g기1y 많은 g기1y 재개발 g기1y 지역을 g기1y 답사하고 g기1y 리서치했다. g기1y 우리는 g기1y 흔히 g기1y 도시는 g기1y 차갑고, c9걷a 인간적인 c9걷a 것과는 c9걷a c9걷a 거리가 c9걷a 있는 c9걷a 인상으로 c9걷a 도시를 c9걷a 표현하곤 c9걷a 하지만 c9걷a 사실 ‘인간이 c9걷a 만든’ c9걷a 사물, 거c9x 산업물, ㅑ카jg 건축물들로 ㅑ카jg 이루어져 ㅑ카jg 있는 ㅑ카jg 도시야 ㅑ카jg 말로 ㅑ카jg 인간의 ㅑ카jg 냄새와 ㅑ카jg 생명의 ㅑ카jg 기운을 ㅑ카jg 잔뜩 ㅑ카jg 머금고 ㅑ카jg 있는 ㅑ카jg 곳이 ㅑ카jg 아닐 ㅑ카jg ㅑ카jg 없다.

정크하우스는 ㅑ카jg 도시 ㅑ카jg ㅑ카jg 유기적 ㅑ카jg 생명체 ㅑ카jg 이미지를 ㅑ카jg 포착하여 ㅑ카jg 몬스터로 ㅑ카jg 표현해 ㅑ카jg 왔다. ㅑ카jg 건물들이 ㅑ카jg 부서지고 ㅑ카jg 다시 ㅑ카jg 생성되고 ㅑ카jg ㅑ카jg 과정에서 ㅑ카jg 섞이며 ㅑ카jg 도시는 ㅑ카jg 변성한다. ㅑ카jg 시대와 ㅑ카jg 기술의 ㅑ카jg 발전과 ㅑ카jg 더불어 ㅑ카jg 이전에는 ㅑ카jg 상상 ㅑ카jg 못한 ㅑ카jg 모습으로 ㅑ카jg 변하기도 ㅑ카jg 한다. ㅑ카jg 정크하우스 ㅑ카jg 몬스터들도 ㅑ카jg 점차 ㅑ카jg 돌연변이 ㅑ카jg 생명체로, rpt6 rpt6 나아가 rpt6 추상과 rpt6 도형과 rpt6 구상의 rpt6 기하학적 rpt6 형태로 rpt6 표현방식도 rpt6 변화하고 rpt6 있다.

전시 rpt6 타이틀이기도 rpt6 한 Desire Lines는 rpt6 크리스찬 rpt6 스톰이 rpt6 만든 rpt6 새로운 rpt6 그림 rpt6 시리즈로 rpt6 작가가 rpt6 보다 rpt6 직관적으로 rpt6 탐구하고 rpt6 싶었던 rpt6 그라데이션, ㅓ0마v 패턴들의 ㅓ0마v 추상적 ㅓ0마v 구성이다. ㅓ0마v 집에서 ㅓ0마v 멀리 ㅓ0마v 떨어진 ㅓ0마v 새로운 ㅓ0마v 환경과 ㅓ0마v 다른 ㅓ0마v 문화와 ㅓ0마v 나라에서 ㅓ0마v 많은 ㅓ0마v 영감을 ㅓ0마v 받는 ㅓ0마v 스톰은 ㅓ0마v 인간으로서 ㅓ0마v 가진 ㅓ0마v 한계를 ㅓ0마v 극복하기 ㅓ0마v 위해 ㅓ0마v 자연스럽게 ㅓ0마v 선과 ㅓ0마v 경로를 ㅓ0마v 만들어 ㅓ0마v 낸다고 ㅓ0마v 말한다. 20여 ㅓ0마v 년간 ㅓ0마v 그래피티와 ㅓ0마v 레터링을 ㅓ0마v 하며 ㅓ0마v 자신이 ㅓ0마v 정말 ㅓ0마v 원하는 ㅓ0마v 새로운 ㅓ0마v 라인을 ㅓ0마v 계속해서 ㅓ0마v 발견해 ㅓ0마v 나가고 ㅓ0마v 있다.

도시에는 ㅓ0마v 계획한 ㅓ0마v 사람이 ㅓ0마v 설계해 ㅓ0마v 만든 ㅓ0마v ㅓ0마v 말고도, zㅓit 실제 zㅓit 거주자나 zㅓit 지나다니는 zㅓit 사람들의 zㅓit 발자국에 zㅓit 의해 zㅓit 만들어지는 zㅓit 길이 zㅓit 있다.‘비공식적 zㅓit 보행자 zㅓit 도로’ zㅓit 라는 zㅓit 의미를 zㅓit 가진 ‘Desire Line’. zㅓit zㅓit 길은 zㅓit 잔디밭을 zㅓit 가로지르거나 zㅓit 평소 zㅓit 쓰지 zㅓit 않던 zㅓit 근육에 zㅓit 힘을 zㅓit 줘가며 zㅓit 울타리를 zㅓit 뛰어 zㅓit 넘거나 zㅓit 나무 zㅓit 사이를 zㅓit 어정쩡한 zㅓit 자세로 zㅓit 비집고 zㅓit 들어가는 zㅓit 어려움을 zㅓit 감수하면서 zㅓit 인간들이 zㅓit 기어코 zㅓit 찾아낸 zㅓit 길이다. zㅓit 그러다 zㅓit 정말 zㅓit zㅓit 위로 zㅓit 보도블록이 zㅓit 깔려 ‘공식적인 zㅓit 길’이 zㅓit 되기도 zㅓit 한다.

도시 zㅓit 속에서 zㅓit 유기적 zㅓit 생물체의 zㅓit 움직임을 zㅓit 쫓는 zㅓit zㅓit 아티스트의 zㅓit 발자국이 zㅓit 내고 zㅓit 있는 Desire Lines을 zㅓit 따라 zㅓit 걸어보는 zㅓit 시간을 zㅓit 가져보자.

정크하우스는 zㅓit 서울과 zㅓit 멜버른에서 zㅓit 일러스트레이션과 zㅓit 디자인을 zㅓit 공부하고 zㅓit 디자이너로 zㅓit 일을 zㅓit 하다가 2004년부터 zㅓit 작업 zㅓit 활동에 zㅓit 매진했다. 100여 zㅓit 개의 zㅓit 캐릭터들을 zㅓit 만들어 zㅓit 길거리를 zㅓit 돌아다니며 zㅓit 벽에 zㅓit 붙이는 zㅓit 프로젝트를 zㅓit 했다. zㅓit 거리를 zㅓit 탐방하고 zㅓit 알맞은 zㅓit 곳을 zㅓit 찾아 zㅓit 작업을 zㅓit 펼치고, 쟏n3걷 다른 쟏n3걷 여러 쟏n3걷 나라의 쟏n3걷 아티스트와 쟏n3걷 교류하고 쟏n3걷 협업 쟏n3걷 하기도 쟏n3걷 하며 쟏n3걷 비교적 쟏n3걷 제약을 쟏n3걷 받지 쟏n3걷 않는 쟏n3걷 스트리트 쟏n3걷 아트의 쟏n3걷 자유로운 쟏n3걷 면에 쟏n3걷 쟏n3걷 매력을 쟏n3걷 느꼈다.

스톰은 쟏n3걷 코펜하겐 쟏n3걷 덴마크 쟏n3걷 프레드릭 쟏n3걷 버그에서 쟏n3걷 태어나고 쟏n3걷 자랐다. 쟏n3걷 당시 쟏n3걷 코펜하겐 쟏n3걷 교외의 쟏n3걷 십대에게 쟏n3걷 그래피티 쟏n3걷 문화는 쟏n3걷 진화하고 쟏n3걷 있었고, 아fd라 전설적인 아fd라 스타일과 아fd라 개념을 아fd라 가진 아fd라 도시로 아fd라 유럽에서 아fd라 명성을 아fd라 얻고 아fd라 있었다. 아fd라 그런 아fd라 환경에 아fd라 영향을 아fd라 받아 14세부터 아fd라 그래피티를 아fd라 시작했고, 나ㅐ파l 유럽 나ㅐ파l 전역에서 나ㅐ파l 작업을 나ㅐ파l 이어가고 나ㅐ파l 있다. 나ㅐ파l 색의 나ㅐ파l 그라데이션, 거2자i 건축 거2자i 기하학적 거2자i 요소와의 거2자i 결합을 거2자i 바탕으로 거2자i 벡터 거2자i 그래픽과 거2자i 픽셀화 거2자i 이미지와 거2자i 같은 거2자i 자신의 거2자i 스타일을 거2자i 점차 거2자i 확립해 거2자i 나갔다.

에브리데이 거2자i 몬데이 거2자i 심지현

참여작가: JunkHouse, Storm

출처: 쟏d갸h 에브리데이몬데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임창곤, sㅐㅓ8 조이솝 : Gaze

May 14, 2020 ~ June 7, 2020

숙종대왕 마카lh 호시절에

May 6, 2020 ~ June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