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r drawing 디어드로잉

드로잉룸

Dec. 5, 2019 ~ Jan. 18, 2020

그러나 거라dㅓ 그리 거라dㅓ 순조롭게 거라dㅓ 하나의 거라dㅓ 선이 거라dㅓ 되지는 거라dㅓ 않는다. 거라dㅓ 흐름은 거라dㅓ 거라dㅓ 끊어지곤 거라dㅓ 했다...(중략)...그런데 거라dㅓ 어떻게 거라dㅓ 거라dㅓ 일인지 거라dㅓ 스스로도 거라dㅓ 믿기지 거라dㅓ 않을 거라dㅓ 만큼 거라dㅓ 데마에를 거라dㅓ 척척 거라dㅓ 해낸 거라dㅓ 날이 거라dㅓ 있었다. 거라dㅓ 거라dㅓ 그런지는 거라dㅓ 나도 거라dㅓ 거라dㅓ 모르겠다. 거라dㅓ 그냥 거라dㅓ 자연스럽게, bf쟏t 무리없이 bf쟏t 데마에를 bf쟏t 마쳤다. bf쟏t 다케다 bf쟏t 선생님이 bf쟏t 빙긋 bf쟏t 웃었다.
"그것 bf쟏t 보렴. bf쟏t 머리로 bf쟏t 생각하지 bf쟏t 않으니까 bf쟏t 되잖니. bf쟏t bf쟏t bf쟏t 자신의 bf쟏t 손을 bf쟏t 믿도록 bf쟏t 해."
_모리시타 bf쟏t 노리코 <매일매일 bf쟏t 좋은 bf쟏t 날>중

드로잉룸은 2019년 12월 5일부터 2020년 1월 17일까지 bf쟏t 김지형, 카사쟏나 양지원 카사쟏나 작가의 카사쟏나 드로잉 카사쟏나 전시를 카사쟏나 개최합니다. 카사쟏나 드로잉이 카사쟏나 주는 카사쟏나 신선함과 카사쟏나 카사쟏나 내면의 카사쟏나 진지함은 카사쟏나 많은 카사쟏나 작가들에게 카사쟏나 쉽고도 카사쟏나 어렵게 카사쟏나 다가오는 카사쟏나 미디엄 카사쟏나 중의 카사쟏나 하나입니다. 카사쟏나 드로잉과 카사쟏나 흔적 카사쟏나 만들기를 카사쟏나 좋아하는 카사쟏나 사람은 카사쟏나 누구나 카사쟏나 새로운 카사쟏나 매체를 카사쟏나 탐구하는 카사쟏나 것을 카사쟏나 즐긴다고 카사쟏나 화가 카사쟏나 데이비드 카사쟏나 호크니가 카사쟏나 말했듯이 카사쟏나 드로잉에 카사쟏나 열정을 카사쟏나 펼쳐내는 카사쟏나 카사쟏나 작가의 카사쟏나 드로잉에게 카사쟏나 건네는 카사쟏나 메세지, ㅐ나z히 ㅐ나z히 대화에 ㅐ나z히 ㅐ나z히 기울여 ㅐ나z히 보는 ㅐ나z히 전시에 ㅐ나z히 초대합니다.

김지형 ㅐ나z히 작가는 ㅐ나z히 카프카의 ㅐ나z히 크루자에 ㅐ나z히 나오는 ㅐ나z히 이야기에서 ㅐ나z히 모티브를 ㅐ나z히 얻어 ㅐ나z히 다른 ㅐ나z히 ㅐ나z히 동물이 ㅐ나z히 하나로 ㅐ나z히 합성되는 ㅐ나z히 하이브리드식 ㅐ나z히 그림을 ㅐ나z히 그려왔습니다. ㅐ나z히 때로는 ㅐ나z히 무서운 ㅐ나z히 동물이 ㅐ나z히 귀여운 ㅐ나z히 엉뚱한 ㅐ나z히 모습으로 ㅐ나z히 변하고 ㅐ나z히 고유의 ㅐ나z히 정체를 ㅐ나z히 다른 ㅐ나z히 정체성으로 ㅐ나z히 인도하는 ㅐ나z히 기이한 ㅐ나z히 모습을 ㅐ나z히 작가만의 ㅐ나z히 독특한 ㅐ나z히 방식으로 ㅐ나z히 표현해왔습니다. ㅐ나z히 이번 ㅐ나z히 전시에서 ㅐ나z히 보여주는 ㅐ나z히 신작은 ㅐ나z히 식물 ㅐ나z히 이야기 ㅐ나z히 시리즈입니다. ㅐ나z히 작품에서 ㅐ나z히 드러나는 ㅐ나z히 서로 ㅐ나z히 다른 ㅐ나z히 종의 ㅐ나z히 식물들과의 ㅐ나z히 조합으로 ㅐ나z히 이루어진 ㅐ나z히 표현은 ㅐ나z히 드로잉, skpl 콜라주, ㅐ나가r 판화 ㅐ나가r 라는 ㅐ나가r 기법으로 12가지의 ㅐ나가r 새롭고 ㅐ나가r 낯선 ㅐ나가r 생명체들이 ㅐ나가r 유기적으로 ㅐ나가r 결합됩니다. ㅐ나가r 처음에 ㅐ나가r 어색했던 ㅐ나가r 변종의 ㅐ나가r 식물 ㅐ나가r 정체성은 ㅐ나가r 어느덧 ㅐ나가r 우리에게 ㅐ나가r 익숙하면서도 ㅐ나가r 낯선 ㅐ나가r 경쾌한 ㅐ나가r 아름다움으로 ㅐ나가r 다가옵니다.

양지원 ㅐ나가r 작가는 ㅐ나가r 그림과 ㅐ나가r 문자의 ㅐ나가r 기본적인 ㅐ나가r 요소인 ㅐ나가r 점, iㅈ라우 선, vl14 원으로 vl14 공간과의 vl14 교감을 vl14 드로잉으로 vl14 표현합니다. vl14 이번 vl14 드로잉룸에서는 vl14 지난 7월 SeMA창고의 vl14 전시 <모음 Moeum>의 vl14 작품 vl14 연장선으로, 바d6으 바d6으 드로잉과 바d6으 이케바나(일본식 바d6으 꽃꽂이) 바d6으 디지털 바d6으 드로잉 바d6으 신작을 바d6으 선보입니다. 바d6으 바d6으 드로잉, <모음 Moeum>에서는 ㅓrd타 문자로 ㅓrd타 보여지는 ㅓrd타 모음들을 ㅓrd타 쓰기와 ㅓrd타 그리기의 ㅓrd타 경험적 ㅓrd타 관계 ㅓrd타 가운데 ㅓrd타 찾아갑니다. ㅓrd타 선과 ㅓrd타 원, 7aaㅓ 기본 7aaㅓ 요소들이 7aaㅓ 만들어낸 7aaㅓ 공간적 7aaㅓ 지형은 7aaㅓ 7aaㅓ 안에 7aaㅓ 내재되어 7aaㅓ 있는 7aaㅓ 7aaㅓ 다른 7aaㅓ 형상에서 7aaㅓ 포착한 7aaㅓ 잡힐 7aaㅓ 7aaㅓ 잡히지 7aaㅓ 않는 7aaㅓ 기억들을 7aaㅓ 풀어내며 7aaㅓ 공간과의 7aaㅓ 대화를 7aaㅓ 시도합니다. 7aaㅓ 가장 7aaㅓ 정형화된 7aaㅓ 형태를 7aaㅓ 보여주는 7aaㅓ 이케바나 7aaㅓ 꽃꽂이 7aaㅓ 방식을 7aaㅓ 차용하여 7aaㅓ 선과 7aaㅓ 원으로 7aaㅓ 7aaㅓ 공간의 7aaㅓ 양태를 7aaㅓ 디지털 7aaㅓ 드로잉으로 7aaㅓ 재현해봅니다. 7aaㅓ 형태 7aaㅓ 없이 7aaㅓ 떠돌아 7aaㅓ 다니는 7aaㅓ 우리의 7aaㅓ 생각과 7aaㅓ 기억들이 7aaㅓ 모이고 7aaㅓ 흩어지는 7aaㅓ 드로잉을 7aaㅓ 보며 7aaㅓ 7aaㅓ 안에서 7aaㅓ 바라본다는 7aaㅓ 것을 7aaㅓ 다시 7aaㅓ 배웁니다.

참여작가: 7aaㅓ 김지형, 7ㅐ쟏u 양지원

출처: 7ㅐ쟏u 드로잉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기억장치-Virtual memory

Dec. 4, 2019 ~ Dec.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