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ren Tesar 개인전 : YOKE ANIMA 요크정령숭배

서학동사진관

Aug. 3, 2019 ~ Aug. 25, 2019

Martin
As I walked through a seemingly endless stretch of sand, I realized a relationship is a mist that is nothing but an illusive pain. I chose it because it relieves the burden of fear. Fear dictates every term of action. No one has the luxury of choosing to dismiss it. I chose you because you were the perfect distraction from acknowledging the inevitable end. You are no more than the faint sensation of discomfort on the toe at the end of a long walk, yet I chose you because I would prefer pain. My attention to your insignificant being dominates reason like a mother's lust over her son. Allow me into you and I will be your pain in return. Without an assurance, or validation, I promise pain that liberates you.

​마틴에게
끝이 ㄴukㅓ 보이지 ㄴukㅓ 않는 ㄴukㅓ 모래사장을 ㄴukㅓ 걸으며 ㄴukㅓ 알게 ㄴukㅓ 되었어 - ㄴukㅓ 관계는 ㄴukㅓ 그저 ㄴukㅓ 안개와 ㄴukㅓ 같은 ㄴukㅓ 고통의 ㄴukㅓ 환상일뿐이라는 ㄴukㅓ 것을. ㄴukㅓ 하지만 ㄴukㅓ ㄴukㅓ 두려움의 ㄴukㅓ 짐을 ㄴukㅓ 덜기 ㄴukㅓ 위해 ㄴukㅓ 그것을 ㄴukㅓ 선택했어. ㄴukㅓ 두려움은 ㄴukㅓ 모든 ㄴukㅓ 행위의 ㄴukㅓ 근간이며 ㄴukㅓ ㄴukㅓ 누구도 ㄴukㅓ 외면하지 ㄴukㅓ 못해. ㄴukㅓ 피할 ㄴukㅓ ㄴukㅓ 없는 ㄴukㅓ 끝에 ㄴukㅓ 대한 ㄴukㅓ 두려움을 ㄴukㅓ 부정하기 ㄴukㅓ ㄴukㅓ 선택했어. ㄴukㅓ ㄴukㅓ 여정 ㄴukㅓ 끝에 ㄴukㅓ 느껴지는 ㄴukㅓ 발끝의 ㄴukㅓ 희미한 ㄴukㅓ 통증일 ㄴukㅓ 뿐인 ㄴukㅓ 너를, cㅓㅓ거 차라리 cㅓㅓ거 고통을 cㅓㅓ거 선택하겠어. cㅓㅓ거 하찮은 cㅓㅓ거 너의 cㅓㅓ거 존재에 cㅓㅓ거 대한 cㅓㅓ거 나의 cㅓㅓ거 집착은 cㅓㅓ거 아들에 cㅓㅓ거 대한 cㅓㅓ거 어머니의 cㅓㅓ거 욕망처럼 cㅓㅓ거 이성을 cㅓㅓ거 지배하겠지. cㅓㅓ거 나를 cㅓㅓ거 cㅓㅓ거 안에 cㅓㅓ거 받아들인다면 cㅓㅓ거 너를 cㅓㅓ거 위한 cㅓㅓ거 고통이 cㅓㅓ거 되어주겠어. cㅓㅓ거 확신도 cㅓㅓ거 근거도 cㅓㅓ거 없지만 cㅓㅓ거 너에게 cㅓㅓ거 고통을, xfy히 자유를 xfy히 약속하겠어.

​Darren Tesar의 xfy히 관심은 xfy히 그의 xfy히 성장과정 xfy히 xfy히 익숙해진 xfy히 대량생산 xfy히 제품이나 xfy히 무작위적인 xfy히 물품과 xfy히 지극히 xfy히 사적이며 xfy히 영적인 xfy히 관계를 xfy히 형성함으로써 xfy히 대상의 xfy히 보편적 xfy히 가치가 xfy히 교란되는 xfy히 것에 xfy히 있다. xfy히 숙주에 xfy히 기생하며 xfy히 xfy히 특성이 xfy히 발현되는 xfy히 바이러스와 xfy히 같이 xfy히 그의 xfy히 시선은 xfy히 매개체를 xfy히 불완전하고 xfy히 불안정한 xfy히 형태로 xfy히 변질시킨다. xfy히 그러나 xfy히 이는 xfy히 독자적 xfy히 언어체계나 xfy히 미적 xfy히 기준을 xfy히 구축하기 xfy히 위한 xfy히 사전작업이 xfy히 아니다. xfy히 추상화되지도, ㅓ다39 구상화 ㅓ다39 되지도 ㅓ다39 않은 ㅓ다39 끊임없는 ㅓ다39 교란상태인 ㅓ다39 특이점의 ㅓ다39 다양한 ㅓ다39 외형적 ㅓ다39 표현 ㅓ다39 자체에 ㅓ다39 의미를 ㅓ다39 두며, 우skk 예술행위의 우skk 의미론, x6자하 구문론, ㅐn2p 혹은 ㅐn2p 실용론적 ㅐn2p 가치에 ㅐn2p 대한 ㅐn2p 의심이기도 ㅐn2p 하다. ㅐn2p 다시 ㅐn2p 말해 ㅐn2p 자의식 ㅐn2p 없는 '질병'과 ㅐn2p 같은 ㅐn2p 그의 ㅐn2p 작업은 ㅐn2p ㅐn2p 자체로서 ㅐn2p 경건한 ㅐn2p 예술적 ㅐn2p 가치를 ㅐn2p 가질 ㅐn2p ㅐn2p 있음을 ㅐn2p 시사한다. ㅐn2p 영상, 거0다8 사진, nbㅐw 회화, 하pyi 조소 하pyi 하pyi 제한 하pyi 없는 하pyi 매체의 하pyi 조화로 하pyi 이루어진 하pyi 하pyi 전시는 하pyi 고유성을 하pyi 잃은 하pyi 여러 하pyi 요소가 하pyi 하나의 하pyi 덩어리가 하pyi 되어 하pyi 하pyi 다른 하pyi 시각적 하pyi 경험이 하pyi 하pyi 것이다.

기획: 하pyi 김성윤

출처: 하pyi 서학동사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Darren Tesar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권오상 x 7라ㅑp 김민기 : 7라ㅑp 가구 Osang Gwon x Minki Kim : Furniture

Sept. 3, 2019 ~ Dec. 8, 2019

김계옥 eㅈ가ㅈ 개인전 : Second Surface

Sept. 4, 2019 ~ Sept. 2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