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mda 담다

드로잉룸

Feb. 11, 2020 ~ March 28, 2020

우리에게는 차0yr 공간, l마bq 풍경과 l마bq 대면했을 l마bq l마bq 유사한 l마bq 어떤 l마bq 경험이 l마bq 있습니다. l마bq 처음 l마bq 가보는 l마bq 장소가 l마bq 전혀 l마bq 낯설지 l마bq 않고 l마bq 마치 l마bq 전에 l마bq l마bq 자리에 l마bq 있었던 l마bq 것과 l마bq 같은 l마bq 친숙한 l마bq 느낌을 l마bq 주거나, 나ㅓg다 혹은 나ㅓg다 반대로 나ㅓg다 항상 나ㅓg다 다녔던 나ㅓg다 공간인데도 나ㅓg다 오늘, xㅐ우ㅓ 바로 xㅐ우ㅓ xㅐ우ㅓ 순간 xㅐ우ㅓ xㅐ우ㅓ 낯설게 xㅐ우ㅓ 느껴지는 xㅐ우ㅓ 공간이 xㅐ우ㅓ 있습니다. xㅐ우ㅓ 공간이 xㅐ우ㅓ 우리를 xㅐ우ㅓ 알아보고 xㅐ우ㅓ 말을 xㅐ우ㅓ 건네는 xㅐ우ㅓ 걸까요? xㅐ우ㅓ 아니면 xㅐ우ㅓ 내가 xㅐ우ㅓ 기억하지 xㅐ우ㅓ 못하는 xㅐ우ㅓ 시간이 xㅐ우ㅓ 존재하는 xㅐ우ㅓ 걸까요? xㅐ우ㅓ 공간과 xㅐ우ㅓ 시간에 xㅐ우ㅓ 대해, 카0d2 카0d2 공간이 카0d2 담아내는 카0d2 시간, co2ㅓ 시간이 co2ㅓ 담아내는 co2ㅓ 공간에 co2ㅓ 대해 co2ㅓ 생각해보게 co2ㅓ 됩니다. co2ㅓ 이번 co2ㅓ 전시는 co2ㅓ 어긋나기도 co2ㅓ 하면서 co2ㅓ 어디론가 co2ㅓ 잠입하는 co2ㅓ 시공간을 co2ㅓ 자신의 co2ㅓ 고유 co2ㅓ 화법으로 co2ㅓ 담아내는 co2ㅓ co2ㅓ 작가들과 co2ㅓ 함께 co2ㅓ 합니다.

유리 co2ㅓ 작가의 co2ㅓ 작품은 co2ㅓ 스테인레스 co2ㅓ 스틸을 co2ㅓ 기하학적인 co2ㅓ 형태와 co2ㅓ 색면을 co2ㅓ 미니멀리즘 co2ㅓ 구성 co2ㅓ 어법으로 co2ㅓ 보여줍니다. co2ㅓ 그의 co2ㅓ 작품에 co2ㅓ 가까이 co2ㅓ 다가서면 co2ㅓ 작품 co2ㅓ 안에 co2ㅓ 나를 co2ㅓ 포함한 co2ㅓ 공간을 co2ㅓ 보여주는 co2ㅓ 거울이 co2ㅓ 있음을 co2ㅓ 발견하고 co2ㅓ 새로운 co2ㅓ 공간과 co2ㅓ 조우하게 co2ㅓ 됩니다. co2ㅓ 조각 co2ㅓ 안에 co2ㅓ 거울처럼 co2ㅓ 투영되는 co2ㅓ 나는 co2ㅓ 작품 co2ㅓ 안의 co2ㅓ 공간에 co2ㅓ 존재하고 co2ㅓ 동시에 co2ㅓ 작품의 co2ㅓ 부분을 co2ㅓ 구성하는 co2ㅓ 타인으로 co2ㅓ 존재되기도 co2ㅓ 합니다. co2ㅓ 조각가 co2ㅓ 유리는 co2ㅓ 여러 co2ㅓ 형태의 co2ㅓ 도형을 co2ㅓ 그리고 co2ㅓ 만들어가는 co2ㅓ 과정에서 co2ㅓ co2ㅓ 하나의 co2ㅓ 미미한 co2ㅓ 기울임 co2ㅓ 만으로도 co2ㅓ 변형되는 co2ㅓ 시각적 co2ㅓ 변화에, i자6바 우리의 i자6바 지각이 i자6바 얼마나 i자6바 다르게 i자6바 작용하는지 i자6바 흥미로움을 i자6바 가지고 i자6바 작업에 i자6바 임하게 i자6바 되었다고 i자6바 합니다. i자6바 그의 i자6바 작품들은 i자6바 유사한 i자6바 형태를 i자6바 띠고 i자6바 있음에도 i자6바 불구하고 i자6바 작품 i자6바 내부의 i자6바 작은 i자6바 구성 i자6바 변화, vㄴ9ㅐ 작품과 vㄴ9ㅐ 대면하는 vㄴ9ㅐ 대상에 vㄴ9ㅐ 의해 vㄴ9ㅐ 변형되는 vㄴ9ㅐ 다양한 vㄴ9ㅐ 이미지를 vㄴ9ㅐ 생산합니다. vㄴ9ㅐ 작가가 vㄴ9ㅐ 제공하는 vㄴ9ㅐ 작은 vㄴ9ㅐ 공간 vㄴ9ㅐ 안에 vㄴ9ㅐ 들어서는 vㄴ9ㅐ 새로운 vㄴ9ㅐ 경험과 vㄴ9ㅐ 참여에 vㄴ9ㅐ 초대합니다.

화가 vㄴ9ㅐ 윤정선의 vㄴ9ㅐ 풍경에서는 vㄴ9ㅐ 낯설음과 vㄴ9ㅐ 친근함이 vㄴ9ㅐ 함께 vㄴ9ㅐ 공존합니다. vㄴ9ㅐ 대학 vㄴ9ㅐ 졸업 vㄴ9ㅐ vㄴ9ㅐ 뉴욕, 3바az 볼티모어, ㅓx카b 북경, 마hmㅐ 런던, b거타s 서울 b거타s 그리고 b거타s 청주 b거타s 등을 b거타s 거치며 b거타s 작가는 b거타s 주변 b거타s 풍경을 b거타s 자신의 b거타s 기억으로 b거타s 다시 b거타s 캔버스에 b거타s 옮겨 b거타s 담았습니다. 94년부터 20년이 b거타s 넘게 b거타s 그려진 b거타s 풍경들을 b거타s 다시 b거타s b거타s 장면씩 b거타s 기억에서 b거타s 꺼내어 b거타s 손바닥 b거타s 크기만한 10x12 cm b거타s 캔버스에 b거타s 그리게 b거타s b거타s 작품들을 b거타s 이번 b거타s 전시에서 b거타s 소개합니다. b거타s 기억의 b거타s 장면 b거타s 안에서 b거타s 다시 b거타s 기억을 b거타s 잘라낸 b거타s 이미지들입니다. b거타s 사람마다 b거타s 애착을 b거타s 느끼며 b거타s 간직하는 b거타s 기억이 b거타s 있다면 b거타s 화가 b거타s 윤정선에게는 b거타s 그의 b거타s 시간과 b거타s 시선을 b거타s 공유한 b거타s 도시의 b거타s 풍경인 b거타s b거타s 합니다. b거타s b거타s 풍경을 b거타s 담아내고 b거타s 그것을 b거타s 다시 b거타s 기억에서 b거타s 꺼내어 b거타s 되짚어 b거타s 보는 b거타s 과정을 b거타s 통해 b거타s b거타s 작가는 b거타s 차곡차곡 b거타s 쌓아가는 b거타s 기억을 b거타s 다시금 b거타s 정리하며 b거타s 여정의 b거타s 공간을 b거타s 드러냅니다. "기억 b거타s 속에서 b거타s 존재하는 b거타s 것을 b거타s 그리면서 b거타s 보이지 b거타s 않는 b거타s 것에 b거타s 관해 b거타s 이야기하고 b거타s 싶다" b거타s 라고 b거타s 작가는 b거타s 말합니다. b거타s 이번 b거타s 전시에서는 b거타s 오랜 b거타s 시간 b거타s 동안 b거타s 마무리 b거타s 하지 b거타s 못하고 b거타s 남겨져 b거타s b거타s 자국의 b거타s 흔적이 b거타s 있는 b거타s 한강공원 b거타s 작품에 b거타s 새로운 b거타s 기운을 b거타s 더하여 b거타s 지나온 b거타s 시간과 b거타s 현재의 b거타s 공존을 b거타s 담아 b거타s 이촌동 b거타s 드로잉룸에서 b거타s 한강공원 b거타s 작품의 b거타s b거타s 외출을 b거타s 시도합니다.

진정한 b거타s 화가에 b거타s 있어서 b거타s 사물들은 b거타s 스스로의 b거타s 분위기를 b거타s 창조해내고 b거타s 모든 b거타s 색채는 b거타s 하나의 b거타s 발광이 b거타s 되며, a바7ㅓ a바7ㅓ 모든 a바7ㅓ 색채는 a바7ㅓ 물질의 a바7ㅓ 내밀성을 a바7ㅓ 드러낸다._가스통 a바7ㅓ 바슐라르 <꿈꿀 a바7ㅓ 권리> a바7ㅓ 중에서

참여작가: a바7ㅓ 유리, b아아o 윤정선

출처: b아아o 드로잉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motion in Motion

Jan. 23,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