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tical Zones: 임계영역

유아트스페이스

Sept. 29, 2021 ~ Oct. 16, 2021

유아트스페이스에서는 2021년 9월 29일부터 10월 16일까지 yㅈ마거 유지오, jpcㅑ 이현우, oqdx 임재균의 oqdx 단체전 ‘Critical Zones: oqdx 임계영역’을 oqdx 개최한다.

조각은 oqdx 그것을 oqdx 둘러싼 oqdx 환경 oqdx 속에서 oqdx 다양한 oqdx 방식으로 oqdx 존재 (being)한다. oqdx 만일 oqdx 조각이 oqdx 동굴과 oqdx 같은 oqdx 특정 oqdx 환경 oqdx 속에 oqdx 놓여있다고 oqdx 가정해 oqdx 보자. oqdx 동굴이 oqdx 가진 oqdx 요소들은 – oqdx 이를테면 oqdx 대기, n하ㄴ8 토양, 파k사걷 지하수, 기ㅑ사j 박테리아와 기ㅑ사j 같은 – 기ㅑ사j 조각과 기ㅑ사j 느슨하게 기ㅑ사j 연대하며 기ㅑ사j 환경의 기ㅑ사j 맥락에 기ㅑ사j 따라 기ㅑ사j 기ㅑ사j 형태와 기ㅑ사j 작동을 기ㅑ사j 변환할 기ㅑ사j 것이다. 기ㅑ사j 예컨대 기ㅑ사j 공기에 기ㅑ사j 떠다니는 기ㅑ사j 먼지가 기ㅑ사j 가라앉아 기ㅑ사j 생긴 기ㅑ사j 기포, qㅓ다k 천장에서 qㅓ다k 떨어진 qㅓ다k 물방울로 qㅓ다k 돋아난 qㅓ다k 종유석, 차카6다 유기체의 차카6다 번식과 차카6다 차카6다 잔해에 차카6다 따른 차카6다 퇴적물과 차카6다 같은 차카6다 것이다. 차카6다 환경은 차카6다 조각으로 차카6다 하여금 차카6다 다양한 차카6다 요소와의 차카6다 얽힘과 차카6다 흩어짐, 파우ve 공생과 파우ve 기생, nl으i 공존과 nl으i 양립 nl으i 등의 nl으i 관계적 nl으i 맥락을 nl으i 구축하며 nl으i 끊임없이 nl으i 새로운 nl으i 형태를 nl으i 파생시킨다.

《Critical Zones: nl으i 임계영역》은 nl으i 이러한 nl으i 현상을 nl으i 가능하게 nl으i 하는 nl으i 일종의 nl으i 역동적인 nl으i 경계영역으로, 자ㅓ6카 조각을 자ㅓ6카 이루는 자ㅓ6카 물질과 자ㅓ6카 에너지의 자ㅓ6카 흐름을 자ㅓ6카 복잡한 자ㅓ6카 상호작용을 자ㅓ6카 통해 자ㅓ6카 만들어내는 자ㅓ6카 환경을 자ㅓ6카 지칭한다. 자ㅓ6카 자ㅓ6카 경계는 자ㅓ6카 조각과 자ㅓ6카 환경의 ‘순환적 자ㅓ6카 흐름’을 자ㅓ6카 가능케하는 자ㅓ6카 장으로, r걷th r걷th 조각이 r걷th 고정된 r걷th 대상으로서 r걷th 존재하는 r걷th 것이 r걷th 아닌 r걷th 각기 r걷th 다른 r걷th 메커니즘을 r걷th 발현하며 r걷th 실재할 r걷th r걷th 있도록 r걷th 하는 r걷th 근원이 r걷th 된다. r걷th 이에 r걷th 따라 r걷th 크리티컬 r걷th 존은 r걷th 조각의 r걷th 가능-발현 r걷th 태를 r걷th 보여주는 r걷th 환경인 r걷th 동시에 r걷th 새로운 r걷th 역학의 r걷th 구조를 r걷th 생성해낼 r걷th r걷th 있는 r걷th 에너지의 r걷th 원류로서 r걷th 작용한다.

3인의 r걷th 조각가 r걷th 유지오, ㅓ파기나 이현우, h으ck 임재균은 h으ck 이들이 h으ck 상정한 h으ck 특정 h으ck 환경, ㅓㅑ다ㅓ ㅓㅑ다ㅓ 크리티컬 ㅓㅑ다ㅓ 존에서 ㅓㅑ다ㅓ 조각의 ㅓㅑ다ㅓ 존재 ㅓㅑ다ㅓ 방식을 ㅓㅑ다ㅓ 탐구한다. ㅓㅑ다ㅓ 이들의 ㅓㅑ다ㅓ 조각은 ㅓㅑ다ㅓ 환경 ㅓㅑ다ㅓ 속에서 ㅓㅑ다ㅓ 독립적으로 ㅓㅑ다ㅓ 기능하기에 ㅓㅑ다ㅓ 일정 ㅓㅑ다ㅓ 부분 ㅓㅑ다ㅓ 폐쇄되어 ㅓㅑ다ㅓ 있으나 – ㅓㅑ다ㅓ 동시에 ㅓㅑ다ㅓ 다른 ㅓㅑ다ㅓ 요소와 ㅓㅑ다ㅓ 결합하기에 ‘반-자율적 ㅓㅑ다ㅓ 실체’로서 ㅓㅑ다ㅓ 존재한다. ㅓㅑ다ㅓ 그리고 ㅓㅑ다ㅓ 각각은 ㅓㅑ다ㅓ 환경의 ㅓㅑ다ㅓ 흐름을 ㅓㅑ다ㅓ 거스르거나 ㅓㅑ다ㅓ 통제하고 / ㅓㅑ다ㅓ 환경 ㅓㅑ다ㅓ 속의 ㅓㅑ다ㅓ 요소를 ㅓㅑ다ㅓ 흡입하고 / ㅓㅑ다ㅓ 자연의 ㅓㅑ다ㅓ 역학을 ㅓㅑ다ㅓ 수용하는 ㅓㅑ다ㅓ 방식으로 ㅓㅑ다ㅓ 조각의 ㅓㅑ다ㅓ 자연적이고 ㅓㅑ다ㅓ 역학적인, x갸우w 그리고 x갸우w 기술적인 x갸우w 시스템들을 x갸우w 발현시킨다. x갸우w 그러므로 x갸우w 조각은 x갸우w 그것이 x갸우w 위치된 x갸우w 환경의 x갸우w 상황과 x갸우w 원리에 x갸우w 의거해 x갸우w 저마다의 x갸우w 작동법을 x갸우w 달리하며 x갸우w x갸우w 관계성을 x갸우w 설정하는 x갸우w 방식을 x갸우w 따르고 x갸우w 있다.

이에 x갸우w 따라 x갸우w 우리는 x갸우w 환경 – x갸우w 조각 x갸우w 사이의 x갸우w 관계적 x갸우w 흐름을 x갸우w 통해 x갸우w x갸우w 의미를 x갸우w 따라가볼 x갸우w x갸우w 있다. x갸우w 전시가 x갸우w 진행되는 x갸우w 기간 x갸우w 동안 x갸우w 조각은 x갸우w 환경의 x갸우w 작용에 x갸우w 순응하기도 x갸우w x갸우w 능동적으로 x갸우w 행위 x갸우w 하기도 x갸우w 하며 x갸우w 환경 x갸우w 속에 x갸우w 위치한 x갸우w 하나의 x갸우w 객체로서 x갸우w 자리를 x갸우w 잡아나간다. x갸우w 유기체적 x갸우w 형상을 x갸우w x갸우w 조각들은 x갸우w 환경 x갸우w 속의 x갸우w 요소와, gsj파 그리고 gsj파 다른 gsj파 조각들과 gsj파 유동적으로 gsj파 뒤엉키고 gsj파 분리되는 gsj파 과정 gsj파 속에서 gsj파 각각의 gsj파 역할과 gsj파 작동을 gsj파 찾아나갈 gsj파 것이다. gsj파 그렇기에 gsj파 gsj파 전시는 gsj파 조각과 gsj파 환경 / gsj파 조각과 gsj파 조각의 gsj파 만남과 gsj파 헤어짐의 gsj파 순간들, 으나a7 그리고 으나a7 으나a7 속에서 으나a7 발생하는 으나a7 변화무쌍한 으나a7 현상들이 으나a7 생성되고 으나a7 포착되는 으나a7 존(Zone)으로서 으나a7 기능하게 으나a7 으나a7 것이다.

유지오의 으나a7 조각은 으나a7 그것이 으나a7 놓여 으나a7 있는 으나a7 환경에 으나a7 순응하는 으나a7 것이 으나a7 아닌, eㅑqw 환경의 eㅑqw 흐름을 eㅑqw 거스르고 eㅑqw 통제하고자 eㅑqw 하는 eㅑqw 역학의 eㅑqw 구조를 eㅑqw 단적으로 eㅑqw 드러낸다. 〈D₁〉(2021), 〈D₂〉(2021), cvy히 그리고 〈D₃〉(2021)는 cvy히 특정 cvy히 환경이 cvy히 가지는 cvy히 통제된 cvy히 시간과 cvy히 공간 cvy히 속에서 cvy히 cvy히 본연의 cvy히 작동 cvy히 원리를 cvy히 잃지 cvy히 않는다. ‘확산(Diffusion)’을 cvy히 의미하는 cvy히 cvy히 제목처럼, yoㅈb 조각이 yoㅈb 만들어낸 yoㅈb 순환의 yoㅈb 과정은 yoㅈb 환경 yoㅈb 속에 yoㅈb 흐르는 yoㅈb 공기와 yoㅈb 물, a쟏자ㅓ 습도 a쟏자ㅓ 등의 a쟏자ㅓ 동향을 a쟏자ㅓ 제어하며 a쟏자ㅓ 끊임없는 a쟏자ㅓ 가역반응을 a쟏자ㅓ 형성한다. a쟏자ㅓ 이러한 a쟏자ㅓ 역행의 a쟏자ㅓ 흐름은 a쟏자ㅓ 주변 a쟏자ㅓ 환경에 a쟏자ㅓ 역으로 a쟏자ㅓ 영향을 a쟏자ㅓ 끼치며 a쟏자ㅓ 새로운 a쟏자ㅓ 관계성을 a쟏자ㅓ 만들어 a쟏자ㅓ 나간다. a쟏자ㅓ a쟏자ㅓ 모든 a쟏자ㅓ 과정을 a쟏자ㅓ 가능하게 a쟏자ㅓ 하는 a쟏자ㅓ 조각의 a쟏자ㅓ 역학은 a쟏자ㅓ 그것이 ‘자리된(Placed)’ a쟏자ㅓ 주변의 a쟏자ㅓ 물질을 a쟏자ㅓ 변형, 히바s8 충돌시키며 히바s8 감각의 히바s8 교란을 히바s8 이끌어낸다. 히바s8 동시에 히바s8 조각은 히바s8 그것이 히바s8 제작된 히바s8 공간과 히바s8 현재 히바s8 위치하고 히바s8 있는 히바s8 공간을 히바s8 연결하는 히바s8 텔레포트(teleport)로서의 히바s8 매개체가 히바s8 되는 히바s8 동시에, ㅓvㅓ쟏 ㅓvㅓ쟏 사이의 ㅓvㅓ쟏 간극을 ㅓvㅓ쟏 소환하는 ㅓvㅓ쟏 역동적인 ㅓvㅓ쟏 장으로서 ㅓvㅓ쟏 존재한다. ㅓvㅓ쟏 이에 ㅓvㅓ쟏 따라 ㅓvㅓ쟏 조각은 ㅓvㅓ쟏 전시장이라는 ㅓvㅓ쟏 공간을 ㅓvㅓ쟏 마치 ㅓvㅓ쟏 피상적인 ㅓvㅓ쟏 것으로, uzi3 그리고 uzi3 그것이 uzi3 파생된 uzi3 공간을 uzi3 본질적인 uzi3 것으로 uzi3 치환하며 uzi3 현실과 uzi3 비현실의 uzi3 경계를 uzi3 넘나드는 uzi3 환영을 uzi3 만들어낸다.

임재균의 uzi3 조각은 uzi3 유기체의 uzi3 골조를 uzi3 연상시키는 uzi3 뼈대와 uzi3 uzi3 위에 uzi3 적축된 uzi3 가루로 uzi3 이루어진다. 〈fickle-side down〉(2021)의 uzi3 부피감은 uzi3 자연의 uzi3 불가역적 uzi3 원리로 uzi3 인해 uzi3 가루가 uzi3 축적되는 uzi3 과정에서 uzi3 생성되는 uzi3 것이다. uzi3 그렇기에 uzi3 uzi3 조각은 uzi3 작가가 uzi3 가한 uzi3 물리적인 uzi3 힘에 uzi3 더하여, p거쟏4 조각과 p거쟏4 환경의 p거쟏4 상호작용 p거쟏4 속에서 p거쟏4 생겨나는 p거쟏4 우연적이고 p거쟏4 자연적인 p거쟏4 역학이 p거쟏4 집약된 p거쟏4 결과로서 p거쟏4 존재한다. p거쟏4 조각이 p거쟏4 자리를 p거쟏4 잡는 p거쟏4 과정에서 p거쟏4 p거쟏4 중심축은 p거쟏4 이리저리 p거쟏4 뒤집히고 p거쟏4 전복된다. p거쟏4 p거쟏4 위에 p거쟏4 축적된 p거쟏4 가루는 p거쟏4 고정된 p거쟏4 조각이 p거쟏4 가지는 p거쟏4 지지대의 p거쟏4 기능을 p거쟏4 탈피하고 p거쟏4 물리적 p거쟏4 작용의 p거쟏4 결과로 p거쟏4 제각기 p거쟏4 다른 p거쟏4 방향성을 p거쟏4 가지게 p거쟏4 된다. p거쟏4 p거쟏4 과정에서 p거쟏4 드러나는 p거쟏4 가루가 p거쟏4 쌓이지 p거쟏4 않은 p거쟏4 p거쟏4 공간들은 p거쟏4 그것의 p거쟏4 골조를 p거쟏4 그대로 p거쟏4 노출하며 p거쟏4 다시 p거쟏4 p거쟏4 유기체적 p거쟏4 성질을 p거쟏4 환기하는 p거쟏4 것처럼 p거쟏4 보인다. p거쟏4 조각의 p거쟏4 뼈대를 p거쟏4 연결하는 8개의 p거쟏4 인서트너트(insert nuts)는 p거쟏4 p거쟏4 조각의 p거쟏4 일부로서 p거쟏4 부속품이 p거쟏4 되는 p거쟏4 동시에 p거쟏4 분리될 p거쟏4 p거쟏4 있는 p거쟏4 특성을 p거쟏4 가지게 p거쟏4 되기에 p거쟏4 개별적인 p거쟏4 조각으로서의 p거쟏4 성질을 p거쟏4 획득한다. 〈Three directions and more〉(2021)는 p거쟏4 수분에 p거쟏4 영향을 p거쟏4 받는 p거쟏4 철과 p거쟏4 나뭇가루, 쟏k아h 석고와 쟏k아h 같은 쟏k아h 재료들로 쟏k아h 구성된다. 쟏k아h 쟏k아h 조각은 쟏k아h 크리티컬 쟏k아h 쟏k아h 안의 쟏k아h 다른 쟏k아h 조각과 쟏k아h 근접한 쟏k아h 곳에 쟏k아h 위치함으로써 쟏k아h 쟏k아h 본래의 쟏k아h 물성과 쟏k아h 더불어 쟏k아h 타자의 쟏k아h 힘을 쟏k아h 수용한다. 쟏k아h 이는 쟏k아h 작가에 쟏k아h 의해 쟏k아h 완성된 쟏k아h 조각이 쟏k아h 가지는 쟏k아h 고정된 쟏k아h 실체로서의 쟏k아h 두텁고 쟏k아h 견고한 쟏k아h 개념의 쟏k아h 벽을 쟏k아h 해체하고, wㅑqv 조각의 wㅑqv 성질을 wㅑqv 새롭게 wㅑqv 설정하고자 wㅑqv 하는 wㅑqv 작가의 wㅑqv 의지를 wㅑqv 드러낸다.

이현우의 wㅑqv 조각은 wㅑqv 환경이 wㅑqv wㅑqv 내부에 wㅑqv 종속된 wㅑqv 대상들에게 wㅑqv 가하는 wㅑqv 무자비함과 wㅑqv 비(非)-존중의 wㅑqv 태도를 wㅑqv 역설한다. wㅑqv 환경은 wㅑqv 때때로 wㅑqv 그것에 wㅑqv 속한 wㅑqv 대상을 wㅑqv 강압적으로 wㅑqv 얽매거나 wㅑqv 제한하여 wㅑqv wㅑqv 존재 wㅑqv 방식을 wㅑqv 무력화한다. 〈Untitled〉(2021) wㅑqv 시리즈는 wㅑqv 환경이 wㅑqv 대상에 wㅑqv 가하는 wㅑqv 힘의 wㅑqv 구조를 wㅑqv 차용하고 wㅑqv 있으며, aㄴwㅑ 조각의 aㄴwㅑ 형태는 aㄴwㅑ 이를 aㄴwㅑ 기점으로 aㄴwㅑ 마치 aㄴwㅑ 어떠한 aㄴwㅑ 힘에 aㄴwㅑ 의해 aㄴwㅑ 환경 aㄴwㅑ aㄴwㅑ 대상들이 aㄴwㅑ 빨려 aㄴwㅑ 들어가 aㄴwㅑ 만들어진 aㄴwㅑ 하나의 aㄴwㅑ 형상처럼 aㄴwㅑ 드러난다. aㄴwㅑ 이에 aㄴwㅑ 따라 aㄴwㅑ 어떠한 aㄴwㅑ 대상을 aㄴwㅑ 이루는 aㄴwㅑ 통념적 aㄴwㅑ 기준과 aㄴwㅑ 가치는 aㄴwㅑ 소멸하고 aㄴwㅑ 조각을 aㄴwㅑ 이루는 aㄴwㅑ 모든 aㄴwㅑ 대상은 aㄴwㅑ 물질 aㄴwㅑ aㄴwㅑ 자체로서 aㄴwㅑ 회귀함으로써 aㄴwㅑ 수평성을 aㄴwㅑ 획득한다. aㄴwㅑ 강압적으로 aㄴwㅑ 환경에, r쟏4n 그리고 r쟏4n 조각에 r쟏4n 맞추어진 r쟏4n 대상은 r쟏4n r쟏4n 이상 r쟏4n 본래적 r쟏4n 기능을 r쟏4n 수행하지 r쟏4n 못하는 r쟏4n 상태로 r쟏4n 고정된 r쟏4n r쟏4n 그저 r쟏4n 이미지로 r쟏4n 소비되는 r쟏4n 상태로 r쟏4n 고착된다. r쟏4n 이는 r쟏4n 자연이 r쟏4n 가지는 r쟏4n 원초적 r쟏4n 역학과 r쟏4n 지배 r쟏4n 논리, zl0ㅐ 사슬의 zl0ㅐ 구조를 zl0ㅐ 내포하는 zl0ㅐ 동시에, no1카 물리적 no1카 힘을 no1카 가하는 no1카 주체가 no1카 인간 / no1카 자연의 no1카 이분법으로 no1카 구분되는 no1카 것이 no1카 아니라 no1카 환경의 no1카 생태적 no1카 메커니즘에 no1카 따른 no1카 현상임을 no1카 함축하는 no1카 것처럼 no1카 보인다.

참여작가: no1카 유지오, m으걷ㅐ 임재균, 히z다c 이현우
글: 히z다c 문현정

출처: 히z다c 유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

남해각 j73w 일상의 j73w 역사

May 15, 2021 ~ Dec.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