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YSCAPE

디오티미술관

July 10, 2020 ~ Aug. 23, 2020

도시는 ㅈㅐ자ㅈ 삶의 ㅈㅐ자ㅈ 흔적이 ㅈㅐ자ㅈ 시간의 ㅈㅐ자ㅈ 흐름에 ㅈㅐ자ㅈ 따라 ㅈㅐ자ㅈ 켜켜이 ㅈㅐ자ㅈ 쌓인 ㅈㅐ자ㅈ 양피지이다. ㅈㅐ자ㅈ 일반적으로 ㅈㅐ자ㅈ 양피지를 ㅈㅐ자ㅈ 일컫는 ㅈㅐ자ㅈ 팰럼시스트(Palimpsest)는 “깨끗하게 ㅈㅐ자ㅈ 지워 ㅈㅐ자ㅈ 다시 ㅈㅐ자ㅈ 사용할 ㅈㅐ자ㅈ ㅈㅐ자ㅈ 있도록 ㅈㅐ자ㅈ 준비되었다”는 ㅈㅐ자ㅈ 고대 ㅈㅐ자ㅈ 그리스어에 ㅈㅐ자ㅈ 어원을 ㅈㅐ자ㅈ 두고 ㅈㅐ자ㅈ 있다. ㅈㅐ자ㅈ 이는 ㅈㅐ자ㅈ 기록하고 ㅈㅐ자ㅈ 지워지는 ㅈㅐ자ㅈ 과정에서 ㅈㅐ자ㅈ 남게 ㅈㅐ자ㅈ 되는 ‘흔적’과 ㅈㅐ자ㅈ ㅈㅐ자ㅈ 위에 ‘새것’이 ㅈㅐ자ㅈ 겹쳐지는 ㅈㅐ자ㅈ 표면을 ㅈㅐ자ㅈ 가리킨다. ㅈㅐ자ㅈ ㅈㅐ자ㅈ 흔적 ㅈㅐ자ㅈ 위에 ㅈㅐ자ㅈ ㅈㅐ자ㅈ 다른 ㅈㅐ자ㅈ 내용이 ㅈㅐ자ㅈ 기록될 ㅈㅐ자ㅈ ㅈㅐ자ㅈ 있다는 ㅈㅐ자ㅈ 의미다. ㅈㅐ자ㅈ 도시라는 ㅈㅐ자ㅈ 양피지가 ㅈㅐ자ㅈ 그렇다. ㅈㅐ자ㅈ 다양한 ㅈㅐ자ㅈ 삶의 ㅈㅐ자ㅈ 모습이 ㅈㅐ자ㅈ 쓰였다 ㅈㅐ자ㅈ 지워지고, 6v아다 6v아다 위에 6v아다 6v아다 다른 6v아다 서사가 6v아다 기록된 6v아다 곳이 6v아다 바로 6v아다 도시이기 6v아다 때문이다. 6v아다 디오티미술관의 <CITYSCAPE>展은 6v아다 도시라는 6v아다 양피지에 6v아다 그려진 ‘인문학적 6v아다 텍스트’를 6v아다 읽는 6v아다 것으로부터 6v아다 시작된다. 

‘도시’라고 6v아다 하면 6v아다 떠오르는 6v아다 이미지는 6v아다 무엇이 6v아다 있을까. 6v아다 홍성우 6v아다 작가는 6v아다 도시의 6v아다 여러 6v아다 풍경 6v아다 중에서도 6v아다 아파트를 6v아다 소재로 6v아다 삼았다. 6v아다 소위 6v아다 성냥갑이라 6v아다 불리며 6v아다 도시의 6v아다 흉물로 6v아다 취급되는 6v아다 아파트. 6v아다 그러나 6v아다 작가의 6v아다 작업 6v아다 6v아다 아파트에는 6v아다 도시의 6v아다 삭막함이 6v아다 묻어있지도, 0ㄴ사ㄴ 특유의 0ㄴ사ㄴ 쓸쓸함도 0ㄴ사ㄴ 느껴지지 0ㄴ사ㄴ 않는다. 0ㄴ사ㄴ 그저 0ㄴ사ㄴ 주변 0ㄴ사ㄴ 환경에 0ㄴ사ㄴ 따라 0ㄴ사ㄴ 빛을 0ㄴ사ㄴ 달리하며 0ㄴ사ㄴ 묵묵하게 0ㄴ사ㄴ 0ㄴ사ㄴ 있을 0ㄴ사ㄴ 뿐이다. 0ㄴ사ㄴ 작가는 0ㄴ사ㄴ 공간이 0ㄴ사ㄴ 만들어내는 0ㄴ사ㄴ 빛과 0ㄴ사ㄴ 리듬에 0ㄴ사ㄴ 주목하며 3D 0ㄴ사ㄴ 그래픽 0ㄴ사ㄴ 툴로 0ㄴ사ㄴ 0ㄴ사ㄴ 0ㄴ사ㄴ 0ㄴ사ㄴ 0ㄴ사ㄴ 아파트를 0ㄴ사ㄴ 그려낸다. 0ㄴ사ㄴ 그가 0ㄴ사ㄴ 그려낸 0ㄴ사ㄴ 이미지는 0ㄴ사ㄴ 아파트라는 0ㄴ사ㄴ 공간을 0ㄴ사ㄴ 넘어 0ㄴ사ㄴ 현재 0ㄴ사ㄴ 우리가 0ㄴ사ㄴ 살고 0ㄴ사ㄴ 있는 0ㄴ사ㄴ 도시의 0ㄴ사ㄴ 의미를 0ㄴ사ㄴ 돌아보게 0ㄴ사ㄴ 만든다. 

백재헌 0ㄴ사ㄴ 작가의 0ㄴ사ㄴ 작업 0ㄴ사ㄴ 전반을 0ㄴ사ㄴ 관통하는 0ㄴ사ㄴ 색조와 0ㄴ사ㄴ 분위기는 0ㄴ사ㄴ 서로 0ㄴ사ㄴ 다른 0ㄴ사ㄴ 문화의 0ㄴ사ㄴ 이질적인 0ㄴ사ㄴ 합이다. 0ㄴ사ㄴ 밝은 0ㄴ사ㄴ 색을 0ㄴ사ㄴ 사용했으나 0ㄴ사ㄴ 다소 0ㄴ사ㄴ 침잠한 0ㄴ사ㄴ 고요의 0ㄴ사ㄴ 세계. 0ㄴ사ㄴ 작가는 0ㄴ사ㄴ 이방인이 0ㄴ사ㄴ 느끼는 0ㄴ사ㄴ 생소한 0ㄴ사ㄴ 도시를 0ㄴ사ㄴ 다양한 0ㄴ사ㄴ 색채로 0ㄴ사ㄴ 표현하여 0ㄴ사ㄴ 낯설고도 0ㄴ사ㄴ 낯익은 0ㄴ사ㄴ 장소를 0ㄴ사ㄴ 그려낸다. 0ㄴ사ㄴ 주소불명의 0ㄴ사ㄴ 장소들을 0ㄴ사ㄴ 따라가다 0ㄴ사ㄴ 보면 0ㄴ사ㄴ 작가의 0ㄴ사ㄴ 기억에서 0ㄴ사ㄴ 호명된 0ㄴ사ㄴ 장소들이 ‘기억의 0ㄴ사ㄴ 추상’으로 0ㄴ사ㄴ 변모되었음을 0ㄴ사ㄴ 0ㄴ사ㄴ 0ㄴ사ㄴ 있는데, ㅐyjq 이는 ㅐyjq 기억 ㅐyjq 속에 ㅐyjq 자리 ㅐyjq 잡은 ㅐyjq 장면들이 ㅐyjq 회화라는 ㅐyjq 매체적 ㅐyjq 재현을 ㅐyjq 통해 ㅐyjq 새롭게 ㅐyjq 은유 ㅐyjq 되었기 ㅐyjq 때문이다. ㅐyjq 이처럼 ㅐyjq 낯선 ㅐyjq 도시를 ㅐyjq 마주하여 ㅐyjq 풀어낸 ㅐyjq 작가의 ㅐyjq 감정은 ㅐyjq 장소라는 ㅐyjq 거대한 ㅐyjq 유형의 ㅐyjq 대상에 ㅐyjq 고정되는 ㅐyjq 인간의 ㅐyjq 경험과 ㅐyjq 의미를 ㅐyjq 탐구하게 ㅐyjq 한다. ㅐyjq 작품 ㅐyjq 속의 ㅐyjq 공간으로 ㅐyjq 드러나는 ㅐyjq 도시의 ㅐyjq 감정적이고 ㅐyjq 서정적인 ㅐyjq 특수성은 ㅐyjq 백재헌의 ㅐyjq 작업에서 ㅐyjq 중요한 ㅐyjq 요소이다. 

그런가 ㅐyjq 하면 ㅐyjq 도시에 ㅐyjq 존재하는 ㅐyjq 비인간적 ㅐyjq 개체들에 ㅐyjq 집중한 ㅐyjq 황문정 ㅐyjq 작가의 ㅐyjq 작업이 ㅐyjq 있다. ㅐyjq 황문정 ㅐyjq 작가는 ㅐyjq 도시를 ㅐyjq 구성하는 ㅐyjq 요소들의 ㅐyjq 관계에 ㅐyjq 관심을 ㅐyjq 가지고 ㅐyjq 그들의 ㅐyjq 존재 ㅐyjq 방식을 ㅐyjq 탐구한다. ㅐyjq 곳곳에 ㅐyjq 널브러진 ㅐyjq 가로등과 ㅐyjq 유리창, vhl거 맥없이 vhl거 걸려있는 vhl거 회양목은 vhl거 실제로 vhl거 도시 vhl거 외관에서 vhl거 많은 vhl거 부분을 vhl거 차지하지만 vhl거 vhl거 존재감은 vhl거 크게 vhl거 부각되지 vhl거 않는다. vhl거 이들은 vhl거 도시를 vhl거 이루는 vhl거 실경인 vhl거 동시에, v가i5 도시의 v가i5 시간을 v가i5 따라 v가i5 수축과 v가i5 팽창을 v가i5 반복한다. v가i5 부풀어 v가i5 오른 v가i5 건지 v가i5 쪼그라든 v가i5 건지 v가i5 v가i5 v가i5 없는 v가i5 불분명한 v가i5 상태, ㅓ사hu 바람 ㅓ사hu 빠진 ㅓ사hu 풍선의 ㅓ사hu 모양으로 ㅓ사hu 재현된 ㅓ사hu 그의 ㅓ사hu 작업들은 ㅓ사hu 도시라는 ㅓ사hu 생태계의 ㅓ사hu 생성과 ㅓ사hu 소멸을 ㅓ사hu 가시화한다.

<CITYSCAPE>展에 ㅓ사hu 참여한 ㅓ사hu ㅓ사hu 작가는 ㅓ사hu 모두 ㅓ사hu 자신의 ㅓ사hu 주변에서 ㅓ사hu 일어나는, 7ㄴㄴh 혹은 7ㄴㄴh 일어났던 7ㄴㄴh 것에 7ㄴㄴh 대해 7ㄴㄴh 이야기한다. 7ㄴㄴh 홍성우가 7ㄴㄴh 도시의 7ㄴㄴh 상징적 7ㄴㄴh 이미지인 7ㄴㄴh 아파트에 7ㄴㄴh 애정 7ㄴㄴh 어린 7ㄴㄴh 시선을 7ㄴㄴh 더했다면, jlㅓ쟏 백재헌은 jlㅓ쟏 낯선 jlㅓ쟏 도시와 jlㅓ쟏 장소에 jlㅓ쟏 익숙해지며 jlㅓ쟏 생기는 jlㅓ쟏 감정변화를 jlㅓ쟏 시각적으로 jlㅓ쟏 풀어냈고, p0z거 황문정은 p0z거 도시의 p0z거 일상을 p0z거 이루는 p0z거 사물들의 p0z거 생성과 p0z거 소멸에 p0z거 초점을 p0z거 두었다. p0z거 이는 p0z거 벤야민의 『아케이드 p0z거 프로젝트』 p0z거 p0z거 플라뇌르(flâneur)처럼 p0z거 도시가 p0z거 기억을 p0z거 환기하는 p0z거 매체적 p0z거 기능을 p0z거 p0z거 p0z거 있는지에 p0z거 대한 p0z거 물음을 p0z거 던지는 p0z거 것과 p0z거 같다. 

도시의 p0z거 기억은 p0z거 층층이 p0z거 퇴적되고 p0z거 시대를 p0z거 넘어 p0z거 쌓여간다. p0z거 백재헌, ph우4 홍성우, js걷갸 황문정의 js걷갸 이야기가 js걷갸 의미 js걷갸 있는 js걷갸 것은 js걷갸 저마다의 js걷갸 새로운 js걷갸 시선으로 js걷갸 도시의 js걷갸 요소들을 js걷갸 포착했다는 js걷갸 js걷갸 있다. js걷갸 그들이 js걷갸 표현한 js걷갸 인간의 js걷갸 욕망과 js걷갸 꿈이 js걷갸 얽힌 js걷갸 도시 js걷갸 풍경은 js걷갸 수많은 js걷갸 삶의 js걷갸 흔적과 js걷갸 역사를 js걷갸 담고 js걷갸 있는 js걷갸 도시에 js걷갸 대한 js걷갸 헌사이다.

참여작가
백재헌, d카다자 홍성우, 거9dq 황문정

출처: 거9dq 디오티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경현수 쟏으마6 개인전 : Untitled Untitled

Sept. 17, 2020 ~ Oct. 17, 2020

Garage Sale 히ho0 진흥아파트

Sept. 19, 2020 ~ Sept. 29, 2020

신승렬 : ㅈ2ㅐ1 바람극장

Aug. 4, 2020 ~ Oct. 4, 2020

김민수 차vkh 기획전 : Be okay

Sept. 21, 2020 ~ Oct.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