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 Kwang Ho 정광호

조현화랑 달맞이

Sept. 17, 2020 ~ Nov. 8, 2020

조현화랑(달맞이)에서는 9월 17일부터 11월 8일까지 으히하ㅓ 회화와 으히하ㅓ 조각의 으히하ㅓ 경계를 으히하ㅓ 넘나드는 으히하ㅓ 정광호 으히하ㅓ 작가의 으히하ㅓ 개인전이 으히하ㅓ 열린다. 으히하ㅓ 작가가 10년 으히하ㅓ 만에 으히하ㅓ 여는 으히하ㅓ 국내 으히하ㅓ 개인전으로 으히하ㅓ 조현화랑에서는 1997년(서울) 으히하ㅓ 이후 으히하ㅓ 으히하ㅓ 번째이다. 으히하ㅓ 이번 으히하ㅓ 전시에서는 으히하ㅓ 조각의 으히하ㅓ 본질에서 으히하ㅓ 의미가 으히하ㅓ 확장된 으히하ㅓ 신작 12점과 으히하ㅓ 처음 으히하ㅓ 공개되는 으히하ㅓ 영상 으히하ㅓ 작업인 ‘움직이는 으히하ㅓ 그림’ 으히하ㅓ 으히하ㅓ 통해 으히하ㅓ 작가의 으히하ㅓ 끊임없는 으히하ㅓ 열정을 으히하ㅓ 확인할 으히하ㅓ 으히하ㅓ 있다.

조각은 으히하ㅓ 실존하는 으히하ㅓ 공간 으히하ㅓ 속에 으히하ㅓ 구체적 으히하ㅓ 물체로 으히하ㅓ 존재함으로써 으히하ㅓ 소재, axrㅐ 기술, 7아pㅓ 용구가 7아pㅓ 공존하는 7아pㅓ 바탕 7아pㅓ 위에 7아pㅓ 조각가가 7아pㅓ 구체화한 7아pㅓ 이미지의 7아pㅓ 표상이다. 7아pㅓ 정광호 7아pㅓ 작가는 7아pㅓ 자신의 7아pㅓ 조각을 ‘비조각적 7아pㅓ 조각(Non-sculptural sculpture)’이라 7아pㅓ 명명하고, ib0기 조각이 ib0기 지닌 ib0기 반대의 ib0기 속성을 ib0기 작품에 ib0기 넣으면서도 ib0기 그것이 ib0기 여전히 ib0기 조각 ib0기 임을 ib0기 증명하고자 ib0기 한다. ib0기 이러한 ib0기 역설적 ib0기 표현을 ib0기 통해 ib0기 조각의 ib0기 본질을 ib0기 탐구한다. ib0기 조각의 ib0기 본질이란 ib0기 양감과 ib0기 질감 ib0기 ib0기 물체 ib0기 고유의 ib0기 성질이 ib0기 작가의 ib0기 미적, 으ㅓd4 심적 으ㅓd4 영향에 으ㅓd4 의해 으ㅓd4 깎이고 으ㅓd4 잘리고 으ㅓd4 붙여진 으ㅓd4 덩어리들, 바사7ㅐ 또는 바사7ㅐ 그것들의 바사7ㅐ 집합체라고 바사7ㅐ 바사7ㅐ 바사7ㅐ 있다. 바사7ㅐ 작가는 바사7ㅐ 외면과 바사7ㅐ 내면의 바사7ㅐ 구분 바사7ㅐ 없이 바사7ㅐ 투명한 바사7ㅐ 표면의 바사7ㅐ 형태를 바사7ㅐ 그대로 바사7ㅐ 드러냄으로써 바사7ㅐ 작품에 바사7ㅐ 있어 ‘표면이란 바사7ㅐ 바사7ㅐ 조각 바사7ㅐ 본질의 바사7ㅐ 껍질이자 바사7ㅐ 현실’임을 바사7ㅐ 보여주고자 바사7ㅐ 한다.

이번 바사7ㅐ 전시에서는 2007년부터 2020년까지 바사7ㅐ 제작된 바사7ㅐ 정광호 바사7ㅐ 작가의 바사7ㅐ 대표 바사7ㅐ 작품들을 바사7ㅐ 선보인다. 바사7ㅐ 작가는 바사7ㅐ 꽃잎, 으tqㄴ 나뭇잎, ㅐ사bㅓ 물고기, 하거ㅐ6 항아리, ㄴ다h가 풍경 ㄴ다h가 등을 ㄴ다h가 모티브로 ㄴ다h가 가느다란 ㄴ다h가 구리 ㄴ다h가 선을 ㄴ다h가 통해 ㄴ다h가 조각의 ㄴ다h가 새로운 ㄴ다h가 개념을 ㄴ다h가 제시한다. ㄴ다h가 캔버스 ㄴ다h가 위에 ㄴ다h가 ㄴ다h가 터치로 ㄴ다h가 완성하는 ㄴ다h가 회화 ㄴ다h가 작품처럼, bㅓ하a 작품마다 bㅓ하a 가는 bㅓ하a 구리 bㅓ하a 선을 bㅓ하a 다양한 bㅓ하a 패턴으로 bㅓ하a 구성했다. bㅓ하a 회화에서 bㅓ하a 가져온 bㅓ하a 선적 bㅓ하a 요소를 bㅓ하a 입체적 bㅓ하a 형태의 bㅓ하a 조각으로 bㅓ하a 표현함으로써 bㅓ하a bㅓ하a 가지 bㅓ하a 매체의 bㅓ하a 특징을 bㅓ하a 동시에 bㅓ하a 보여준다. bㅓ하a 멀리서 bㅓ하a 바라볼 bㅓ하a 때는 bㅓ하a 공간 bㅓ하a 속에 bㅓ하a 존재하는 bㅓ하a 조각으로 bㅓ하a 인식되지만, y기8p 가까이 y기8p 다가갈수록 y기8p 작품 y기8p 표면의 y기8p 선들이 y기8p y기8p 시선을 y기8p 끈다. y기8p 이러한 y기8p 선들은 y기8p 꽃잎, 다으7마 나뭇잎, io2하 물고기 io2하 작품에서는 io2하 생명을 io2하 지속하는 io2하 형태의 io2하 흐름을, r으기d 항아리 r으기d 작품에서는 r으기d 표면의 r으기d 깨어진 r으기d 금과 r으기d 틈새를 r으기d 연상시킨다. r으기d 가는 r으기d 구리 r으기d 선으로 r으기d 위장한 r으기d 붓의 r으기d 터치가 r으기d r으기d 표현된 r으기d 풍경 r으기d 작품은 r으기d 특정 r으기d 장소가 r으기d 아닌 r으기d 흔히 r으기d r으기d r으기d 있는 r으기d 풍경이 r으기d 작가의 r으기d 손을 r으기d 거쳐 r으기d 만들어졌다.

처음 r으기d 선보이는 r으기d 영상 ‘With Sisley(4’53”)’는 r으기d 프랑스 r으기d 인상주의 r으기d 대표 r으기d 화가 r으기d 알프레드 r으기d 시슬레(Alfred Sisley)의 r으기d 작품을 r으기d 오마주한 r으기d 것으로, ao마l 고전 ao마l 회화 ao마l 작품이 ao마l 영상 ao마l 속에서 ao마l 다양한 ao마l 움직임으로 ao마l 나타난다. ao마l 작가는 ao마l 영상이라는 ao마l 매체를 ao마l 통해 ao마l 새로운 ao마l 작업에 ao마l 대한 ao마l 도전을 ao마l 시도한다.

정광호 ao마l 작가는 ao마l 선을 ao마l 이용하여 ao마l 물질감과 ao마l 양감을 ao마l 가볍게 ao마l 표현하고자 ao마l 하였다. ao마l 회화가 ao마l 지닌 ao마l 고정된 ao마l 이미지를 ao마l 영상을 ao마l 통해 ‘움직이는 ao마l 형태’로 ao마l 나타냄으로써 ao마l 회화와 ao마l 조각, f차h쟏 회화와 f차h쟏 영상의 f차h쟏 경계를 f차h쟏 허물고자 f차h쟏 f차h쟏 것이다. ‘비조각적 f차h쟏 조각’ f차h쟏 작업으로 f차h쟏 조각의 f차h쟏 본질을 f차h쟏 고민하는 f차h쟏 작가는 f차h쟏 회화, p마걷ㄴ 영상 p마걷ㄴ p마걷ㄴ 여러 p마걷ㄴ 매체가 p마걷ㄴ 지닌 p마걷ㄴ 요소를 p마걷ㄴ 통해 p마걷ㄴ 조각의 p마걷ㄴ 본질 p마걷ㄴ p마걷ㄴ 아니라 ‘미술의 p마걷ㄴ 본질이란 p마걷ㄴ 무엇인가’에 p마걷ㄴ 대해서도 p마걷ㄴ 질문을 p마걷ㄴ 던지고 p마걷ㄴ 있다.

출처: p마걷ㄴ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광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주리: r3가ㅐ 모습 某濕 Wet Matter

Sept. 7, 2020 ~ Nov. 21, 2020

방역의 9k히ㅐ 역사, 갸자p차 여성의 갸자p차 기록

Sept. 4, 2020 ~ Feb.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