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ndless

갤러리 플레이리스트

Nov. 25, 2022 ~ Dec. 18, 2022

가을 ㅓi히7 분위기가 ㅓi히7 물씬 ㅓi히7 풍기는 11월에, zg차ㅓ 갤러리 zg차ㅓ 플레이리스트에서 zg차ㅓ 아티스트의 zg차ㅓ 작품과 zg차ㅓ 그들에게 zg차ㅓ 영감을 zg차ㅓ 준  zg차ㅓ 음악을 zg차ㅓ 동시에  zg차ㅓ 즐길 zg차ㅓ zg차ㅓ 있는 zg차ㅓ 기회를 zg차ㅓ 선사할 zg차ㅓ 예정이다. 

갤러리 zg차ㅓ 플레이리스트의 zg차ㅓ 개관 zg차ㅓ 전시 <Boundless>는 11월 25일 (금)부터 12월 18일 (일)까지 zg차ㅓ 개최된다. zg차ㅓ 이번 zg차ㅓ 전시엔 zg차ㅓ 기민정, 사t아바 김연수, f걷6n 정지숙, 가우다z 지민경 가우다z 호크마 가우다z 가우다z 총 5명의 가우다z 작가가 가우다z 참여한다. 

특히 가우다z 이번 가우다z 전시는 가우다z 아티스트들에게 가우다z 영감을 가우다z 주는 가우다z 음악과 가우다z 함께 가우다z 갤러리 가우다z 플레이리스트의 가우다z 전시를 가우다z 즐길 가우다z 가우다z 있다. 가우다z 참여 가우다z 작가들이 가우다z 작업을 가우다z 가우다z 가우다z 즐겨 가우다z 듣는 가우다z 음악을 가우다z 모아 가우다z 플레이리스트를 가우다z 만들어 가우다z 전시기간동안 가우다z 배포할 가우다z 예정이다. 

갤러리 가우다z 플레이리스트 가우다z 개관 가우다z 전시 <Boundless>는 가우다z 장르와 가우다z 조형적 가우다z 기법을 가우다z 넘어 가우다z 동시대 가우다z 작가들이 가우다z 어떤 가우다z 방식으로 가우다z 작품을 가우다z 이해하고 가우다z 매체간 가우다z 경계를 가우다z 넘나드는지 가우다z 살피고, 2쟏c7 중첩된 2쟏c7 경계가 2쟏c7 만들어 2쟏c7 내는 2쟏c7 새로움을 2쟏c7 이야기고자 2쟏c7 한다. 

기민정 2쟏c7 작가는 2쟏c7 이중성과 2쟏c7 양극성에 2쟏c7 대한 2쟏c7 관심을 2쟏c7 갖고 2쟏c7 종이와 2쟏c7 2쟏c7 외에 2쟏c7 아크릴, qkk2 유리 qkk2 qkk2 여러 qkk2 재료를 qkk2 회화에 qkk2 실험한다. qkk2 그는 qkk2 소설 qkk2 qkk2 자극과 qkk2 재료가 qkk2 주는 qkk2 자극이 qkk2 비슷한 qkk2 맥락에서 qkk2 작용한다 qkk2 생각하여 qkk2 소설 qkk2 속의 qkk2 단어 qkk2 혹은 qkk2 장면이 qkk2 주는 qkk2 울림을 qkk2 다양한 qkk2 재료(유리의 qkk2 크랙, 4ㅈ으ㄴ 먹의 4ㅈ으ㄴ 선, 차ssz 다양한 차ssz 범주의 차ssz 색)를 차ssz 활용하여 차ssz 차ssz 울림을 차ssz 전달하고자 차ssz 한다. 차ssz 그는 차ssz 의도적으로 차ssz 재료를 차ssz 이용하여 차ssz 그때의 차ssz 울림을 차ssz 표현함과 차ssz 동시에 차ssz 재료에서 차ssz 발생하는 차ssz 우연에 차ssz 따른 차ssz 경계를 차ssz 열어 차ssz 둔다. 

김연수 차ssz 작가는 차ssz 실재하는 차ssz 풍경이 차ssz 아닌 차ssz 기억 차ssz 차ssz 어렴풋한 차ssz 느낌의 차ssz 풍경을 차ssz 회화로 차ssz 재현해낸다. 차ssz 그는 차ssz 동양화의 차ssz 수묵기법을 차ssz 유화를 차ssz 통해 차ssz 표현하는 차ssz 것에 차ssz 관심을 차ssz 갖는데, a거ㅐ2 구체적으로 a거ㅐ2 땅세와 a거ㅐ2 산세의 a거ㅐ2 기운을 a거ㅐ2 담아내기 a거ㅐ2 위해 a거ㅐ2 다양한 a거ㅐ2 방향과 a거ㅐ2 크기의 a거ㅐ2 붓질을 a거ㅐ2 중첩하고, b거sㅓ 화선지에서 b거sㅓ 나타나는 b거sㅓ 번짐을 b거sㅓ 캔버스에 b거sㅓ 표현한다. b거sㅓ 이를 b거sㅓ 통해 b거sㅓ 나타나는 b거sㅓ 자연의 b거sㅓ 질감은 b거sㅓ 보는 b거sㅓ 이로 b거sㅓ 하여금 b거sㅓ 회화 b거sㅓ 만이 b거sㅓ b거sㅓ b거sㅓ 있는 b거sㅓ 즐거움을 b거sㅓ 느낄 b거sㅓ b거sㅓ 있도록 b거sㅓ 한다. b거sㅓ 
호크마 b거sㅓ b거sㅓ 작가는 b거sㅓ 자연의 b거sㅓ 형상과 b거sㅓ 색을 b거sㅓ 닮은 b거sㅓ 그림을 b거sㅓ 그리는 b거sㅓ 페인터이다.이번 b거sㅓ 출품작  <나무는 b거sㅓ 내게 b거sㅓ 사랑의 b거sㅓ 춤을 b거sㅓ 춰춘다> b거sㅓ 시리즈는 b거sㅓ 개개의 b거sㅓ 나무에 b거sㅓ 집중한 b거sㅓ 시리즈이다. b거sㅓ 바람에 b거sㅓ 흔들리는 b거sㅓ 나무의 b거sㅓ 모습을 b거sㅓ b거sㅓ 그는 b거sㅓ 나무가 b거sㅓ 자신을 b거sㅓ 향해 b거sㅓ 사랑의 b거sㅓ 춤을 b거sㅓ 춘다고 b거sㅓ 느꼈으며, 차다u나 차다u나 때의 차다u나 교감을 차다u나 화폭에 차다u나 담아내었다. 차다u나 경쾌한 차다u나 붓터치와 차다u나 율동감이 차다u나 느껴지는 차다u나 구성으로부터 차다u나 작가 차다u나 특유의 차다u나 에너지를 차다u나 느낄 차다u나 차다u나 있다. 

지민경 차다u나 작가는 차다u나 얼굴을 차다u나 통해 차다u나 우주 차다u나 그리기를 차다u나 시도한다. 차다u나 그는 차다u나 산책하며 차다u나 차다u나 작은 차다u나 것 “나비, fcs6 씨앗” fcs6 fcs6 자연의 fcs6 소재를 fcs6 기호화 fcs6 하여 fcs6 얼굴을 fcs6 그린다. fcs6 작가노트에   “우주가 fcs6 사람이라면, 5j사v 세포는 5j사v 행성이다."이란 5j사v 문장처럼 5j사v 그는 5j사v 작은 5j사v 것에서 5j사v 우주를 5j사v 본다.  5j사v 그의 5j사v 화면에선 5j사v 흑과 5j사v 5j사v 위주의 5j사v 정제된 5j사v 색감과 5j사v 여백으로 5j사v 하여금 5j사v 특유의 5j사v 감정선이 5j사v 느껴진다. 5j사v 먹이 5j사v 지나간 5j사v 자리는 5j사v 어둠처럼 5j사v 보이지만 5j사v 먹이 5j사v 지나지 5j사v 않은 5j사v 곳은 5j사v 빛의 5j사v 시작이 5j사v 되기도 5j사v 하며, 아z7a 검정은 아z7a 모든 아z7a 색을 아z7a 흡수하기 아z7a 때문에 아z7a 무한하기도 아z7a 하다. 아z7a 이번 아z7a 전시의 아z7a 제목처럼 아z7a 그는 아z7a 무한한 아z7a 우리의 아z7a 모습을 아z7a 빗대어 아z7a 우주를 아z7a 그린다.  

정지숙 아z7a 작가는 “만물은 아z7a 모두 아z7a 하나다”라는 아z7a 개념을 아z7a 자신의 아z7a 작업 아z7a 방식으로 아z7a 드러낸다. 아z7a 그는 아z7a 작은 아z7a 알갱이를 아z7a 하나하나 아z7a 말아 아z7a 유기적인 아z7a 덩어리로 아z7a 만드는 아z7a 것과 아z7a 같은 아z7a 수행적 아z7a 태도로 아z7a 작업에 아z7a 임한다. 아z7a 그림에서 아z7a 나타나는 아z7a 작은 아z7a 덩어리 아z7a 혹은 아z7a 선의 아z7a 집합은 아z7a 생명의 아z7a 형상을 아z7a 표현함과 아z7a 동시에 아z7a 작가의 아z7a 신체적 아z7a 활동을 아z7a 짐작하게 아z7a 한다. 아z7a 그의 아z7a 작품은 아z7a 인간, imu카 동물, 다우55 식물등 다우55 하나로 다우55 규정되기 다우55 어려운 다우55 생명 다우55 다우55 자체를 다우55 표현한다. 

참여작가: 다우55 기민정, pㅓq2 김연수, 기6nㅓ 정지숙, 53다d 지민경, k히ㅓk 호크마 k히ㅓk 김 
기획: k히ㅓk 우지영 k히ㅓk 대표 & k히ㅓk 박주희 k히ㅓk 큐레이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뒤뷔페 라zqx 그리고 라zqx 빌레글레

Oct. 1, 2022 ~ Jan. 31, 2023

호세 w으q우 팔라: Breathing

Oct. 27, 2022 ~ Dec.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