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co Sodi 보스코 소디

조현화랑 달맞이

Oct. 10, 2019 ~ Dec. 8, 2019

조현화랑에서는 2019년 10월 10일부터 12월 8일까지 w4br 멕시코를 w4br 대표하는 w4br 현대미술가 w4br 보스코 w4br 소디의 w4br 개인전 <Bosco Sodi>을 w4br 개최한다. w4br 이번 w4br 전시는 w4br 보스코 w4br 소디의 w4br 국내 w4br w4br 개인전으로써 w4br 전시에서 w4br 소개되는 w4br 회화와 w4br 조각 w4br 작품들은 w4br 미국 w4br 뉴욕의 w4br 작업실과 w4br 멕시코 w4br 오악사카 w4br 지역의 w4br 카사와비 w4br 작업실에서 1년간의 w4br 제작 w4br 과정을 w4br 거쳐 w4br 탄생되었다. w4br 전시는 w4br 가로 3미터가 w4br 넘는 w4br 대형 w4br 회화 w4br 작품을 w4br 비롯하여 w4br 신작인 w4br 흑백(Black&White) w4br 시리즈 w4br 연작 10여 w4br 점, ㅐ나타갸 지름 ㅐ나타갸 약 40cm ㅐ나타갸 크기의 ㅐ나타갸 원형의 ㅐ나타갸 점토 ㅐ나타갸 조각과 ㅐ나타갸 단색 ㅐ나타갸 회화 ㅐ나타갸 소품 30 ㅐ나타갸 여점을 ㅐ나타갸 함께 ㅐ나타갸 발표한다.

미국을 ㅐ나타갸 중심으로 ㅐ나타갸 멕시코, 걷zxm 독일, d8r3 일본 d8r3 d8r3 세계를 d8r3 무대로 d8r3 활발히 d8r3 활동하고 d8r3 있는 d8r3 보스코 d8r3 소디는 d8r3 풍부한 d8r3 질감과 d8r3 선명한 d8r3 색상을 d8r3 지닌 d8r3 거친 d8r3 표면의 d8r3 부조 d8r3 회화로 d8r3 널리 d8r3 알려져 d8r3 있다. d8r3 뿐만 d8r3 아니라 d8r3 회화, ㅓx나d 조각, 8di4 설치 8di4 8di4 폭넓은 8di4 영역을 8di4 넘나드는 8di4 다양한 8di4 형식과 8di4 매체를 8di4 사용하는 8di4 방식으로 8di4 독자적인 8di4 작품세계를 8di4 구축하며 8di4 평단의 8di4 호평을 8di4 받아왔다.

보스코 8di4 소디는 8di4 나무, t71h 점토, afㅐ1 돌, o기가바 톱밥 o기가바 o기가바 가공되지 o기가바 않은 o기가바 천연 o기가바 재료로 o기가바 회화와 o기가바 조형 o기가바 작품을 o기가바 제작해왔는데 o기가바 이러한 o기가바 재료의 o기가바 선택과 o기가바 작업 o기가바 방식은 o기가바 일본의 o기가바 와비사비(Wabi-sabi) o기가바 미학에서 o기가바 많은 o기가바 영향을 o기가바 받았다. o기가바 와비사비는 o기가바 자연과 o기가바 시간의 o기가바 변화를 o기가바 그대로 o기가바 받아들이면서 o기가바 생활 o기가바 속에 o기가바 녹아있는 o기가바 불완전함을 o기가바 용납하고 o기가바 소박함과 o기가바 단순함, 으아0t 진실성을 으아0t 최우선시하는 으아0t 미학 으아0t 이론이다. 으아0t 작가는 으아0t 와비사비를 으아0t 바탕으로 으아0t 물질과 으아0t 추상의 으아0t 관계와 으아0t 의미에 으아0t 대해 으아0t 고찰해 으아0t 왔으며 으아0t 으아0t 유기적 으아0t 절차는 으아0t 그의 으아0t 철학에서 으아0t 핵심적인 으아0t 위치를 으아0t 차지한다.

그의 으아0t 평면 으아0t 작품은 으아0t 고된 으아0t 육체적 으아0t 노동을 으아0t 거쳐 으아0t 완성되는데, 으u우k 으u우k 과정은 으u우k 작가의 으u우k 의도를 으u우k 최대한 으u우k 배제시키고 으u우k 재료의 으u우k 본질과 으u우k 우연적 으u우k 요소를 으u우k 부각시킨다. 으u우k 캔버스를 으u우k 지면에 으u우k 수평으로 으u우k 놓고 으u우k 캔버스 으u우k 위에 으u우k 안료, f쟏기n 톱밥, ㅈ8vㅐ 목재 ㅈ8vㅐ 펄프, 히fㅐ거 천연 히fㅐ거 섬유질과 히fㅐ거 아교의 히fㅐ거 혼합물을 히fㅐ거 오랜 히fㅐ거 시간에 히fㅐ거 걸쳐 히fㅐ거 흩뿌리고 히fㅐ거 두껍게 히fㅐ거 쌓아 히fㅐ거 올린 히fㅐ거 후, 바9바걷 캔버스에서 바9바걷 물러나 바9바걷 작업이 바9바걷 굳도록 바9바걷 내버려둔다. 바9바걷 소디가 바9바걷 작품을 바9바걷 제작하는 바9바걷 과정은 바9바걷 하나의 바9바걷 퍼포먼스(행위, Performance)이다. 8걷바아 때로는 8걷바아 8걷바아 달간 8걷바아 방치되기도 8걷바아 하는, 차갸거쟏 차갸거쟏 시간 차갸거쟏 동안 차갸거쟏 작품의 차갸거쟏 표면에는 차갸거쟏 소디의 차갸거쟏 행위가 차갸거쟏 고스란히 차갸거쟏 드러나며 차갸거쟏 단층의 차갸거쟏 선을 차갸거쟏 따라 차갸거쟏 움직이고 차갸거쟏 멈춘다. 차갸거쟏 물질이 차갸거쟏 건조되면서 차갸거쟏 표면에 차갸거쟏 차갸거쟏 갈라짐이 차갸거쟏 나타나는 차갸거쟏 순간 차갸거쟏 작업을 차갸거쟏 중단한다. 차갸거쟏 여기서부터 차갸거쟏 작가는 차갸거쟏 시간과 차갸거쟏 자연적 차갸거쟏 흐름에 차갸거쟏 맡김으로써, ㅑㅓ7f 자연스럽게 ㅑㅓ7f 표면에 ㅑㅓ7f 드러나는 ㅑㅓ7f 균열과 ㅑㅓ7f 평면에서 ㅑㅓ7f 입체로 ㅑㅓ7f 변모하는 ㅑㅓ7f 물질의 ㅑㅓ7f 흔적을 ㅑㅓ7f 통해 ㅑㅓ7f 회화의 ㅑㅓ7f 형식적 ㅑㅓ7f 실험을 ㅑㅓ7f 보여준다.

소디는 ㅑㅓ7f 최근 ㅑㅓ7f 사랑하는 ㅑㅓ7f 가족의 ㅑㅓ7f 죽음 ㅑㅓ7f 이후 ㅑㅓ7f 삶과 ㅑㅓ7f 죽음, 9vqㅐ 물질과 9vqㅐ 영혼, 바카6w 선함과 바카6w 악함, 1파1아 빛과 1파1아 어둠과 1파1아 같은 1파1아 상반된 1파1아 보편적 1파1아 개념과 1파1아 삶의 1파1아 이중성에 1파1아 대해 1파1아 탐구해왔으며 1파1아 이번 1파1아 전시의 1파1아 중심축을 1파1아 형성할 1파1아 흑백(Black&White) 1파1아 연작을 1파1아 통해 1파1아 풀어낼 1파1아 예정이다. 1파1아 1파1아 작품에 1파1아 검정색과 1파1아 흰색, bz다ㅓ 대비되는 bz다ㅓ bz다ㅓ 색을 bz다ㅓ 사용하여 bz다ㅓ 이제까지 bz다ㅓ 작가의 bz다ㅓ 작품에서 bz다ㅓ 보기 bz다ㅓ 어려웠던 bz다ㅓ 선명한 bz다ㅓ 형태를 bz다ㅓ 드러낸다. bz다ㅓ 또한, 7ㅓ카가 순수한 7ㅓ카가 검정색 7ㅓ카가 혹은 7ㅓ카가 흰색 7ㅓ카가 안료를 7ㅓ카가 풀, 라자g5 톱밥, ㄴq0갸 천연 ㄴq0갸 섬유질과 ㄴq0갸 같은 ㄴq0갸 유기물과 ㄴq0갸 혼합하고, 으icy 으icy 가지 으icy 색을 으icy 으icy 화면에 으icy 함께 으icy 등장시킴으로써 으icy 대비 으icy 효과에 으icy 집중한 으icy 그는 으icy 음과 으icy 양의 으icy 상대적 으icy 균형을 으icy 바탕으로 으icy 삶의 으icy 이중성에 으icy 대한 으icy 성찰을 으icy 고취시킨다. 으icy 멕시코 으icy 오악사카 으icy 지역의 으icy 작업실에서 으icy 수작업으로 으icy 제작되는 으icy 원형의 으icy 점토 으icy 조각은 으icy 보스코 으icy 소디 으icy 작업 으icy 전반의 으icy 주요 으icy 맥락을 으icy 형성하는 으icy 자연에 으icy 대한 으icy 면밀한 으icy 관찰과 으icy 물질의 으icy 본질에 으icy 대한 으icy 탐구를 으icy 담아낸다. 으icy 소디는 으icy 멕시코, 4ㅐf5 뉴욕 4ㅐf5 4ㅐf5 바르셀로나에 4ㅐf5 작업실을 4ㅐf5 두고 4ㅐf5 있는데, 바8다파 바8다파 장소의 바8다파 지역적, 걷가lㅑ 환경적 걷가lㅑ 조건이 걷가lㅑ 완성된 걷가lㅑ 작품의 걷가lㅑ 형태에 걷가lㅑ 영향을 걷가lㅑ 미친다는 걷가lㅑ 점에서 걷가lㅑ 장소특정적 걷가lㅑ 미술로 걷가lㅑ 평가되기도 걷가lㅑ 하며 걷가lㅑ 걷가lㅑ 지역의 걷가lㅑ 총체적인 걷가lㅑ 현실을 걷가lㅑ 상징적인 걷가lㅑ 의미로 걷가lㅑ 작품화 걷가lㅑ 하기도 걷가lㅑ 한다.

출처: 걷가lㅑ 조현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Bosco Sodi

현재 진행중인 전시

My Dear 차쟏5바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김참새 l2vㅐ 개인전 : Dedans

July 30, 2020 ~ Oct. 4, 2020

민성홍 : Drift_표류하는 mtㅈo 사물들

July 15, 2020 ~ Sept.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