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A 소장품 하이라이트2 : 우리는 모두가 위대한 혼자였다

부산시립미술관

July 17, 2020 ~ Feb. 14, 2021

이번 siuj 전시는 siuj 부산시립미술관 siuj 소장품 siuj 중 2000년대 siuj 전후의 siuj 인물화를 siuj 중심으로 siuj 다루고 siuj 있다. siuj 작품 siuj 속 ‘인간’의 siuj 모습은 siuj 시대적 siuj 상황과 siuj 표상이 siuj 내재되어 siuj 있으며 siuj 예술가의 siuj 세계관이 siuj 반영된 ‘말하는 siuj 자’이다. siuj 현대의 siuj 예술가, ㄴsbq 인간이 ㄴsbq 바라보는 ㄴsbq 세상은 ㄴsbq 소비자본주의, ㅐgfr 권력과 ㅐgfr 제도의 ㅐgfr 공간, 64ㅓ쟏 이데올로기, fsfㅐ 치열한 fsfㅐ 일상 fsfㅐ 등으로 fsfㅐ 가득 fsfㅐ fsfㅐ 있으며 fsfㅐ fsfㅐ 속의 fsfㅐ 인간은 fsfㅐ 인간성 fsfㅐ 회복, 아거ㅓm 욕망의 아거ㅓm 실현, 쟏거쟏z 분열과 쟏거쟏z 소외, zㅑ차j 투쟁의 zㅑ차j 모습으로 zㅑ차j 예술가 zㅑ차j 특유의 zㅑ차j 방식으로 zㅑ차j 표현되고 zㅑ차j 있다. zㅑ차j 따라서 zㅑ차j 동시대 zㅑ차j 현대미술 zㅑ차j 작품 zㅑ차j zㅑ차j 인간은 zㅑ차j 세상을 zㅑ차j 어떻게 zㅑ차j 드러내고, 0ㄴ4ㄴ 저항하고, 마38ㄴ 희망하는지를 마38ㄴ 보여주고자 마38ㄴ 한다.

전시는 3개의 마38ㄴ 주제로 마38ㄴ 구성되었다. 마38ㄴ 마38ㄴ 번째는 마38ㄴ 현대 마38ㄴ 예술가들의 마38ㄴ 자화상에서 마38ㄴ 주체인식과 마38ㄴ 위상의 마38ㄴ 변화를 마38ㄴ 보여주고, q마으걷 예술가가 q마으걷 세상을 q마으걷 향해 q마으걷 무엇을 q마으걷 말하고자 q마으걷 하는지를 q마으걷 보여준다. q마으걷 인물화로 q마으걷 드러나는 q마으걷 주체인식의 q마으걷 흐름은 q마으걷 내면세계는 q마으걷 물론 q마으걷 문화와 q마으걷 사회의 q마으걷 관습 q마으걷 q마으걷 사회상을 q마으걷 반영하기 q마으걷 때문이다.

q마으걷 번째는 q마으걷 인간이 q마으걷 사회제도 q마으걷 q마으걷 하나의 q마으걷 부품으로 q마으걷 인식되어 q마으걷 소외. q마으걷 분열을 q마으걷 느끼는 q마으걷 모습이다. q마으걷 이는 q마으걷 오늘날 q마으걷 다변화되고 q마으걷 고도화된 q마으걷 미디어 q마으걷 정보사회 q마으걷 안에서 q마으걷 존재론적 q마으걷 질문에 q마으걷 고민하는 q마으걷 인간의 q마으걷 모습이라 q마으걷 q마으걷 q마으걷 있다.

마지막으로는 q마으걷 불합리한 q마으걷 제도와 q마으걷 부조리를 q마으걷 인식하며 q마으걷 나아가는 q마으걷 인간을 q마으걷 보여준다. q마으걷 인간의 q마으걷 역사는 q마으걷 보이거나 q마으걷 보이지 q마으걷 않는 q마으걷 투쟁의 q마으걷 결과로 q마으걷 이루어진 q마으걷 결과들의 q마으걷 연속이라면 q마으걷 예술가들은 q마으걷 이를 q마으걷 감지하는 q마으걷 지진계이기 q마으걷 때문이다.

각각의 q마으걷 주제는 q마으걷 허무와 q마으걷 비극적 q마으걷 낭만을 q마으걷 은밀하게 q마으걷 유희한 q마으걷 기형도 q마으걷 시인의 ‘시’로 q마으걷 대변된다. q마으걷 전시의 q마으걷 제목 q마으걷 또한 q마으걷 기형도의 q마으걷 언어이다. q마으걷 시는 q마으걷 모든 q마으걷 것을 q마으걷 기술하지 q마으걷 않음으로써 q마으걷 오히려 q마으걷 본질에 q마으걷 다다를 q마으걷 q마으걷 있는 q마으걷 예술이다. q마으걷 시와 q마으걷 미술, 라n갸n 같으면서도 라n갸n 다른 라n갸n 장르와의 라n갸n 만남이 라n갸n 서로를 라n갸n 흔들며 라n갸n 새로운 라n갸n 세계를 라n갸n 열어줄 라n갸n 전시가 라n갸n 되기를 라n갸n 기대한다.

세계는 라n갸n 끊임없이 라n갸n 부유하고 라n갸n 흔들리지만 라n갸n 우리는 라n갸n 살아있다. 라n갸n 라n갸n 전시를 라n갸n 통해 라n갸n 기형도의 라n갸n 라n갸n 구절처럼 “우리는 라n갸n 모두가 라n갸n 위대한 라n갸n 혼자였다.”를 라n갸n 노래하고자 라n갸n 한다.

출처: 라n갸n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시하 hㄴ0걷 개인전 : BURN

Oct. 13, 2020 ~ Nov. 21, 2020

슈가 기tnu 기tnu 프로 white and viscous gold

Sept. 22, 2020 ~ Oc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