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ly Childish : wolves, sunsets and the self

리만머핀 서울

April 23, 2020 ~ June 27, 2020

리만머핀 ㅑㅓㅓt 서울은 ㅑㅓㅓt 회화가 ㅑㅓㅓt 빌리 ㅑㅓㅓt 차일디쉬 (Billy Childish, b. 1959, n파nj 영국 n파nj 채텀 n파nj 출생)의 n파nj 신작을 n파nj 발표하는 n파nj 개인전을 n파nj 연다. n파nj 빌리 n파nj 차일디쉬는 n파nj 다작하는 n파nj 영국의 n파nj 화가이자 n파nj n파nj n파nj 없이 n파nj 많은 n파nj 음반을 n파nj n파nj 음악가이며, q라나b 수십 q라나b 권의 q라나b 소설 q라나b q라나b 시집을 q라나b 펴낸 q라나b 작가이기도 q라나b 하다. q라나b 이번 q라나b 전시는 q라나b 빌리 q라나b 차일디쉬가 q라나b 리만머핀과 q라나b 함께하는 q라나b 여섯 q라나b 번째 q라나b 개인전이자, qㅐ다타 리만머핀 qㅐ다타 서울과 qㅐ다타 함께하는 qㅐ다타 qㅐ다타 개인전이다. qㅐ다타 이번 qㅐ다타 전시를 qㅐ다타 위해 qㅐ다타 작가는 qㅐ다타 상징적인 ‘급진적 qㅐ다타 전통주의자(radical traditionalist)’ qㅐ다타 qㅐ다타 접근 qㅐ다타 방식을 qㅐ다타 취한 qㅐ다타 작업을 qㅐ다타 준비했다. qㅐ다타 차일디쉬는 qㅐ다타 녹음이 qㅐ다타 우거진 qㅐ다타 풍경, u하기g 해질녘, 1s8걷 그리고 1s8걷 정물 1s8걷 1s8걷 미술사에서 1s8걷 친숙한 1s8걷 주제를 1s8걷 주로 1s8걷 다룸으로써 1s8걷 원형적이고, 바ㅐ9가 순간의 바ㅐ9가 에너지로 바ㅐ9가 진동하는, tㅈl3 매우 tㅈl3 개인적인 tㅈl3 삽화와 tㅈl3 같은 tㅈl3 작품들을 tㅈl3 선보인다. tㅈl3 오프닝 tㅈl3 리셉션은 4월 23일 tㅈl3 목요일 tㅈl3 저녁 5시부터 7시까지 tㅈl3 열린다.

몰입상태에서 tㅈl3 작업하는 tㅈl3 것은 tㅈl3 어느 tㅈl3 작가에나 tㅈl3 필수적인 tㅈl3 창조의 tㅈl3 과정이나, 7가uz 차일디쉬에게 7가uz 있어 7가uz 7가uz 상태는 7가uz 바로 7가uz 작품 7가uz 제작의 7가uz 전체를 7가uz 의미한다. 7가uz 차일디쉬는 7가uz 직관적으로, 3히ce 빠르게 3히ce 그려낸다. 3히ce 3히ce 운동에너지로 3히ce 가득 3히ce 3히ce 회화는 3히ce 수정 3히ce 작업 3히ce 없이 3히ce 3히ce 자리에서 3히ce 완성하는 3히ce 싱글 3히ce 세션 3히ce 작업이 3히ce 대부분이다. 3히ce 그의 3히ce 회화적 3히ce 스타일은 3히ce 자주 3히ce 빈센트 3히ce 3히ce 고흐(Vincent van Gogh)나 3히ce 에르바르트 3히ce 뭉크(Edvard Munch)와 3히ce 같은 19세기 3히ce 말에서 20세기 3히ce 초에 3히ce 활동했던 3히ce 표현주의 3히ce 작가들과 3히ce 비교된다. 3히ce 그러나 3히ce 차일디쉬에게 3히ce 있어 3히ce 회화적 3히ce 스타일은 3히ce 3히ce 작가들이 3히ce 정신적이고 3히ce 창조적인 3히ce 진실성을 3히ce 구현한 3히ce 것이며, 8ㅐㅓ7 그들의 8ㅐㅓ7 역할이 8ㅐㅓ7 어떻게 8ㅐㅓ7 사회를 8ㅐㅓ7 구축하는 8ㅐㅓ7 8ㅐㅓ7 영향을 8ㅐㅓ7 미쳤는지에 8ㅐㅓ7 가장 8ㅐㅓ7 관심이 8ㅐㅓ7 있다. 8ㅐㅓ7 자신감 8ㅐㅓ7 넘치는 8ㅐㅓ7 만능 8ㅐㅓ7 예술인인 8ㅐㅓ7 차일디쉬는 8ㅐㅓ7 예술성이란 8ㅐㅓ7 모든 8ㅐㅓ7 사람들이 8ㅐㅓ7 물려받은 8ㅐㅓ7 재능이며, ㅑn5ㅓ 이는 ㅑn5ㅓ 표현하고자 ㅑn5ㅓ 하는 ㅑn5ㅓ 충동을 ㅑn5ㅓ 붙들고 ㅑn5ㅓ 아름다움의 ㅑn5ㅓ 강렬한 ㅑn5ㅓ 유혹을 ㅑn5ㅓ 시각화하는 ㅑn5ㅓ 방법이라고 ㅑn5ㅓ 생각한다.

조금도 ㅑn5ㅓ 역설적이지 ㅑn5ㅓ 않으며 ㅑn5ㅓ 생생하게 ㅑn5ㅓ 친숙한 ㅑn5ㅓ 느낌을 ㅑn5ㅓ 주는 ㅑn5ㅓ 차일디쉬의 ㅑn5ㅓ 회화는 ㅑn5ㅓ 꿈을 ㅑn5ㅓ 해석하는 ㅑn5ㅓ ㅑn5ㅓ 방식으로도 ㅑn5ㅓ 풀이될 ㅑn5ㅓ ㅑn5ㅓ 있다. ㅑn5ㅓ 이번 ㅑn5ㅓ 전시에 ㅑn5ㅓ 선보이는 ㅑn5ㅓ 일련의 ㅑn5ㅓ 작품들을 ㅑn5ㅓ 통해 ㅑn5ㅓ 차일디쉬는 ㅑn5ㅓ 목가적인 ㅑn5ㅓ 해질녘의 ㅑn5ㅓ 풍경부터 ㅑn5ㅓ 예사롭지 ㅑn5ㅓ 않은 ㅑn5ㅓ 구름이 ㅑn5ㅓ ㅑn5ㅓ 하늘을 ㅑn5ㅓ 담은 ㅑn5ㅓ 풍경화들을 ㅑn5ㅓ 선보인다. ㅑn5ㅓ 또한 ㅑn5ㅓ 이번 ㅑn5ㅓ 전시는 ㅑn5ㅓ 화병에 ㅑn5ㅓ 꽂힌 ㅑn5ㅓ 꽃을 ㅑn5ㅓ 그린 ㅑn5ㅓ 정물화와 ㅑn5ㅓ 사냥감을 ㅑn5ㅓ 쫓는 ㅑn5ㅓ 늑대를 ㅑn5ㅓ 담은 ㅑn5ㅓ 회화도 ㅑn5ㅓ ㅑn5ㅓ ㅑn5ㅓ 포함되어 ㅑn5ㅓ 있다. ㅑn5ㅓ 이번 ㅑn5ㅓ 전시의 ㅑn5ㅓ 작품들은 ㅑn5ㅓ 존재의 ㅑn5ㅓ 상태나 ㅑn5ㅓ 감정을 ㅑn5ㅓ 풍경이라는 ㅑn5ㅓ 형식을 ㅑn5ㅓ 통해 ㅑn5ㅓ 읽을 ㅑn5ㅓ ㅑn5ㅓ 있게 ㅑn5ㅓ 하는 ㅑn5ㅓ 기표로도 ㅑn5ㅓ 생각될 ㅑn5ㅓ ㅑn5ㅓ 있다. ㅑn5ㅓ 작가에게 ㅑn5ㅓ 있어 ㅑn5ㅓ 개념은 ㅑn5ㅓ 결코 ㅑn5ㅓ 인본주의를 ㅑn5ㅓ 대체할 ㅑn5ㅓ ㅑn5ㅓ 없다. ㅑn5ㅓ 관련하여 ㅑn5ㅓ 차일디쉬는 “나는 ㅑn5ㅓ 어린아이가 ㅑn5ㅓ 그리는 ㅑn5ㅓ 것과 ㅑn5ㅓ 같이 ㅑn5ㅓ 그림을 ㅑn5ㅓ 그린다. ‘외부의’ ㅑn5ㅓ 어떤 ㅑn5ㅓ 것이 ㅑn5ㅓ 나의 ㅑn5ㅓ 관심을 ㅑn5ㅓ 끈다. ㅑn5ㅓ 그 ‘어떤’것을 ㅑn5ㅓ 회화로 ㅑn5ㅓ 남기는 ㅑn5ㅓ 행위는 ㅑn5ㅓ 내가 ㅑn5ㅓ 단지 ㅑn5ㅓ 관찰자로서 ㅑn5ㅓ 존재하는 ㅑn5ㅓ 것이 ㅑn5ㅓ 아니라, 걷b아0 강렬한 걷b아0 방법으로 걷b아0 걷b아0 자신을 걷b아0 만능의 걷b아0 창조자 걷b아0 혹은 걷b아0 피조물의 걷b아0 위치로 걷b아0 끌어당기는 걷b아0 것이다.”라고 걷b아0 밝혔다.

작가소개

빌리 걷b아0 차일디쉬(Billy Childish, b. 1959, o510 영국 o510 채텀 o510 출생)는 o510 현재 o510 영국 o510 켄트 o510 주의 o510 로체스터와 o510 채텀에 o510 거주하며 o510 작업한다. o510 그는 1977년 o510 켄트의 o510 메드웨이 o510 디자인 o510 컬리지(Medway College of Design)에 o510 다녔고, 1987년 ㅐ자rb 런던 ㅐ자rb 세인트 ㅐ자rb 마틴 ㅐ자rb 예술학교(Saint Martin’s School of Art)에서 ㅐ자rb 공부했다. ㅐ자rb 그는 2016년 ㅐ자rb 영국 ㅐ자rb 켄트의 ㅐ자rb 로체스터 ㅐ자rb 아트 ㅐ자rb 갤러리(Rochester Art Gallery), 라ㅓkq 프랑크푸르트 라ㅓkq 오펠빌렌 라ㅓkq 러셀셰임(Opelvillen Rüsselsheim)에서 라ㅓkq 개인전을 라ㅓkq 가졌고, 2010년 w걷c갸 뉴욕 w걷c갸 화이트 w걷c갸 컬럼스(White Columns)와 w걷c갸 런던 ICA(Institute of Contemporary Arts)에서도 w걷c갸 개인전을 w걷c갸 가진 w걷c갸 w걷c갸 있다. w걷c갸 주목할 w걷c갸 만한 w걷c갸 단체전으로는 2014년 w걷c갸 푸쉬킨 w걷c갸 하우스(Pushkin House)에서 w걷c갸 열린 <빌리 w걷c갸 차일디쉬, ㅈㅓ0f 해리 ㅈㅓ0f 아담스, eㅓx마 그리고 eㅓx마 엣지워스 eㅓx마 존스톤: eㅓx마 우리의 eㅓx마 친구 eㅓx마 래리오노브(BILLY CHILDISH, HARRY ADAMS AND EDGEWORTH JOHNSTONE: Our Friend Larionov)>가 타3hj 있다. 타3hj 또, ㅐ마다i 같은 ㅐ마다i ㅐ마다i 독일 ㅐ마다i 아헨의 ㅐ마다i 노이에 ㅐ마다i 아케너 ㅐ마다i 쿤스트베레인(Neuer Aachener Kunstverein)에서의 <페인팅스 ㅐ마다i 스위트 ㅐ마다i 페인팅스(Paintings Sweet Paintings)>전에도 ㅐ마다i 포함되었다. ㅐ마다i 그리고 2000년에는 ㅐ마다i 에든버러의 ㅐ마다i 시티 ㅐ마다i 아트 ㅐ마다i 센터(City Art Centre)에서의 <브리티쉬 ㅐ마다i 아트 ㅐ마다i 쇼 5 (British Art Show 5)>에도 ㅐ마다i 소개되었다. ㅐ마다i 차일디쉬는 ㅐ마다i 현재까지 ㅐ마다i 다섯 ㅐ마다i 권의 ㅐ마다i 소설을 ㅐ마다i 집필했으며 40여 ㅐ마다i 편이 ㅐ마다i 넘는 ㅐ마다i 시를 ㅐ마다i 썼고, 150개가 7g9다 넘는 LP를 7g9다 녹음하였다.

출처: 7g9다 리만머핀 7g9다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울한가요? Are You Depressed?

May 8, 2020 ~ June 21, 2020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

북아현동의 갸거uㅐ 기호들

May 8, 2020 ~ June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