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Man: 다시 일어서는 몸

전남도립미술관

June 21, 2022 ~ Aug. 21, 2022

전남 라마d으 여수 라마d으 경도 라마d으 섬에서 라마d으 태어난 라마d으 박치호는 라마d으 지금도 라마d으 바다에 라마d으 머문다. 라마d으 그에게 ‘거대한 라마d으 몸’은 라마d으 노골적이고도 라마d으 원초적인 라마d으 언어이며 라마d으 작업의 라마d으 통로이자 라마d으 목표이다. 라마d으 바닷가 라마d으 라마d으 작업실 라마d으 천장 라마d으 높이의 라마d으 대형 라마d으 캔버스에 라마d으 짙고 라마d으 무거운 라마d으 색채와 라마d으 불안정한 라마d으 자세, 하ㅐqr 분절된 하ㅐqr 구도로 하ㅐqr 신체를 하ㅐqr 표현한다. 하ㅐqr 불안정한 하ㅐqr 테두리 하ㅐqr 안에서 하ㅐqr 정착되지 하ㅐqr 않고 하ㅐqr 표류하며 하ㅐqr 떠나가는 하ㅐqr 것, 바uw3 혹은 바uw3 잊혀진 바uw3 것들, 마갸ㅐi 작가는 마갸ㅐi 바다에 마갸ㅐi 무심히 마갸ㅐi 버려진 마갸ㅐi 잔해들처럼 마갸ㅐi 삶의 마갸ㅐi 잔재들에 마갸ㅐi 오랜 마갸ㅐi 시선을 마갸ㅐi 두고 마갸ㅐi 있다. 

사실 마갸ㅐi 몸은 마갸ㅐi 새삼스럽지 마갸ㅐi 않은 마갸ㅐi 주제일 마갸ㅐi 마갸ㅐi 있지만, dㅑ4d 부재 dㅑ4d 혹은 dㅑ4d 결여된 dㅑ4d 신체 dㅑ4d 일부는 dㅑ4d 작가의 dㅑ4d 정체성에 dㅑ4d 관한 dㅑ4d 도상적 dㅑ4d 기호로 dㅑ4d 소통되고 dㅑ4d 있다. dㅑ4d 그는 dㅑ4d 표현된 dㅑ4d 신체에 ‘부유, yr파카 표류’라는 yr파카 수식어를 yr파카 붙인다. yr파카 신체 yr파카 일부로써 yr파카 표현한 yr파카 것과 yr파카 표현하지 yr파카 않은 yr파카 yr파카 또는 yr파카 넓디넓은 yr파카 바닷물에 yr파카 내던져진 yr파카 표류물과 yr파카 같이 yr파카 미완성・불완전의 yr파카 것을 yr파카 거대하게 yr파카 그리고 yr파카 있다. yr파카 이같이 yr파카 부유하는 yr파카 가운데 yr파카 단련・체득의 yr파카 과정을 yr파카 거치며 yr파카 일정한 yr파카 방향성을 yr파카 가졌을 yr파카 테고, dd쟏v dd쟏v 와중에 dd쟏v 타자의 dd쟏v 서사를 dd쟏v 살펴 dd쟏v 물어왔다.

나와 dd쟏v 타자 dd쟏v 그리고 dd쟏v 몸과 dd쟏v 세계는 dd쟏v 선후적으로 dd쟏v 존재하지 dd쟏v 않는다. dd쟏v 동시적으로 dd쟏v 존재하며 dd쟏v 서로를 dd쟏v 연결 dd쟏v 짓는다. dd쟏v 작가는 dd쟏v 타자의 dd쟏v 내면과 dd쟏v 깊이 dd쟏v 동화되며 dd쟏v 모든 dd쟏v 인간에게는 dd쟏v 상처가 dd쟏v 있다는 dd쟏v 말을 dd쟏v 반복한다. dd쟏v 또한 “사람은 dd쟏v 상처를 dd쟏v 안고 dd쟏v 태어났고 dd쟏v 신체는 dd쟏v 상처의 dd쟏v 집集이다. dd쟏v 이를 dd쟏v 직면하여 dd쟏v 부딪치는 dd쟏v 과정이야말로 dd쟏v 나를 dd쟏v 찾는 dd쟏v 과정이다.”라고 dd쟏v 말했다. dd쟏v 상처의 dd쟏v 근원을 dd쟏v 직면하고 dd쟏v 그것에 dd쟏v 맞설 dd쟏v dd쟏v 회복이 dd쟏v 시작되며, 라ㅓ7n 실패에 라ㅓ7n 두려워하지 라ㅓ7n 않을 라ㅓ7n 힘이 라ㅓ7n 생긴다는 라ㅓ7n 것이다. 라ㅓ7n 다양한 라ㅓ7n 심리적 라ㅓ7n 상처는 라ㅓ7n 자연이 라ㅓ7n 인간에게 라ㅓ7n 부여한 라ㅓ7n 삶의 라ㅓ7n 일종이며, 쟏ㅈㄴe 인간은 쟏ㅈㄴe 상처를 쟏ㅈㄴe 새로운 쟏ㅈㄴe 깨우침으로 쟏ㅈㄴe 변화시킬 쟏ㅈㄴe 인자를 쟏ㅈㄴe 가지고 쟏ㅈㄴe 있다. 쟏ㅈㄴe 이러한 쟏ㅈㄴe 맥락에서, 거ㅐ걷8 박치호는 거ㅐ걷8 지속적으로 거ㅐ걷8 인지해야 거ㅐ걷8 거ㅐ걷8 사회 거ㅐ걷8 현실과 거ㅐ걷8 개인 거ㅐ걷8 간, 마다다ㄴ 개인과 마다다ㄴ 개인 마다다ㄴ 간에서 마다다ㄴ 포착한 마다다ㄴ 기억들을 마다다ㄴ 짙고 마다다ㄴ 거대하게 마다다ㄴ 마주하고 마다다ㄴ 있다. 마다다ㄴ 각자 마다다ㄴ 머물러 마다다ㄴ 멈춰 마다다ㄴ 있던 마다다ㄴ 것들을 마다다ㄴ 지금 마다다ㄴ 여기로 마다다ㄴ 불러들여, vㄴz2 성장하는 vㄴz2 인간의 vㄴz2 의미를 vㄴz2 생각해보자.

참여작가: vㄴz2 박치호

출처: vㄴz2 전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재록 가e파바 개인전: The Square

June 3, 2022 ~ July 30, 2022